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 천부경 읊으며 (스캔북)
§사이트맵§ 2023년 9월 28일 목요일
홈메인 > 북&매거진 > 전자책
2023년02월04일 16시4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천부경 읊으며 (스캔북)

천부경 읊으며 
이창원(법성) 시집 / (종이책)원경출판사 刊 / 스캔북 제작 한국문학방송 

  아름다운 그림을 보면 화가가 되고 싶고 감미론 노래 들으면 가수가, 훌륭한 詩를 보면 또한 詩人이 되고 싶은 게 당연한 일이리라.
  하지만 우리는 뭔가 하나를 택해 충분한 기간 동안 갈고 닦으므로써 원하는 자신의 모습을 완성시킬 수 있게 된다.
  끊임없이 추구하고 완성시키려는 생각은 도대체 어디서 오는 걸까? 열심히 노력해 많은 돈을 벌고 명예를 얻었다 해도 그 다음에 다시 찾아오는 빈 가슴은 있기 마련인데, 이를 어떻게 채워가야만 할 것인가? 생각하면 할수록 끝이 없다.
  그렇다고 모든 걸 놓아버리고 현상계를 살아간다는 것도 결코 쉬운 일만은 아니다.
  참으로, 채우는 것도 문제요, 비우는 것도 문제다.
  스님은 '비웠으면 채우고, 채웠으면 비우라' 하신다. 너무도 당연한 말씀이다. 우리가 호흡할 때처럼 들이마셨으면 반드시 내쉬어야 하고, 내쉬었으면 다시 들이마시는 것. 이보다 더 정확한 게 어디 있을까.
  무의식적으론 잘 하면서도 어떤 관념을 만들어 그것에 스스로 묶여 자신을 혼란에 빠뜨리는 경우가 있다.
  나 역시 나날이 새로워야 한다는 생각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일을 그르치고 몸을 망가뜨리는 어리석음을 범해오면서 마음공부를 하던 중 '天符經'을 접하게 되었다.
  '천부경'은 문자가 없던 상고 시대 天帝桓國선인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오다가 桓雄 大聖尊의 명으로 神誌赫德이 鹿圖文으로 처음 기록하였는데, 孤雲 崔致遠에 의해 지금의 한자로 오늘날에 전해지게 되었다고 한다(‘蘇塗經典 本訓'참조).
  天符는 참을 말하고 우주의 생성 과정의 처음과 끝, 그리고 모든 것들이 어떻게 전개되어야 온전한 것인가를 나타내 주고 있다. 그 뜻은 매우 오묘하고 커서 사람의 지혜나 지식으로는 완전히 이해하기 힘들지만, 정성으로 그 뜻을 알려 하면 자신이 성장한만큼 지혜의 문을 열어주는 내용이기에 가까이 하면 할수록 마음의 주인이 되어 다가옴을 느낄 수 있다.
  철학자나 역학자들도 한결같이 천부의 깊이에 놀라게 된다고 한다.
  불과 81자의 문자에 하늘의 형상과 뜻을 다 담는다는 건 아무리 위대한 예술가라도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천부경'을 처음 접했을 때 단지 주술 같은 숫자의 나열에 불과하고 앞뒤도 없는 문장이라 생각했는데, 반복해서 보면 볼수록 신묘한 맛을 느끼게 하는 것 이었다. 그 중에서도 '사람 마음의 근본이 태양과 같다'는 대목에 이르러서는 그대로 한 생각 일게 하여 금방이라도 道通 군자가 된 듯 했다.
  아무리 어렵고 괴로운 상황이라도 마음은 밝고 밝아질 뿐이라니, 이보다 더 중요한 보물이 어디 있단 말인가?
  사실 사람으로 태어나 내 한 몸뚱이 다스린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은 아니다. 하지만 그것 때문에 일생을 끄달려 산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어찌 생각하면 우리들은 제 몸 하나 밝혀보려 죽을 때까지 몸부림치며 사는 것인지도 모른다.
  나는 생각한다. 끄달리는 자신의 틀을 벗어나 더 넓은 바다로, 더 밝은 하늘로 가는 길목에 우리는 서 있는 거라고. 그러기에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마음은 불꽃이 되어 더욱 밝게 해야 하는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몸과 마음이 가볍게 되어 살기를 원한다. 하지만 몸은 날이 갈수록 무거워지고 마음은 게을러지기 쉽게 되어 있다. 따라서 우리는 끊임없이 닦아내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리하여 마지막 꺼풀까지 벗을 수 있는 날 우리는 참 자유를 누릴 수 있을 것이고, 저 태양처럼 밝게 타오를 수 있을 것이다.
  우리는 누구나 변화하는 과정에 서있다. 머무르고 싶어도 머무를 수 없는 바람같은 존재들이다. 이처럼 허망한 생각으로 떠도는 영혼들에게 천부는 말한다.  '분명 그대만이 해야 할 일들이 세상에 수없이 널려 있다'고.
  마음을 밝게 하여 열심히 추구하라. 그리하면 너의 마음 또한 더욱 밝아지고 모든게 이루어지리니. 모든 것은 너 하나로부터 시작되고 끝도 되니, 너 자신이 세상에서 가장 귀한 줄 알라.

  상큼한 바람이 불어온다.
  따스한 햇살이 내린다.
  지구공의 숨소리가 들리지않는가,
  천부는 우리 모두의 가슴에 끊임없는
  은혜의 어머니로 다가온다.
  무한한 사랑의 존재를 나타내준다.

  조화 세계의 모든 것을 나타낸 '천부경' 81문자를 생각하며 詩 81편을 연작으로 쓰게 되었다. 이 작품들은 계간지 '우리문학' '自由文學', 동인지 '天弓詩.1', '일곱 번째 소리·한' 등에 게재된 것들이다.
  이 시집이 나올 수 있도록 도와주신 一民 선생께 감사드린다. 특히 하나되지 못하고 방황하는 나를 끝까지 지켜봐 준 아내가 참 고맙다.
  모든 이에게 영광을. 부디, 흰빛하늘새되어 높이높이 날기를.

― <自序>


     - 차    례 -  

自序 | '천부경 읊으며' 연작 시집을 내면서 
시작 노트
'천부경 읊으며' 작품 수록 일지 

천부경 읊으며 1
천부경 읊으며 2
천부경 읊으며 3
천부경 읊으며 4
천부경 읊으며 5
천부경 읊으며 6
천부경 읊으며 7
천부경 읊으며 8
천부경 읊으며 9
천부경 읊으며 10
천부경 읊으며 11
천부경 읊으며 12
천부경 읊으며 13
천부경 읊으며 14
천부경 읊으며 15
천부경 읊으며 16
천부경 읊으며 17
천부경 읊으며 18
천부경 읊으며 19
천부경 읊으며 20
천부경 읊으며 21
천부경 읊으며 22
천부경 읊으며 23
천부경 읊으며 24
천부경 읊으며 25
천부경 읊으며 26
천부경 읊으며 27
천부경 읊으며 28
천부경 읊으며 29
천부경 읊으며 30
천부경 읊으며 31
천부경 읊으며 32
천부경 읊으며 33
천부경 읊으며 34
천부경 읊으며 35
천부경 읊으며 36
천부경 읊으며 37
천부경 읊으며 38
천부경 읊으며 39
천부경 읊으며 40
천부경 읊으며 41
천부경 읊으며 42
천부경 읊으며 43
천부경 읊으며 44
천부경 읊으며 45
천부경 읊으며 46
천부경 읊으며 47
천부경 읊으며 48
천부경 읊으며 49
천부경 읊으며 50
천부경 읊으며 51
천부경 읊으며 52
천부경 읊으며 53
천부경 읊으며 54
천부경 읊으며 55
천부경 읊으며 56
천부경 읊으며 57
천부경 읊으며 58
천부경 읊으며 59
천부경 읊으며 60
천부경 읊으며 61
천부경 읊으며 62
천부경 읊으며 63
천부경 읊으며 64
천부경 읊으며 65
천부경 읊으며 66
천부경 읊으며 67
천부경 읊으며 68
천부경 읊으며 69
천부경 읊으며 70
천부경 읊으며 71
천부경 읊으며 72
천부경 읊으며 73
천부경 읊으며 74
천부경 읊으며 75
천부경 읊으며 76
천부경 읊으며 77
천부경 읊으며 78
천부경 읊으며 79
천부경 읊으며 80
천부경 읊으며 81


[1993.10.09 발행. 157쪽. 발간당시 정가 3,500원] (스캔북 정가 5,000원)  

※ 이 책은 콘텐츠몰.com 에서 바로 구매 및 열람이 가능합니다. 콘텐츠몰 바로가기 (클릭)

◑ 전자책 미리보기(클릭)




[ 조회수 225 ] [추천수 0]
 
이창원(법성) 시인
자료스크랩하기
안무월 (dsb@hanmail.net) 기자 
이 등록자의 다른 자료 보기
전자책섹션 목록으로
고향 가는 길 (전자책)
[조회수 4] [추천수 0회]
유심의 길 (전자책)
[조회수 23] [추천수 0회]
그의 명검은 불의 혀를 갖...
[조회수 22] [추천수 0회]
꽃들의 속삭임 (전자책)
[조회수 46] [추천수 0회]
악령의 정체와 성도의 승리...
[조회수 54] [추천수 0회]
마지막 사랑 (전자책)
[조회수 47] [추천수 0회]
달팽이와 킬리만자로의 표...
[조회수 53] [추천수 0회]
얼 (전자책)
[조회수 50] [추천수 0회]
샬롬의 나비효과 제2권 (전...
[조회수 287] [추천수 0회]
샬롬의 나비효과 제1권 (전...
[조회수 239] [추천수 0회]
거짓선동 깨부수는 정론직...
[조회수 49] [추천수 0회]
광대노린재 약충 하하하와 ...
[조회수 63] [추천수 0회]
절경 천국, 강원 (전자책)
[조회수 64] [추천수 0회]
충무공 리순신, 소통을 넘...
[조회수 51] [추천수 0회]
햇살이 너무 고와서 (전자...
[조회수 73] [추천수 0회]
추억 밟기 (전자책)
[조회수 102] [추천수 1회]
조화로운 질서의 나라 CORE...
[조회수 93] [추천수 0회]
수리명상 수행 효과 (스캔...
[조회수 80] [추천수 0회]
또 다른 왜, 일본 – ...
[조회수 103] [추천수 0회]
꽃이 아닌 꽃이 (전자책)
[조회수 93] [추천수 0회]
25일간의 일기장 (전자책)
[조회수 82] [추천수 0회]
실실실 장금산 (전자책)
[조회수 91] [추천수 0회]
엄마 이야기 (전자책)
[조회수 86] [추천수 0회]
장벽의 여운, 각인의 자각 ...
[조회수 136] [추천수 0회]
죽음이 찾아왔을 때 (전자...
[조회수 120] [추천수 0회]
난타 (전자책)
[조회수 82] [추천수 0회]
자화 심는 자 (전자책)
[조회수 97] [추천수 0회]
참 (전자책)
[조회수 93] [추천수 0회]
태양의 웃음 (전자책)
[조회수 117] [추천수 0회]
백두산白头山(白頭山...
[조회수 105] [추천수 0회]
하나님 사랑, 나라 사랑, ...
[조회수 234] [추천수 0회]
하나님 사랑, 나라 사랑, ...
[조회수 178] [추천수 0회]
즐거운 우리 집 (전자책)
[조회수 141] [추천수 0회]
현서네 꽃밭 (전자책)
[조회수 165] [추천수 0회]
윤서네 꽃밭 (전자책)
[조회수 157] [추천수 0회]
내 마음이 부르는 노래 (전...
[조회수 136] [추천수 0회]
시시詩視한 삶 속의 인문학...
[조회수 124] [추천수 0회]
믿음 (전자책)
[조회수 142] [추천수 0회]
이화동 연가 (전자책)
[조회수 132] [추천수 0회]
도란도란 (전자책)
[조회수 138] [추천수 0회]
꽃 이야기 (전자책)
[조회수 121] [추천수 0회]
동행 Ⅶ (전자책)
[조회수 135] [추천수 0회]
윤서와 현서 (전자책)
[조회수 176] [추천수 0회]
곰메바위 아리랑 (전자책)
[조회수 171] [추천수 0회]
내 안의 빗장 (전자책)
[조회수 125] [추천수 0회]
아란야 길섶 (전자책)
[조회수 97] [추천수 0회]
73세의 여드름 (전자책)
[조회수 104] [추천수 0회]
황홀타 (전자책)
[조회수 132] [추천수 0회]
우리들 행복 이야기 (전자...
[조회수 134] [추천수 0회]
해동성국 발해고 (전자책)
[조회수 167] [추천수 0회]
산 꽃 그리고 당신 (전자책...
[조회수 135] [추천수 0회]
천애해각 (전자책)
[조회수 203] [추천수 0회]
서포의 어머니 (전자책)
[조회수 121] [추천수 0회]
몽골의 홍길동 洪茶丘 拔都...
[조회수 274] [추천수 0회]
노도섬 일기 (전자책)
[조회수 190] [추천수 0회]
노을꽃 (전자책)
[조회수 162] [추천수 0회]
알바트로스를 위한 노래 (...
[조회수 179] [추천수 0회]
조선왕조 역사 서사록 집 (...
[조회수 205] [추천수 0회]
전지 작업 (전자책)
[조회수 157] [추천수 0회]
담쟁이가 먹을 갈다 (전자...
[조회수 166] [추천수 0회]
{ {유저리뷰타이틀} }
{ {유저리뷰} }
{ {댓글페이지출력} }
다음자료 : 남천과 동백 (전자책) (2023-02-04 19:05:03)
이전자료 : 사람아, 四覽我 (스캔북) (2023-02-04 16:22:43)
최신 자료(기사)
[전자책] 고향 가는 길 (전자책)
[전자책] 유심의 길 (전자책)
[전자책] 그의 명검은 불의 혀를 ...
[DSB앤솔러지] 불새 (전자책)
[시집] 빛바랜 흔적의 낭만 (전...
[전자책] 꽃들의 속삭임 (전자책)
[수필가] 김석규 수필가
[전자책] 악령의 정체와 성도의 ...
[전자책] 마지막 사랑 (전자책)
[전자책] 달팽이와 킬리만자로의 ...
[전자책] 얼 (전자책)
[전자책] 샬롬의 나비효과 제2권 ...
[전자책] 샬롬의 나비효과 제1권 ...
[전자책] 거짓선동 깨부수는 정론...
[전자책] 광대노린재 약충 하하하...
문인글방
시조 존재하지 않는 게시판입니다
게시글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힘차고 영롱하...
『詩와늪』제18집...
'시를 부르는 소...
2012 '울산시조문...
《시와수필》창간 7주년 기념식 및 시상식 ...
'계양산 시노래 축제' 성료 (화보)
또 한해가 지났습니다. 정유년이 후...
우선 늦었지만 칠순을 맞이하신 ksny81...
정말로 죄송하네요. 게시판의 글방에 ...
지난 2015년 05월에 수필집 "낮에 나온...
을미년도 어느듯 반을 넘기는 곳에 멈...
낭송회 소식
문인글방
제100회 시사랑 노래사랑 기념 음악...
제12강 제1회 구마르트르 시낭송회의...
제1회 구마르트르 시낭송회
<2013년 청록파 전국시낭송대회 공고...
2013 한국낭송문예협회 신년하례회와...
시화전 소식
문인글방
원주여성문학인회 제 5회 정기시...
양천구청 후원 * 양천문학회 주...
양천문인협회 주최 * 양천구청 ...
양천문인협회 주최* 양천구청 공...
구로역사 자유통로에서 열린 시...

[한솔문학] 2019...
[영남문학] 창간...
[청일문학] 창간...
[시낭송] 창간호 ...
[문예플러스]창간...
[영남문학] 창간...
[청일문학] 창간...

베스트셀러
한국문학방송 출간 전자책 2014년 9월중 베...
2014년 4월 4주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2014년 4월 2주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2014년 3월 5주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2014년 3월 4주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오늘의 책
빛바랜 흔...
힌남노가 ...
될성부른 ...
나를 보는 ...
책 읽는 가...
울어다오
파도야 어...
쓰리세븐
대흥동 경...
영상시
문인글방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문인글방_영상시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718 | 등록연월일 2008.11.27 | (제호)한국문학방송 | 대표·발행인·편집인 안재동 | 사업자등록번호 109-08-7638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0-서울구로-0186호 | 출판신고번호 제12-610호]'한국문학방송'이란 상호는 상법에 의하여 법원 상업등기소에,
로고 'DSB'와 '드림서치'는 특허법에 의하여 특허청에 각각 등록되어 있습니다.

Contact Us ☎ 02-6735-8945 (H.P)010-5151-1482 | dsb@hanmail.net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73-3, 일이삼타운 2동 5층 117호 (구로소방서 건너편)
우편안내▶DSB 전용 우편함의 용량 사정이 좀 있아오니, 책자, 작품 등 발송시 반드시 사전에 전화나 메일로 연락을 바랍니다
실제로 우편물이 제대로 접수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우편은 물론 등기일 경우에도 마찬가집니다. 보내시기 전 꼭 먼저 연락바랍니다.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