인연의 바다 (전자책)

뉴스일자: 2018년01월11일 19시20분


인연의 바다 
박문자 수필집 (전자책) / 한국문학방송 刊

  올해도 몇 장 남지 않은 달력을 보며 마음이 숙연해진다.
  몇 년 동안 힘겨운 일들이 많았지만 글을 쓸 수 있다는 사실이 나를 지탱해 주었다. 늦게 등단해서 열심히 글을 쓰며 살아온 지난날들이 눈물겹도록 감사하다.
  돌이킨 걸음 되돌려 그 시간 그 자리로 돌아간다면 나는 처음 펜을 잡았던 그 작은 책상머리 앞에 앉고 싶다.
책상 앞에서 여린 어깨로 내 인생의 첫 문장을 새롭게 써보고 싶다. 흐르는 강물처럼 반짝이는 바람에 부드럽게 흔들리는 푸른 잎처럼 싱그럽고 생명감 있는 문장을.
  이즈음에 이르고 보니 내 문장에는 슬픔이 많았구나 싶다. 다 깎여버려 작아진 몽당연필을 볼펜에 끼워 다시 쓰던 그 연필의 시간이 지금이 아닐까. 닮아버린 영혼으로 써나가는 이야기이지만 그래서 더욱 단단해지고 아름다워진 이야기로 봐주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내 이야기 곁에는 강물처럼 반짝이는 사랑하는 가족들과 지인들이 너무나 많다. 힘겨운 걸음에 기꺼이 함께해준 그들이 내 곁에 있어 너무나 고맙다. 그들에게 이 여분의 이야기로 가을 안부를 전하고 싶다. 내가 그대들을 많이 사랑한다고….

― 가람 박문자, 책머리글 <책머리에> 


         - 차    례 - 

머리말 

제1부 목단꽃 앞에서
새해 아침을 이어도에서 
모녀의 강 
목단꽃 앞에서 
새벽의 기도 
고향집 
인연의 바다 
봄빛 찬란한 쉰둥이들 

제2부  묵주의 어머니
구월산처럼 
가을의 길목에서 
그 할머니의 며느리 
묵주의 어머니 
푸른 터키 
설야雪野의 신병 훈련장 
태백의 꽃 

제3부  매미가 된 여인
아저씨의 나무지게 
코스모스 필 때면 
칠석날의 추억 
술항아리 
매미가 된 여인 
겨울로의 여행 
찔레꽃길 

제4부  바람 언덕에 핀 할미꽃고래의 노래 
조금날의 조개잡이 
홰바리 
섬이 된 친구 
바다로 사는 여자 
바람언덕에 핀 할미꽃 

 수상소감 
 ‘《수필나무》 11호를 내면서’ <발간사> 

[2018.01.15 발행. 305쪽. 정가 5천원(전자책)]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클릭)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이 뉴스클리핑은 http://dsb.kr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