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시조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시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시조방]입니다
(2016.01.01 이후)

 
조회순 추천수 기본보기
번호 회원이미지 제 목 등록인 등록일 추천 조회수

1140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화심(花心)
  화심(花心)  작년다이 피는 벚꽃 기시감(旣視感)도 지례 맑아 조찰이 바라보는 꽃 너울은 이냥 돋뵈어 슬카장 눈부신 꽃빛 우련 더욱 깊어라    부시게 쏟뜨린 봄볕은 꽃잎을 태우고 불타는 화색(花色) 정렬은 시간을 조바시어 피는 뜻 못다 사루고 떨 군 채로 나댄다.    덧없...
assa410 2017-07-06 0 112
---------------------------------------------------------------------------------------------------------------------------------
113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아가야 우리는 보관용
아가야 우리는 - 새벽기도 · 3801   아침의 하늘식탁 마련한 날이 되면 아가야 바람조차 가만히 엎드리는 생명을 얻어오느라 무럭무럭 자란다 아가야 사랑 한 줄 집히어 생명줄로 줄줄이 꿰어가는 사랑의 대서사시 바람도 엎드리면서 손뼉 치며 도운다  
hananim 2017-06-03 1 110
---------------------------------------------------------------------------------------------------------------------------------
113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장미와 앵두 시집
    장미의 길 - 새벽기도 · 3408   사랑만 하라시며 장미의 무늬 옷을 주셨죠 밭에서도 보이죠 열두 단이 절하며 일어서서들 둘러리로 절하죠   해와 달 열 한 별이 나에게 모두모두 절하여 엎드린다 했더니 우향 몰약 은 이십 값어치로도 팔려가라 묻었죠   그...
hananim 2017-03-19 2 206
---------------------------------------------------------------------------------------------------------------------------------
1137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기우는 까치집
기우는 까치집   겨우내 온갖 풍상 다 겪은 덩실한 까지집 무너지는 집덩이를 바람이 흔들고 지나간다 떠받친 가지는 휘어 잣바듬이 버티네     애초에 잘못 잡은 집터라 풍수지리설이 빗나갔나 약한 곁가지 우듬지에 자리는 왜 잡고서 허공에 기우는 까치집 받쳐 줄 벽이 없네     ...
assa410 2017-03-06 2 193
---------------------------------------------------------------------------------------------------------------------------------
113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장미꽃잎과 청소부 - 새벽기도 · 3404
장미꽃잎과 청소부 - 새벽기도 · 3404   이 아침 장미꽃잎 떨어져 이른 아침 장미의 꽃잎 잎이 나포울 땅에 내려 장미 잎 내려앉으면 청소부가 줍는다   길가에 떨어지자 장미 잎 청소부가 장미 잎 모아두면 장미가 피어 난다 장미 잎 아름다워라 꽃다발의 장미 잎   청소부 가슴...
hananim 2017-02-02 5 196
---------------------------------------------------------------------------------------------------------------------------------
113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그대 어머니여
  부모의 그리움을 떠나서 신랑 집에 온 신부 낯설어서 울면서 지내는 날 어르신 앞마당에다 해를 심어 주시샤   해 안고 돌으시며 별들이 잉잉거린 꽃잎의 아카시아 단맛을 모아모아 큰 별을 받으시느라 삼년이 더 걸리샤   인삼 밭 한 뿌리의 하나의 줄기라도 다칠까 꼬챙이로 조심...
hananim 2016-12-11 7 209
---------------------------------------------------------------------------------------------------------------------------------
1134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육교 위에서
  육교 위에서 (1) 수원으로 뚫려 있는 팔차선 산업도로 자동차의 긴 행렬이 밀물 되어 썰물 되어 폭풍우 거센 파도로 수마처럼 흐른다. (2) 육교에서 내려다보는 밤거리의 자동차들 화살로 번쩍이는 살기 띤 불빛으로 백내장 내 시력마저 앗아가고 있구나. (3) 문명의 이기 되어 시공을 짤라 먹고 ...
assa410 2016-09-22 10 205
---------------------------------------------------------------------------------------------------------------------------------
113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산새 벗
    산 새 벗 꽃 술잔에 새 산 벗 꽃 술잔에 벗 산새 꽃 술잔을 꽃 산새 벗 술잔을 술 산새 벚꽃 술에다 잔 산새의 벚 꽃 술 - 이영지 「산새 벗」  
hananim 2016-09-01 14 745
---------------------------------------------------------------------------------------------------------------------------------
113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물 가의 내 무지개
  물가의 내 무지개 기러기 돛을 달고 뭍으로 오르다가 날개를 잠시 접어 은 나래 구름사이에 앞 따르고 따르고 - 「물가의 내 무지개」  
hananim 2016-08-28 14 174
---------------------------------------------------------------------------------------------------------------------------------
1131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밤 벚꽃 외1편
             밤 벚꽃   밤 벚꽃 백설기는 설원 위로 북극곰 무풍지대 함박눈 설악산에 퍼붓고 밤하늘 백색 채운(彩雲)은 갈갈 찢긴 창호지    편편 겹겹 제각각, 따따로 白, 白, 白 흰 쌀밥 압력 밥솥 증기 배출 푸-쉬-쉬- 폭발은 핵...
assa410 2016-04-28 20 263
---------------------------------------------------------------------------------------------------------------------------------
113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홍매화 입술
까아만 제 몸 위에 입술을 달았어요 빠알간 입술로만 말하고 싶어서요 긴 겨울 온 몸 까맣게 얼었어도 그래요 입술을 달았어요 오로지 말하려고 말하고 싶어서요 입술을 열었어요 한 눈을 팔지않고서 가지 휘게 그래요 아 글쎄 말하려고 팡파앙 터졌어요 터지며 입술열며 입술이 꽃술로요 한 마디 할때마다 잘도잘...
hananim 2016-03-26 18 245
---------------------------------------------------------------------------------------------------------------------------------
112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이 오는 소리
봄이 오는 소리 이영지   사랑의 멜로디가 들려요 토다아악 단모음 동그라미 또르르 또그루루 새싹이 달콤콤 봄밤 봄 알리는 봄비야 아유우 흐음흐음 그렇다 난 봄 사내 어깨를 들썩이다 제체기 에취에취 봄 손을 번쩍 들어서 이리오라 신부야 맨발에 봄을 신고 꽃망울 가슴으로 살며시 다가오며 봄...
hananim 2016-03-24 18 262
---------------------------------------------------------------------------------------------------------------------------------
1128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임진강은 멀리서 횡으로 뻗어 죽은 듯이 말이 없고 잡초 무성한 철조망 너머로 빈 하늘이 덮여 절단 된 다리 발목이 전쟁처럼 서 있다     녹음 우거진 남방 한계선 산줄기는 검푸른 피가 맺혀 뭉턱 솟다가 기울고 옆돌아 흐른 강...
assa410 2016-01-05 26 415
---------------------------------------------------------------------------------------------------------------------------------
112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꽃망울
꽃망울 - 새벽기도 · 3302     우리는 꽃망울로 가슴이 다 보이는 날개를 달았어요 길가에 나 앉아서 사랑이 이런 거라고 알려주려 하여요   꽃잎이 햇빛 따라 고개를 옮기어요 향기가 나는 곳을 따라서 가는 날에 행복이 이런 거라고 알려주려 하여요   햇빛이 쏟아지며...
hananim 2016-01-05 23 259
---------------------------------------------------------------------------------------------------------------------------------
1126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나목 속셈
나목(裸木) 속셈 /유 준 호   옷이란 옷 다 벗어 속이 훤한 몸둥이 부끄럽게 뼈마저 불거져 앙상해도 하늘에 손 치켜들고 소망 한 줄 띄우려네.   홀홀히 떠난 혼들 뿌리 곁에 불러모아 하얗게 꽁꽁 언 세월 함께 견디다가 날 풀려 자상한 날에 다시 꽃 피우려네.
cherngsa 2015-12-30 26 465
---------------------------------------------------------------------------------------------------------------------------------
112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랑은 혼자가 아닙니다
사랑사람들은 - 새벽기도 · 3366   사랑의 사람들은 혼자가 아닙니다 모이어 하나둘씩 어깨를 나란히 해 하늘에 반짝이는 별  사랑사이 어깨로  
hananim 2015-12-23 25 229
---------------------------------------------------------------------------------------------------------------------------------
112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첫사랑 쪼끄만 게
  첫사랑 쪼끄만 게 - 새벽기도 · 2805   아아주 쪼끄만 게 꽃바람 맞게 하고 내 가슴 가져가며 엄마 품 아가처럼 쏘오옥 내 품에 들어 나를 온통 흔든다  
hananim 2015-11-16 26 290
---------------------------------------------------------------------------------------------------------------------------------
1123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봄밤의 사모곡
                    봄밤의 사모곡   오늘 밤 주룩주룩 봄비가 오네요, 어머니   이 비 맞고 이울 봄꽃 피는 능선에 오롯이 잠들어 계실 덩실 봉분 멀어요   무색(無色) 비바람이 무명 홑치마...
assa410 2015-10-18 39 321
---------------------------------------------------------------------------------------------------------------------------------
1122 [신대주]   멀어진 꿈
멀어진 꿈  고단한 잠 속에 非夢인지 似夢인지.   手術室에서 잘라낸 肝과 肺를 찾아내어 어묵꼬챙이에 뀌어 양손에 들고, 재개발로 묶여있는 어수선한 골목을 지나, 비포장도로 옆에 정리하다 남은 6.25기념물 음산한 판자촌을 지나니, 햇빛이 자꾸만 어두워진다. 아무것도 분간할 수 없을 정도로 무겁...
sdj3 2015-10-16 124 311
---------------------------------------------------------------------------------------------------------------------------------
1121 [신대주]   消失點
消失點 산다는 거 흘러가는 바람이드라. 강물이드라. 추석날 아침 삼양라면 한 봉지 계란 풀어 끓여놓고 동녘 하늘에 뜨는 달을 물끄러미 바라본다. 조상님 얼굴이라도 보일까? 가난한 ...
sdj3 2015-10-16 103 261
---------------------------------------------------------------------------------------------------------------------------------
1120 [신대주]   또, 다시
또, 다시 진흙탕 세상을 앞만 보고 달렸는데 가혹한 돌부리에 걸려서 넘어졌다. 용종이 대장과 간, 그리고 폐에 침투했다.   3차에 걸쳐 대장과 간 그리고 폐를 절제했다. 십 여 차 화학치료를 힘겹게 이겨내고 목숨을 부자하나 했는데 간에 또 용종이…   2박3일 입원하고 52시간 동안...
sdj3 2015-10-03 97 319
---------------------------------------------------------------------------------------------------------------------------------
1119 [신대주]   귀뚜라미 소리
귀뚜라미 소리   달빛이 휘영청 밝은 밤에 귀뚜라미 울고 있다.   축 처진 아랫배를 깔고 바람 빠진 풍선처럼 축 늘어진 乳頭를 빨고 있다. 창틈에 낀 귀뚜라미 울음소리가 밤을 새워 울고 있다. 아야 아야야 아야야 아이아파라. 곶감도 아프고 소시지도 아프다. 그래도 좋다.   가슴이 꽉 막혀버리고 ...
sdj3 2015-09-07 148 396
---------------------------------------------------------------------------------------------------------------------------------
1118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바다가 쓴 시
             바다가 쓴 시   바다는 속 깊은 모정의 넉넉한 표정으로 들끓는 내심을 세월로 삭히면서 잠들지 못하고 불멸의 시심을 지닌, 먼 세계, 영혼의 시인     바다는 날마다 시가 되어 파랗게 울며 노래하고 나울로 넘실대는 ...
assa410 2015-08-21 32 560
---------------------------------------------------------------------------------------------------------------------------------
111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첫사랑
연분홍 첫사랑이 날 보고 웃느라고 파랗게 물을 들고 비치며 사랑한다 물 위에 연분홍 연서 써 준 날은 아이참 그리운 눈빛하나 그 땜에 나는 살아 밤이고 낮 되어도 떠날 줄 모르면서 사랑에 코를 박고는 첫사랑에 살아라  그리운 사람으로 언제나 살다보니 난 그만 그리운 이 얼굴이 되어간...
hananim 2015-08-18 29 342
---------------------------------------------------------------------------------------------------------------------------------
1116 [박필상]   동시조/ 길고양이
                                 길고양이                  &nb...
pssijo 2015-07-29 39 331
---------------------------------------------------------------------------------------------------------------------------------
111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당신음표
당신음표 이영지 당신의 눈썹안에 윗 부분 점하나가 속눈썹 그 중간이 한 길 더 짧아요 볼에는 복숭아털이 보숭보숭 있지요 바람이 나부끼면 토로록 하늘하늘 햇빛이 화들짝짝 비칠땐 새하야니 새벽의 등불을 달아 반짝반짝 빛나요 당신의 손톱에는 반달이 조금나와 아아주 연한 분홍 나올 때 쯔음이면 속옷은 ...
hananim 2015-07-27 33 362
---------------------------------------------------------------------------------------------------------------------------------
1114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추풍령
                                         추풍령         &nb...
bitbal 2015-07-18 36 357
---------------------------------------------------------------------------------------------------------------------------------
1113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아득한 땅 외1편
            아득한 땅  언덕에 소나무 한 그루 바람을 맞고 서 있다 하늘 높은 유년의 그림자는 자꾸만 길어져 더 멀리 아득한 땅을 두 손 모아 쓰담네   불모의 폐원(廢苑)에도 시간은 도사리고 기대일 언덕마저 깎여진 빈자리에 나무는 눈비 맞...
assa410 2015-07-11 38 588
---------------------------------------------------------------------------------------------------------------------------------
1112 [박필상]   국제시단/ 잠
시조/ 잠
pssijo 2015-07-05 38 414
---------------------------------------------------------------------------------------------------------------------------------
1111 [박필상]   숲속의 아침
                                   숲속의 아침                &nb...
pssijo 2015-07-03 40 386
---------------------------------------------------------------------------------------------------------------------------------
1110 [박필상]   동시조/숲속의 아침.2 [1]
                      숲속의 아침.2                            ...
pssijo 2015-07-02 33 417
---------------------------------------------------------------------------------------------------------------------------------
1109 [박필상]   동시조/항아리
                           항아리                          &...
pssijo 2015-06-29 42 507
---------------------------------------------------------------------------------------------------------------------------------
1108 [박필상]   동시조/여름 [1]
                                여름                     &nb...
pssijo 2015-06-20 32 333
---------------------------------------------------------------------------------------------------------------------------------
1107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산정호수 물빛 역사
              산정호수 물빛 역사   파주에서 두 시간을 달려 호수의 세월 앞에 섰다 칼 빼어 들고 산하(山河)를 피물들이던 한 사내를 보느니 청동 빛 말탄 입상(立像)이 천년 역사로 굳었네    전장(戰場)을 누비던 맹주의 시...
assa410 2015-05-17 43 463
---------------------------------------------------------------------------------------------------------------------------------
1106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은억새
 은억새                                    시조시인 겸암 오 병 두   삭풍에 닫힌 가슴 햇살에 춤을 추고   &n...
obd2001 2015-05-09 43 357
---------------------------------------------------------------------------------------------------------------------------------
1105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경칩의 향
 경칩의 향                      겸암 오 병 두   우수길 녹는 얼음 가슴 속 회춘바람     막힌 혈 뚫어주는 동안거 목탁소리     훈풍에 가슴 조이는 경칩향이 그...
obd2001 2015-05-09 44 342
---------------------------------------------------------------------------------------------------------------------------------
110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도산서원
이영지/도산서원  - 새벽기도 2019   한걸음 물러서는 님으로 하여서도   그곳의 물자리는 그리움 차차익고   흐르는 따사로움이     구름구름 몰려와   몇며칠 몸져누워 생각에 생각더해   이제는 너에게로 달려갈 일 뿐이라   서른채 지붕위에는 &n...
hananim 2015-05-09 42 345
---------------------------------------------------------------------------------------------------------------------------------
110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소나기 단비
소나기 단비 - 새벽기도 · 3143   소나기 단비에요 가슴이 떨려오는 폭포수 앞이에요   하아얀 물보라가 빠알간 가슴으로   얼결에 시원하게 뻥 뚤리는 날에요   소나기 바람에요 알싸한 두드림에   얼굴이 빨개지며 살가운 보드라움   마음...
hananim 2015-05-03 44 345
---------------------------------------------------------------------------------------------------------------------------------
110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열두척 배위에다 꽃소식 알리려
  별빛이 내려앉아 푸르다 못하여서 흰 푸른 물결위에 당신은 새해의 꿈 박아서 별빛찬란한 창마다에 박힌다   열두척 배위에다 꽃소식 알리려고 가슴을 바다위에 열어서 보이는 날 꽃들의 북소리 열어 나라구한 당신은 언제나 당신은 늘 말하고 싶어했죠 푸르다 못해 진한 그리움 몸에 달고 별빛...
hananim 2015-04-22 46 423
---------------------------------------------------------------------------------------------------------------------------------
1101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벽시계
           벽시계   문득 벽시계 본다 왔다 갔다 시계추 강뚝의 어린 시절 황소 뒷다리 기둥 섰네 가린 듯 흔들 매달린 두 쪽 불알 무겁다     아버지 야왼 팔에 하지감자 뭉뚝 길어 보릿고개 넘다 우는 주먹 눈물 황갈색 시계추 가시밭 생...
assa410 2015-04-13 44 352
---------------------------------------------------------------------------------------------------------------------------------
1100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春雨散吟 (춘우산음)
           春雨散吟(춘우산음)     새싹 돋는 들길을 봄비 맞고 걷는다     빗 속을 뚫고 가듯 민들레 꽃눈 돋고   촉촉히 젖는 발치에   봄기운이 채인다.   헝클린 머리칼을 빗질하는 가는 비 &...
assa410 2015-04-10 43 351
---------------------------------------------------------------------------------------------------------------------------------
109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햇빛비
햇빛비 햇빛이 내립니다 빛이라 하오실제 분홍의 장미되어 살며시 분홍웃음 첫사랑 분홍입술엔 나에게로 햇빛비   햇빛이 오릅니다 말씀을 하오실제 노오란 장미되어 하늘로 오르느라 날마다 노란입술인 나에게로 햇빛비   햇빛이 보입니다 말씀을 하오실제 빠알간 장미되어 사랑을 보이느라 ...
hananim 2015-04-04 39 384
---------------------------------------------------------------------------------------------------------------------------------
1098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섣달 그믐달
섣달 그믐달 유 준 호   저 쓸쓸한 높이에 까마득히 콕 박혀 하얗게 야위며 새벽을 뒤척이다 단 한 점 자취도 없이 빛에 싸여 어디 갔나.   한 보름 어둠을 퍼먹으며 앓다가 한겨울 깊이만큼 그리움이 시려서 내 누이 속눈썹 끝에 싸늘히도 부서졌나.   뼈만 남아 앙상한 몸 다...
cherngsa 2015-03-24 44 405
---------------------------------------------------------------------------------------------------------------------------------
109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보라꽃
보라꽃 그리움 짙어지는 파아란 가슴에다 보라로 물들이며 물무리 보라보라 쭈우욱 길이를 늘여 엿새동안 보라로 지금은 돌아오라 보라색 옷을 입고 도라산 문 안으로 도라지 꽃 피우라 도라지 바구니 철철 넘치도록 오너라 보라는 한마디 말 오온통 귀 들이대 일제히 오른쪽을 바람이 바람...
hananim 2015-03-17 46 371
---------------------------------------------------------------------------------------------------------------------------------
1096 [박필상]   동시조/봄비
동시조/봄비
pssijo 2015-02-15 48 371
---------------------------------------------------------------------------------------------------------------------------------
1095 [박필상]   동시조/바다
동시조/바다
pssijo 2015-02-12 41 353
---------------------------------------------------------------------------------------------------------------------------------
1094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큰 소리 작은 소리 /김성열
   작은 소리는 바람에  스스로 묻히지만 풀밭에 겹으로 쌓여 역사로 불려지면 큰 소리 바람을 일어 다시 불어 오느니   작은 소리는 큰 소리로 되불려 가지만 큰 소리는 작은 소리를 짓밟고 가지만 역사는 굴러 뭉쳐서 크게 울어 흐른다    궁 안의 큰 소리는 작은 소리를 묻...
assa410 2015-02-10 50 369
---------------------------------------------------------------------------------------------------------------------------------
109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설날이 되면(20150208 李英芝
사랑아 사랑아 60 – 시편 13 설날이 되면(20150208 李英芝     2월의 요맘때야 설날의 요맘때야 고향에 두고나온 가슴이 보고싶어 어느 때 가보면 되나 두 눈으로 보려면   새싹이 날 보네요 가슴을 내미네요 아들을 안아보라 두 번씩 곱빼기로 이파리 쭈우욱 나온 고향땅에 왔...
hananim 2015-02-08 39 323
---------------------------------------------------------------------------------------------------------------------------------
109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우리는 푸른명령
우리는 푸른명령 별빛이 내려앉아 푸르다 못하여서 흰 푸른 물결위에 우리는 새 꿈으로 박히어 별빛찬란한 이마들을 모으죠 열두척 배위에다 꽃소식 알리려는 가슴을 바다위에 던지며 들려오는 꽃들의 북소리 열어 나라구한 우리는 언제나 우리에요 말하고 싶어하죠 푸르다 못해 진한 그리움 몸에 달고 별...
hananim 2015-01-09 52 379
---------------------------------------------------------------------------------------------------------------------------------
109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방태산이에요
강원도 인제군의 기린면 방동리에 사방이 긴 능선과 기깊은 골짜기로 아름이 한아름으로 방태산이 있어요 주걱봉 1,443미터 구룡덕봉 1,338 미터 산새도 동식물도 굽굽이 한아름의 아름이 한아름으로 방태산이 있어요
hananim 2014-12-06 52 410
---------------------------------------------------------------------------------------------------------------------------------
109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배추김치
입술끝 뒤로 당겨 배속을 들여다 본 입술을 쭈욱내민 가을이 볼록하다 배춧속 하얗게 피어 알알이 찬 웃음 꽃   가만히 당신의 입 그 속에 들어가는 날자를 꼽아가며 겉은 늘 햇빛받아 푸르게 비바람 덮어 하얀 속을 지키며 빠알간 꼬추가루 재체기 절로나는 양파며 고루고루 향기를 벗...
hananim 2014-11-22 50 343
---------------------------------------------------------------------------------------------------------------------------------
108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끊을수 없는 사랑
      아침엔 제일먼저 입 열어 하늘봐요 이슬이 내려오면 젤 먼저 먹으려고 그리움 꽃분홍임을 꽃분홍임 그대로 한사코 마음꽃을 단 하나 당신향해 보이며 종소리가 나도록 닿으리다 앞가슴 깊숙이에서 손가락 펴 뵈리다   얼마나 사랑했음 가슴의 가는 줄이 진보라 진정보라 꽃잎의 연...
hananim 2014-09-20 52 492
---------------------------------------------------------------------------------------------------------------------------------
108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첫사랑꽃가슴
첫사랑의 꽃가슴 -                                           파아란 홋이불로 가슴을 살짝 가...
hananim 2014-08-29 44 453
---------------------------------------------------------------------------------------------------------------------------------
108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 꽃덩이
봄, 꽃덩이                - 새벽기도.2172 맨발에 봄을 신고 꽃덩이 가슴으로 뚜둑 뚝 떨어지는 가슴이 랄게야아 없지만 봄의 꽃셈이 꽃받침과 꽃으로 한 덩이 꽃잎들이 하나로 꽃이로고 꽃잎이 이리로도 보봄 봄 저리로도  보...
hananim 2014-08-23 44 921
---------------------------------------------------------------------------------------------------------------------------------
108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랑 고게
사랑 고게  - 새벽기도 2101 눈으로 바라보는 사이에 사랑 고게 하늘의 깊이로만 물맛이 익어가는 서로를 서로 웃느라 빠알갛게 물들다 물들어 익어가는 사이에 물이 달아 밑물의 그 밑으로 물깊일 담아내는 달디단 웃음이 뜨며 사랑 고게 와서는 달뜨며 입어보는 사이에 별이 솟아 ...
hananim 2014-08-07 43 378
---------------------------------------------------------------------------------------------------------------------------------
108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해돋이
강원도 동해시의 추암은 해뜨기의 모양이 특별나다 궁형의 작은 해변 왼쪽의 언덕 아래에 촛대바위 치솟고 바다에 떠 있는 듯 나란한 형제바위 나란히 해를 향해 마음을 받아 매운 바다야 해를 맞아라 지금바로 솟아라
hananim 2014-07-08 54 385
---------------------------------------------------------------------------------------------------------------------------------
108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밥풀데기꽃나무
밥풀데기꽃 - 새벽기도 · 3083 겨울에 잎이 지는 콩과의 떨기나무 3~5m 키로크며 밑부분 여러 갈래 이름이 밥풀데기야 밥먹이는 꽃이라   잎보다 꽃먼저로 마음을 펴 보이는 하나의 꽃눈에서 7~8개, 30까지 꽃 피는 둥근심장의 잎으로도 먹이는   잎들이 반 접히며 씨앗을 달아두려 잎맥의 흔적...
hananim 2014-06-23 50 489
---------------------------------------------------------------------------------------------------------------------------------
108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알았아와요 이브
알았아와요 이브   하늘이 푸를수록 복숭아 꽃뺨으로 꽃부터 달아놓고 봄이 다 갈무렵에  복숭아 알았아와요 하늘푸름 안아요   살며시 푸르름을 더하며 잎이 나며 봄날이 짙을수록 그리움 파란꿈이 발그레 알았아와요 나무위로 앉아요    말로는 할 수 없어 이...
hananim 2014-06-11 44 455
---------------------------------------------------------------------------------------------------------------------------------
108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물구경
    파아란 산은 느을 하아얀 구름들고 어리디 어린 나를 들어다 물에 떨궈 햇살의 반만큼이나 따라보라 어른다 구름이 덤빈대도 닮지는 않을래요 하늘의 손짓만큼 고이 떠 옮길래요   청자빛 그리움만큼 펴놓고만 볼래요  
hananim 2014-05-25 52 391
---------------------------------------------------------------------------------------------------------------------------------
108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한국여인
한국 여인 사랑 넌 너는 나를 불러서 내가 왔지 진회색 기와지붕 추녀 끝 선 하얀색 사랑의 마당안으로 문안에로 있느라   하얀색 왜 하얀색 이어야 하는지를 사랑 넌 짙디짙은 하늘색 짙은 하늘 아래에 덜 짙은 하늘 겸손으로 흰 하늘   하늘이 펼쳐지며 진회색 기왓장의 아래에 하얀 추녀 아...
hananim 2014-05-15 47 401
---------------------------------------------------------------------------------------------------------------------------------
108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물 위에 수채화
      물위에 사랑한다 써주면 웃어준다   바람이 사랑대면 간지름 살랑살랑   햇빛이 비추어 주면 고맙다며 흐른다   물위에 사랑한다 써주면 웃어준다   돌맹이 그 사이로 물손을 넣느라고   졸졸졸 요리조리로 바위타고 넘는다   사랑이...
hananim 2014-05-11 48 453
---------------------------------------------------------------------------------------------------------------------------------
1079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迎春三題 (영춘삼제) / 김성열
 一. 문발 들녘에서     기러기 떼로 찍, 찍힌 점들이      벼포기 그루터기로 남아      봄바람 살폿 스친 언덕에      퍼스레한 풀 순, 봄꽃이 피오르고      조촐히 사분거린 넋이   두럭마다 미덥다. &nbs...
assa410 2014-05-05 45 644
---------------------------------------------------------------------------------------------------------------------------------
1078 [김태희]   내 누이같이 외로운 꽃
                                                  &nbs...
bitbal 2014-04-05 61 618
---------------------------------------------------------------------------------------------------------------------------------
107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매화야
  봄이 되는 매화 - 새벽기도 · 3046 내 꿈이 포롱포롱 켜지는 봄이 오면 속살이 수주웁다 못해서 그리움의 꽃잎을 열어보이며 매화꽃잎 되시라 - 이영지 연분홍매화     매화깊이에는 - 새벽기도 · 3047 사랑의 깊이에는 보란 듯 열려지는 깊음의 분홍속살 다 보여 주고마는 모...
hananim 2014-04-03 54 540
---------------------------------------------------------------------------------------------------------------------------------
107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연못호수
물끼리 모이어서 거울이 놓이어서 도연명 도화원기 물결이 흔들린다 호수는 연못이 맞다 고요로운 하늘 와   물무리 모여모여 거울을 만들었다 새들이 모여들자 재재글 소리높여 하늘을 노래하느라 온 들마저 화들짝   즐거운 마음소리 딩둥댕 울리느라 바람이 나무들을 손벽쳐 들이밀고 하늘은 덩그런...
hananim 2014-03-09 49 459
---------------------------------------------------------------------------------------------------------------------------------
107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머리가 숨쉬는 햇빛
머리가 숨쉬는 햇빛 -애기버민초꽃- 새벽기도 · 2523   정말로 용케 살아 보게돼 반갑구나 햇빛이 비치는 날 살아넨 너에게로 머리가 숨쉬는 햇빛 잔뜩넣어 마시자
hananim 2014-02-22 54 520
---------------------------------------------------------------------------------------------------------------------------------
107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노리개
노리개 - 자주괴불주머니꽃- 새벽기도 · 2527 옛날에 허리춤에 차고서 다니면서 날 보호 해준다고 믿었던 노리개꽃 꽃말이 보물주머니 몸을 고칠 약초다   절대로 손에 대도 안되고 먹지말고 조심히 다루면서 몸고칠 약이라서 햇볕에 보물주머니 열매들을 만든다   옴이던 기어다니는 벌레든...
hananim 2014-02-22 54 468
---------------------------------------------------------------------------------------------------------------------------------
107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살게 해 주심
살게 해 주심 고마와요- 새벽기도 · 2506   햇빛을 사랑하다 지쳐서 솟아나는 마음이 열두군데 기워진 사랑흔적 그래도 살게해주심 고마워요 정말로
hananim 2014-02-22 60 470
---------------------------------------------------------------------------------------------------------------------------------
107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우리들의 길에는 새벽기도 2951(사랑수 9 )
   그리움 그 크기의 나무인 우리들의 길에는 햇빛나무 화안히 비치리다 점점히 꽃마을 들어 이리편해 지리다
hananim 2014-02-08 58 680
---------------------------------------------------------------------------------------------------------------------------------
107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잘했어
잘했어 - 새벽기도 · 3004 그대가 뒷모습을 보인 뒤 그 문에서 꽃향기 들고 앉다 잠시도 쉬지않고 꽃향이 나에게로 와 말을 걸며 잘했어
hananim 2014-02-08 57 450
---------------------------------------------------------------------------------------------------------------------------------
107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새해엔 사랑 등어리
        사랑등어리 새벽기도 · 2994   머리채 등어리에 그리움 내 비치는 엎드림   꽃보다도 예쁘게 드리오니 꽃잎을 두루시오서 올해에는 사랑등   걸고서 나뭇잎과 돌들과 가랑잎의 속삭임 그 하나도 놓치지 마시오셔   꽃잎을 두루시오서...
hananim 2014-01-25 68 707
---------------------------------------------------------------------------------------------------------------------------------
1069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동창회 잔상 [1]
소중한 우정추억 가슴 속 가득허니 계림골 아카시아 향으로 손짓한다 벌집 속 달콤한 꿀맛 어이해서 잊을꼬.     해맑은 미소가득 반가움 녹아내고 삼겹살 익어가니 구슬땀 옷적신다 터질듯 주먹 한 쌈은 옛 추억을 그릴뿐.     한 폭의 석양노을 끈끈한 정이로다 찌들린 시름들이 익...
obd2001 2014-01-11 71 548
---------------------------------------------------------------------------------------------------------------------------------
106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 이영지 어디까지 와았지
기차표 한 장 들고 앉으면 꽃자리다 꽃들의 나뭇잎 역 옷자락 풀어헤친 편안한 두다리 뻦힘 어디까지 와았지  
hananim 2014-01-05 64 438
---------------------------------------------------------------------------------------------------------------------------------
1067 [신대주]   할박(割剝)
할박(割剝)     어저께 밤에는 고라니가 내려와 한참자란 콩잎을 모조리 먹었다. 간밤에는 옥수수 밭을 멧돼지가 작살냈다.   영구임대 아파트에 홀로 사는 할머니가 평소에 영감복도 지지리도 없더니만 돌아서 치맛자락에 눈시울을 닦는다.   비료 값, 인건비는 고사하고 당장에 수...
sdj3 2013-12-10 79 665
---------------------------------------------------------------------------------------------------------------------------------
106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나그네비비
나그네비비 - 새벽기도 · 2223 푸른 낮 나그네로 요 나의 꿈을 들고 서로들 의지하며 꽃잎의 붉음으로 꿈덩굴 나그네비비 꽃피도록 여름낮
hananim 2013-12-09 59 478
---------------------------------------------------------------------------------------------------------------------------------
106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노오란씨방
사랑아 사랑아 31       언약의 하나님과 아브라함의 믿음 - 창 15:1-21   말씀의 씨방애서(20131110) 李英芝 말씀의 씨방에서 어~언 25년이 흘러서 오늘 밤이 파랗게 여뭅니다 꿈에서 난 너의 마개라 하시오니 맴돌다 고개를 숙으릴 뿐  네(아브람) 몸에 임의 임이 ...
hananim 2013-11-10 55 524
---------------------------------------------------------------------------------------------------------------------------------
1064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숲과 하늘 외2편
숲과 하늘   졸참나무 잎잎에 여름 햇살 내려 쌓여 한 잎이 속엣 말로 입술을 간드리고 허공에 구름 한 점이 하늘 혀로 내미네.   여러 잎 한들거려 큰 입은 간지러워 바람도 이르키고 산새도 드날려서 한여름 적막강산을 입속에서 감치네.   고요론 숲속에서 선녀의 옷깃은 날려 입은 듯, 벗은...
assa410 2013-11-09 59 516
---------------------------------------------------------------------------------------------------------------------------------
106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름도 없는 아내 소금기둥
사랑아 사랑아 30 소금기둥 이름도 없는 롯의 아내 - 창 19:23-29 (20131027) 李英芝   뱃고동 부웅부웅 부우웅 아침해가   아직도 이름조차 못가진 롯의 아낼 사랑아 어서타라고 외치가며 불렀네   산으로 가라가라 그렇게 하라하라(하라/산, 창 19:17) 아무리 타일러도 한걸음 ...
hananim 2013-10-27 64 594
---------------------------------------------------------------------------------------------------------------------------------
1062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묵향의 외침
  묵향의 외침                                   月亭 오 병 두   다져진 단풍잎들 길가에 흩날리고   우는...
obd2001 2013-10-18 64 517
---------------------------------------------------------------------------------------------------------------------------------
1061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금빛 단풍
   금빛 단풍                                 月亭 오 병 두 불 지핀 만학단풍 햇살에 춤을 추구   사유길 유심터...
obd2001 2013-10-18 69 542
---------------------------------------------------------------------------------------------------------------------------------
1060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춘심송
  춘심송                                 月亭 오 병 두 우수길 녹는 얼음 가슴 속 회춘바람   막힌 혈 뚫어주는 동안거 목...
obd2001 2013-10-18 62 470
---------------------------------------------------------------------------------------------------------------------------------
1059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도라산행 열차 / 김성열
도라산행 열차 / 김성열 임진강 철교위에 추적추적 봄비 내리고 녹(綠)물 떨구는 철길은 반세기 세월 길어  업드려 깔린 넋들이 빗줄기로 젖는다.  도라산행 열차는 간다간다 기적울려 눈물, 낙수 쇠다리 굴러 함성으로 건너간다  가다가 막힐 길이여! 예서, 참아 울어라.  목조 삐거덕 자유...
assa410 2013-10-17 60 544
---------------------------------------------------------------------------------------------------------------------------------
105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성경에서 부부
부부란 새벽기도 2910 창 12:1-9)   귀먹은 남편따라 고향을 떠납니다   눈막은 아내 손을 잡고서 떠납니다   보라색 열다섯꽃잎 닥아와도 갑니다   노오란 들국화가 보여도 그냥그냥  아내는 남편손을 놓지를 않습니다 노오란 귀뚜리 노래 그냥그냥 들려도   갈...
hananim 2013-10-14 69 534
---------------------------------------------------------------------------------------------------------------------------------
105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하늘을 꿈꾸는자
하늘을 꿈 꾸는 자 하늘을 물들이며 그 물살 나올 엮어 청푸른 비상으로 하늘의 구름 뉘이고 비내린다 내린다
hananim 2013-10-14 69 483
---------------------------------------------------------------------------------------------------------------------------------
105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눈물보석
눈물보석 -눈물7- 새벽기도 · 2850 이 나를 사랑하는 커다란 눈동자의 눈물이 보석으로 앉아서 말없이도 어떤게 사랑인가고 알려주고 있는 참 사랑탓 -눈물8- 새벽기도 · 2851 너무나 사랑하다 눈물이 흰눈으로 범벅이 되어서도 사랑을 주체할수 없어서 쓰다듬으며 덮어주려 하는 참  하얀...
hananim 2013-09-20 70 594
---------------------------------------------------------------------------------------------------------------------------------
1055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빛의 장난
  빛의 장난   (1) 베란다의 아침 햇살이 사선으로 드세다 수직으로 못 내릴 제 힘도 부치다면 구태여 옆꾸리 찔러 장난인들 못하랴.   (2) 창유리에 부딪치는 억 광년의 곧은 빛살 억조창생이 예 있구나, 부질없이 허망하다 비로소 떨어지면서 애기처럼 웃는다.   (3) 이것이 무엇이냐, ...
assa410 2013-09-19 63 533
---------------------------------------------------------------------------------------------------------------------------------
1054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여름해변
  여름해변                              월정 오 병 두   기난 긴 여름자락 여인들 타는 살결   밤마다 넘실대는 야밤의 황홀함이   갈매기...
obd2001 2013-09-19 69 542
---------------------------------------------------------------------------------------------------------------------------------
1053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백로 망향가
    백로 망향가                              월정 오병두     백로白露길 젖은 향내 석양을 탄하는가     아쉬움 내린 것...
obd2001 2013-09-19 62 499
---------------------------------------------------------------------------------------------------------------------------------
1052 [박필상]   빅필상/시조
박필상/시조 10편
pssijo 2013-09-19 62 493
---------------------------------------------------------------------------------------------------------------------------------
105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바벨탑의 환상 - 우리네 살림살이 말도오 많은많은 눈물골짜기 창 9:1-27
바벨탑의 환상 - 우리네 살림살이 말도오 많은많은 눈물골짜기 창 9:1-27 (20130929) 李英芝 사랑아 사랑아 28   사랑은 나 하나뿐 정말로 하나뿐인   가로가 셋이되며 세로가 넷이되는 빠알간 꽃항송이에 새파라안 한 잎을 한 하늘 바다길이 꽃뿌리 하나로도 꽃대궁 가지대궁 하나로 이어지는 내 ...
hananim 2013-09-15 66 579
---------------------------------------------------------------------------------------------------------------------------------
1050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숲과 하늘
                    숲과 하늘   졸참나무 잎잎에 여름 햇살 내려 쌓여 한 잎이 속엣 말로 입술을 간드리고 허공에 구름 한 점이 하늘 혀로 내미네.   여러 잎 한들거려 큰 입은 간지러워 바람도 이르키...
assa410 2013-09-08 55 511
---------------------------------------------------------------------------------------------------------------------------------
104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떠나는 이유 -눈물1- 새벽기도 · 2844
떠나는 이유 -눈물1- 새벽기도 · 2844 눈에도 물이 있다 눈에도 비가 온다 내 비가 올수록에 눈물비 여름장마 마지막 여름장마에 강 떠 내려 둥둥둥 소중한 눈물이랑 떠난다 두둥두둥 나말고 다른이를 사귀니 떠나간다 비이잉 비잉비이잉 한번돌아 둥둥둥
hananim 2013-08-30 58 523
---------------------------------------------------------------------------------------------------------------------------------
104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삼족오 [1]
삼족오 새벽기도 · 2844                                             &n...
hananim 2013-08-29 73 521
---------------------------------------------------------------------------------------------------------------------------------
104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여보야 나좀살려줘요 살려줘
사랑아 사랑아 26 - 창 4:1-26    카인의 후예 - 여보야 나좀 살려줘20130825  - 李英芝 여호와 여보야아 나조옴 살려줘요 사랑의 가인아 너 내 가슴 물이 담긴 아담(창 4:1)아 아내 하와(창 4:1)가 있어도 (잇스토/아내, 창 4:1) 아들을   원하여 뱉아놔도(바테레드/낳고, 창 4:1) ...
hananim 2013-08-21 67 645
---------------------------------------------------------------------------------------------------------------------------------
1046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단풍잎 외침
                단풍잎 외침                                 &...
obd2001 2013-08-19 74 517
---------------------------------------------------------------------------------------------------------------------------------
1045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경칩향
           경칩향                              月亭 오 병 두 우수에 녹는 얼음 가슴 속 회춘바람 &n...
obd2001 2013-08-19 59 478
---------------------------------------------------------------------------------------------------------------------------------
1044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움튼 싹
                   움튼 싹                               &nbs...
obd2001 2013-08-19 68 505
---------------------------------------------------------------------------------------------------------------------------------
104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들에 산에
들에 산에 1 가까이 가는 길을 들에다 펼쳐놓고 낮으막 엎드리는 푸른 풀 아름드리 안아서 흰 구름 닮은 집 안으로 들었다 - 이영지 「흰 구름 닮은」   들에 산에 2 하늘엔 하얀 구름 들에는 하얀양들 풀들이 파란향기 점점이 늘여가자 목동이 하얀날개로 하늘에게 알린다 - 이영지 「하얀날개로」  ...
hananim 2013-08-17 64 544
---------------------------------------------------------------------------------------------------------------------------------
1042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새벽빛
새벽빛 1 빛 하나 팔을 벌려 하나로 뻗어나간 가운데 눈동자로 웃음을 드러냈다 지금은 동터나오는 새벽이다 빛으로 - 이영지 「빛 하나 팔을 벌려」 새벽빛 2 두 개로 빛과 어둠 그 사인 빨간 사랑 청푸른 꿈길이가 기다림 그 하나로 터오는 사랑받이로 가슴열고 받아든 - 이영지 「청푸른 꿈길이」 새벽빛 3 ...
hananim 2013-08-12 71 564
---------------------------------------------------------------------------------------------------------------------------------
1041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큰 소리 작은 소리
큰 소리 작은 소리                     김성열     작은 소리는 바람결에 스스로 묻히지만 풀밭에 겹으로 쌓여 역사로 불려지면 큰 소리 바람을 일어 다시 불어 오느니     작은 소리...
assa410 2013-08-02 78 600
---------------------------------------------------------------------------------------------------------------------------------
104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바다 외1
바다 외 1
pssijo 2013-07-29 63 617
---------------------------------------------------------------------------------------------------------------------------------
1039 [김태희]   풀꽃 앞에서
                                                들꽃 앞에서    ...
bitbal 2013-07-28 62 512
---------------------------------------------------------------------------------------------------------------------------------
103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고려자기
감청푸른하늘 도자기1 - 새벽기도· 2614   하늘의 파란빛이 되느라 포근하다 물과 흙으로만 버물어 꿈을 넣고 우리의 감청하늘이 꽃이되어 앉아서                           짙푸른하늘 도자기2 - 새벽기도· 2...
hananim 2013-07-02 63 540
---------------------------------------------------------------------------------------------------------------------------------
103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푸른눈썹
봄편지 계단 옆에 화분은 푸른 눈썹 나그네 화관쓰게 봄처녀 봄을 달게 계단을 계단을 뛰어오르는 계단 옆의 봄편지
hananim 2013-06-30 60 489
---------------------------------------------------------------------------------------------------------------------------------
1036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여기로 이어진 저기
여기로 이어진 저기                                김성열    오두산 전망대는 집에서 삼십리 길  자유로 뻗은 길은 강물 따라 거침...
assa410 2013-06-30 80 578
---------------------------------------------------------------------------------------------------------------------------------
1035 [김태희]   편지
                                         편지            &nb...
bitbal 2013-06-25 64 517
---------------------------------------------------------------------------------------------------------------------------------
1034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광화문 네거리
광화문 네거리   눈부신 빌딩 숲, 불타는 네거리에 청사(靑史)의 수레바퀴 파도처럼 굴러가고   광화문 처마 끝끝에 기왓장도 굳세다.   영욕의 이 포도 위에 저리 바쁜 자동차들 오늘은 또 어디로 매연 뿜고 달려가나   대사관 경비병들이 역사 속을 오간다.   큰 칼 빗겨세...
assa410 2013-04-16 73 628
---------------------------------------------------------------------------------------------------------------------------------
103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정원
봄정원 1 그대가 만들어준 이 예쁜 정원에는 파아란 바람들에 노랗고 빨갛고도 들뜨게 만들어주는 마음길이 열린다 - 이영지 「봄 마음길」 2 포보옹 솟아나는 연분홍 수줍음에 노오란 현깃증에 기쁨의 봄나들이 두둥글 새파아랗게 손뼉치며 포보옹 - 이영지 「봄나들이」 3 봄길을 ...
hananim 2013-04-12 66 1601
---------------------------------------------------------------------------------------------------------------------------------
103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새야새야봄새야
꽃분홍 봄이 피자 꽃분홍 얼굴을 한 봄맞이 새랍니다 배에는 꽃물 들어 꽃새로 봄물먹으러 입을 살짝 댑니다 - 이영지 「꽃분홍 봄새의 입」     꽃둘레 분홍다발 살며시 펴드리면 꽃가지 밟고서서 분홍끔 둘러리로노오란 분홍웃음을 둘레둘레 펴리아 - 이영지 「노오란분홍웃음」 어머나 나를 둘러...
hananim 2013-04-08 76 1451
---------------------------------------------------------------------------------------------------------------------------------
103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봄비처럼
                                       봄비처럼           &...
bitbal 2013-04-03 80 619
---------------------------------------------------------------------------------------------------------------------------------
103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분홍꿈이 들더라
분홍꿈이 들더라 1 어리는 당신 꿈을 듬북뿍 먹어놓은 여기서 둘레둘레 그냐앙 바라보며 좋아라 한 바퀴 돌다 분홍꿈이 들더라 - 이영지 「분홍꿈이 들더라」 2 처녀야 순결나무 밑으로 들어와서 고옵게 인사하자 두 볼이 앵두 볼인 이런 널 사랑해주고파 내 온 날을 바칠게 - 이영지 「내 온 날을 바...
hananim 2013-03-31 65 652
---------------------------------------------------------------------------------------------------------------------------------
1029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내리는 눈발 속에서
내리는 눈발 속에서   산야에 눈 내린다 지붕에도 거리에도 나비가 떼를 지어 하늘가득 채운다   오늘은 눈이 오는데 옛날이 왜 그립나.   눈발이 굵어지니 얼굴들이 생겨나고 소학교 운동장에 만국기도 펄럭대고   사진 속 그리움들이 분수처럼 솟친다.   첫눈이 내리면 만나자...
assa410 2013-03-20 74 665
---------------------------------------------------------------------------------------------------------------------------------
1028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차디 찬 비갈
차디찬 비갈(碑碣)                                  김성열 한 생애 긴 사연을 빗돌로 믿지 말라 빙설로 깎여나갈 가공의 허상 위로   무...
assa410 2013-03-20 72 707
---------------------------------------------------------------------------------------------------------------------------------
102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꽃이 필 때면
봄꽃이 필때면 1 꽃잎은 꽃잎끼리 이마를 맞대면서 사이에 풀잎꿈을 파랗게 달아놓고 봄가슴 열어놓으면 빠알갛게 들리라 - 이영지 「봄가슴 열어놓으면」 봄꽃이 필때면 2 허리를 돌릴 때의 꽃 보라 철쭉보라 물결이 울렁울렁 행복이 몽올몽올 사랑 잎 함께 어울려 행복으로 돌리며 -이영지 「철쭉보...
hananim 2013-03-17 76 638
---------------------------------------------------------------------------------------------------------------------------------
1026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어머님 소천
어머님 소천                         월정  오 병 두 자식들 작은 재롱 살포시 지은미소 생존의 독화살이 주름살 깊게했나 지고한 어머님 사랑 영원토록 빛나리
obd2001 2013-03-16 63 1554
---------------------------------------------------------------------------------------------------------------------------------
1025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님의향기
 님의 향기                      월 정  오 병 두 가슴속 묵향처럼 베어든 임의향기 진실을 토해내는 고뇌 속 맑은 내음 자욱한 행복 설산에 님의 자취 그리네.
obd2001 2013-03-16 70 582
---------------------------------------------------------------------------------------------------------------------------------
102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매화
  매화 1 매화의 몽우리다 얼음꽃 앉아있다 차가워 질수록에 햇빛들 봄이라고 오로지 그 하나로도 하얀꿈이 톡톡톡 - 이영지 「얼음꽃과 매화몽우리」     매화 2 눈송이 매화닮아 꽃눈을 만들었다 날닮은 꽃피우라 가지에 올라앉아 갖피는 매화봉오리 아예안고 감싼다 - 이영지 「아예안고 감...
hananim 2013-03-11 66 630
---------------------------------------------------------------------------------------------------------------------------------
102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뜨겨운 가슴이 돋으실거에요
  뜨거운 가슴이 돋으실 - 시편23편 외 4편 신 오 이 영 지   불을 잘 붙이려면 편지함 라이터를 꺼내요 불켜세요 아아주 쬐끄만한 가슴에 불을 켜세요 불이붙는 동안에 아아주 천천히만 걸어가 마당복판 가운데 거기 놓인 이제 막 방금 나온 찌꺼기 테우세요 눅눅하게 젖었는   뒤뜰을 돌아나온 ...
hananim 2013-03-10 64 591
---------------------------------------------------------------------------------------------------------------------------------
1022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한가을 날에
한가을 날에                                           유 준 호 하늘은 치울 것 다 ...
cherngsa 2013-03-03 55 652
---------------------------------------------------------------------------------------------------------------------------------
102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태극 교수님의 영전에 올렸던 글이 발견되어서
존재 새벽기도.1360 하 루쯤 쉬고 싶 어 떠나야 하시나요 이곳을 떠나야만 하시나 그러나요 가을의 푸른 하늘에 그리움을 묻고서 이 제는 어디까지 떠나서 계신가요 홍옥이 빠알갛게 물이 든 볼 밤참의 이야기들을 두고두고 가셔요 봄 물이 포동포동 보물이 빛고우신 베짜기 베틀에서 길쌈을 ...
hananim 2013-02-15 69 657
---------------------------------------------------------------------------------------------------------------------------------
102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의 가계
66봉과 물에 대한 이황의 시에서의 의태어 물의 의태어로 이황 퇴계는 시조 작품을 지었다. 이황은 그의 고향 마을의 산인 청량산을 늘 오르내리었다. 느슨함이 전혀 없는 S자 형태의 가파른 청량산을 시조로 지었다. 다음은 이황 퇴계의 시조이다. 청량산 육육봉(六六峰)을 아는 이 나와 백구(白鷗) 백구야 훤사(喧...
hananim 2013-02-11 82 1015
---------------------------------------------------------------------------------------------------------------------------------
101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그리움의 그림자
그리움의 그림자   하루의 나의 책을 펼칠 때 밑줄로만 그리움 긋게 하고 날아서 이음줄로 엮어서 내가 여기서 기다렸어 하네요 소리를 내어가며 읽으면 별빛으로 들어와 다 외울 수 있도록 차곡차곡 깨끗이 잘 접었다가 맑은 물요 하네요 알갱이 하나 없는 이 하루 끝자락도 한  모금 ...
hananim 2013-01-28 62 595
---------------------------------------------------------------------------------------------------------------------------------
1018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시와창작 등단]
연꽃
hdclar45 2013-01-20 68 619
---------------------------------------------------------------------------------------------------------------------------------
101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눈얼음위에 피는 꽃
눈나라 하얀꽃은 겨울이 깊을수록     눈얼음 뚫고나온 초록잎 두 손안에 깊으디 깊은 땅 안에 펄펄끓는 사랑들고 나온다
hananim 2013-01-15 64 656
---------------------------------------------------------------------------------------------------------------------------------
1016 [김태희]   동백꽃을 보았다
                                        동백꽃을 보았다         ...
bitbal 2013-01-08 63 619
---------------------------------------------------------------------------------------------------------------------------------
101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햇빛새
햇빛 새                           이영지 햇빛을 잘 받은 넌 햇빛을 품은 새다 이제는 꿈이 묻어 꿈망울 피어나서 나는 새 날개를 펴고 날고 있다 햇빛 새 햇빛에 잘 익는 새 읽...
hananim 2013-01-07 66 632
---------------------------------------------------------------------------------------------------------------------------------
1014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새로 오는 황사
새로 오는 황사(黃砂) -이 땅에 밀려온 조선족 새댁들                              유 준 호   산 넘어 낯선 땅 하늘 메워 찾아왔다. 누르께한 면사포 ...
cherngsa 2013-01-03 66 685
---------------------------------------------------------------------------------------------------------------------------------
101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만을 찾아가느라 이어이어 한사코
얼음에   햇빛들어   살려줄   줄을 잡아 하얀 눈   눈이 부신   꿈 나올   이어이어   봄만을   찾아가느라   이어이어   한사코
hananim 2012-12-25 72 671
---------------------------------------------------------------------------------------------------------------------------------
101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랑아 사랑아 10 - 요한복음 6: 1-15 오병이어 -12광주리
사랑아 사랑아 10 - 요한복음 6: 1-15 오병이어 - 12광주리(20121209)   李 英 芝 파아란 바다 건너 파아란 하늘 아래  산 언덕 그 아래에 빽빽이 내게로 온 오천명 눈빛 파아란 궁금증을 풀어줄 사랑의 눈빛에는 배고픈 눈빛들이 긴 시간 지내면서 내게와 멈춰있다 이 나를 바라...
hananim 2012-12-10 64 830
---------------------------------------------------------------------------------------------------------------------------------
101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낙 엽 인 생
                                                    ...
ltj45 2012-12-09 74 746
---------------------------------------------------------------------------------------------------------------------------------
101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여기라 하옵니다」
주소를   물었지요   이제 곧   나를 들고   여기라   하옵니다   풀바다   옆에서야   마음껏 노랠수 있어   하옵니다   여기라  
hananim 2012-12-01 61 670
---------------------------------------------------------------------------------------------------------------------------------
1009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시조문학 등단]
깊은산 물단풍
      깊은산 물단풍 월정 오 병 두 불지핀 거울단풍 해살에 춤을추고 바위틈 사이사이 금다발 내리고야 은억새 흔들린 노래 지친마음 달래네
obd2001 2012-11-25 69 726
---------------------------------------------------------------------------------------------------------------------------------
100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서러운 서른여덟해
사랑아 사랑아 9 - 요한복음 5: 1-29 서러운 서른여덟해 - 서른여덟해 병자(20121128) 李 英 芝   서러운 서른여덟 해의 난 걷지 못해 가을의 낙엽으로 딩굴며 삐뚤빼둘 주일날 베다니스 못 그 가에서 딩딩딩   바람이 나를 따라 딩딩딩 삐뚤삐둘 날아와 내 등위를 토다닥 토닥토닥 천사가 물에 ...
hananim 2012-11-25 70 673
---------------------------------------------------------------------------------------------------------------------------------
100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우물가에 앉으신 그대 누구오니까
우물가에 앉으신 그대 누구   목사 이영지   수가라   우물가에   그대가 앉으시며   여인아   물좀달라 하시니   하늘꿈에   파랗게 누구시오니까 아뢰어도 되니까   물빛이   파랄수록   떠 올릴 목마름을   물먹여 ...
hananim 2012-11-16 72 677
---------------------------------------------------------------------------------------------------------------------------------
1006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낙엽
                                           낙엽        &nb...
bitbal 2012-11-08 62 652
---------------------------------------------------------------------------------------------------------------------------------
100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꽈리
가을의 노래에는 꽈리가 있습니다 사랑알 안에들고 감싸서 웃습니다   내사랑 내가 보듬어 간직하고   나서는
hananim 2012-10-29 60 640
---------------------------------------------------------------------------------------------------------------------------------
100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랑아 사랑아 7 - 요한복음 3: 1-21 나 라 나 라
사랑아 사랑아 7 - 요한복음 3: 1-21 나 라 나 라 - 예수님과 니고데모의 만남 李 英 芝   니 고대 오라 오라 한밤중 누구와도 만나지 말고 오라 날 만나 나 라 나 라 내 물을 먹은 다음에 다시 살아 나거라 니 고대 날아오라 어둠이 밀려올 때 겁내지 않아도 돼 날아와 나 라 나 라 내 말...
hananim 2012-10-28 63 817
---------------------------------------------------------------------------------------------------------------------------------
1003 [신대주]   아침대화
아침대화                                                &...
sdj3 2012-09-11 90 784
---------------------------------------------------------------------------------------------------------------------------------
1002 [신대주]   堤川 讚歌
堤川 讚歌                                     신 대 주   북으로 우뚝 솟은 龍頭山 높은 기상 유구한 오랜 역사 의림지...
sdj3 2012-09-09 90 698
---------------------------------------------------------------------------------------------------------------------------------
1001 [김인수]   송백의 고산 10곡 [1]
높은 산 신선구름 한류를 부르기에  바위에 걸터앉아 한 곡조 읇었더니  새 소리 바람 소리도 한 음되어 울어라   낚시배 위에 앉아 긴 낙시 드리우고 만정봉 바라보며 세월을 낚아보세 하늘도 물과 닮아서 봄날마냥 푸르다   바위산 안개속에 무지개 다리놓고 옥녀봉 꽃을 꺽어 꽃놀이 ...
abcd12343 2012-08-25 66 794
---------------------------------------------------------------------------------------------------------------------------------
100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단비
    단비     그린 비 푸른비다 마음의 나비뜨락 늘 그린 열매에게  비비비 달콤하게 주느라 마음자락에 파릇파릇 단비다   그린비 파아랗다 하늘비 꿈자락이 빠알간 마음에게 비비비 빙글빙글 주느라 마음표지에 내리느라 단비다
hananim 2012-08-21 75 775
---------------------------------------------------------------------------------------------------------------------------------
999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육친화목
  육친화목 월정 오 병 두   생애가 첩첩산골 외로워 어찌 살랴   육친간 오손도손 부모가 지천원인   삼독심 원수 맺고서 어찌 살려 하는고    
obd2001 2012-08-05 66 684
---------------------------------------------------------------------------------------------------------------------------------
99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꽃비
      꽃비 - 새벽기도 · 2284 하루에 비가 세 번 왔다가 햇빛 났다 해빛이 비치는데도 아아주 가는비의 햇살을 받아챙기며 사알사알 꽃비다 꽃비는 꽃이 아닌 내리는 꽃모양비 햇빛이 숨쉴 사이 주느라 꽃모양의 햇살에 비가 꽃이 된 햇빛담은 꽃비다
hananim 2012-07-26 71 670
---------------------------------------------------------------------------------------------------------------------------------
99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꽃사과
      꽃사과 - 새벽기도 · 2284   꽃사과 아주작은 꽃사과 나의 일은 언제나 사과나무 곁에서 받드는 일 온 날을 꽃사과입니다 사과나무 꽃사과  
hananim 2012-07-26 67 682
---------------------------------------------------------------------------------------------------------------------------------
99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비소리
비소리   잠이깨는 비소리 뚜르르으 후덕한 두드림이 모나지 아니하는 비소리 뚜르르으으 이렇게도 편해져 한번씩 사이사이 어딘지 모를 곳에   떨리며 떨어지는 따-아악 물방울이 물하늘 깃을 잇는라 물을 실어 내린다 비 뜻이 계심이라 하는데 당신이기 떨어져 나를 ...
hananim 2012-07-26 76 703
---------------------------------------------------------------------------------------------------------------------------------
995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흰까마귀 [1]
흰까마귀                      월정  오 병 두   전설속 길조로다 흰부리 흰까마귀   천년을 버티고서 이제사 나투셨네   나라의 큰잔치 보려 오셨는가  보구나  
obd2001 2012-07-25 63 735
---------------------------------------------------------------------------------------------------------------------------------
994 [오병두]  
[시조문학 등단]
임의 향기
                                                  &nb...
obd2001 2012-07-10 72 737
---------------------------------------------------------------------------------------------------------------------------------
99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오오 나의 사랑
    오오 나의 사랑   온  상에   가득가득  순결을 넣어두고 그 앞에 정갈하게 수저를  놓아 두고 따스한 봄날이 뿌린  여린 손을  내밀어
hananim 2012-07-07 69 702
---------------------------------------------------------------------------------------------------------------------------------
992 [김영철]   창작 -손톱여물 [1]
序詩 창작    -손톱여물                      김 영 철                삐딱해진 마음을 의자에 모두 ...
들까치 2012-06-28 72 762
---------------------------------------------------------------------------------------------------------------------------------
991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분홍비 [3]
분홍비 - 새벽기도 2316 벗이요 그대는요 비오는 날에만은 분홍옷 분홍우산 분홍옷 분홍구두 분홍옷 분홍치마를 두르는가 분홍비          
hananim 2012-05-25 72 840
---------------------------------------------------------------------------------------------------------------------------------
99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랑
이랑 - 새벽기도·2338 이영지 고랑에 가득가득   새이랑 봄순이랑 순이랑고랑이랑   밭이랑 물이랑이   논에도 물이랑이랑   그대이랑 벼이랑 이이랑 풀잎이랑 순이랑 당신이랑   나날이 그림이랑 자라는 논둑이랑 밭이랑 파아란이랑 당신...
hananim 2012-05-20 75 787
---------------------------------------------------------------------------------------------------------------------------------
98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랑의 띠를 메
해에다 물을 섞어 아침의 사랑 띠를 햇살이 살집 안에 햇볕을 널어놓아 숨구멍 하나하나에 볕이 송송 사랑 띠 웃음의 볕이 뜨고 울음이 앉는다며 예쁘게 콩콩거릴 바람의 물방울이 숨구멍 햇살을 열려 포롱포롱 사랑 띠
hananim 2012-04-30 78 855
---------------------------------------------------------------------------------------------------------------------------------
988 [김태희]   봄날입니다 [2]
                           봄날입니다.                      &nbs...
bitbal 2012-04-21 68 813
---------------------------------------------------------------------------------------------------------------------------------
98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볕을 주세요 새벽기도 1858
    봄볕을 주세요  새벽기도 1858 이영지 봄볕을 주세요 녜 꼭 쥐게 해 주세요 들창이 봄창으로 바뀌게 해 주세요 바람을 말아주시고 안아줘요 미리미
hananim 2012-03-09 75 757
---------------------------------------------------------------------------------------------------------------------------------
98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비소쿠리
봄비소쿠리 - 새벽기도 · 2345 비 오 며  조잘조잘  봄밭을 두드린다   두드린 빗소리는 내 귀에 풍덩빠져   그리움 봄비소쿠리 그대 내게  비 오 며    
hananim 2012-03-09 60 783
---------------------------------------------------------------------------------------------------------------------------------
985 [이정님]   사랑 한 쪽
  사랑 한 쪽                        이 룻/이정님   봄바람 한 자락 잔디 위에 깔아 놓고 긴 長靴 베고 누워 八字를 키워 본다 발가락 하늘보여도 후회없는 한나절 가슴에 ...
이룻입니다 2012-03-06 68 744
---------------------------------------------------------------------------------------------------------------------------------
984 [김태희]   독백
                          독백                        &nbs...
bitbal 2012-03-01 69 784
---------------------------------------------------------------------------------------------------------------------------------
983 [이정님]   폐허의 폼페이
폐허廢墟의 폼페이   이룻/이정님   바람도 울다 가잔다 폐허의 폼폐이   마른 잔디 한 자락에 뽀얀 전설 피어나고  가슴은 혼자 운는 트럼펫 한 광년光年이 떠는구나   까맣게 잊고 살고파 그리 살고파 태초의 빛으로   한줌 흙이 햇살을 얻어 몸짓을 익힌 날에 &...
이룻입니다 2012-02-28 61 704
---------------------------------------------------------------------------------------------------------------------------------
98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이 가을에 시작한 사랑 -새벽기도 1702
    이 가을에 시작한 사랑 -새벽기도 1702 새파란 하늘창의 벼게를 준비하면 쪼코렛 동그라미 음성이 둥둥 내려 빨갛게 가슴한가운데 달아준다 사랑 중 그 대의 발소리를 듣고서 자라나는 감나무 곁에 서서 밤낮을 함께하다 빨갛다 동그라미다 이 가을...
hananim 2012-02-19 59 742
---------------------------------------------------------------------------------------------------------------------------------
981 [이정님]   어머님 사랑덮고
어머님 사랑덮고 이룻/이정님 연두 빛 끝동 달린 원앙금침鴛鴦衾枕 자색 이불 어머님 사랑덮고 평생을 살았건만 아직도 어머님 가슴 못 잊어 이불쓰고 웁니다 모본단模本緞 이불껍데기 빛 바랜 오랜 세월 비눗물로 빨아내고 눈물로 헹구어도 켜켜에 끼워둔 어머님 정 천근...
이룻입니다 2012-02-17 62 816
---------------------------------------------------------------------------------------------------------------------------------
980 [이정님]   녹차 香
            녹차 향 이룻/이정님 찻잔을 마주하다 눈물 한 스픈 섞는다 빙그레 웃는 그의 모습 조각나 흩어지고 그리움 일렁이면서 물무늬로 감긴다   항기한 녹차 향이 가슴으로 파고들면 못다푼 사랑 하나 목안으로 숨었지 이대로 가슴 가득히 녹차향으로...
이룻입니다 2012-01-17 56 773
---------------------------------------------------------------------------------------------------------------------------------
979 [이정님]   사마리아 여인아
      사마리아 女人아  이룻/이정님   자리에서 문득 어린날이고 싶어지면 어머님 젖냄새 부엉이로 울고 싶다 먼 세월 갈대밭에다 반달 띄어 놓고   코 끝에 묻어오는 아카시아 향내음 고도를 기다리는 멍한 눈동자와 고목나무와 친구야 친구야 왜 이리 부끄럽니...
이룻입니다 2012-01-15 52 960
---------------------------------------------------------------------------------------------------------------------------------
97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봄이
안녕하세요 올해도 하나님의 은총으로 좋은 일 많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http://ebooks.dsb.kr/ecatalog.php?Dir=573285fe9a41 행복코를 맞대고 사랑우산을 쓰면 http://ebooks.dsb.kr/ecatalog.php?Dir=136f07eb0584 행복잔찰랑사랑찰랑 http://ebooks.dsb.kr/ecatalog.php?Dir=88422e17faf2 드림행복 http...
hananim 2012-01-06 64 1032
---------------------------------------------------------------------------------------------------------------------------------
97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하늘바다새
    하늘바다새 -새벽기도.1777 이영지 하늘이 꽃피우는 바다는 파란다발 기이인 그림자로 바다와 하늘사이 하나로 가...
hananim 2012-01-03 61 821
---------------------------------------------------------------------------------------------------------------------------------
97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하얀 눈과 새의 이야기
하얀눈과 새의 이야기 - 새벽기도·2311 하얗고 새하아얀 누리로 날아들며   포볼짝 콕 찍으며 짹짹짹 노래하면   하얀 들 포근히 펴며 하얀겨울 포르르        
hananim 2012-01-01 60 841
---------------------------------------------------------------------------------------------------------------------------------
97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눈꽃
눈꽃- 새벽기도· 2321 단풍이 아직 남아 있는데 눈이 온다 처음은 빨갛고도 하얗게 만나다가 사랑을 입어갈수록 엎드리며 하얗다   온 밤이 깊어가자 날 불러 깨워내고 흰 꽃이 하얀 날이 이렇게 천지인데 언제나 붉을거라며 엎드리며 하얗다   흰꽃이 먼저 피어 빨간꽃 나에게로 흰꽃이 먼...
hananim 2011-12-09 58 802
---------------------------------------------------------------------------------------------------------------------------------
974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아라홍련
아라홍련(阿羅紅蓮)                            유 준 호 연못에서 불꽃이 피어오른다. 차가운 불 물을 태워 눈부시게 순간을 장식한다. 영원을 열고 닫고 여는 해와...
cherngsa 2011-12-06 64 815
---------------------------------------------------------------------------------------------------------------------------------
973 [신대주]   흉어기凶漁期
흉어기凶漁期                                             신 대 주   자...
sdj3 2011-11-18 84 923
---------------------------------------------------------------------------------------------------------------------------------
972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백자 달 항아리
백자 달 항아리                                          유 준 호   속살에 스미어 사...
cherngsa 2011-11-18 65 956
---------------------------------------------------------------------------------------------------------------------------------
971 [신대주]   해신당海神堂(敍事)
해신당海神堂(敍事)                                              &nbs...
sdj3 2011-10-31 104 962
---------------------------------------------------------------------------------------------------------------------------------
970 [신대주]   사계(四季)
사계(四季)                                                ...
sdj3 2011-10-24 103 1551
---------------------------------------------------------------------------------------------------------------------------------
969 [박용구]   가을
가을봉황 박용구옷깃에 숨어드는 국화꽃 향기 속에넋 잃고 몰려드는 가을바람 사랑이여사나이 붉은 가슴에 파고드는 정인가꽃보다 아름다운 붉은 저 단풍 물결우리 임 내게 주는 사랑의 불꽃향연한 아름 아름이 안고 더 머물고 싶어라오색등 아롱아롱 산마다 비단결이우리임 내게 주는 어여쁜 미소인가무작정 집을 나...
kabcd 2011-10-19 60 859
---------------------------------------------------------------------------------------------------------------------------------
968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수박
수박 - 새벽기도 ・ 2039   옥수수 익어가는 여름이 익어가는 홍옥이 익어가는 고추가 익어가는 저 별이 익어가는 때 마음마저 수박요  
hananim 2011-10-18 58 833
---------------------------------------------------------------------------------------------------------------------------------
967 [신대주]   옛길
옛길                           신 대 주   다 헤진 영혼을 이끌고 미치도록 파도가 물어뜯는 모래톱을 가야했다. 하얗게 뼈 드러내는 순결하나 지키려.   ...
sdj3 2011-10-17 101 889
---------------------------------------------------------------------------------------------------------------------------------
966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사과알
사과알- 새벽기도 · 2287   언제나 문을 열고 들어갈 때마다에 보이는                                    &n...
hananim 2011-10-13 54 861
---------------------------------------------------------------------------------------------------------------------------------
96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귀뚜라미의 두께
귀뚜라미 두께 - 새벽기도 · 2318   달빛을       달고 오는        은사슬 달빛소리         귀뚫린 가을밤을 알리는          귀뚜라미 뚫림을 풀어놓느라    ...
hananim 2011-10-04 52 961
---------------------------------------------------------------------------------------------------------------------------------
964 [신대주]   아침 항구港口 ②
아침 항구港口 ②                                              신 대 주 &...
sdj3 2011-10-03 99 915
---------------------------------------------------------------------------------------------------------------------------------
963 [신대주]   하구河口에서 ②
하구河口에서 ②                                               &...
sdj3 2011-09-27 96 932
---------------------------------------------------------------------------------------------------------------------------------
962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메밀시인
메밀시인 - 새벽기도·2064   어디든 눈돌리면 어디든 매밀꽃이 고개를 내밀면서 아직도 비밀스런 쿵덕쿵 물레방아가 돌아돌아 가는 밤   메밀묵 한 사발에 송이의 얼굴까지 떠올라 왼손잡이 닮은 손 에훗까지 둥둥뜬 메밀주에는 첫사랑이 설렌다   봉평면 창동 4리 남안동 이효석을 ...
hananim 2011-09-26 56 931
---------------------------------------------------------------------------------------------------------------------------------
961 [이태종]   한가위 보름달
                                                  &n...
ltj45 2011-09-25 51 845
---------------------------------------------------------------------------------------------------------------------------------
96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어머니 그리
이영지/어머니 그리  어머니 그리움은   우리를 낳으실때 몸조심 하시면서 하늘을 엮으시고 앞마당 그리움에다 해를 달아 놓으샤 해 안고 돌으시며 별들이 잉잉거린 꽃잎의 아카시아 단맛을  모아모아   큰 별을 받으시면서 삼년을 더   참으샤 인삼 밭 ...
hananim 2011-09-20 51 894
---------------------------------------------------------------------------------------------------------------------------------
959 [신대주]   달빛파도
달빛파도                                                &n...
sdj3 2011-09-19 94 882
---------------------------------------------------------------------------------------------------------------------------------
958 [신대주]   밤잠
밤잠               신 대 주   밤잠을 설쳐대는 유난한 파도소리   베개에 스며들어 짓궂게 보채댄다   온종일 물질하고 와 코를 고는 울엄니.     호흡이 멈춰지면 전복을 손에 잡고   또다시 소...
sdj3 2011-09-09 110 1052
---------------------------------------------------------------------------------------------------------------------------------
957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작은 해바라기로 - 새벽기도・1795
작은 해바라기로 - 새벽기도・1795   저어기 나무 숲 의 그늘에 들지 말고 젤 작은 해바라기 목 늘인 해바라기 꽃다발 뿌리거들랑 파랭이 끝 가운데   어 저기 들국화의 향기 숲 가운데에 저 입술 오물거려 젤 작은 봄바람을 꽃다발 해바라기로 제일 작은 가운데   씨...
hananim 2011-08-25 52 1050
---------------------------------------------------------------------------------------------------------------------------------
956 [신대주]   루사
루사                                  신 대 주     생살이 터질듯 한 성난 바닷바람이 방축을 집어삼키며 갈기를 세워대면 ...
sdj3 2011-08-18 107 1137
---------------------------------------------------------------------------------------------------------------------------------
955 [이태종]   임지있는 몸 "독도"
                   임자있는 몸 "독도"                            ...
ltj45 2011-08-14 64 1117
---------------------------------------------------------------------------------------------------------------------------------
954 [김기덕]   나무 외1편
나무 외1편 (4.27)     나무는 살아서 종래로 눕지 않는다 생각을 해도 서서 고공을 생각하고 대변을 봐도 서서 보는 수립의 본이다     그림자     물 따라 쉼 없이 떠내려 가는 푸른 계절은 갈수록 하늘처럼 멀어지지만 고향은 갈수록 마음속에 둥지 틀고 있네   cafe...
haojili 2011-08-12 63 1084
---------------------------------------------------------------------------------------------------------------------------------
953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안항
    안항(雁行)                             유 준 호   팽팽히 몸을 당겨 박차 오른 기러기 떼   창끝 같은 대오(隊伍)로 겨울을 뚫...
cherngsa 2011-08-11 62 1113
---------------------------------------------------------------------------------------------------------------------------------
952 [신대주]   아침바다
아침바다                                신 대 주     내 인생 분별없이 난파에 휩쓸리다   흰 구름 한 자락 머리에 내려앉아 ...
sdj3 2011-08-09 110 1164
---------------------------------------------------------------------------------------------------------------------------------
951 [신대주]   떠도는 바람으로
떠도는 바람으로                                신 대 주     역사를 풀어내는 파도 긴 두루마리 모래톱에 펼쳐놓은 잡다한 눈...
sdj3 2011-08-02 109 1142
---------------------------------------------------------------------------------------------------------------------------------
950 [김기덕]   비가 내리네 외1편
비가 내리네 외1편   창밖에 비가 소리치며 내리네 개울물에 하늘이 부풀어 흘러가고 天地가 짱짱 손 벽 소리 울리네     나무 잎     가지마다 설레는 나무 잎들 그 사연 읽노라 새벽 빛이 반짝이고 무거운 사명감 허리 휘게 이고 섰네     cafe.daum.net/badanangman
haojili 2011-08-01 51 1135
---------------------------------------------------------------------------------------------------------------------------------
949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그리움의 날개(사모곡)1-30
그리움의 날개 (사모곡)                                              &nb...
cherngsa 2011-08-01 50 1243
---------------------------------------------------------------------------------------------------------------------------------
948 [김민정]   탄광촌의 숨소리 - 영동선의 긴 봄날 25 [2]
사진: 이희탁   탄광촌의 숨소리 -영동선의 긴 봄날 25          宇玄 김민정   윤기내며 달려가는 반세기의 역사 앞에 뜨거운 불꽃, 불꽃 가득 실은 화물차는 긴 장화 질척이던 갱도 그 어둠을 사르...
sijokmj 2011-07-31 66 1070
---------------------------------------------------------------------------------------------------------------------------------
947 [김윤숭]   서복불로초 함양산삼사화
  서복불로초함양산삼사화 진시황의 명으로 동남동녀 삼천 데리고 동해에 배를 띄워 삼신산을 찾아나서고 십년간 찾아 헤매다 한번 길이 떠나다 이름자 요상하여 서시, 서불 또는 서복 자취도 광대하여 중국 일본 서귀포까지 삼국의 신령한 산들 죄 휘젓고 다니다 삼신산의 방장산은 삼한의 대...
insan 2011-07-29 59 1130
---------------------------------------------------------------------------------------------------------------------------------
946 [김민정]   눈은 내려 쌓이고 - 영동선의 긴 봄날 64
   사진: 서울급행 기찻길 옆집은 70년대에는 너와집이었어요  사진: 김민정 2009년 12월 7일 국방일보       詩가 ...
sijokmj 2011-07-29 51 1028
---------------------------------------------------------------------------------------------------------------------------------
945 [김윤숭]   육십령 우적가
육십령 우적가   김윤숭 40인의 도적과 알리바바가 있었네 60인의 산적과 영재스님이 있었지 육십령 육십명 산적은 개과천선의 표본이다 이름은 성인이나 원성이 높았지 고해 세상 등지고 낙토 세계 찾아가지  남악은 최후의 안식처 백두대간 밟고 가다 우적우적 목피 씹는 배고픈 산적...
insan 2011-07-28 54 1135
---------------------------------------------------------------------------------------------------------------------------------
944 [김기덕]   내가 가는 길 외1편
내가 가는 길 외1편     모르고 시작했고 알고 시작하기는 이제 언덕에 올라 선 문학의 길 강물은 내려가지만 나는 올라가야 하네       가고 싶은 길     창작이란 갈수록 어렵게 하지만 문학이란 성스러운 이름 앞에 인생의 거울 속에 즐거움 보이네     ...
haojili 2011-07-28 48 982
---------------------------------------------------------------------------------------------------------------------------------
943 [유준호]  
[시조문학 등단]
햇살의 변신
햇살의 변신                                   유 준 호     보게나. 햇살 양반 거참 야릇하네. 성깔 접고 일어나 ...
cherngsa 2011-07-26 53 1017
---------------------------------------------------------------------------------------------------------------------------------
942 [김민정]   초원의 별
                                   초원의 별                &...
sijokmj 2011-07-25 55 1010
---------------------------------------------------------------------------------------------------------------------------------
941 [신대주]   아린 추억 [1]
아린 추억                                                &...
sdj3 2011-07-25 106 1142
---------------------------------------------------------------------------------------------------------------------------------
940 [김민정]   기다리는 마음
                                  기다리던               &nb...
sijokmj 2011-07-24 59 1016
---------------------------------------------------------------------------------------------------------------------------------
939 [김민정]   사랑하고 싶던 날
사랑하고 싶던 날    宇玄 김민정    영롱한 별빛보다 더 빛나는 아픔으로        천 년 또 천 년 애잔하게 흐를지라도     이 목숨 푸른 현(絃)으로 울리고만 싶던 날들    사진: 김영롱
sijokmj 2011-07-24 60 1036
---------------------------------------------------------------------------------------------------------------------------------
938 [김민정]   파도
    파 도 宇玄 김민정 발돋움하다 발돋움하다 혼자 가만 불러보는 철썩이다 철썩이다 아픔으로...
sijokmj 2011-07-24 57 991
---------------------------------------------------------------------------------------------------------------------------------
937 [김민정]   바다
      바 다 / 宇玄 김민정 흰 거품 물고 오는 한 마리 물새였네 오장육부 드러내며 온몸으로 와서 ...
sijokmj 2011-07-24 50 988
---------------------------------------------------------------------------------------------------------------------------------
936 [김민정]   예송리 해변에서
        예송리 해변에서 / 宇玄 김민정 돌 구르는 밤의 저쪽 퍼덕이는 검은 비늘 등솔기며 머릿결에 청청히 내린 별빛 저마다 아픈 보석으로 이 한 밤을 대낀다. 낙지회 한 접시에 먼 바다가 살아 오고 맥주 한...
sijokmj 2011-07-24 56 1091
---------------------------------------------------------------------------------------------------------------------------------
935 [신대주]   하구河口에서 ①
하구河口에서 ①                                                ...
sdj3 2011-07-10 120 1294
---------------------------------------------------------------------------------------------------------------------------------
934 [김기덕]   푸른 잎 외1편
푸른 잎 외1편   애기 손가락 하나 둘 꿈을 펼치며 하늘의 별들과 주고 받는 밤 이야기 바람이 정답게 앉아서 표정을 여네     나뭇가지   가지마다 꽃 망울 눈동자를 새기며 새들의 지저귐을 싹 틔우고 있는 나뭇가지 계절은 그 속에서 새 세상으로 익어 가네     2011.7.5
haojili 2011-07-10 53 1103
---------------------------------------------------------------------------------------------------------------------------------
933 [신대주]   여름 들판
여름 들판                                 신 대 주   한여름 폭염아래 잡풀을 매고 있다. 혼미한 찜통 속에 정신을 깨우려는 듯 온몸에 ...
sdj3 2011-07-05 108 1266
---------------------------------------------------------------------------------------------------------------------------------
932 [김기덕]   백사장 외1편
백사장 외1편     먼 바다를 지켜보는 눈길을 지척에 두고 무릎 아래 납작 엎드린 백사장이 묻네 하루에 수 천 번 달려와서 왜 물러서냐고     수평선   바다의 아침을 붉게 붉게 물들이며 남자와 여자가 되어 달려오는 에너지 파도는 깜박했다며 하늘로 뛰어 오르네  
haojili 2011-07-05 65 1164
---------------------------------------------------------------------------------------------------------------------------------
931 [김기덕]   더운 날 외 1편
더운 날 외1편   땅 위에 기어 다니는 거머리처럼 늙은 송장 속의 피라도 빠는 더운 날 인상을 찌푸리는 세상이 무어라고 하는지     태풍   지구의 인터넷 개구리들이 입을 열고 모니터에 걸 터 앉아 개굴개굴 야단인데 하늘이 마스크 걸고 귀를 막고 있네     2011.6.28
haojili 2011-07-01 62 1311
---------------------------------------------------------------------------------------------------------------------------------
930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그대의 노을 속에
그대의 노을 속에 - 새벽기도  ·  2263 그대의 노을 속에   깊은 눈 두께처럼     그대의 동공속에 깊은 날 눈무게를   달아서 얹어놓은지 열흘이다 또 열흘
hananim 2011-06-29 65 1161
---------------------------------------------------------------------------------------------------------------------------------
929 [신대주]   가을단상斷想
가을단상斷想                                                &n...
sdj3 2011-06-28 115 1269
---------------------------------------------------------------------------------------------------------------------------------
928 [신대주]   붉은 머리 오목눈이
붉은 머리 오목눈이                                               &n...
sdj3 2011-06-02 114 1566
---------------------------------------------------------------------------------------------------------------------------------
927 [지석동]   앵두 때면
          앵두 때면                                        ...
makdong3 2011-06-02 56 1289
---------------------------------------------------------------------------------------------------------------------------------
926 [전체]   동시조/바다
                                 바다                   ...
pssijo 2011-05-27 65 1128
---------------------------------------------------------------------------------------------------------------------------------
925 [신대주]  
恋                                    シン · デヅュ(辛大柱)   海よりも広く 空よりも高かったが 波...
sdj3 2011-05-25 140 1483
---------------------------------------------------------------------------------------------------------------------------------
924 [전체]   서낭당자리에 든 조팝꽃방망이
서낭당자리에 든 조팝꽃방망이                                             &nbs...
makdong3 2011-05-25 64 955
---------------------------------------------------------------------------------------------------------------------------------
923 [신대주]   명상의 자투리
명상의 자투리                                    신 대 주   여태껏 살아온 날에 감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남은 세...
sdj3 2011-05-22 127 1408
---------------------------------------------------------------------------------------------------------------------------------
922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랑/ 이영지
  이랑 -새벽기도 · 2385 고랑에 가 득 가 득 새이랑 봄순이랑 순이랑 고랑이랑 밭이랑 물이랑이  논에도 물이랑이랑 그대이랑 내이랑   이이랑 풀잎이랑 순이랑 당신이랑 나날이 그림이랑 자라는 논둑이랑밭이랑파아란이랑당신이랑내이랑
hananim 2011-05-21 67 986
---------------------------------------------------------------------------------------------------------------------------------
921 [전체]   작약에게/김현거사
너는 어이 대책없이 도대채 그리 곱나. 꽃빛은 비단인데 꽃술은 황금이네 아서라 모란이 볼라 사촌간에 일 날라.   
12kim28 2011-05-19 69 1028
---------------------------------------------------------------------------------------------------------------------------------
920 [전체]   5월을 갖고 싶어요
5월을 갖고 싶어요 김숙경 당신이 오월을 내게 모두 주신다면 손사래 치지 않고 고분고분 받겠어요 하늘에 푸른 별들을 사양치 않겠어요 청보리 넘실대는 들판을 주신대도 꽃들의 고운 웃음 푸른 잎의 춤사위도 언제든 주신다시면 모두 다 가질래요 강도같이 잔인한 사월을 보내고야 잘...
스텔라 2011-05-19 59 981
---------------------------------------------------------------------------------------------------------------------------------
919 [전체]  
[시조문학 등단]
물 거울
물 거울   물은 늘 비추려고 이랑을 펴 놉니다 우선은 하늘부터 골고루 펴놓은 후 아직은 덜익은 그네 일렁이게 합니다
hananim 2011-05-15 52 968
---------------------------------------------------------------------------------------------------------------------------------
918 [신대주]   고사리
고사리                               신 대 주   들찔레 가시넝쿨 늘어진 선상으로 도래미파 솔라시도, 도시라솔 파미래도 미풍에 허리를 걸친 ...
sdj3 2011-05-13 105 1334
---------------------------------------------------------------------------------------------------------------------------------
917 [전체]   개복숭아꽃
           개복숭아꽃                                      &nb...
makdong3 2011-05-11 50 1111
---------------------------------------------------------------------------------------------------------------------------------
916 [전체]   봄이 수줍다/ 김형출
봄이 수줍다                                김형출   봄 속살은 살짝만 가려도 수줍다 꽃망울 터트리는 부끄러운 씨눈처럼 선홍...
김형출 2011-05-09 57 1045
---------------------------------------------------------------------------------------------------------------------------------
915 [전체]   민들레
     민들레                                             &nb...
makdong3 2011-05-08 60 1003
---------------------------------------------------------------------------------------------------------------------------------
914 [전체]   어머니 날
어머니 날    - 2010년   1.   어머니의 노래가 골골에 넘실거려 잘 계시나 궁거워 꽃만 들고 갑니다. 오는 길 잊었을까봐 흰나비를 보냈내요   길가에서 꺽은 꽃과 카네이션 드립니다 부르면 달려 나오실 내 어무이 떠올리며   막내는 군에 갔습니다 씩씩한 모습...
ljaho 2011-05-07 61 948
---------------------------------------------------------------------------------------------------------------------------------
913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감자를 잘 먹는 감자바우 -새벽기도 2080
감자를 잘 먹는 감자바우 -새벽기도 2080 한 여름 감자에는 잘 찌면 분이 톡톡 튀어   감자를 잘먹는 난 얼굴에 분이 올라 가을이 오기전에도 아름다운의 분꽃임   분꽃은 여름내내 단정히 분바르고 하늘의 먹구름도 분발라 희게하여 하늘의 흰구름실어 몽실몽실 분꽃임    
hananim 2011-05-04 56 1030
---------------------------------------------------------------------------------------------------------------------------------
912 [전체]   공중변소
           공중변소                                       &...
makdong3 2011-05-04 53 1047
---------------------------------------------------------------------------------------------------------------------------------
911 [전체]   *망중 한,,,
  *忙中 閑,,, *망중한은 나의 염두에 있는 대치된 절묘한 세계가 있어라! 일에 바쁨과 휴식의 한가함이,,, *행복함을 바쁜 일이 즐거운 시간으로 채워 주고 보람 주리! 한가함이 잡념 불러 버린 일도,,, *시인 팔방도사*의 시조  [행복함을 바쁜 일이]
lsw2350 2011-05-02 58 938
---------------------------------------------------------------------------------------------------------------------------------
910 [전체]   산목련
  산목련                                                &...
makdong3 2011-05-02 62 988
---------------------------------------------------------------------------------------------------------------------------------
909 [전체]  
[시조문학 등단]
엄마들이
엄마들이 - 새벽기도 ․ 1876     시장을 보러나온 엄마들 쏘근쏘근 행복에 푹푹젖은 얼굴로 달콤달콤 우우우 행복물결로 누비누비 몰린다   유행과 거리가 먼 느슨한 헐렁헐렁 바지로 배추하며 수박을 손에 들고 선전용 알로에 물끼 들었다가 내린다   이런 밤 아빠들이 조금은...
hananim 2011-04-30 64 1000
---------------------------------------------------------------------------------------------------------------------------------
908 [전체]   봉선화
        봉선화 예은/김숙경   백반 넣고 짓이겨 나오던 빨간 꽃물 이제야 핏물이고 아픔인줄 알겠네 아프게 상처주면서도 모른 척 했었지 네 이름만 들어도 설레던 지난날 여름밤 설치던 오래된 기다림이 ...
스텔라 2011-04-29 66 1053
---------------------------------------------------------------------------------------------------------------------------------
907 [전체]   찰카닥!
     찰카닥!                                            &nbs...
makdong3 2011-04-29 54 998
---------------------------------------------------------------------------------------------------------------------------------
906 [전체]   조팝꽃
  조팝꽃                                                &nb...
makdong3 2011-04-27 59 1916
---------------------------------------------------------------------------------------------------------------------------------
905 [전체]   깊은 밤
깊은 밤                                  신 대 주   창밖에 눈보라가 몰아치는 깊은 밤엔 도축장 날이 잘 선 시퍼런 긴 장도로 ...
sdj3 2011-04-24 102 1356
---------------------------------------------------------------------------------------------------------------------------------
904 [전체]  
[시조문학 등단]
님 산 새
님 산 새 -새벽기도.115/이영지 산 새 벗 꽃 님 잔에 새 산 벗 꽃 님 잔에 벗 산 새 꽃 님 잔을 꽃 산 새 벗 님 잔을 님 산 새 벗 꽃 님에다 잔 산 새에벗 꽃 님
hananim 2011-04-23 56 984
---------------------------------------------------------------------------------------------------------------------------------
90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임도 보고 뽕도 따고/이영지
민들레 자잘자잘 봄으로 따오는날 민들레   먹어놓아 간에도 좋아좋아 눈에도  그대들어와  그대 맑음 보이고     해와 달 화수목금 토성이 걸려 있는 해와 산 다섯이서  우리가 놓이면서 나란히 귀한 우리가 어울려서 보이고    
hananim 2011-04-19 65 1018
---------------------------------------------------------------------------------------------------------------------------------
902 [전체]   허공을 울며
허공을 울며                                        신 대 주   달빛도 구름에 숨어드는 어둠 속에...
sdj3 2011-04-12 118 1310
---------------------------------------------------------------------------------------------------------------------------------
901 [전체]  
[시조문학 등단]
꿩먹고 알먹고
꿩먹고 알먹고 이영지 함바빡 햇살안는 앞마당 봄볕품에 까투리 알을 품고 가만히 봄을 켜는 알만을 품으려하여 쪼그리고 앉는다   행여나 장끼남편 알먹어  치울까봐 꼼작도  하지않고 앉아서 하늘보면 살금히 닥아가면서 알을 줍고 꿩잡고  
hananim 2011-04-11 68 1206
---------------------------------------------------------------------------------------------------------------------------------
900 [전체]   목련 필 때
         목련 필 때                                        &nb...
makdong3 2011-04-07 60 1003
---------------------------------------------------------------------------------------------------------------------------------
899 [전체]  
[시조문학 등단]
봄이 오는골목 - 새벽기도 ․ 1670
봄이 오는골목 - 새벽기도 ․ 1670     옷깃의 바람이다 외투에 봄 내음이 쏴아암 한뭉큼씩 어울려 물려들며   살밑에 둥지를 틀고 봄이와라 와라 와 기다림 둘레둘레 한바탕 철쭉보라 물결이 울렁울렁 가슴에 안겨들며 파란 잎 준비하면서 봄이 와라 와라 와 2월이 돌아 돌아 ...
hananim 2011-04-06 60 1034
---------------------------------------------------------------------------------------------------------------------------------
898 [전체]   진달래
  진달래                                                &nb...
makdong3 2011-04-04 70 1003
---------------------------------------------------------------------------------------------------------------------------------
897 [전체]   홍매화
 홍매화                                         지 석 동 간해도 막차로 와 마중 나가 떨었는데 버...
makdong3 2011-04-03 56 1063
---------------------------------------------------------------------------------------------------------------------------------
896 [전체]   고요한 강
고요한 강                             신 대 주   외롭고 쓸쓸할 때 가끔씩 찾는 곳 우거진 산 숲 새로 고요히 흐르는 강 세속에 찌든 영혼을 빨래질 해 헹...
sdj3 2011-04-02 110 1895
---------------------------------------------------------------------------------------------------------------------------------
895 [전체]   궁금함 그리고
     궁금함 그리고                                            &n...
makdong3 2011-03-29 52 964
---------------------------------------------------------------------------------------------------------------------------------
894 [전체]   봄비를 그리며
봄비를 그리며   봄비가 내리면 산동네 생각난다. 넘치는 시냇물 어른 아이 좋아하고 물소리 장단 맞추어 노래하며 춤춘다.   정 많은 이웃사촌 나누고 다독이며 그때는 몰랐는데 이제사 보고 싶네 해묵은 일기장 펼쳐 옥구슬을 꿰본다.   꼬부랑 산길따라 웃음이 묻어나고 초록빛 나무들은 어느...
ltj45 2011-03-27 62 1054
---------------------------------------------------------------------------------------------------------------------------------
893 [전체]   솔 분재
  솔 분재                                                ...
makdong3 2011-03-25 61 976
---------------------------------------------------------------------------------------------------------------------------------
892 [전체]   눈꽃
눈꽃                          신 대 주   세상이 온통 하얗게 얼어붙은 폭설과 눈꽃 속에 생명은 숨쉬고 사랑의 따신 열기가 강추위를 녹인다.   낙엽이 밑뿌리를 ...
sdj3 2011-03-24 104 1267
---------------------------------------------------------------------------------------------------------------------------------
891 [전체]   청매화
청매화                                                 &nbs...
makdong3 2011-03-22 67 1013
---------------------------------------------------------------------------------------------------------------------------------
890 [전체]   * 3 천사 있어,,,
*3 천사 있어,,, *계곡 흐른 물 내 마음 속을 시원하게 흘러가니 바라보는 시선에 물줄기가 통하여 주네,,, *계곡 바람도 시원한 그 안에 깨끗하고 조용한 이 세상 아닌 계곡의 물과 바람 3 천사 있어,,, *세상 풍경 보기에서* *계곡의 물과 바람 3 천사 ,,, -시인 팔방도사-시조 노래-
lsw2350 2011-03-21 62 991
---------------------------------------------------------------------------------------------------------------------------------
889 [전체]   봄 봄
봄 봄                                                  ...
makdong3 2011-03-19 57 995
---------------------------------------------------------------------------------------------------------------------------------
888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성경에서 남자화자
아하수에로왕이 잠이 오지 않아 - 새벽기도 1732 이렇게 나의 눈을 내 꿈을 찾느라고 난 잠을 잘 수 없다 하늘만 가슴 안에 조용히 내려오느라 잠을 잘 수 없단다 말해라 누가 나를 위해서 눈을 뜨고 하얗게 나에게로 기울며 그의 삶을 그냥 다 넣어 주어서 내가 살아 있는지 수억에 수...
hananim 2011-03-18 57 1180
---------------------------------------------------------------------------------------------------------------------------------
887 [전체]   아름다운 저녁
아름다운 저녁                                                &nb...
makdong3 2011-03-16 60 1051
---------------------------------------------------------------------------------------------------------------------------------
886 [전체]   첫새벽
첫새벽                                   신 대 주   조용히 흐르는 개여울 물소리가 고요한 마을의 아침을 깨운다. 홰를 친...
sdj3 2011-03-16 105 1296
---------------------------------------------------------------------------------------------------------------------------------
885 [전체]   3월 눈
    3월 눈                                           지 석 동 바람이 사납...
makdong3 2011-03-14 59 1013
---------------------------------------------------------------------------------------------------------------------------------
884 [전체]   더듬이
    더듬이                                              &...
makdong3 2011-03-12 58 987
---------------------------------------------------------------------------------------------------------------------------------
883 [전체]   폭설 다음날
폭설 다음날                                             신 대 주   눈 ...
sdj3 2011-03-07 105 1312
---------------------------------------------------------------------------------------------------------------------------------
882 [전체]   겨울폭포
겨울 폭포                                     지 석 동 제 몸을 곤두박다 숨기고 우뚝 섰다 희뿌연 아우성 침묵으로 얼려...
makdong3 2011-03-07 57 1080
---------------------------------------------------------------------------------------------------------------------------------
881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말하기
  말하기 - 새벽기도 1936 아침의 맨발로도 들리는 그네에는 나도 또 그대도 또 그대같이 바람이 되어서도 말하기 그 잎새 바람나무로도 말하기
hananim 2011-03-05 77 1041
---------------------------------------------------------------------------------------------------------------------------------
880 [전체]   황사 (2)
황사  (2)                              신 대 주   혈압이 올라가고 정신이 혼미하다. 알몸을 드러낸 봄꽃이 어른거린다. 아침에 아지랑이가...
sdj3 2011-03-02 126 1418
---------------------------------------------------------------------------------------------------------------------------------
879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꽃들의 축제 - 새벽기도 2371
  꽃들의 축제 - 새벽기도 2371   살구꽃 복숭아 꽃 유채꽃 개나리꽃 홀   연 히 하늘에서 살구꽃 향기향이 복숭아 꽃향기향이 개나리꽃 향기향   유채꽃 아카시아 꽃향기 아카시아 모여서 홀 연 히도 강하게 불같이도 살구꽃 소리 복숭아 ] 꽃소리가 개나리
hananim 2011-02-27 74 1100
---------------------------------------------------------------------------------------------------------------------------------
878 [전체]   석빙고
석빙고                                                 &n...
makdong3 2011-02-26 66 1682
---------------------------------------------------------------------------------------------------------------------------------
877 [전체]   아지랑이
아지랑이                                신 대 주   햇살이 부서지는 홍매화 붉은 입술 땅에서 뿜어내는 향기로운 담배연기 하늘로 피어오르...
sdj3 2011-02-25 102 1268
---------------------------------------------------------------------------------------------------------------------------------
876 [전체]   망향가/김현거사
 망향가   신안리 강마을에 버들 잎 움이 트면    너우니 얕은 물에 은어가 몰려오고  망진산 봉수대 위는 흰구름이 좋았었네   훈풍에 나부끼는 청보리 넓은 들판 비 개인 맑은 날엔 종달새 우짖었고 아이들 풀피리 불며 소 등 타고 놀았네.   진주성 성벽&...
12kim28 2011-02-23 69 1110
---------------------------------------------------------------------------------------------------------------------------------
875 [전체]   가을은 순두부에서 모과까지
가을은 순두부에서 모과까지                                               ...
makdong3 2011-02-21 66 1082
---------------------------------------------------------------------------------------------------------------------------------
874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무채색 - 새벽기도 2097
이영지/무채색 - 새벽기도 2097   당신의 앞뜨락의 못에다 아슴아슴 꽃수술 달아보려 손 떨림 봄눈따서 무체색 하늘깃이며 나그네의 들길을   정말로 늘 목마른 갈증은 드리운 해 겨우내 둔덕으로 올라온 언덕의 해 옴팍팍 다 따 들이며 들길을
hananim 2011-02-21 77 1060
---------------------------------------------------------------------------------------------------------------------------------
87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나의 신부
나의 신부 - 새벽기도.1798                               이영지 너 너는 한 다발의 꽃으로 활짝 웃어 나나는 지금 다시 새하얀 젖가슴이 아래로 알맞게 봉울 봉우리진 꽃으로 새하얀 면사...
hananim 2011-02-17 70 1030
---------------------------------------------------------------------------------------------------------------------------------
872 [전체]   뭉게구름, 폭염
뭉게구름, 폭염                           신 대 주   하늘을 사타구니에 끼고 산 정수리에 내려앉아 잠깐 지나간 소나기에 젖은 속살을 까뒤집어 말리고 있다. 후더...
sdj3 2011-02-17 107 1304
---------------------------------------------------------------------------------------------------------------------------------
871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사랑의 별자리 - 새벽기도 2287
이영지/사랑의 별자리 - 새벽기도 2287 별로만 빛나는 건 당신이 그리하신 달맞이 뜰에 선 건 당신이 그리하신 눈빛을 내게 주시사 달그림자로 드린 거   밤새껏 또박또박 그대의 발자국이 하늘의 별을 따러 가라기에 눈빛을 나눠주느라 그림자로 드리워  
hananim 2011-02-16 58 1086
---------------------------------------------------------------------------------------------------------------------------------
870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세모밑 - 새벽기도・2223
이영지/세모밑   - 새벽기도・2223 둥근달 바람에만 몰리어 모나고도 못낳은 네모이다 바람의 소금바다 세모밑 모서리에는 들어나는 물주기  
hananim 2011-02-15 65 1090
---------------------------------------------------------------------------------------------------------------------------------
869 [전체]   해인사 성보박물관 앞에서
해인사 성보박물관 앞에서                                              ...
makdong3 2011-02-14 59 1041
---------------------------------------------------------------------------------------------------------------------------------
868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안보면 안볼수록 -새벽기도 1152
이영지/안보면 안볼수록 -새벽기도 1152 무슨 꽃 좋아하니 구름의 한마디로 또그르 화안하게 나에게 와 멈추어 맨 먼저, 아이 눈 부셔라 냉가슴이 풀리어 퍼지는 부채살에 몇며칠 흰 몸으로 입 안이 하얗도록 밤 새며 엎드린 후 속 사슴, 부채살 빛이 자리잡혀 가는 날 달빛이 바라보며 눈빛을 반...
hananim 2011-02-13 62 1027
---------------------------------------------------------------------------------------------------------------------------------
867 [전체]   환각幻覺
환각幻覺                                                &n...
sdj3 2011-02-13 96 1259
---------------------------------------------------------------------------------------------------------------------------------
866 [전체]   News,첫얼음
News,첫얼음                                        신 대 주   오늘아침 대관령엔 첫얼음이 얼었...
sdj3 2011-02-11 106 1249
---------------------------------------------------------------------------------------------------------------------------------
865 [전체]  
[창조문학 등단]
죽은 시간을 위한 꽃상여
  죽은 시간을 위한 꽃상여                            맹 숙 영   강변에 나뒹구는 물고기 떼 죽음 위로 까마득 멀리 보이는 수평선 끄트머리 바람이 두어 차례...
maeng1215 2011-02-09 66 1136
---------------------------------------------------------------------------------------------------------------------------------
864 [전체]   회양목
회양목                                     신 대 주   이 거친 틈새에서 온전히 살아남으려면 천년이 지나더라도 ...
sdj3 2011-02-09 90 1220
---------------------------------------------------------------------------------------------------------------------------------
863 [전체]   뱀사골 고로쇠
뱀사골 고로쇠                                                &nb...
makdong3 2011-02-09 71 1010
---------------------------------------------------------------------------------------------------------------------------------
862 [전체]   실상
실상         신 대 주   잡초를 솎아내듯 세속에 찌든 아픈 생살을 도려내어 새하얀 뭉게구름으로 필사한 두루마리를 펼치는 지평선.   누렇게 익은 나락 눈덩이로 불어나는 농투성이 은행 빗 깊어 가는 황달병 오늘도 체납 고지서가 자릴 메운 ...
sdj3 2011-02-07 102 1248
---------------------------------------------------------------------------------------------------------------------------------
861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까치 텃새 휘파람 - 새벽기도 1998
이영지/까치 텃새 휘파람 - 새벽기도 1998 옥같은 섬돌에서 흰 이슬 휘파람에 아미는 젖어들고 눈 못뜬 어린 텃새 봄바람 불어오라고 후우우우 깃털로   초록의 깃털바람 달아서 푸른 입을 붑니다 앵두피리 붑니다 하늘에서 까치가 열매사이에 휘파람을 놉니다   나뭇잎 갈대사이 퉁소를 길어와...
hananim 2011-02-07 71 1206
---------------------------------------------------------------------------------------------------------------------------------
860 [전체]   해인사에서
해인사에서                                          지 석 동 중생이 자신을 비우면 불이고 돌...
makdong3 2011-02-06 74 1030
---------------------------------------------------------------------------------------------------------------------------------
859 [전체]   봄 볕
봄 볕              신 대 주   민둥산 쑥 구렁에 새싹이 움틀 무렵 깨 벗은 아침 햇살 비비는 민 대머리 산허리 휘어지도록 보습하나 닳는다.   피비린내 포말泡沫하는 욕조에 넘친 달빛 속살을 발겨내어 활짝 핀 붉은 매화...
sdj3 2011-02-05 90 1308
---------------------------------------------------------------------------------------------------------------------------------
858 [전체]   촛불
      한밤에 홀로 앉아 그 이와 마주하니 심지에 타는 마음 아실 이 없건마는  가날픈 작은 불꽃은 사위를 비쳐주네   촛대에 높이 앉아 기도하는 고운 자태  소리없이 우는 마음 아실 이 없건마는 눈물은 촛농이 되어 볼을 타고 내리네   한밤에 홀로 앉...
12kim28 2011-02-03 74 1037
---------------------------------------------------------------------------------------------------------------------------------
857 [전체]   행 길
행 길                       신 대 주   한바탕 노도 같은 홍역을 치른 가슴 단풍잎 짙은 물감 영혼을 불태우며 이승의 끈 움켜잡고 난산통難産痛을 앓는다.   미궁에 빠져드는...
sdj3 2011-02-02 104 1396
---------------------------------------------------------------------------------------------------------------------------------
856 [전체]   시인이 되려면 [1]
시인이 되려면                                 신 대 주   시인이 진정으로 되시려고 하신다면 욕망을 버리시고 마음을 비우세요. 세속...
sdj3 2011-01-31 104 1379
---------------------------------------------------------------------------------------------------------------------------------
855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아직도 임진각에서 -새벽기도 2059
아직도 임진각에서 - 새벽기도 2059   십리길 길손되어 눈 맞아 메아리친 안 마을 울리느라 물이고 동동뜨는 싱그런 바람으로만 대추놓고 밤놓고   굽이길 달팽이로 들앉는 별실에랴 한 올떠 그리매로 생체기 돋아나고 어둠을 발돋음 맞이 밤새기에 설렌다   꽃덩이 무데기로 빛나는 해를 ...
hananim 2011-01-31 71 1085
---------------------------------------------------------------------------------------------------------------------------------
854 [전체]   열화
열화                                  신 대 주   땡볕에 가뭄으로 타 들어가는 가난과 죽순으로 돋아나는 살점의 그리움에 가던...
sdj3 2011-01-30 105 1239
---------------------------------------------------------------------------------------------------------------------------------
85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어머니 빈손
    어머니 빈손             - 새벽기도  2043 어머니 태에서만 가져온 선물이다 마아냥 무얼 무얼 움켜질 그때 보다 어머니 뱃속에서 온 그 빈손의 배부름 아침의 노래가락 아니라 여름의 땀 추수의 이삭이 된 하늘 땀 어...
hananim 2011-01-29 69 1035
---------------------------------------------------------------------------------------------------------------------------------
852 [전체]   아내의 명절
아내의 명절                                                 지...
makdong3 2011-01-29 72 1004
---------------------------------------------------------------------------------------------------------------------------------
851 [전체]   대조對照
대조對照             신 대 주   달빛이 용해되어 연못에 한 가득한   물살에 홀랑 벗은 수련화를 보다가   위선의 누더기를 입은 낯선 이를 만났다.   솜털도 채 못 벗은 까칠한 산 복숭아   뱃속엔 기생충...
sdj3 2011-01-28 97 1185
---------------------------------------------------------------------------------------------------------------------------------
850 [전체]   춘심이
춘심이                                    신 대 주   바람에 지는 낙엽 세상을 바꿔놓고 전쟁의 비린내는 역사를 뒤바...
sdj3 2011-01-26 90 1215
---------------------------------------------------------------------------------------------------------------------------------
849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사랑생감자 - 새벽기도 1996
사랑생감자 - 새벽기도 1996 생감자 먹으려면 눈 따고 꼭꼭 씹고 생감자 눈에 든 독 꼭 따고 꼭꼭 씹고 두텁게 깎아내리며 독을 밀어 내 놓고   생감자 눈을 심어 깊은 땅 거기에서 살아서 감자꼬리 뒤 꼬리 주렁주렁 오늘은 위가 아픈이 생감자즙을 먹이고  
hananim 2011-01-26 83 1064
---------------------------------------------------------------------------------------------------------------------------------
848 [전체]   허덕교
허덕교`                                                  ...
makdong3 2011-01-24 60 1002
---------------------------------------------------------------------------------------------------------------------------------
847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고향 - 새벽기도 1959
    고향 - 새벽기도 1959 품으로 안아보려 정말로 가고싶은 매력을 지닌 너는 설레임 두근거림 그걸로 열두 꾸러미 꽁꽁묶어 시골길  
hananim 2011-01-24 72 962
---------------------------------------------------------------------------------------------------------------------------------
846 [전체]   수련睡蓮
수련睡蓮                             신 대 주   비바람 온몸으로 떠돌며 막아내는 타고난 역마살에 뿌리를 둔 유랑 길 낮달의 인도를 받아 합장하고 일어서...
sdj3 2011-01-23 104 1246
---------------------------------------------------------------------------------------------------------------------------------
845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불 순서 - 새벽기도·1749
이영지/ 불 순서  - 새벽기도·1749 빠알간 마음으로 웃 옷을 벗어 놓고 파아란 불을 켜며 하아얀 마음으로 엎드린 불꽃등에는 파란 꿈이 타올라
hananim 2011-01-21 68 1090
---------------------------------------------------------------------------------------------------------------------------------
844 [전체]   동강東江
동강東江                                                &n...
sdj3 2011-01-21 90 1151
---------------------------------------------------------------------------------------------------------------------------------
843 [전체]   평시조平時調 3수首
평시조平時調 3수首                                  신 대 주 농부農夫 소작 논 땅 한 뙈기 열심히 모를 심다 별 보고 잠이 들...
sdj3 2011-01-19 86 1251
---------------------------------------------------------------------------------------------------------------------------------
842 [전체]   큰손
큰손                    신 대 주   우리는 두 손으로 하늘을 가리면 손 새로 새파란 하늘이 쏟아지는데   큰손은 손바닥만 보고 당당하게 사신다.  
sdj3 2011-01-18 97 1211
---------------------------------------------------------------------------------------------------------------------------------
841 [전체]  
[시조문학 등단]
남방으로 올라가니 - 새벽기도 1905
    남방으로 올라가니 - 새벽기도 1905 화들 짝 핀 봄이 와 여기 와 머무느라 집 가의 추녀에는 노랑의 다발 다발 분홍의 웃음 주어서 맨발로만 가보아  
hananim 2011-01-17 93 1057
---------------------------------------------------------------------------------------------------------------------------------
840 [전체]   시내(川)
시내(川)             신 대 주   찢어진 구름 새로 드러난 푸른 공명   종다리 울음 싣고 부딪친 하늘자락   쩽그렁, 깨지는 거울 어린 시절 얼굴들….  
sdj3 2011-01-16 84 1104
---------------------------------------------------------------------------------------------------------------------------------
839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이곳에 살리라 -새벽기도 1978
 이곳에 살리라  -새벽기도 1978    하늘빛 어떤걸까 알고파 가 봤는데 간간히 변했기에 파란빛 찾아들며  더 푸른 고려빛이라 되돌아서 왔단다   하늘빛 뫼빛깔은 그제나 예나제나 다름이 하나없고 사람의 정이 웃는 이곳이 가장좋기에 여행의 길 멈춘다
hananim 2011-01-15 62 953
---------------------------------------------------------------------------------------------------------------------------------
838 [전체]   밤꽃 (5)
밤꽃 (5)              신 대 주   소쩍새 울음 끝을 뻐꾸기 이어받아   밤나무 가지에서 아침을 울어대면   잎새로 노랗게 쏟아져 코 막히는 대하증(帶下症).  
sdj3 2011-01-14 96 1246
---------------------------------------------------------------------------------------------------------------------------------
837 [전체]   밤꽃 (4)
밤꽃 (4)            신 대 주   수릿날 이른 아침 남산 길 오르막에   유난히 엉덩이가 푸짐한 중년 여인   그넷줄 밀어 올릴 때마다 코끝을 쏘아대네.
sdj3 2011-01-12 100 1263
---------------------------------------------------------------------------------------------------------------------------------
836 [전체]   청산이 누구신가/김현거사
  청산이 누구신가 마음 속에 짚어보니 시름 첩첩 속세 위에 청학같은 산이 있어 아마도 太淸노인이 청산인가 하노라.   안개에 얼굴 씻고 냇물에 발을 씻고 산 달에 마음 씻고 구름 속에 앉았으니  아마도 水月노인이 청산인가 하노라.   봄에는 꽃 피우고 가을에는 ...
12kim28 2011-01-12 70 1134
---------------------------------------------------------------------------------------------------------------------------------
835 [전체]   삽화揷畵 (3)
삽화揷畵 (3)                                               &nbs...
sdj3 2011-01-10 88 1190
---------------------------------------------------------------------------------------------------------------------------------
834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길- 새벽기도 1963
이영지/길- 새벽기도 1963 여나믄 맴돌이로 여나믄 되풀이로 일미리 미리미리 늘어난 습관들로 낯서른 너로부터는 멀리멀리 떠나자 어제를 줍는자락  열두폭 손떼실어   외늪을 조심조심 건너는 줄잡으며 한백년 살고프도록 푸른자람 맴돌아
hananim 2011-01-10 74 1043
---------------------------------------------------------------------------------------------------------------------------------
833 [전체]   정한수- 鳳 凰 朴 龍 九
kabcd 2011-01-09 59 961
---------------------------------------------------------------------------------------------------------------------------------
832 [전체]   어떤 본능
어떤 본능                신 대 주   입하나 풀칠하기 이리도 힘 드는데   밤마다 주책없이 일어서는 더운 생리   야훼여! 아베마리아여! 엘리 엘리 레마사박다니.
sdj3 2011-01-09 83 1033
---------------------------------------------------------------------------------------------------------------------------------
831 [전체]  
[시조문학 등단]
천안함 인양
천안함(天安艦) 인양(引揚)                                             ...
cherngsa 2011-01-08 69 954
---------------------------------------------------------------------------------------------------------------------------------
830 [전체]   회한의연정/鳳 凰 朴 龍 九 時 調 45首
책장을 클릭 하세요.
kabcd 2011-01-07 62 953
---------------------------------------------------------------------------------------------------------------------------------
829 [전체]   5월
5월                                 신 대 주   온몸에 새파랗게 풀물이 든 5월 코끝에 생풀냄새 향긋한 오솔길 들풀의 밑구멍만을 바...
sdj3 2011-01-07 80 1959
---------------------------------------------------------------------------------------------------------------------------------
828 [전체]   세월 (2)
세월 (2)                                         신 대 주   젊음은 사랑이고 사랑은 아픔인...
sdj3 2011-01-05 83 1223
---------------------------------------------------------------------------------------------------------------------------------
827 [전체]   불면
불면           신 대 주   그녀가 오던 날엔 두견도 안 울더니 달빛도 구름에 든 서너 발 짧은 밤에   개구리 잡새들마저 꽃향기 숨어드는 산 숲의 치마허릴 밤새워 움켜잡고 흐느껴 울고 있다.   바다도 파도를 품고 애써 잠을 ...
sdj3 2011-01-04 90 1185
---------------------------------------------------------------------------------------------------------------------------------
826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속리산- 새벽기도 1927
이영지/속리산- 새벽기도 1927 속리는 멀리떠난 것만이 아니와요 잔잔한 바위아래 큰 나무 세우려고 문장대 길게굽이쳐 글씨잔득 쓰느라  
hananim 2011-01-03 74 1012
---------------------------------------------------------------------------------------------------------------------------------
825 [전체]   가야산 자락 사과
가야산 자락  사과                                        지 석 동 해인사 가을빛 젖어오던 돋보기 ...
makdong3 2011-01-03 74 1099
---------------------------------------------------------------------------------------------------------------------------------
824 [전체]   달동네
달동네                                    신 대 주   깎아지른 산비탈 벌집으로 쑤셔놓고 개집같이 지어놓은 판잣집 움막집...
sdj3 2011-01-02 86 1288
---------------------------------------------------------------------------------------------------------------------------------
82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계단 - 새벽기도 1954
이영지/ 계단  - 새벽기도 1954 올려다 볼 때에는 까마득 저렇게도 높지만 한발 자욱 그리고 두발자욱 오르고 오르다보면 즈믄해는 한 마디 1977 7 1
hananim 2010-12-30 85 1150
---------------------------------------------------------------------------------------------------------------------------------
822 [전체]   세밑
        세밑                                        지 석 동 점심상 물리고 ...
makdong3 2010-12-29 65 1101
---------------------------------------------------------------------------------------------------------------------------------
821 [전체]  
[시조문학 등단]
미주기행시편
  미주(美洲) 기행시편(紀行詩篇)                                            &...
cherngsa 2010-12-28 68 1096
---------------------------------------------------------------------------------------------------------------------------------
820 [전체]   눈물나는_이름이여_-鳳_凰_朴_龍_九 [1]
.
kabcd 2010-12-26 70 1047
---------------------------------------------------------------------------------------------------------------------------------
819 [이영지]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거북선 - 새벽기도 1957
이영지/거북선  - 새벽기도 1957 바다의 왕이로다 우리의 기둥이다 우리의 얼을 담은 바다가 넘실넘실 이순신 당신이었구나 남해안에 홀로 선 늠름한 넋이구나 우리가 하나되어    밤바람 바다끝을 거북선 거느리는 오천년 넘어서고도 끄덕없이 홀로 선 세상에 처음이다. 너네들 ...
hananim 2010-12-25 56 1053
---------------------------------------------------------------------------------------------------------------------------------
818 [전체]   슬픈 자작나무
     슬픈 자작나무                                            ...
makdong3 2010-12-25 69 1022
---------------------------------------------------------------------------------------------------------------------------------
817 [전체]   속마음 -봉황
.
kabcd 2010-12-24 55 1086
---------------------------------------------------------------------------------------------------------------------------------
816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해마다 찤힌다 - 새벽기도 1882
이영지/해마다 찤힌다  - 새벽기도 1882 종이의 책장마다 넘길때 그때마다 한 해가 그로부터 다음 해 그때마다 쌓이며 색동 저고리 섶의 밤이 찤힌다
hananim 2010-12-24 64 1032
---------------------------------------------------------------------------------------------------------------------------------
815 [전체]  
[시조문학 등단]
가을 풍경
가을 풍경                                                 ...
cherngsa 2010-12-24 68 1024
---------------------------------------------------------------------------------------------------------------------------------
814 [전체]   지리산 중산리 친구 생각하며/김현거사
지리산 중산리에 초당을 엮었으니 앞에는 맑은 쏘가 뒤에는 천왕봉이 흰구름 장막을 치고 같이 살자 하더라       산나물 된장국에 입맛을 들였으니 산가의 별미로는 이 밖에 더있는가 그 중에 두룹 도라지 향기 높다 하더라   두견화 피는 속에 봄철이 왔다 가면 머루 다래&n...
12kim28 2010-12-24 60 1058
---------------------------------------------------------------------------------------------------------------------------------
81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오-오 -새벽기도 1500
이영지/ 오-오 -새벽기도 1500 물로도 떡이 되게 하라는 유혹마저 물리친 울렁울렁 사랑이 움틉니다 잔치집 돌항아리의 포도주에 취하여 사랑물 가슴안에 넣어둔 돌 계단에 밤잠을 안자면서 절면서 절룩절룩 십자가 그 아래에서 당신만을 사랑한 사랑한 여인에게 돌문은 열려있고 향유를 발에 부은...
hananim 2010-12-22 72 1051
---------------------------------------------------------------------------------------------------------------------------------
812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귀밑머리 -새벽기도 1246
이영지/ 귀밑머리  -새벽기도 1246 바람나 집을 나간 아내를 데려오라  값 많이 주고라도 꽃다발 안겨줘라   꽃망울 잎으로 얹어 필때까지 데려와       눈물로 밥말아서 네 아내 데려와라       가슴이 울어나온 눈물로 데려와라       &nbs...
hananim 2010-12-21 75 1141
---------------------------------------------------------------------------------------------------------------------------------
811 [전체]   이삭줍기
이삭줍기                             신 대 주   하얀 뼈 곧추세운 한겨울 바닷가엔 피울음 섞어 토해대던 울음이 살아난다. 갈가리 부서진 잔해가 살에 ...
sdj3 2010-12-21 90 1315
---------------------------------------------------------------------------------------------------------------------------------
810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은 삼십 -새벽기도 49
이영지/ 은 삼십  -새벽기도 49 꽃잎이 떨리더니 하늘이 들어와서 꽃관 쓴 그 찰나의 향기나 만개하는 예수님 새롬새롬 핀 향 못자국 보면서 은 삼십 그물망에 가두어 손짓해도 아이이 눈부셔라 젖은 나 살리시는 香窓의 하얀유리창 날개달아 나는 이 코발트 하늘에도 바닷가 하늘에도 하루의 1...
hananim 2010-12-19 68 1154
---------------------------------------------------------------------------------------------------------------------------------
809 [전체]   석류
석류                             지 석 동 얼까 봐 들여 논 자그만 석류나무 시인과 서재에서 한겨울 나더니 孤高한 기품이 뱄나 열매도 태가 나네.
makdong3 2010-12-18 66 985
---------------------------------------------------------------------------------------------------------------------------------
808 [전체]   여보소 벗님네야/김현거사
여보소 벗님네야 여보소 벗님네야 막걸리잔 자주 하세 서로 만나 반갑게 마주 앉아 잔 채우면 따뜻한 정과 마음이 출렁출렁 넘치네 여보소 벗님네야 막걸리잔 자주 하세 김치쪽 쭉 찢어서 너 한가닥 나 한가닥 두부김치 홍탁삼합이 또한 별미 아닌가 여보소 벗님네야 막걸리잔 자주 하세...
12kim28 2010-12-18 63 1175
---------------------------------------------------------------------------------------------------------------------------------
807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사랑이 물 번지듯 - 새벽기도 1948
이영지/사랑이 물 번지듯  - 새벽기도 1948 그대라  물번지듯 폴포르 파란빛을 풀어놔 꿈이 또 물번지듯 폴포르 날아와서 엎딘 이 한나절의 춤 나풀나폴 날으고
hananim 2010-12-18 58 1041
---------------------------------------------------------------------------------------------------------------------------------
806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별들이 하나둘씩 선물로 주고받는 -새벽기도 1260
이영지/ 별들이 하나둘씩 선물로 주고받는 -새벽기도 1260 별들이 하나둘씩 선물로 주고받는 밤들을 세어보는 시간에 들어서면 웃음을 함빡 머금은 내 별이 와 닿는다 따뜻해 솔잎들이 구드래 지켜서고 공원은 넉넉하게 엎드려 절할시간 아랫목 화덕지피고 인두자루 꼽는다 어쩌다 한개비씩 장작을 들...
hananim 2010-12-16 53 1178
---------------------------------------------------------------------------------------------------------------------------------
805 [전체]   眞珠/김현거사
그대가 진주라면 내마음은 바다일가 깊고깊은 파도 속에 그윽히 묻었더니 어쩌다 오색영롱한 한 알 구슬 되었나.   진주에 어린 빛이 별빛일가 달빛일가 아롱아롱 은구슬 옥구슬로 환생하여 어쩌다 이내 마음 속 야광주가 되었나.
12kim28 2010-12-16 58 1060
---------------------------------------------------------------------------------------------------------------------------------
804 [전체]   대금을 듣고
대금을 듣고                                    지 석 동 저리 깊고 맑은소릴 내려 자그만 구멍 잡고 어깨는 눈비 세월 얼마를 ...
makdong3 2010-12-15 61 1023
---------------------------------------------------------------------------------------------------------------------------------
803 [전체]   시래기
        시래기                                           &...
zosel5056 2010-12-14 74 1057
---------------------------------------------------------------------------------------------------------------------------------
802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예배당 - 새벽기도 1942
  이영지/예배당  - 새벽기도 1942 새하얀 소나무의 흰 눈이 하아얗게 내리면 소복소복 흰 눈이 흰 구름의 흰 눈이 천 길이듯이  하얀 사람 흰 꽃새   흰 꿈새 새 흰꽃새 흰 새가 모자 쓰고   흰 봄을 푸른 봄만 신도록 구두신게   흰 보람 하얀꽃...
hananim 2010-12-14 56 997
---------------------------------------------------------------------------------------------------------------------------------
801 [전체]   해인사 입구
해인사 입구                                                지 석 동 ...
makdong3 2010-12-13 57 1023
---------------------------------------------------------------------------------------------------------------------------------
800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그대를 사랑하다 꿈으로 그칠가바 - 새벽기도·1746
이영지/ 그대를 사랑하다 꿈으로 그칠가바    - 새벽기도·1746 그대가 옆에 있는 까닭에 뜰 안 채는 사랑이 하늘에서 내려와 머무르는 여기다 난 눈을 뜬다 잠을 자지 않는다 그대가 머무르는 까닭에 뜰 안 채는 행복이 하늘에서 내려와 머무르는 여기다 난 꿈에라...
hananim 2010-12-12 49 1040
---------------------------------------------------------------------------------------------------------------------------------
799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식탁언저리 - 새벽기도 1931
  이영지/ 식탁언저리 -새벽기도 1931 입으로 노래 노래 부르리 향기만찬 식탁을 꽃너울로 그대를 앉히우리 달콤함 뿌리는 내음 흔들어서 온 방안 온방안 행복내음 낮은 숨 몰아쉬며 순수로 마련하는 식탁에 앉으시라 골고루 살포시 앉게 조심조심 온 방안 레위기 10
hananim 2010-12-11 60 1063
---------------------------------------------------------------------------------------------------------------------------------
798 [전체]   대나무
                                         대  나  무        &nb...
ghdka41 2010-12-11 54 980
---------------------------------------------------------------------------------------------------------------------------------
797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김장 - 새벽기도 2286
이영지/ 김장      - 새벽기도 2286 파란 잎 희고 고음 차례차례 입는다 빨강 옷 입으면서 파아란 웃음들며 고요히 잠들어 조용 웃음꽃은 상둘레
hananim 2010-12-09 70 1035
---------------------------------------------------------------------------------------------------------------------------------
796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첫눈 -새벽기도 2127
이영지/첫눈 -새벽기도 2127   발자국 하늘에서 내리네 이 순결함 세상에 내리네에 꼬오옥 보듬고픈   포근한 네모난대지 세모나는 나무도   둥글게 둥글게에 마지막 앉은 나의 딱딱한 의자마저   흰눈에 포근하게도 내 마음이 내리네    따뜻해 따뜻해라 흰눈...
hananim 2010-12-08 68 975
---------------------------------------------------------------------------------------------------------------------------------
795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낙엽이으기 -새벽기도 2118
    이영지/  낙엽이으기 -새벽기도 2118 떨 어 진 것임에도 이어질 나날들로 이 어 짐 이으려고 딩 그 르 딩그르르로 딩그르르 거리를
hananim 2010-12-08 55 1102
---------------------------------------------------------------------------------------------------------------------------------
794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첫눈
  이영지/ 첫눈 첫 눈이 사르르르 감기는 ...
hananim 2010-12-07 70 967
---------------------------------------------------------------------------------------------------------------------------------
793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낮은자와 손잡고
이영지/ 낮은 자와 손잡고 설   합    을      보    &...
hananim 2010-12-06 57 1048
---------------------------------------------------------------------------------------------------------------------------------
792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국광사과 - 새벽기도 120 [1]
이영지/ 국광사과 - 새벽기도 120 빙하는 지금 12시 그래서 얼지 않는 사랑을 달라는데 국광은 답하면서 밖앝의 바람먹으며 잘 여물은 사과다 겨울 옷 입지않고 먹지도 않으면서 님 사랑 두 손에다 함빠빡 올려드린 겨우내 견디어내려 두꺼운 껍질 사과다 영양을 듬뿍듬뿍 영하의 온도에서 암팡히 견...
hananim 2010-12-05 53 1090
---------------------------------------------------------------------------------------------------------------------------------
791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이왕사과 -새벽기도 118
이영지/ 이왕사과 -새벽기도 118 이왕에 허락하신  첫열매 초코렛밧 이왕의 비밀하게 살 언어 한 웅쿰은 연하여 그 보다도 더 보드라운 첫맛은 첫여름 속 사정은 달아라 달콤달콤 땡볕이 쨍쨍이는 첫여름 정자아래 열리는 첫 사랑열매 이왕사과 첫맛은
hananim 2010-12-05 63 2138
---------------------------------------------------------------------------------------------------------------------------------
790 [전체]  
[시조문학 등단]
이영지/ 골덴사과 -새벽기도 119
이영지/ 골덴사과  -새벽기도 119 노오란 골덴사과 두손에 바칩니다 가을에 사랑함이 철철철 넘치면서 노오란 사랑속을 타 두 손으로 듭니다 노오란 사랑앓이 시원히 거둬지며 점점더 순한 맥박 두 손에 올려들고 기다림 노랑덩이인 사과선물 답니다 그대로 나무위에 앉아서 따신다면 은회색 나...
hananim 2010-12-05 48 1067
---------------------------------------------------------------------------------------------------------------------------------
789 [전체]   봄꽃 ․ 2
봄꽃 (2)                               신 대 주     벌건 사타구니가 몹시 가렵더니 바짓가랑이가 한껏 부풀어 오르고 햇살의 짓...
sdj3 2010-12-04 72 1050
---------------------------------------------------------------------------------------------------------------------------------
788 [전체]   성난 바다
성난 바다                                                &...
sdj3 2010-12-02 71 1039
---------------------------------------------------------------------------------------------------------------------------------
787 [전체]   시인은 [1]
시인은                                                 &n...
sdj3 2010-11-30 97 1095
---------------------------------------------------------------------------------------------------------------------------------
786 [전체]   철새 덕에 [1]
    철새 덕에                                        지 석 동 터진 하늘 촘촘히 꿰매 가는 저 솜...
makdong3 2010-11-29 58 1070
---------------------------------------------------------------------------------------------------------------------------------
785 [전체]   11월 끝 아침 [1]
    11월 끝 아침                                            지 석 동 하늘...
makdong3 2010-11-28 69 957
---------------------------------------------------------------------------------------------------------------------------------
784 [전체]   이영지/ 바다의 시간 -새벽기도 1459 [1]
이영지/ 바다의 시간 -새벽기도 1459 꽃잎이 나풀나풀 꽃송이 나비바다 꽃잎이 꽃잎바다 꽃송이 무궁화의 바다는 지금 웃음을 빼꼭하게 읋는다   손뼉의 대~한민국 필승의 코리아는 두 볼로 빠알갛게 천국을 열어놓고 당신이 원하는 것을 다 베풀어 놓신다
lyji2 2010-11-27 66 1033
---------------------------------------------------------------------------------------------------------------------------------
783 [전체]   이영지/ 백마고지와 백마강 -새벽기도 1285
이영지/ 백마고지와 백마강 -새벽기도 1285 만약에 내가 산이 아니고 강이라면 백마강 울음덩이 흘려 내 너를 향해 온종일 물 위로 걷는 기적으로 살릴걸  만약에 네가  강이 아니고 산이라면 누웠는 백마고지 산위에 너를 향해 눈물을 쏟아내려서 눈물배에 태울걸 사람인 나는 갈 수 없어서 백마...
lyji2 2010-11-26 66 1111
---------------------------------------------------------------------------------------------------------------------------------
782 [전체]   이영지/ 흔적 -새벽기도 1284
이영지/ 흔적 -새벽기도 1284 우리는 왜 이렇게 무너진 눈물양식 먹으며 왜 싸우지 탱크의 발자국을 계단에 뿌려놓으며 맞물려야 하는지   지금은 무궁화꽃 방방에 죽어가던 만발한 젊은꽃이 마당에 피어피어 그러나 잠근 동산이 아니어서 슬프다   하나님 내 집에서 거할 수 있어야지 순...
lyji2 2010-11-26 48 939
---------------------------------------------------------------------------------------------------------------------------------
781 [전체]   이영지/ 아 아픈 이별을 한 날 아침이면 -새벽기도 1524
이영지/ 아 아픈 이별을 한 날 아침이면 -새벽기도 1524 아 아픈 이 이별을 한 날의 아침이면 설 익은 열매들을 들고서 걸어야만 하기에 맨발로 도톨도톨한 돌 위로 돕니다, 쏴아아 이별들이 돌처럼 굳어지고 설익은 열매들도 다음날 익을 것이 분명해 입에 넣고서 오물오물 거리면, 빨간 맛 가슴으로 들어와 ...
lyji2 2010-11-25 66 1082
---------------------------------------------------------------------------------------------------------------------------------
780 [전체]   이영지 손의 거울 -새벽기도 1516
이영지 손의 거울 -새벽기도 1516   하얗게 씻어놓은 잠옷을 입으시고 편안히 깔아놓은 이불을 덮으세요 밤새껏 내린이슬로 국끓이고 있어 요   이 아침 보고프면 식탁에 앉으세요 뜰안에 배달부가 가져온 신문도요 당신이 손의 언어로 말씀하실 때마 다   하늘엔 꽃이 피고 창문엔 뱃볕들고 ...
lyji2 2010-11-22 49 1135
---------------------------------------------------------------------------------------------------------------------------------
779 [전체]   오색등 불빛아래
오색등 불빛아래                        시조  이상민   오색등 불빛아래 노닐든 밀실에서 흥겨운 춤사위는 한 여자 노랫가락 문객들 흥을 돋우는 스무 살 난 분순이   파아란 세...
sangmin315 2010-11-21 59 1059
---------------------------------------------------------------------------------------------------------------------------------
778 [전체]   이영지/ 거기에 가려면 -새벽기도 1048
이영지/ 거기에 가려면 -새벽기도 1048 거기에 가려하면 어느역 내리나요 몇시간 걸리나요 요금은 얼마에요 첫차는 언제 있어요 마지막 차 별은 언제 떠요 언제요 언제까지 동산의 북소리는 곷드럼 징소리는 은은한 은실가루는 몇시쯤에 내려요
lyji2 2010-11-21 58 1103
---------------------------------------------------------------------------------------------------------------------------------
777 [전체]   이영지/ 산수유 2 -새벽기도 1538
이영지/ 산수유 2  -새벽기도 1538 뒷산을 병풍으로 두르고 앉아있는 알알의 산수유는 한겨울 하이얀 날 햇빛든 앞마루위에 빠알간빛 펴놓다 산 속에 들어가야 빛나는 빨간심장 달고서 사랑피리 입술에 빵바레를 쿵쿵쿵 울리기까지 빠알갛게 펴놓다
lyji2 2010-11-19 65 1378
---------------------------------------------------------------------------------------------------------------------------------
776 [전체]   이영지/ 비비추 -새벽기도 1504
최종수정 : 0000-00-00 00:00:00     이영지/ 비비추 -새벽기...
lyji2 2010-11-18 62 992
---------------------------------------------------------------------------------------------------------------------------------
775 [전체]   이영지/그릇 -새벽기도 1533
이영지/그릇  -새벽기도 1533 /추강시조문학상(2005) 눈으로 이야기를 담아서 마주앉아 오른손 손잡이로 나누어 마시면서 닮은꼴 차곡차곡히 두런두런 쌓는다 첫눈이 오시는 날 하얗게 다듬어진 장자와 마주앉아 반쯤은 닮아 있는 얼굴로 뚫어져라고 처다보며 웃는다 하얀이 들어내며 ...
lyji2 2010-11-17 56 983
---------------------------------------------------------------------------------------------------------------------------------
774 [전체]   이영지/ 꽃 깃 - 새벽기도 1036
이영지/ 꽃 깃 - 새벽기도 1036   깃달린 꽃바다는 이슬이 또르또르   호수에 함빡함빡 내 깃을 털어내어 한치의 옷섶으로도 꿇어업딘 꽃바다    
lyji2 2010-11-17 62 2023
---------------------------------------------------------------------------------------------------------------------------------
773 [전체]   이영지/발길 -새벽기도 2050
이영지/발길  - 새벽기도  2050 아련히 져며오는 네 발길 구름일레 스르르 미끄러이 꽃잎에 걸어볼까  휘영청 높낮이로만 휘돌아 날을까 질러서 허겁지겁 오르는 나그네며 비이잉 둘러서리 달구경 하여가며 크낙한 한 점을 향해 수를 놓아 날을까
lyji2 2010-11-16 58 1132
---------------------------------------------------------------------------------------------------------------------------------
772 [전체]   보일러 귀뚤귀뚤
  보일러 귀뚤귀뚤                           이상민   보일러 귀뚤귀뚤 배고픈 울음소리 칼바람 많이 섧다 애닯게 울지 마라 글 짓든 작은 선비도 붓끝잡고 서럽다 백...
sangmin315 2010-11-15 54 1086
---------------------------------------------------------------------------------------------------------------------------------
771 [전체]   이영지/여미는 옷섶으로나- 새벽기도 1753
이영지/여미는 옷섶으로나- 새벽기도 1753 하늘의 가에서나 만나는 눈웃음에 땅 가의 끝에서나 흐르는 물에서나 여미는 옷섶으로나 소리 없이 웃을 뿐   나보다 사랑 탑이 더 높이 오른 그 끝 나보다 웃음 탑이 더 높이 오른 그 끝   여미는 옷섶으로만 나의 손은 오를 뿐   ...
lyji2 2010-11-14 64 1131
---------------------------------------------------------------------------------------------------------------------------------
770 [전체]   이영지/살아있어 고마와요 - 새벽기도·2093
이영지/살아있어 고마와요  - 새벽기도·2093     그대가   살아있어   정말로 고마와요     하늘이   두쪽나도   그대가 살아있어         눈으로 바라보아서 너무너무 고마와
lyji2 2010-11-13 84 1146
---------------------------------------------------------------------------------------------------------------------------------
769 [전체]   바다, 숨결
바다, 숨결                                                ...
sdj3 2010-11-12 92 1123
---------------------------------------------------------------------------------------------------------------------------------
768 [전체]   이영지/아버지
이영지/아버지 눈이나 감으라 눈 내리는 늦밤에는 나 앉은 내 둘레에 둘러리 앉은 날개 네들아 나래를 펴고 나래접는 날봐 라
lyji2 2010-11-11 70 1047
---------------------------------------------------------------------------------------------------------------------------------
767 [전체]   이영지/하얀 물길 - 새벽기도·2027
이영지/하얀 물길  - 새벽기도·2027 새하얀 물길이랑 길어서 올릴라면 새하얀 달래줄로 단맛을 길을라면 새하얀 하얀 무게로 올릴라면 그러면 새하얀 파도만을 길어서 올릴라면 두둥실 그네에만 올라와 앉을라면 하이얀 그네로 밀어 올릴라면 그러면
lyji2 2010-11-10 76 1061
---------------------------------------------------------------------------------------------------------------------------------
766 [전체]   이영지시/제목-보세요 - 새벽기도 1896
이영지 제목 보세요 - 새벽기도 1896   봄 보라 보라하늘 진 보라 하늘보라 꽃물들  철 따라 꽃 하늘을 꽃물들인 가지의 연보라까지 주렁주렁 보세요   꽃 보라 꽃가지에 들올라 수런수런 가지로 흔들리며 꽃가지 물들이는 아직은 덜익은 나무 보람 꽃물 보세요   보라의 바위...
lyji2 2010-11-09 69 1069
---------------------------------------------------------------------------------------------------------------------------------
765 [전체]   이영지/사슴꽃의 열매꽃 - 새벽기도 1880
    이영지/사슴꽃의 열매꽃 - 새벽기도 1880 사슴꽃 한송이는 가을봄 여름지나 피는꽃 아니기에 날마다 새벽마다 거기가   봅니다 봄에 심어 여름을 나는 꽃 아니어 아니어서 흰 가슴 하얗게만 모두어 보는 꽃이라 사슴꽃의 열매꽃  
lyji2 2010-11-08 67 1222
---------------------------------------------------------------------------------------------------------------------------------
764 [전체]   불면不眠의 밤(주문진)
불면不眠의 밤(주문진)                                              &...
sdj3 2010-11-08 87 1228
---------------------------------------------------------------------------------------------------------------------------------
763 [전체]   * 산수 불변 곡,,,
* 山水 불변 곡,,,    *침묵의 청산은 무한 세월  流水를 사랑 삼아 가는 세월 가려므나  오는 세월도 오려므나 푸른 이끼 천년 바위  나이 옷에 빛 바랠소냐,,,   *흐르는 산천은 무한 세월  청산을 사랑 삼아 가는 세월 바람 따라  오는 세월도 물길 따라 푸른...
lsw2350 2010-11-07 81 1202
---------------------------------------------------------------------------------------------------------------------------------
762 [전체]   이영지/사람사이 - 새벽기도 1941
이영지/사람사이 - 새벽기도 1941 가을은 바람사이 사랑의 사람사이 생각을 얹어놓고   갈대의 키가넘는 길에서 그 속사이에 사람사이 떠오는   은빛의 물결들이 은잎의 반짝거림 하늘을 당기고도 활활탄 사람사이 키넘는 사랑깊이가 하늘길로 따라와   흐르는 은빛바다 두 ...
lyji2 2010-11-06 64 951
---------------------------------------------------------------------------------------------------------------------------------
761 [전체]   유년의 물거품(주문진)
유년의 물거품(주문진)                                         신 대 주   정강이로 밀려오는...
sdj3 2010-11-06 78 1081
---------------------------------------------------------------------------------------------------------------------------------
760 [전체]   망양해수욕장 10월
망양해수욕장 10월   1.   시퍼런 눈을 뜨고 온 몸으로 뒹굴며 한 평생 모은 소리 한 입으로 토 합니다 하늘이 내려 보아도 부끄럽지 않다고   파도에 씻긴 돌은 모두 옥이 되어서 시 한수 적으려고 허리 굽혀 줍는데 너울진 파도 한 자락 내 발을 덮습니다.   저 갈매기 벗할거...
ljaho 2010-11-06 62 1082
---------------------------------------------------------------------------------------------------------------------------------
759 [전체]   이영지/그 물을 건너보라 - 새벽기도 1983
이영지/그 물을 건너보라 - 새벽기도 1983 그 물을 건너보라   발목에 올라와요 물올라 무릎까지 올라와 머물러요   또 다시 더 건너보라 허리쯤에 올라요   허허 더 건너보라   너무도 깊어서요   돌 돌아 굽구비로 돌아서 건너보라   고기가 살고 있어요 실과들도 있...
lyji2 2010-11-04 54 975
---------------------------------------------------------------------------------------------------------------------------------
758 [전체]   5월의 해변海邊(주문진)
5월의 해변海邊(주문진)                                 신 대 주   겨우내 파도에 부서지고 깎이어 새하얀 모래톱에 누어서 반사되는...
sdj3 2010-11-04 75 1051
---------------------------------------------------------------------------------------------------------------------------------
757 [전체]   이영지/이슬 -새벽기도 1200
이영지/이슬 -새벽기도 1200 꽃잎과 꽃잎 이슬 어께를 살짝 대어 소근소근 웃어 대면 그 사이 이끼낀 거 또르르 또르 또르르 포옹다 앙 떨어져 여리디 여린 이슬 꽃잎에  기울이면 하늘의 잎사귀로 또르르 또르구슬 먼지는 또르또르르 포옹다 앙 떨어져
lyji2 2010-11-03 75 1104
---------------------------------------------------------------------------------------------------------------------------------
756 [전체]   센티멘탈(주문진)
센티멘탈(주문진)                                               ...
sdj3 2010-11-03 83 1289
---------------------------------------------------------------------------------------------------------------------------------
755 [전체]   사랑을 깨닫기까지는(주문진)
사랑을 깨닫기까지는(주문진)                                             &...
sdj3 2010-11-01 77 1108
---------------------------------------------------------------------------------------------------------------------------------
754 [전체]   그리움(주문진)
그리움(주문진)                                  신 대 주   바닷가에 홀로 서서 수평선을 물끄러미 바라보면, 보인다. 그리운 얼...
sdj3 2010-10-31 87 1282
---------------------------------------------------------------------------------------------------------------------------------
753 [전체]   춘일春日(주문진)
춘일春日(주문진)                                 신 대 주   겨울의 꽁무니에 매달렸던 개여울이 터지면서 봄의 맨 앞자리에 섰다. 산...
sdj3 2010-10-30 78 1203
---------------------------------------------------------------------------------------------------------------------------------
752 [전체]   바다마을(주문진)
바다마을(주문진)                                 신 대 주   강물에 씻겨내려 집 없는 이들이 이곳에 모여들어 사투리로 살아간다. ...
sdj3 2010-10-29 82 1200
---------------------------------------------------------------------------------------------------------------------------------
751 [전체]   이영지/물레방아 돌고 - 새벽기도・1785
이영지/물레방아 돌고 - 새벽기도・1785 아버지 상보에다 그리고 낙하암에 두 개의 물레방알 만들어 밤낮으로 포프라 하늘 당기며 밤낮으로 다니신 그 길로 가는 길엔 마을이 하 흐르고 나무가 헤엄치고 은빛의 물결들이 포프라 하늘 당기며 밤낮으로 흐르고   개울가 나무에서 포푸라 키 커 가면 ...
lyji2 2010-10-28 68 1088
---------------------------------------------------------------------------------------------------------------------------------
750 [전체]   무서리 때
무서리 때                                          지 석 동 1. 봉숭아 물 들일 때 강 건넌 딸아이 ...
makdong3 2010-10-28 64 997
---------------------------------------------------------------------------------------------------------------------------------
749 [전체]   참회의 바다(주문진)
참회의 바다(주문진)                                  신 대주   푸르고 밋밋하게 융기하는 산봉우리 바람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고...
sdj3 2010-10-28 83 1247
---------------------------------------------------------------------------------------------------------------------------------
748 [전체]   잠든 바다(주문진)
잠든 바다(주문진)                                  신 대 주   사랑의 가시에 찔려 상사병에 걸린 극심한 우울증에 시달리는 바...
sdj3 2010-10-27 80 1157
---------------------------------------------------------------------------------------------------------------------------------
747 [전체]   이영지/꽃보리 - 새벽기도 1860
이영지/꽃보리  - 새벽기도 1860 눈보리 개보리라 빙그을 가을보리 눈보리 겨울보리 꽃보리 봄겨울이 다가곤 꽃셈보리의 그 속에선 웃누나 봄가을 겨울가을 여름가 나도울고 산넘고 강남제비 온다고 하더니만 꽃보리 흩날리는 날 그 속에선 웃누나 꽃보리 눈보리가 개보리 살구보리 눈보리 겨울보리 봄...
lyji2 2010-10-26 57 1012
---------------------------------------------------------------------------------------------------------------------------------
746 [전체]   격랑激浪(주문진)
격랑激浪(주문진)                                      신대주 한결같이 파랑색 물감만을 고집하던 바다가 변덕을 ...
sdj3 2010-10-26 88 1070
---------------------------------------------------------------------------------------------------------------------------------
745 [전체]   바다풍경風景(주문진)
바다풍경風景(주문진)                                 신 대 주   끝 무딘 몽당연필 삐뚤삐뚤 서툰 글씨 무시로 해안선을 넘나들며 파도...
sdj3 2010-10-25 72 1071
---------------------------------------------------------------------------------------------------------------------------------
744 [전체]   이영지/가을하늘 - 새벽기도・1776
이영지/가을하늘 - 새벽기도・1776 가을은 하늘 키 키 높이며 하늘하늘 마음도 하늘 키 키 닮으며 하늘하늘 오르려 풀벌레소리 키 키 틀며 또르르  
lyji2 2010-10-25 45 900
---------------------------------------------------------------------------------------------------------------------------------
743 [전체]   답장
     답장                                     지 석 동        ...
makdong3 2010-10-24 51 979
---------------------------------------------------------------------------------------------------------------------------------
742 [전체]   어부漁夫(주문진)
어부漁夫(주문진)                              신 대 주   시퍼런 힘줄이 불끈 솟는 근육질 구릿빛 얼굴에 주름 잡힌 소금쩍 오늘도 난바다에서 낮달 ...
sdj3 2010-10-24 71 1012
---------------------------------------------------------------------------------------------------------------------------------
741 [전체]   이영지/하늘 : 새벽기도 1569
  이영지/하늘 : 새벽기도 1569     내 안에 하 하늘이 들어와 별 이랑의 둘레에 마알가안 거울이 비추면서     그날로 말할 줄 몰라 물을 줄을 몰라라     내 깊은 심장에서 그대가 반짝반짝 빛나며 손짓하는 오라고 손짓하는 그날에 어눌하게라도 ...
lyji2 2010-10-23 48 962
---------------------------------------------------------------------------------------------------------------------------------
740 [전체]   이영지/별별꽃 : 새벽기도 1420
이영지/별별꽃 : 새벽기도 1420     세상에 가장 작은 가슴을 가졌습네 꽃으로 핀 이유는 당신을 위해섭네 당신을 담기 위하는 가장 작은 이윱네     평생을 하늘 담아 아아주 작아져서 하늘의 하얀 별이 내려서 하얗고 흰 꽃으로 아아주 은별 꽃 되어 아주 작아 있습네   &nbs...
lyji2 2010-10-23 38 1893
---------------------------------------------------------------------------------------------------------------------------------
739 [전체]   이영지/드리리다 : 새벽기도 1245
이영지/드리리다 : 새벽기도 1245     오로지 하나있는 생명을 드리리다 아직도 살아있는 사랑을 드리리다 내 사람 하나님에게 드리리라 드리리  
lyji2 2010-10-23 57 1176
---------------------------------------------------------------------------------------------------------------------------------
738 [전체]   이영지/돋아난 : 새벽기도 994
이영지/돋아난 : 새벽기도 994     후루루 내 안에서 돋아난 포플러 잎 소아를 버리고도 대아는 바다로 떠 나 를 늘 무지개로만 온 누리에 푸른 잎  
lyji2 2010-10-23 50 844
---------------------------------------------------------------------------------------------------------------------------------
737 [전체]   이영지/소리시(詩) : 새벽기도 1191
이영지/소리시(詩) : 새벽기도 1191     복숭아 꽃이파리 다 내린 날입니다 달빛이 수줍다고 귓불을 숨기면서 하얀 비 소리꽃잎에 얼굴 묻는 소리 비(雨)     접어둔 소리 날며 날아든 꽃 숨 속에 천일의 천일곱을 더하며 내리는 시 하얀 비 소리 꽃잎 시(時) 내 안 마음 소리 ...
lyji2 2010-10-23 44 946
---------------------------------------------------------------------------------------------------------------------------------
736 [전체]   이영지/모자라서 : 새벽기도 1165
이영지/모자라서 : 새벽기도 1165     내 손은 아주 약간 길이가 모자라서 휘파람 노래지며 널 향해 늘어나는 길이를 휘이잉 당겨 빨갛도록 아프다     그리움 그건 바로 내 여울 소리 때문 너에의 이슬여울 한 땀씩 모으느라 수액을 빨아올리는 여름에도 그립다     ...
lyji2 2010-10-23 44 1493
---------------------------------------------------------------------------------------------------------------------------------
735 [전체]   첫겨울(주문진)
첫겨울(주문진)                                  신 대 주   찬비가 내린 뒤에 서릿바람 밀려오고 슬프도록 붉게 ...
sdj3 2010-10-22 64 996
---------------------------------------------------------------------------------------------------------------------------------
734 [전체]   이영지/칠월칠석 비 - 새벽기도・1767
이영지/칠월칠석 비 - 새벽기도・1767 비비비 칠월칠석 하얗게 건너오며 별과별 은하에서 별에 별 이으느라 하야안 목덜미 기인 골목길에 비비비 비비비 칠월칠석 서로들 건너오며 별과별 은하다리 비가 된 눈물 강에 길고긴 하얀 강에서 눈물비로 비비비 비비비 칠월칠석 하늘이 땅이 ...
lyji2 2010-10-22 38 903
---------------------------------------------------------------------------------------------------------------------------------
733 [전체]   철새 4
철새 4                                         지 석 동   남쪽으로 나르며 그리는 저 < < 암호...
makdong3 2010-10-21 44 917
---------------------------------------------------------------------------------------------------------------------------------
732 [전체]   젖동냥
젖동냥                                    신 대 주   심청전 얘기책을 읽는 것 같겠지만 어릴 때 증조부 님 품에 안겨...
sdj3 2010-10-21 65 981
---------------------------------------------------------------------------------------------------------------------------------
731 [전체]   이영지/불 순서 - 새벽기도·1749
이영지/불 순서 - 새벽기도·1749 빠알간 마음으로 웃 옷을 벗어 놓고 파아란 불을 켜며 하아얀 마음으로 엎드린 불꽃등에는 파란 꿈이 타올라  
lyji2 2010-10-20 48 937
---------------------------------------------------------------------------------------------------------------------------------
730 [전체]   이영지/가을햇볕 - 새벽기도・1644
이영지/가을햇볕  - 새벽기도・1644 햇볕이 등에 붙어 따뜻한 말을 한다 가슴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을 한다 한 웅쿰 떼어내어서 물에 넣어 주세요 오 말을 할 때마다 달콤한 햇볕이 팡 팡 팡 쏟아지고 풍 풍 풍 샘 솟는다 한 웅쿰 떼어 잡수세요 하늘 향해 퐁 퐁 ...
lyji2 2010-10-20 59 998
---------------------------------------------------------------------------------------------------------------------------------
729 [전체]   혼불
혼불                               신 대 주   우리가 두려움에 떨도록 하는 것은 눈과 귀가 아닙니다. 입도 아닙니다. 오로지 귀에 들리는 보이...
sdj3 2010-10-20 76 1151
---------------------------------------------------------------------------------------------------------------------------------
728 [전체]   일상의 소리
일상의 소리                                                ...
sdj3 2010-10-19 78 1038
---------------------------------------------------------------------------------------------------------------------------------
727 [전체]   이영지/참외배 -새벽기도 2078
이영지/참외배 -새벽기도 2078 참외를 볼때마다 동그란 입속으로 하안껏 밀어넣는 달콤한 유혹에서 뱃속은 노오란 씨로 가득차서 넘친다   이제 던 움직일 수 없어서 디딩구 울 딩구 울 구르다가 참외밭 모서리에 참외의 줄기를 꼬옥 붙잡느라 혼난다   햇빛과 바람사이 아침의 이슬까지 단단...
lyji2 2010-10-18 58 992
---------------------------------------------------------------------------------------------------------------------------------
726 [전체]   곁가지
곁가지                               신 대 주   봄 가뭄 심하더니 잔가지 다 메마르고 한여름 긴 장마에 곁가지 부러지고 루사가 짓밟고 가니 뿌...
sdj3 2010-10-18 62 974
---------------------------------------------------------------------------------------------------------------------------------
725 [전체]   이영지/장미 - 새벽기도 1856
이영지/장미             - 새벽기도 1856 빨갛고 파란 불을 내 세운 꿈 길에서 연속성 바람사이 두갈래 땋아내린 소녀의 꽃망울이 된 그리움의 그림자 그리움 그게 뭔지 모르며 빨간 옷이 파랗게 움이 돋아 가슴을 들이대며...
lyji2 2010-10-17 47 1007
---------------------------------------------------------------------------------------------------------------------------------
724 [전체]   이영지/가을로 접어 드는 날 - 새벽기도 1861
이영지/가을로 접어 드는 날  - 새벽기도 1861 가을로 접어드는 달래강 건너봤죠 당신은 어디로만 가느냐 물어왔죠 그 너머 무지개에게 하도 고와 그랬죠
lyji2 2010-10-17 53 902
---------------------------------------------------------------------------------------------------------------------------------
723 [전체]   고향소모故鄕素描
고향소모故鄕素描                                신 대 주   산 따라 길을 따라 강물 길 굽어보며 고향 땅 찾아드니 파랗게 멍든 세월 강바...
sdj3 2010-10-17 58 976
---------------------------------------------------------------------------------------------------------------------------------
722 [전체]   영嶺을 되넘으며
영嶺을 되넘으며 - 대관령(大關嶺)                             신 대 주   죽은 부모 산에 묻고 산 자식 가슴에 품어 진달래, 꽃반지 바다에 내버리고 ...
sdj3 2010-10-16 66 1051
---------------------------------------------------------------------------------------------------------------------------------
721 [전체]   소나기 그친 후
소나기 그친 후                                    신 대 주 한줄기 소낙비가 급하게 지나간 뒤 하늘은 더한층 푸르고 깊어...
sdj3 2010-10-15 73 1033
---------------------------------------------------------------------------------------------------------------------------------
720 [전체]   부질없는 일
부질없는 일                                     신 대 주   그렇게 감동적일 수도 없고, 깜깜하고, 귀머거리...
sdj3 2010-10-14 72 1265
---------------------------------------------------------------------------------------------------------------------------------
719 [전체]   정방산사淨芳山寺 답사기踏査記
정방산사淨芳山寺 답사기踏査記                                             ...
sdj3 2010-10-13 78 1199
---------------------------------------------------------------------------------------------------------------------------------
718 [전체]   구절초 2
        구절초 2                                            ...
makdong3 2010-10-12 62 990
---------------------------------------------------------------------------------------------------------------------------------
717 [전체]   춘분점春分點
춘분점春分點                                               &nb...
sdj3 2010-10-12 81 1223
---------------------------------------------------------------------------------------------------------------------------------
716 [전체]   자수刺繡
자수刺繡                               신 대 주   진홍빛 장미보다 더 진한 생체리듬 피멍든 속살 찢는 사혈침瀉血針 한 땀 한 땀 곱게 핀 모란...
sdj3 2010-10-11 75 1149
---------------------------------------------------------------------------------------------------------------------------------
715 [전체]   곶감
곶감                               신 대 주   세월을 접고 접어 시렁에 얹어둔다. 두견새 우는 밤에 한 땀씩 새긴 꽃잎 벌 나비 그리움으로 한...
sdj3 2010-10-10 83 1387
---------------------------------------------------------------------------------------------------------------------------------
714 [전체]   가을 편지
                                  가 을 편 지              &...
ltj45 2010-10-09 77 999
---------------------------------------------------------------------------------------------------------------------------------
713 [전체]   산을 타며
산을 타며                            신 대 주   우리가 매일 산을 오를 수 있는 것은 거기에 항상 산이 있어서가 아니라 가슴을 활짝 열어놓고 부르기 때문이다....
sdj3 2010-10-09 54 986
---------------------------------------------------------------------------------------------------------------------------------
712 [전체]   바람 피운 날
바람 피운 날 뒷집노인 단소에 마음가는 가을 밤 둬 개먹은 고구마 주책없는 바람에 책 보다 불똥 튀겨 슬그머니 일어서.
makdong3 2010-10-08 71 1060
---------------------------------------------------------------------------------------------------------------------------------
711 [전체]   들꽃 (2)
들꽃 (2)                                    신 대 주   바위틈 자갈밭에 제대로 찾아들어 봄 가뭄 여름장마 용케도 이...
sdj3 2010-10-08 76 1389
---------------------------------------------------------------------------------------------------------------------------------
710 [전체]   굴참나무
굴참나무                            신 대 주   둥지를 빠져나온 날개 없는 굴밤 알 그대로 굴러 떨어져 갈라진 바위틈에 습기 찬 이끼에 싸여 발아發芽하고 착근...
sdj3 2010-10-07 77 1386
---------------------------------------------------------------------------------------------------------------------------------
709 [전체]   이영지/ 코스모스 풍금 -새벽기도 1531
    이영지/ 코스모스  풍금 -새벽기도 1531 마을에 선생님이 오신 후 그 처녀는 하얗고 빨갛색인 색실을 준비한다  팔꿈치 툭건드리는 그 선생님 때문에 하늘은 여물어서 달이뜬 코스모스 흰  눈이 펑펑 쏟아진 날에 눈송이로 하얗게 코스모스는 가슴안이 동그란
lyji2 2010-10-06 56 1096
---------------------------------------------------------------------------------------------------------------------------------
708 [전체]   푸념
푸념                               신 대주   잔설이 잦아드는 산 모롱 묵정밭에 산 달래 돌 씀바귀 봄나물 바구니로 단속곳 꽃물들이던 그 입맛 ...
sdj3 2010-10-06 76 1229
---------------------------------------------------------------------------------------------------------------------------------
707 [전체]   이영지/꽃바다는 꽃하나하나 - 새벽기도 1944
꽃바다는 꽃하나하나 - 새벽기도 1944 빠알간 꽃옆에서 노오란 꽃옆에서 희디흰 꽃옆에서 파아란 풀옆에서 심장의 물바다에는 당신만이 한그루  
lyji2 2010-10-05 69 1057
---------------------------------------------------------------------------------------------------------------------------------
706 [전체]   이영지/흰 보람 하얀꽃새가 - 새벽기도 1942
새파란 소나무에 흰 눈이 하아얗게 내리면 소복소복 흰 눈이 흰 구름의 흰 눈이 천 길이듯 떨어진 폭포 앞에서 하얀 사람 흰 꽃새 흰 꿈새 새 흰꽃새 흰 새가 모자 쓰고 구두신고   흰 보람 하얀꽃새가 꽃 보라로 웃누나  
lyji2 2010-10-05 74 1064
---------------------------------------------------------------------------------------------------------------------------------
705 [전체]   가을 단상
가을 단상                            신 대 주   갈바람 냉기가 넘쳐흐르는 산언덕에 찬이슬 머리에 이고 선 분홍빛 입술 허구의 달빛을 물고 낙관을 찍는다. &...
sdj3 2010-10-05 69 1212
---------------------------------------------------------------------------------------------------------------------------------
704 [전체]   골무
골무                               신 대 주   맨살로 비단 폭을 한 땀씩 박아간다. 수없이 바늘귀에 손끝을 찔리면서 내일은 방물장수가 ...
sdj3 2010-10-04 79 1219
---------------------------------------------------------------------------------------------------------------------------------
703 [전체]   바벨탑, 네로
바벨탑, 네로               신 대 주   위엄을 자랑하던 W.T.C 쌍둥이 형제   하늘을 찌르는 상층에서 내려다보면   발밑에 허드슨강이 그림같이 흐른다.   자유의 여신상이 아득히 내려다보이고   ...
sdj3 2010-10-03 69 2140
---------------------------------------------------------------------------------------------------------------------------------
702 [전체]   후회後悔
후회後悔                  신 대 주   금단의 열매인가 입맛이 떫고 쓰다. 과식過食을 했나보다. 헛구역질이 난다. 때깔이 아름다우면 독버섯이 아닌가.   세 치 혓바닥엔 비수를 품고 있어 어미도 갉아먹...
sdj3 2010-10-03 69 1122
---------------------------------------------------------------------------------------------------------------------------------
701 [전체]   이영지 간지럼 타는 나무
이영지 간지럼 타는 나무 내 손을 내미는데 간지럼 타시네요 햇...
lyji2 2010-10-02 63 1119
---------------------------------------------------------------------------------------------------------------------------------
700 [전체]   유상곡수流觴曲水
유상곡수流觴曲水                               신 대 주   술잔이 술에 취해 술잔을 안고 돌다가 갑자기 계림 속에 홰 울음 뚝 그치고 견훤의 시...
sdj3 2010-10-02 76 1193
---------------------------------------------------------------------------------------------------------------------------------
699 [전체]   부나비
부나비                           신 대 주   가로등 불빛아래 발길이 멈췄을 때 비로소 내 몸에서 부나비가 나온다. 어둠을 떨쳐내려고 날갯짓을 해 본다.   ...
sdj3 2010-10-01 78 1419
---------------------------------------------------------------------------------------------------------------------------------
698 [전체]   어떤 봄날
어떤 봄날                          신 대 주   잔설을 툭툭 털고 일어선 버들가지 산발한 아지랑이 발정을 서두르고 풀물 든 무딘 손톱에 배어나는 지난날.   몽실...
sdj3 2010-09-30 73 1754
---------------------------------------------------------------------------------------------------------------------------------
697 [전체]   이영지/사랑내 산 - 새벽기도·1720
이영지/사랑내 산  - 새벽기도·1720 사랑 내 물씬하다 양쪽이 모두 달라 왼 쪽에는 청매 매실 오른 쪽 밤나무 귀 똑 바로 균형잡기가 그리 쉽지  사랑 내
lyji2 2010-09-29 67 1183
---------------------------------------------------------------------------------------------------------------------------------
696 [전체]   묵黙
묵黙             신 대 주 발목을 붙잡는 산이 높아 시린 강물 물살에 몸을 가린 천년의 멍든 세월 매일 밤 찾아든 달빛 헛걸음만 친다.   이따금 지는 꽃잎에 실려 온 아기별은 불씨가 꺼져버린 살 속을 파고들어 깊숙이 매...
sdj3 2010-09-29 85 1220
---------------------------------------------------------------------------------------------------------------------------------
695 [전체]   산山의 침묵沈黙
산山의 침묵沈黙                         신 대 주   오염된 도시를 멀찍이 바라보며 날마다 시퍼런 강물을 풀어놓고 이따금 정수리까지 짙은 연막을 친다.   바람...
sdj3 2010-09-28 71 1223
---------------------------------------------------------------------------------------------------------------------------------
694 [전체]   시간時間의 족쇄足鎖
시간時間의 족쇄足鎖                                               신...
sdj3 2010-09-27 83 1304
---------------------------------------------------------------------------------------------------------------------------------
693 [전체]   슬픈 사랑
슬픈 사랑              신 대 주   헤아려보았나 무량한 하늘 가득 반짝이는 별들과 심장이 터지는, 진홍빛 가슴이 찢어지는 슬픈 사랑을 ….   성난 파도로 밀려오는 쓴 비애의 잔과 꽃잎처럼 달콤한 희열을 맛보았나 ...
sdj3 2010-09-26 82 1223
---------------------------------------------------------------------------------------------------------------------------------
692 [전체]   겨울동화
겨울동화 - 山房日記                                신 대 주   산길을 나섰다. 콧날이 매콤하다. 이렇게 해거름에 일부러 나섰다. 비구...
sdj3 2010-09-25 77 1165
---------------------------------------------------------------------------------------------------------------------------------
691 [전체]   괴테를 상기하며
괴테를 상기하며                 신 대 주   구름재 박 선생은 여든이 넘어서도 맑은 사랑 불타오르는 청소년으로 사나보다. 밤마다 벌떡 일어서는 주책없는 그 심벌.   원효가 요석공주 속옷을 벗기므로 大師로 ...
sdj3 2010-09-25 86 1268
---------------------------------------------------------------------------------------------------------------------------------
690 [전체]   청 댓잎 거친 숨소리
청 댓잎 거친 숨소리                    신 대 주   몇 차래 가을찬비 수선을 떨더니만   풀벌레 울음소리 저만큼 멀어지고   청 댓잎 거친 숨소리 철새가슴 울린다.     소...
sdj3 2010-09-24 77 1341
---------------------------------------------------------------------------------------------------------------------------------
689 [전체]   한라에서…
한라에서… 신 대 주   한라산 백록담에 피어난 꽃바람   철조망 밀어 올려 천지에 다다른다.   아무도 갈 수가 없는 금단의 길을 연다.     백두산 산자락에 단풍잎 짙어지면   철새 떼 하늘을 가르며 바람을 등에 지고   철조망 훌...
sdj3 2010-09-24 76 1214
---------------------------------------------------------------------------------------------------------------------------------
688 [전체]   이영지/동산지킴이 - 새벽기도 1917
이영지/동산지킴이 - 새벽기도 1917 만약에 저 과일을 먹으면 하나님 같이 되어 하늘이 태양처럼 밝아 여자가 그 나무를 본즉 먹음직도 보암직   우리둘 같이먹고 같이또 부끄러워 두 몸이 벗었음에[ 부끄러워 숨어서 부등켜안고 앞가리고 뒤가려   동산에 다니시매 피하여 나무사이 별사이 사람사이 ...
lyji2 2010-09-23 70 1035
---------------------------------------------------------------------------------------------------------------------------------
687 [전체]   이영지/날보고 구름이라 해놓고 - 새벽기도 1910
이영지/날보고 구름이라 해놓고 - 새벽기도 1910 날 보고 구름이라 해놓고 꽃구름이 날 보고 꽃구름이 꽃구름 장미구름 날 보고 장미구름이 해 낳고도 낳고도
lyji2 2010-09-23 57 986
---------------------------------------------------------------------------------------------------------------------------------
686 [전체]   이영지/누마루 -새벽기도 2077
이영지/누마루 -새벽기도 2077 남쪽을 바라보며 가운데 마루놓아 햇볕이 째쟁째쟁 들어와 햇빛천국 열린날 잘도자라서 제일이다 나와 너
lyji2 2010-09-23 56 1012
---------------------------------------------------------------------------------------------------------------------------------
685 [전체]   광산촌
광산촌            신 대 주   태백엔 한 겨울에 새까만 눈이 내린다.   광부의 가슴속도 까맣게 타고 있다.   입술이 타 들어가는 달빛이 윤이 난다.    새까만 탄가루 묻은 도시락을 까먹는   탄광촌 아이들...
sdj3 2010-09-23 77 1195
---------------------------------------------------------------------------------------------------------------------------------
684 [전체]   어떤 해동
어떤 해동             신 대 주   지난해 갈무리한 피 묻은 여린 새싹   잔설이 질펀하게 요람에 배어들면   봄비의 연한 숨결에 활짝 웃는 꽃망울.   저주도 삭아들면 고뇌의 술로 빚어   너와 나 취해보니 ...
sdj3 2010-09-23 72 1209
---------------------------------------------------------------------------------------------------------------------------------
683 [전체]   이영지/ 송편학 - 새벽기도 1764
이영지/ 송편학  - 새벽기도 1764 한가위 달 속으로 들어가 앉자마자 고개를 위로 하고 하늘을 바라봤다 오 오늘 둥근달 닮아 너도나도 좋아라 열매들 낭창낭창 입 속에 들어오고 손 안에 맴돌아들 그리움 들어오고 한가위 둥글레 둥글 너도나도 좋아라 어서 와 잘 있었어 둥근 달 모양새로 ...
lyji2 2010-09-22 57 1541
---------------------------------------------------------------------------------------------------------------------------------
682 [전체]   이영지/ 한가위 - 새벽기도 1765
이영지/  한가위    - 새벽기도 1765 따놓은 덜 붉은 감 더 붉게 익고 있고 따 놓은 덜 붉은 대추가 익고 있고 떨어진 내 사랑 알이 익고 익어 둥글고 달빛에 덜 붉은 내 볼이 익고 있고  한 밤이 한 낮처럼 덜 붉다 익고 있고 떨어진 내 사랑 알이 익고 있어 둥글고
lyji2 2010-09-22 60 1021
---------------------------------------------------------------------------------------------------------------------------------
681 [전체]   중고차 운전
중고차 운전                                     신 대 주   불혹이 가까울 즘 어렵사리 남들처럼 자가...
sdj3 2010-09-22 77 1272
---------------------------------------------------------------------------------------------------------------------------------
680 [전체]   고혈압
고혈압           신 대 주   가진 것 하나 없고 잃을 것 더는 없어   속 편타 하였는데 성인병 몰려와서   칼날로 핏줄을 자르며 남은 목숨 빼앗네.  
sdj3 2010-09-22 81 1109
---------------------------------------------------------------------------------------------------------------------------------
679 [전체]   봄, 생명
봄, 생명          신 대 주   재 너머 비탈길에 진달래 피고 지고   달밤을 울어 새는 소쩍새 터진 심장   마른땅 밀어 올리는 터질 듯 불어난 살덩이.
sdj3 2010-09-21 80 1415
---------------------------------------------------------------------------------------------------------------------------------
678 [전체]   가을, 주름살
가을, 주름살              신 대 주   단풍잎 붉어지는 노을 속 찬 서리에   이리도 고운 꽃잎 섬섬옥수 빚어놓고   먹구름 다 벗어 던진 높푸른 저 알몸.   저녁놀 붉게 타며 서산에 해가 지고   호수...
sdj3 2010-09-21 69 1437
---------------------------------------------------------------------------------------------------------------------------------
677 [전체]   잎 지네
잎 지네         신 대 주   꽃피네. 꽃이 피네.   잎 피네. 잎이 피네.   잎 지네. 꽃잎 지네.   푸른 잎 붉게 지네.   붉은 꽃 그리운 풀잎   닮아가며 숨지네.
sdj3 2010-09-20 79 1046
---------------------------------------------------------------------------------------------------------------------------------
676 [전체]   밤꽃 (3)
밤꽃 (3)                                                &n...
sdj3 2010-09-20 75 1387
---------------------------------------------------------------------------------------------------------------------------------
675 [전체]   밤꽃 (2)
밤꽃 (2)                 신 대 주     고온에 뼈 드러난 비릿한 부끄러움   온몸에 슬픈 힘살 툭툭 튀어나온 환한 아픔   노랗게 타들어 가는 한도 많은 젖가슴.  
sdj3 2010-09-20 80 1404
---------------------------------------------------------------------------------------------------------------------------------
674 [전체]   엄니!
       엄니!                                   지 석 동 징검다리 건너서 아람 버는 산모퉁이 이슬 ...
makdong3 2010-09-20 101 1018
---------------------------------------------------------------------------------------------------------------------------------
673 [전체]   당신은 …
당신은 …             -主님            신 대 주   단단히 여문 살점 솟구쳐 밀려오는   어둠 속 질긴 목숨 한순간 허릴 꺾고   죽어도 천만번 다시 일어서는 ...
sdj3 2010-09-19 76 1219
---------------------------------------------------------------------------------------------------------------------------------
672 [전체]   안개비
안개비        신 대 주   한지에 피어 번지는 묽은 먹물자국   붓 자국 투명한 내 유년의 고향 뜰락   세월이 짚어나가는 비에 젖은 눈시울.   일상에 젖은 하루 허리끈 풀어놓고   때묻은 사랑주머니 지나간 내력들은   풀...
sdj3 2010-09-19 80 1470
---------------------------------------------------------------------------------------------------------------------------------
671 [전체]   봄이 또 …
봄이 또 …            신 대 주   검버섯 피고 있는 주름살 돋보기너머   옥수수 마른 섶에 싸락눈 머뭇대는데   가슴이 또 무너지는 알 수 없는 흥분.  
sdj3 2010-09-18 79 1343
---------------------------------------------------------------------------------------------------------------------------------
670 [전체]   멈춰서
멈춰서           신 대 주   눈구름 모진 세월 비바람 헤쳐 가며   살갗이 터지고 가슴이 막혀…   예까지 이르는 길이 한결같진 않았지.   한밤의 산새울음 사시로 보채는   끈질긴 파도소리 청 대 잎 떠는...
sdj3 2010-09-18 73 1120
---------------------------------------------------------------------------------------------------------------------------------
669 [전체]   산을 오르면서
             산을 오르면서                                      &nbs...
ltj45 2010-09-18 56 1088
---------------------------------------------------------------------------------------------------------------------------------
668 [전체]   달빛, 파도
달빛, 파도          신 대 주   얼마나 거듭나면 그렇게 투명하랴   산같이 밀려오는 오만의 소용돌이   맨살로 뛰어오르는 새하얀 발자국.
sdj3 2010-09-17 78 1133
---------------------------------------------------------------------------------------------------------------------------------
667 [전체]   木麥花圖
木麥花圖               신 대 주   별빛이 쏟아지는 서관화실 메밀밭에서면   세월 따라 돌아가는 물방앗간 고샅길로   許生의 말발굽소리, 기침소리 들린다.     선술집 늙은 주모 뱃가죽 움켜쥐...
sdj3 2010-09-17 72 1122
---------------------------------------------------------------------------------------------------------------------------------
666 [전체]   구절초
         구절초                                      지 석 동 뒷논에 벼 숙...
makdong3 2010-09-15 58 1152
---------------------------------------------------------------------------------------------------------------------------------
665 [전체]   입술연지
입술연지            신 대 주   보드랍고 촉촉한 꽃잎을 오르내리며   점점 불어나는 연붉은 몸집   음모가 도사리고 있는   몸을 트는 粘液質.  
sdj3 2010-09-14 61 1094
---------------------------------------------------------------------------------------------------------------------------------
664 [전체]   단풍, 가을
단풍, 가을            신 대 주   한순간 사른 불길 이리도 뜨거운가.   핏물로 붉게 물든 나뭇잎 만산을 불 지르고   눈 속에 깊이 묻히는 재로 삭은 임이여.  
sdj3 2010-09-14 79 1068
---------------------------------------------------------------------------------------------------------------------------------
663 [전체]   이영지사랑우산 - 새벽기도・1717
사랑우산  - 새벽기도・1717 우산을 쓰고 나면 따뜻해 아늑하고 사랑이 이 안에만 있으라 아마 그가 명령을 내린 걸 거야 나를 잡고 있으라 우산살 마・디・마・디 달리며 난 고백해 그대의 안에서는 그대의 몸에서는 따뜻한 알알의 물이 내리기에 좋다고 ...
lyji2 2010-09-13 55 1223
---------------------------------------------------------------------------------------------------------------------------------
662 [전체]   목청(木淸)따기
목청(木淸)따기              신 대 주   싸리 꽃 냄새나는   치마끈 푸른 자락   쏘이고 물리면서   헤집고 다다르다   향기 찬 신경물질에   기가 막혀 혼절했네.
sdj3 2010-09-13 76 1465
---------------------------------------------------------------------------------------------------------------------------------
661 [전체]   약(藥)발
약(藥)발             신 대 주   팽팽한 살 맞대고 꽃피고 새도 되어   하룻밤 맺은 인연 강으로 흘러가고   살갗을 비비고 돋아나는 분노에 찬 실핏줄.
sdj3 2010-09-13 78 1106
---------------------------------------------------------------------------------------------------------------------------------
660 [전체]   진리를 따르면
진리를 따르면                 신 대 주   잠시만 물러서면 열 시가 편안하고   하나를 양보하면 마음이 평화롭고   한 몸을 버리고 나면 聖人 길에 오를 것을….    한 소원 빌려 주면...
sdj3 2010-09-13 74 1231
---------------------------------------------------------------------------------------------------------------------------------
659 [전체]   보고싶다 인수봉!
   보고싶다 인수봉!                                  지 석 동 꽃필 땐 냉해로 여름밥상 울리고 녹음엔 전기료 물 값에 괴롭...
makdong3 2010-09-12 56 979
---------------------------------------------------------------------------------------------------------------------------------
658 [전체]   순대
순대                        신 대 주   거리에 좌판을 깔고 순대 파는 아주머니 꽉 찬 순대 속에 배가 나온 아주머니 성욕이 달아오르면 정충이 얼마나 들어갈까.   남들이 그...
sdj3 2010-09-11 88 1399
---------------------------------------------------------------------------------------------------------------------------------
657 [전체]   연어(注文津)
연어(注文津)                     신 대 주    연어는 고향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고향의 물소리를 들으며 바닷길을 여행한다.   고향을 안다는 것은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sdj3 2010-09-11 80 1215
---------------------------------------------------------------------------------------------------------------------------------
656 [전체]   가을입구
     가을입구                                   지 석 동 볏잎에 이슬 총총 연밥에는 잠자리   고구마 맛...
makdong3 2010-09-11 67 1026
---------------------------------------------------------------------------------------------------------------------------------
655 [전체]   빛을 거두며(注文津)
빛을 거두며(注文津)                        신 대 주   시야가 한일자로 뚝 끊긴 수평선엔 겨울바다를 건져 올리는 낚싯밥으로 하늘은 상현달을 꿰어 드리우고 있었다.   태...
sdj3 2010-09-10 77 997
---------------------------------------------------------------------------------------------------------------------------------
654 [전체]   가을 斷想(注文津)
가을 斷想(注文津)                                         신 대 주     친구가 경영...
sdj3 2010-09-10 82 1213
---------------------------------------------------------------------------------------------------------------------------------
653 [전체]   海底(注文津)
海底(注文津)                      신 대 주     한여름 붉은 해가 진종일 달구어도 거센 파도 날에 깎이고 또 깎이어도 태초에 점지된 대로 살 속까지 푸른 바다.   비 ...
sdj3 2010-09-09 69 1048
---------------------------------------------------------------------------------------------------------------------------------
652 [전체]   부활시기(注文津)
부활시기(注文津)                 신 대 주   바람에 찢긴 살점 꽃으로 부활하고   수많은 사연들이 웃음을 터뜨리는   밀물의 아침바다에 알몸을 담는다.   씻으면 씻을수록 뚜렷한 아린 흔적 ...
sdj3 2010-09-09 70 1111
---------------------------------------------------------------------------------------------------------------------------------
651 [전체]   괭이갈매기(注文津)
괭이갈매기(注文津)                   신 대 주    수평선 까마득히 미명을 찍어오는   희망의 메시지 해 뜨고 달이 지면   고달픈 삶이라는 걸 모르는지 아는지.  
sdj3 2010-09-08 79 1394
---------------------------------------------------------------------------------------------------------------------------------
650 [전체]   잠 못 이루는 밤(注文津)
잠 못 이루는 밤(注文津)                           신 대 주    한겨울 긴긴밤에 흰 눈이 내리는데 오열을 삭이지 못해 뜬눈으로 지 새며 한바다, 알몸...
sdj3 2010-09-08 77 1123
---------------------------------------------------------------------------------------------------------------------------------
649 [전체]   이영지/젖가슴 -새벽기도. 2062
젖가슴               - 새벽기도.2062 이영지 그녀를 쳐다보면 아녜요 손으로만 입술을 수주웁게 가린다 손가락에 반지가 반짝이다가 커다랗게 웃네요 다음에 그녈 만나 다음에 그다음에 아직도 손가락에 가냘피 얹혀있는 아직은 순결이에요 ...
lyji2 2010-09-07 67 1011
---------------------------------------------------------------------------------------------------------------------------------
648 [전체]   이영지/물날개 -새벽기도 2075
이영지/물날개 -새벽기도 2075 바람이 고향찾는 날에 핀 물가루꽃 날개를 물높이로 길이에 따라가며 물구를 꿈날개로만 포봉포봉 솟는다 물속에 피려기에 날개를 꼭 달아아 바람이 떠날날에 물날개 더 펴 들려고 날이면 날마다피는 그 자리의 도돌이 늘 물은 흐르는데 ...
lyji2 2010-09-07 54 1032
---------------------------------------------------------------------------------------------------------------------------------
647 [전체]   난바다(注文津)
난바다(注文津)                               신 대 주   백내장을 앓고 있는 희미한 등댓불 치마끈에 끈질기게 붙어있는 살집을 나와 타액이 번...
sdj3 2010-09-07 81 1281
---------------------------------------------------------------------------------------------------------------------------------
646 [전체]   해변의 엘레지(注文津)
해변의 엘레지(注文津)                             신 대 주   바람에 밀려오는 날카로운 비명소리 갈가리 찢어져 표류하는 파도자락 낮술에 벌겋게 취해 비...
sdj3 2010-09-07 79 1211
---------------------------------------------------------------------------------------------------------------------------------
645 [전체]   값어치 없는 고민
    값어치 없는 고민                                              ...
abore46 2010-09-06 78 1036
---------------------------------------------------------------------------------------------------------------------------------
644 [전체]   여름 해변에서(注文津)
여름 해변에서(注文津)                                신 대 주   그렇게 나대던 돌고래 떼 잠재운 하늘과 바닷물이 포개지는 수평선 뜨거운...
sdj3 2010-09-06 85 1439
---------------------------------------------------------------------------------------------------------------------------------
643 [전체]   가을밤바다(注文津)
가을밤바다(注文津)                      신 대 주   삭풍을 등에 지고 별빛이 쏟아지는 숨 가쁜 파도가 날개를 잠시 쉬는 동해의 적막 속으로 어둠을 깔고 눕는다.   메마른 눈시울에 고...
sdj3 2010-09-06 76 1503
---------------------------------------------------------------------------------------------------------------------------------
642 [전체]   주문진 戀歌
  주문진 戀歌(읍 승격 60돌에 부쳐)                                           &nb...
sdj3 2010-09-05 78 1096
---------------------------------------------------------------------------------------------------------------------------------
641 [전체]   젖은 농심
  젖은 농심                                  지 석 동 비는 또 출근하고 가을은 물에 치여 국수봉 못 넘는지 호박잎만 부시럭부...
makdong3 2010-09-04 61 999
---------------------------------------------------------------------------------------------------------------------------------
640 [전체]   다시 해수욕장에서(注文津)
다시 해수욕장에서(注文津)                                     신 대 주 끝없는 수평선과 쭉 뻗은 7번국도 그 사이 ...
sdj3 2010-09-04 75 1378
---------------------------------------------------------------------------------------------------------------------------------
639 [전체]   상현달
상현달           신 대 주   초여름 푸른 햇살 산자락 헤쳐 보면 갯여울 이고 섰던 오솔길 댕기꼬리   소시 적 갈피를 펴고 꽃동산을 넘는다.    설구산 산 접동새 어머님 소갈이로 울 안팎 가득 서린 그 진한 땀 냄새   ...
sdj3 2010-09-04 73 1268
---------------------------------------------------------------------------------------------------------------------------------
638 [전체]   겨울 散策
겨울 散策                 신 대 주   찬비가 내리고 낙엽이 뚝뚝 지는 밤   체온을 느낄 수 없는 子宮 속에 살을 묻고   억새꽃 흐드러지게 핀 언덕을 오른다.  
sdj3 2010-09-04 84 1182
---------------------------------------------------------------------------------------------------------------------------------
637 [전체]   아리랑, 동강
아리랑, 동강                                신 대 주   동강의 뗏목처럼 한 줄에 묶인 영혼   괭이로 땅을 파고 도끼로 나무 베어 ...
sdj3 2010-09-03 73 1187
---------------------------------------------------------------------------------------------------------------------------------
636 [전체]  
정            신 대 주   바람 끝에 흘러내린 12폭 속치마자락   살 끝에 깊은 정 봇물로 터진 수로   가래로 막을 수 없어 몸을 던져 막는다.  
sdj3 2010-09-03 75 1155
---------------------------------------------------------------------------------------------------------------------------------
635 [전체]   들국화
들국화           신 대 주   찬바람 부대끼며 진하게 퍼붓고 있는   네 입술 냉소하는 산모롱 넘는 가을.   덧없는 인륜의 고리 그리움만 남거니.   비바람 천둥소리 먹구름 안개 속에   꺾이고 무너지며 지켜온 질긴 ...
sdj3 2010-09-02 72 1361
---------------------------------------------------------------------------------------------------------------------------------
634 [전체]   무화과
무화과                신 대 주   충실한 나뭇가지에 푸른 잎 무성해도   남들이 다하는 짓 단 한번 못해보고   아비의 근원을 몰라 왕따 당한 모진 삶.     남몰래 올망졸망 아비 없는 자식...
sdj3 2010-09-02 76 1176
---------------------------------------------------------------------------------------------------------------------------------
633 [전체]   산란(山蘭) (1)
산란(山蘭) (1)                              신 대 주   인적이 거의 없는 바위산 골짝에서 살 속이 환히 비친 청 모시 걸쳐 입고 온종일 面壁을 하고...
sdj3 2010-09-02 73 1149
---------------------------------------------------------------------------------------------------------------------------------
632 [전체]   꽃창포
꽃창포             신 대 주   한 아름 속잎 베어 머릿결 감겨놓고   꽃송이 가지런히 비녀 위에 꽂아놓고   기왕에 내친 바람인데 사내가슴 울려볼까?    
sdj3 2010-09-02 74 1171
---------------------------------------------------------------------------------------------------------------------------------
631 [전체]   이영지/그대 입술이 여기까지 따라 와 입술나비 - 새벽기도2065
이영지 그대 입술이 여기까지 따라 와 입술나비 - 새벽기도2065 입술을 붙여놨다 새파란. 여름일기 잎 위에 명주색의 입술을 얹어놨다 나무색 보고싶음을 줄무늬로 늘이고 꼼짝을 하지않고 가까이 들여다 봐 달라는 기다림을 그대가 보고싶다는 줄무늬로 늘이고 한사코 붙어있다 ...
lyji2 2010-09-01 66 1136
---------------------------------------------------------------------------------------------------------------------------------
630 [전체]   立秋한나절
立秋한나절 -병원 창가에서-                      그늘도 삼복 넘자 까맣게 그을렸다 만발한 달맞이꽃 떼 지어 낮달 찾고 깃발에 흙탕 진 강섶 물새도 겉도는데   사과가 별로 뜨자 농약치기 바쁜 과...
ljaho 2010-09-01 54 934
---------------------------------------------------------------------------------------------------------------------------------
629 [전체]   길을 가며 (2)
길을 가며 (2)                    신 대 주   곧은길 갈 때에는 곧추서서 걸어가고   굽은 길 걸을 때는 허리 굽혀 넘어가고   가파른 언덕길에는 기어서 넘는다.    풀밭 길 ...
sdj3 2010-09-01 69 978
---------------------------------------------------------------------------------------------------------------------------------
628 [전체]   길을 가며 (3)
길을 가며 (3)                             신 대 주   산 모롱 굽어내려 나루터 섶 다리로 샛강을 건너서면 멧새가 반겨주는 동구 밖 정자나무에 희미한 ...
sdj3 2010-09-01 72 992
---------------------------------------------------------------------------------------------------------------------------------
627 [전체]   길을 가며 (4)
길을 가며 (4)                     신 대 주   1. 나그네 밤길 가다 비 피해 찾은 motel   하룻밤 쌓은 정분 깊을 수는 없지만   어릴 적 물총놀이에 밤 가는 줄 모른다.   ...
sdj3 2010-09-01 60 985
---------------------------------------------------------------------------------------------------------------------------------
626 [전체]   交感
交感         신 대 주   연분홍 엷은 體樣 살며시 열라치면   촉촉이 젖은 꽃 물 온몸에 짜릿한 전율   차례로 속 꽃잎 열어 解脫門에 세우네.  
sdj3 2010-08-31 73 1069
---------------------------------------------------------------------------------------------------------------------------------
625 [전체]   玄牝의 추억
玄牝의 추억                                                ...
sdj3 2010-08-31 70 1012
---------------------------------------------------------------------------------------------------------------------------------
624 [전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