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수필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수필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수필방]입니다
(2016.01.01 이후)

 
조회순 추천수 기본보기
번호 회원이미지 제 목 등록인 등록일 추천 조회수

275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생각을 정리하는 감정/석송 이 규 석
     생각을         정리하는 감정(感情)                                   &n...
galcheon44 2017-11-12 1 282
---------------------------------------------------------------------------------------------------------------------------------
2750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자연유산의 보물/석송 이 규 석
     자연(自然)    유산의 보물(寶物)(1)                                        &...
galcheon44 2017-10-05 1 515
---------------------------------------------------------------------------------------------------------------------------------
2749 [한명희]  
[문학21등단]
보리 풋바심
보리 풋바심   韓 明 熙 춘원(春園) 이광수의 수필집 ‘돌베개’에는 그가 남양주 광동중학교 국어교사로 근무할 때, 봉선사에 머물며 쓴 ‘산에서’라는 글이 있다. 춘원은 돌베개 서문(序文)에서 “산에서는 내가 봉선사에 들어 가 있는 동안의 일기”라고 적고, “내 업...
hmhessayist 2017-10-04 0 513
---------------------------------------------------------------------------------------------------------------------------------
2748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말과 언어(言語)
           말과 언어(言語)   우리나라 국민들의 말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그 속도가 예사롭지가 않다. 젊은 층에서 어린 학생층으로 내려 갈수록 그 속도감은 더해진다. 옛날 사람들의 말은 행동과 일치했다. 행동이 빠른 사람은 말의 자체도 빠르다. ...
KGI8561 2017-09-22 1 929
---------------------------------------------------------------------------------------------------------------------------------
2747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들에도 꽃은 핀다
山下淸 화백 들에도 꽃은 핀다 들 샘 정 해각   내가 하루도 빠지지 않고 본 TV 외국 드라마 중에 "들에도 꽃은 핀다."라는 일본 프로가 있었습니다. 이 드라마는 일본 방랑 천재화가 야마시다 기요시 ( 山下淸 )화백을 주인공으로 한 단막 프로로 일상 평범한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소재로...
jhg33 2017-09-16 1 968
---------------------------------------------------------------------------------------------------------------------------------
274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돈이 뭐길래
   하와이 날싸가 예년보다높다 벌써 한여름 처럼 덮다 지구가 점점 더워지고 있다고 하더니 신문에 보니 북국의 얼음이 녹아져 내린다고 한다.  지구의 수위가 높아지지 안나 염려하는 글을 읽은 적이 있다. 봄 날씨의 창연함을 본지가 벌써 오래다. 새벽에 일어나 운전을 하려면 차가운 기운은 업고 맑...
savinekim 2017-08-22 3 1863
---------------------------------------------------------------------------------------------------------------------------------
2745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용왕의 아들
                     용왕(龍王)의 아들   내 삶은 어부였고, 내 인생은 시인 이였다. 내가 스무 살이 되기 전, 영일만 음(蔭) 양지(陽地)에서도 이름난 사공 어르신 배에 선원이 되었다. 지금으로부터 육...
KGI8561 2017-07-22 2 2308
---------------------------------------------------------------------------------------------------------------------------------
274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바다의 혼(魂)/석송 이 규 석 [2]
    파도의 혼(魂)                                              ...
galcheon44 2017-07-16 4 2657
---------------------------------------------------------------------------------------------------------------------------------
274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해외 동포 책보니기 협의회 글짓기 공모전을 내놓고
한인회와 한국의 해외 동포 책 보내기 협의회 손석우 회장이 주체하는 글짓기 공모를 하면서 참 잘하고 있구나 싶었다. 우리나라가 소망이 있구나 싶었다. 나라가 촛불과 태극기로 양극화 되어 암울하고 길이 안 보이는 이때에 이런 일을 하시는 일은 앞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우는 일일 것이라고 본다. 1970년대 80년대 ...
savinekim 2017-07-08 2 2777
---------------------------------------------------------------------------------------------------------------------------------
2742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발칸반도의 여행기
  발칸반도 여행기 = 두바이 외 9개국 (2017. 5. 10 ~5. 22) 2017년 5월 10일(수)맑음 신록이 짙어가는 5월 10일 오후 사막에 기적을 이룬 두바이와 미지의 세게 발칸반도를 둘러보기 위해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21시에 인솔가이드를 만나 출국수속을 밟았다. 2017년 5월 11일(목)맑음 오는 조름을 참...
mjh022 2017-05-29 7 3675
---------------------------------------------------------------------------------------------------------------------------------
2741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사공의 뱃노래
사공의 뱃노래 하얀 색 황포 색 돛을 단배들이 영일만을 배경으로 고기잡이에 분주하게 오가든 그림 같은 낭만이 있든 시절이 있었다. 옛날 작은 어촌 마을에서는 돛단배를 몰고 다니며 고기잡이하든 사공들은 마을에서는 존경받는 인물들이였다. 그중에도 음 양지를 통틀어 이름 날리든 사공들은 몇 되지 않아 그들...
KGI8561 2017-05-07 6 3601
---------------------------------------------------------------------------------------------------------------------------------
2740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터키 여행기
  터키 여행기 (2017. 3.23 ~ 3. 31 = 9일) 소산/문 재학 2017년 3월 23일(목) 맑음 그 동안 미루어 왔던 터키 여행길 산수유와 매화꽃이 만개하여 화사한 봄을 재촉하는 3월달. 9시 35분 아세아나(OZ551) 편으로 터키 이스탄불로 향했다. 270 여석의 비행기가 빈자리가 없이 만원이다. 비행 예상 소...
mjh022 2017-04-07 8 3719
---------------------------------------------------------------------------------------------------------------------------------
273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13분의 여유/석송 이 규 석 [2]
                                                  13분의 ...
galcheon44 2017-03-27 7 3553
---------------------------------------------------------------------------------------------------------------------------------
2738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아름다운 양난 Cattleya꽃 피어
아름답게 핀 양난 Cattleya꽃   아름다운 양난 Cattleya꽃 피어   들 샘 정 해각   집에서 기른 난科 식물인 양난의 여왕 카트레아 [ Cattleya ]가 지난 3일 11일 축복하듯 아름답게 꽃을 피였다. 더군다나 한대에 꽃 두개씩 보기 드문 경사다. 품종 명은 로즈 마리. 이 식물은 남아메리카 맥...
jhg33 2017-03-24 13 2536
---------------------------------------------------------------------------------------------------------------------------------
273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나의 행복론
오늘이 내 생일이다. 아이들 키울 때면 아이들 자기 생일을 손을 꼽기도 하고 무얼 사달라고 주문을 한다, 그리고 굉장히 기다린다. 아이들이 내 품에 있을 때 까지는 케이크 사고 나이대로 촛불을 켜 주었다. 자기를 소중히 생각하라고 해 주었다. 나인 나만큼 소중한 게 어디 있을까, 우린 나를 존중 하지 못하고 살...
savinekim 2017-03-24 6 2272
---------------------------------------------------------------------------------------------------------------------------------
2736 [박선자]   남미여행1, 삼바축제의 나라, 브라질, 리어데자네이로 [1]
남미 여행 1      삼바축제의 나라 브라질 리오데 자네이로                                      ...
pseounja 2017-03-24 5 1944
---------------------------------------------------------------------------------------------------------------------------------
2735 [박선자]   남미여행2 아, 거대한 폭포의 물, 이과수
아, 거대한 폭포의 물, 이과수 박 선 자 브라질 이과수 어제 저녁에 비가 왔으나 아침은 맑고 쾌청한 날씨다. 여행에는 날씨가 일조해 주어야 한다. 비가 내릴 것 같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비껴 주어서 고맙다. 특히 폭포 여행에 비가 내리면 최악의 상황인데 반갑다.  듬직한 40대 이민 2세의 남자 가...
pseounja 2017-03-23 6 777
---------------------------------------------------------------------------------------------------------------------------------
273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누가 돌을 던질 것인가
지난번에 올라온 글 “하와이에서 이런 일이 ” 하는 글을 읽고 “증거가 있어요. 하는 글을 카폐에서 읽었다. 읽고 난 소감이 씁씁하다. 글 쓴 분도 아는 분이고, 비난 받은 분도 좀 알 것 같은 분이다. 목사가 간음한 것은 잘못이지만, 누가 보았는가 말이다. 그리고 홀아비로 사는 분이 싱글끼리 만...
savinekim 2017-03-15 10 670
---------------------------------------------------------------------------------------------------------------------------------
2733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어머니 회상
어머니 회상   인간이 세상을 지배하며 사는 것은 지혜요, 인간이 세상을 어지럽게 하는 것은 무지다. 어머니는 인간의 꼭지요 세상의 꼭지 점이다. 인간이 자기가 태 여난 고향과, 어머니의 품은 인간이 평생을 살아가는 동안 힘들고 외로울 때마다 없어서는 아니 댈 젖줄이다. 인간은 어디에 있던 어디에서 무...
KGI8561 2017-03-09 7 552
---------------------------------------------------------------------------------------------------------------------------------
2732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참 사랑
송년 자선음악회에서 서울아버지합창단, 홀트 장애자 영혼의 소리 합창단과 협연   참 사랑   글 / 들 샘 정 해각   어느 날 아침, 조선일보에서 사랑과 감동이 넘치는 아름다운 기사를 봤습니다. 그것은 이 땅 한국에서 태어나 부모에게 버려지고 또한 조국마저 외면해 홀트 아동복지재단의 도...
jhg33 2017-03-08 9 401
---------------------------------------------------------------------------------------------------------------------------------
273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안보는 생명/석송 이 규 석 [1]
        안보는 생명     우리후세의 젊은이들에게 핵전쟁 없고 불바다 운운하는 폭거 없이 행복한 삶의 터전을 만들어주기 위한 국민의 한사람으로 기대하는 마음이 크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우리시민들이 방관하면 불바다의 세례를 그냥 앉아서 받아야한다...
galcheon44 2017-02-22 12 616
---------------------------------------------------------------------------------------------------------------------------------
273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나라와 민족을 위해 왜 기도 안하는지
왜 나라와 민족을 위해 기도를 안 하는지   교회를 다니면서 기도가 어느새 달라진 것을 실감으로 온다. 처음 이민 와서 교회 다니는 것이 우선순위이었다 .교회 가서 이야기 속에 직장도 잡고 미국을 알아가고 운전 면허증도 따고 영어 학교 다니는 것도 알아 가고 , 처음 이민 와서 먼저 온 이민자들이 하늘 ...
savinekim 2017-02-11 16 772
---------------------------------------------------------------------------------------------------------------------------------
2729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사랑법
           사랑 법   지금 우리나라 국민들의 마음은 회오리바람에 휘 말려 하늘높이 날아오르는 낙엽 같은 심정일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의 현실에 만족하는 사람은 아마 단 한 사람도 없을 것 이다. 나라 안을 휘 감아 치는 정권 교체다 정치교체다 정권 농...
KGI8561 2017-02-11 16 714
---------------------------------------------------------------------------------------------------------------------------------
2728 [한명희]  
[문학21등단]
달빛의 신비한 치유력
  韓 明 熙 새벽 한시가 넘은 것 같다. 잠을 이루지 못하고 뒤척이다가 느낌이 이상하여 눈을 떴다. 놀랍게도 방안 가득이 달빛이 넘쳐나고, 그 달빛은 살포시 나를 감싸 안는다. 정말로 오랜만에 맛보는 고요함이고 평안함이다. 생각지도 않은 달빛이 어인일인가 궁금하여 날 자를 계산해보니, 오늘이 낮의 길이가...
hmhessayist 2017-01-28 19 982
---------------------------------------------------------------------------------------------------------------------------------
2727 [이경구]  
[한국수필 등단]
보스턴 티 파티
보스턴 티 파티                                                이&nb...
soolee1998 2017-01-06 17 1054
---------------------------------------------------------------------------------------------------------------------------------
272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일년에 한번 만나는 사람
  10년째 설봉 선생님 부인을 만났다. 9년을 만났어도 그 부인의 이름은 모른다, 매년 12월 둘째 주엔 어김없이 수지님이 오늘 설봉 선생님 부인과 점심 같이 합시다 전화가 온다. 대개는 서라벌에서 만나서 점심을 먹는다. 수지님이 점오늘 심을 매번 사는데 그냥 수지가 사는 거지 하고 나서지만 카드 한 장 안가...
savinekim 2017-01-01 15 1015
---------------------------------------------------------------------------------------------------------------------------------
272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기록(記錄)노트/석송 이 규 석 [4]
     기록(記錄)노트                                             ...
galcheon44 2016-12-19 12 1258
---------------------------------------------------------------------------------------------------------------------------------
2724 [김학]   촛불에서 탄핵까지
촛불에서 탄핵까지 -박근혜 대통령의 버티기를 보며-   김 학     나라가 시끄럽다. 온 나라가 뒤죽박죽이다. 5천만 국민이 불안과 초조 속에 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텔레비전에 나와서 굳은 표정으로 짤막하게 사과를 하고 나면 여론은 더욱 더 시끄러워졌다. 그 사과에 진정성이 담기지 않...
crane43 2016-12-10 10 1075
---------------------------------------------------------------------------------------------------------------------------------
272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감사 하는 날
     오늘 하루만 감사의 날이지는 아니지만, 그래도 감사 날을 정해 놓으니 전화도 오고 꽃다발도 보내 준다고 한다. 그리고 인사도 여기저기서 하고 있다. 사랑한다는 말이다. 이 세상에 사랑을 빼고 나면 무엇이 남을까, 아마도 미움과 시기와 질투만 남아 있을 것 같다.  나는 감사 쪽을 ...
savinekim 2016-12-08 12 873
---------------------------------------------------------------------------------------------------------------------------------
2722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아프리카 여행기
아프리카 여행기 2016. 11. 5~11. 12(남아공 잠비아. 짐바브웨. 보츠와나) 소산/문 재학 2016년 11월 5일(토) 흐림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날씨 속에 아프리카에 있는 세게3대 폭포의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와 케이프타운의 제일 끝자락 인도양과 대서양의 경계선 희망봉을 언제 한번 밟아보나 꿈꾸던 염원을 실현하기...
mjh022 2016-11-22 11 1261
---------------------------------------------------------------------------------------------------------------------------------
272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낙동강문학 등단]
사랑하는 조카딸
사랑하는 조카딸 ​  이천십오 년 한 해가 저물어가는 십이월 어느 날 네이버 블로그 신의 문학에 들어갔더니 정희 사랑에 아주 특별한 손님의 댓글이 선명하게 달려서 깜짝 놀랐다. “외삼촌 보고 싶었다. 응답해라.” 외삼촌이라니, 어디에서 많이 듣던 말인데 어떻게 된 일일까? 꿈인지 ...
sunkyu8153 2016-11-17 16 649
---------------------------------------------------------------------------------------------------------------------------------
272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위로라는 말
친구가 전화가 왔다 ,상의 할 일이 있고 할 말이 있다고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젖어 있다. 전화를 받고 아련한 여운이 남는다.   무슨 말을 하려고, 내가 섭섭하게 했나. 내가 한말이 씨앗이 되어 날아다니다 그녀의 귀에 들어가 그녀의 마음을 찔렀나 하는 생각까지, 곰곰이 내 안을 살펴보았다.   요즈음은...
savinekim 2016-11-15 11 1046
---------------------------------------------------------------------------------------------------------------------------------
2719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행복이란
행복이란 소산/문 재학 사람은 누구나 행복한 삶을 원한다. 행복해지기 위해서 살아간다. 그 중 행복의 으뜸은 건강이다. 말할 필요도 없이 몸이 건강해야 모든 것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것이 건강이다. 건강을 잃으면 모두를 잃는다고 하지 않았든가 행복이란 마음속으로 ...
mjh022 2016-10-31 9 701
---------------------------------------------------------------------------------------------------------------------------------
2718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농업 진흥지역
농업진흥지역 소산/문 재학 선진국 치고 식량 자급률이 100% 안 되는 나라가 없는데, 우리나라는 식량 자급률이 28%에서 22%로 떨어진지도 벌써 몇 년이 되었다. 식량의 무기화가 문제보다도 먹거리는 한 끼도 굶기가 힘든 생리 현상 때문에 설령 5년 치의 먹을 식량이 충분이 있다 하드라도 식량이 부족하다는 ...
mjh022 2016-10-05 19 1010
---------------------------------------------------------------------------------------------------------------------------------
271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기도 하는 시간들
내가 기도 안하는 죄를 범하지 않게 하소서 오늘도 기도 했다. 며칠 문인 회원이 뒤를 잡아 다녀서 어찌 하나 하고 고민 하였고 하나님 제게 어떻게 처신해야 하나요, 하고 기도를 많이 했다.  사실 나 같은 규모 없고 조직성 없고 즉흥적이고 충동 적이고 계획 성 없는 나, 내게 그런 당금 질이 좋을 것 하고 감...
savinekim 2016-09-27 19 1153
---------------------------------------------------------------------------------------------------------------------------------
2716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교하객담(交河客談)
                   교하객담(交河客談)         1.교하에서 촌놈으로 살기  이제 촌사람 다 되겠구나. 검은 피부에다 남보다 잘 생기지도 못한 얼굴이 꺼멓게 타서 꾀죄죄...
assa410 2016-09-21 38 1290
---------------------------------------------------------------------------------------------------------------------------------
271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시기상조(時機尙早)/석송 이 규 석 [2]
    시기상조(時機尙早)                                             &n...
galcheon44 2016-09-04 20 1019
---------------------------------------------------------------------------------------------------------------------------------
2714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시대 감상
시대 감상 하로가 다르게 변해가는 세상을 살아오면서 온갖 풍 가를 다 겪으며 살았다. 내가 국민 학교에 들어갔을 때 육이오가 일어났다. 내가 다녔던 국민 학교는 어느 정부에서 초등학교로 명칭이 바뀌었다. 작은 마을이다 보니 자고나면 누구 집에 는 아들을 낳았고 누구 집에는 딸을 낳았다는 소문이 해가 뜨기 ...
KGI8561 2016-09-02 22 1003
---------------------------------------------------------------------------------------------------------------------------------
2713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장가계. 봉황고성 여행기
장가계. 봉황고성 여행기 소산/문 재학 2016년 8월 22일(월) 맑음 풍년을 기대하는 벼의 出穗가 한창이고,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어 밭작물이 극심한 旱害를 입고 있었다. 오늘 서울의 온도가 36.6도라 했다. 벼농사야 정부에서 수원개발을 전국적으로 거의 완벽에 가깝도록 해두었기에 피해가 적...
mjh022 2016-09-01 22 1282
---------------------------------------------------------------------------------------------------------------------------------
2712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싹(朔)   2015년 11월14일 광화문 광장에서 벌어진 집회를 화면으로 보면서 처음에는 너무한다는 생각이 내감정이였다. 그른데 집회가 과격해 지면서 폭력으로 변해가는 것을 보면서 내감정도 격화 되어갔...
KGI8561 2016-08-06 28 1221
---------------------------------------------------------------------------------------------------------------------------------
2711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백두산 여행기 2
백두산 여행기 2 (2016. 7. 22~7. 28) 소산/문 재학 2016년 7월 22일(금) 맑음 미른 장마 속에 7월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속에 오후 느지막이 김해공항으로 향했다. 수년 전 압록강 쪽(서파)으로만 꽁꽁 얼어붙은(5월 31일) 백두산 天池를 내려다보았기에 깨끗한 푸른 물 천지 못을 보기위해 두만강 쪽(북파)...
mjh022 2016-08-02 20 1134
---------------------------------------------------------------------------------------------------------------------------------
271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독립 기념일
   미국에 이민 온지 41년 채입니다.40번을 맞이하는 독립 기념일이다. 하와이에서 독립 기념일을 대개는 하와이에서 맞이했지만 4년째 텍사스에서 독립기념일을 맞이했다. 작년에도 그 작년에도, 하와이에서는 7월 10일은 코리언 페스티벌을 하는데 4년째 못 가본다. 그날에는 문스‘ 재단에서 도서...
savinekim 2016-07-21 30 1144
---------------------------------------------------------------------------------------------------------------------------------
2709 [윤행원]   창작론 評說
창작론 評說                                  윤행원   한국수필작가회에서 펴낸 ‘나의 수필작법’을 읽었다. 대한민국에서 활...
harvardy 2016-07-07 23 1028
---------------------------------------------------------------------------------------------------------------------------------
270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그대 머문 자리에/석송 이 규 석
    그대    머문 자리에                                          &nb...
galcheon44 2016-07-01 22 934
---------------------------------------------------------------------------------------------------------------------------------
2707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자유문예 소설 등단]
참전유공자 세대의 아쉬움
참전유공자 세대의 아쉬움 우리나라의 생존 중인 참전유공자는 대부분 70~80대 노인이다. 참전유공자 1세대는 북한의 침략에 대항하여 동족상잔의 6·25전쟁을 치러 냈고, 2세대는 이역만리 월남 땅에서의 조국의 국익을 위해 헌신하였다. 참전유공자들은 연로하여 대부분 각종 병마에 시달리거나, 구부정한 ...
hwan9779 2016-06-24 27 900
---------------------------------------------------------------------------------------------------------------------------------
2706 [한명희]  
[문학21등단]
내가 왜 이러지
내가 왜 이러지?   韓 明 熙 내가 활동하고 있는 지역문인협회에서는 회원이 새로 책을 발간하면 1회에 한하여 50만원을 창작지원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나도 9월 월례회 때, 새로 발간한 수필선집 ‘어처구니 있다’를 들고 나가 틈날 때 읽어달라고 한권씩 기증하였다. 회원들은 의례적인 말이긴 ...
hmhessayist 2016-06-06 30 949
---------------------------------------------------------------------------------------------------------------------------------
2705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태항산 여행기
태항산 여행기 (2016. 5.17 ~ 21) 소산/문 재학   2016년 5월 17일(화) 맑음 모처럼 부부모임에서 태항산 탐방을 하게 되어 아침 6시에 김해공항으로 출발했다. 어제 내리던 비가 그치고 여행길을 축복이나 해주듯 날씨는 맑고 오월의 신록은 윤기로 흘러내리고 있었다.   김해 국제공항에서 10시 10분에...
mjh022 2016-05-25 30 1076
---------------------------------------------------------------------------------------------------------------------------------
270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시대적 감정유입/석송 이 규 석 [9]
시대적 감정유입                                                ...
galcheon44 2016-05-22 38 1108
---------------------------------------------------------------------------------------------------------------------------------
2703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동구 밖 과수원 길
동구 밖 과수원 길 / 들 샘 독창   들 샘 정 해각   과수원 길 동구 밖 과수원 길 아카시아 꽃이 활짝 폈네 하얀 꽃 이파리 눈송이처럼 날리네 향긋한 꽃냄새가 실바람 타고 솔솔 둘이서 말이 없네 얼굴 마주 보며 생긋 아카시아꽃 하얗게 핀 먼 옛날의 과수원 길       이 노래가 ...
jhg33 2016-05-18 29 916
---------------------------------------------------------------------------------------------------------------------------------
2702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집념
  집념(執念)   내가 세상에 태어나게 된 것은 전적으로 운명이다. 나의 부모님은 나를 세상에 태어나게 하려고 계획 하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러니 나는 오직 신이 쳐놓은 운명이란 덫에 걸려 세상에 나온 것이다. 세상에 태어 나옴으로 해서 인간이란 이름을 얻었고, 나의 부모님의 자식으로 귀한 이름...
KGI8561 2016-05-14 29 935
---------------------------------------------------------------------------------------------------------------------------------
2701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1, 최 참판의 풍류
박경리씨의 토지로 인해 유명해진 평사리를 가는데 마음이 셀렌다. 창문협회에서 2박3일로 평사 리를 간다고 하기에 신청하였는데, 이번 여행에 일정이 있다니 고맙고 감사 한지. 토지를 두 번이 나 탐독한 나는 가보고 싶은 고장이다. 안내가 말하기를 최참판 댁의 건물을 세트 만드는데 100억을 들여서 지었다고 한...
savinekim 2016-05-14 28 686
---------------------------------------------------------------------------------------------------------------------------------
2700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서유럽 여행기(3부)
서유럽 여행기(3부) (10개국=영국.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독일. 오스트리아. 이태리. 모나코. 스위스. 프랑스.) 16일간 소산/문 재학   2016년 4월 23일(토)비 아침 7시 비가 촉촉이 내리는 속에 미지의 세게 친퀘 테레 (Cinque Terre)로 향했다. 친퀘 테레는 이탈리아 라스페치아(La Spezia)의 서쪽에...
mjh022 2016-05-09 35 962
---------------------------------------------------------------------------------------------------------------------------------
2699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서유럽 여행기(1부)
서유럽 여행기(1부) (10개국=영국. 네덜란드. 벨기에. 룩셈부르크. 독일. 오스트리아.. 이태리. 모나코. 스위스. 프랑스.) 16일간 소산/문 재학   2016년 4월 13일(수) 비 오늘은 20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연초록 물결이 산하를 물들이는 好時節. 봄을 재촉하는 싱그러운 봄비 속에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서유...
mjh022 2016-05-02 32 843
---------------------------------------------------------------------------------------------------------------------------------
269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몽상(夢想)유곡/ 석송 이 규 석
    몽상(夢想)유곡                                             &nbs...
galcheon44 2016-05-01 33 701
---------------------------------------------------------------------------------------------------------------------------------
2697 [윤행원]   휘파람새의 자녀교육
    휘파람새의 자녀교육                                   /석계 윤행원 우리들 어린이의 올바른 성장과 발육을 위해서는 부...
harvardy 2016-04-17 39 1235
---------------------------------------------------------------------------------------------------------------------------------
2696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1+1=3
               1+1=3   1+1=2는 분명 정답이다. 1+1=2 라는 답은 아마 요즘아이들은 3살만 지나면 다 안다. 나 역시도 초등학교에서 배운 1+1=2라는 답의 확신을 가지고 칠십년이 넘도록 살았다. 그른데 내가 살아온 칠십년의 세월을 돌...
KGI8561 2016-04-09 33 1085
---------------------------------------------------------------------------------------------------------------------------------
269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만남은 사랑이다./석송 이 규 석
      만남이란 D.N.A가 읽는다.                                          ...
galcheon44 2016-04-02 42 1158
---------------------------------------------------------------------------------------------------------------------------------
2694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마무리
                         마무리                           &nb...
KGI8561 2016-04-02 36 1190
---------------------------------------------------------------------------------------------------------------------------------
2693 [최용현]   <콩트> 나의 백수 탈출기
나의 백수 탈출기   최용현(수필가)     첫 직장인 OO생명에 공채로 입사한지 3년 5개월 만에 대리로 승진하니 바로 동안양영업소장으로 발령이 났다. 영업소에서 한 달 마감을 해보니 도무지 앞이 보이지 않았다. 결단을 내려야했다. 빚을 내서라도 상부에서 제시하는 실적을 채우며 버텨나가야 할지,...
weolsan 2016-03-22 41 1356
---------------------------------------------------------------------------------------------------------------------------------
269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다시 팔 당을 지나면서
팔 당을 지나면서 보니 팔 당이 바닥이 들어 났다. 올해는 가물어서 물이 말랐다고 한다. 여름철 물이 넘칠 것을 대비하여 물을 뺀다고 한다. 올해는 비가 안와서 바닥이 들어 났다고 한다. 팔 당 부근으로 안개가 짙게 깔리어 시야를 가리고 있지만 , 아스라이 큰 산이 안개 속에서 희미하게 보이는 그 산이 칠 산이라...
savinekim 2016-03-15 39 1306
---------------------------------------------------------------------------------------------------------------------------------
2691 [한명희]  
[문학21등단]
임종체험
임종(臨終) 체험   韓 明 熙   그리움   어제 밤에도 보았지요 달무리 맴을 도는 하얀 그늘 속에서   오늘 아침에도 보이네요 보리밭이랑 아지랑이 너울 속에서   그리움이에요 아련한 사랑의 그림자   떠나지 마세요 바람 따라 물결 따라   바라만 볼게요 ...
hmhessayist 2016-03-12 49 1433
---------------------------------------------------------------------------------------------------------------------------------
2690 [손희]   복숭아집
2015년 봄 계간 에세이문예 발표작 -발행지 : 부산-   복숭아집   손 희   복숭아가 썩어간다. 차갑고 메마른 흙더미 속에 아무렇게나 곤두박질쳐진 채 숨이 멎어가는 복숭아의 헐벗은 무덤이 가련하다. 어릴 적 아버지가 그랬듯, 어쩌면 그도 달게 썩어가고 있는지 모른다. 한 줌 흙을 두 ...
bestsmile 2016-03-11 46 1137
---------------------------------------------------------------------------------------------------------------------------------
2689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다산 초당 가는 길
다산 초당 가는 길   들 샘 정 해각   다산 선현의 발자취 따라 / 찾아 가는 초당 길 인적은 보이지 않고 / 산새들도 머물지 않는 / 만덕산 후미진 외진 길 가파른 길 굽이돌라 / 오를 때마다 돌부리 채여 넘어지며 다시 오른 / 단장의 열두 굽이 길 청운의 펼칠 꿈 접어두고 / 외로이 가신님의 험...
jhg33 2016-03-06 51 1139
---------------------------------------------------------------------------------------------------------------------------------
268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효(孝)의 진실/석송 이 규 석
    효(孝)의 진실     효(孝)의 기본은 따듯한 마음으로 공경하고 보살펴 드리는 순수함을 바치는 과정을 말할 수 있는 것이다.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인간의 기본적인 행동을 있는 그대로 보여드리는 것이 효의 진행형이다. 부모님이기에 연로(年老)한 노인이기에 어떤 보상심리를 ...
galcheon44 2016-03-04 44 1018
---------------------------------------------------------------------------------------------------------------------------------
2687 [최용현]   <콩트> 어느 보조기사 이야기
어느 보조기사 이야기   최용현(수필가)      어디서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을지 모르겠다. 손재주가 뛰어나 뭐든 뚝딱 잘 고쳤고, 여러 스포츠에도 능했던 사촌동생, 나를 유난히 잘 따랐고, 공부하기 싫어서 고등학교에도 진학하지 않았던 이종사촌동생 인규 이야기를 하려면.    그...
weolsan 2016-02-27 62 1137
---------------------------------------------------------------------------------------------------------------------------------
268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횡재
  오늘은 병원 예약이 2시 반이고 그리고 난 다음 마사지와 침을 맞는 날이다. 지우가 아침 반이고 나는 오후반이라서 일찍 가면 만나서 얼굴을 마주 보며 몇 마디 안부라도 주고받을 수 있어서 일찍 집을 나섰다, 일찍 나섰지만 이른 시간도 아니다, 항상 일찍 집을 나오지 못하고 꾸무럭거리는 습성은 평생을 바...
savinekim 2016-02-27 47 882
---------------------------------------------------------------------------------------------------------------------------------
2685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진돗개
진돗개   진돗개   들 샘 정 해각   우리나라 전래의 고유토종개 중에 세계적인 명견의 반열에 오른 개중에 진돗개와 풍산개가 있다. 두 개 모두다 체구가 그리 크지 않은 중형견이지만 풍모가 준수하고 강인한 체력에 복종심이 강하여 사냥개로써 손색이 없어 국가적 보호 육성의 필요성이 있어...
jhg33 2016-02-22 58 855
---------------------------------------------------------------------------------------------------------------------------------
2684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빛바랜 한장의 사진
소년병으로 징병돼 6.25 교암산 전투에서 전사한 일등중사 고 정 해림 동생 영정   빛바랜 한장의 사진   들 샘 정 해각   한쪽 종이 속에 붙들려 세월의 벽을 넘어온 한 장의 얼룩진 사진 오랜 세월의 흐름 속에도 한 폭의 그림 되어 시공 속 허상으로 남아있네. 흘러간 세월의 연륜 ...
jhg33 2016-02-09 65 1234
---------------------------------------------------------------------------------------------------------------------------------
2683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날 깨우쳐 준 노래
사랑을 위하여" - 김현주 (M-sop) / 류재광 (Ten)   날 깨우쳐 준 노래   들 샘 정 해각   완고하고 보수적인 집안에서 태어나 또 주로 클래식음악과 가곡에 길 드려져서 그런지 나는 가요에 대하여는 좀 경멸하는 듯 한선입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어딘지 모르게 저속하면서도 즉흥...
jhg33 2016-02-06 63 1164
---------------------------------------------------------------------------------------------------------------------------------
268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5일장(장날)석송 이 규 석
       5일장(장날)                                           &nb...
galcheon44 2016-02-05 58 1056
---------------------------------------------------------------------------------------------------------------------------------
2681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물과 환락의 도시 암스테르담(Amsterdam)
암스테르담 가는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아침 김밥을 들며   물과 환락의 도시 암스테르담(Amsterdam)   들 샘 정 해각   내가 머물고 있는 독일 쾰른 근교 휘어트에서 약 3시간 걸리는 350km 떨어져 있는 네덜란드(Netherlands)의 수도 암스테르담(Amsterdam)을 방문하기 위해 김밥을 싸들고 아침 ...
jhg33 2016-02-03 49 969
---------------------------------------------------------------------------------------------------------------------------------
2680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루체른의 빈사의 사자 상(The dying Lion of Luzern)
루체른호반 도시 루체른   루체른의 빈사의 사자 상(The dying Lion of Luzern)   글 / 들 샘 정 해각   경관이 아름다운 루체른 호의 서안 로이스 강의 기점에 위치한 인구 약 6만 9000명의 스위스 루체른(Lucerne)주의 주도(州都), 루체른(Lucerne)은 배후에 피라투스 산이 높이 솟아 있어 알...
jhg33 2016-02-03 55 1707
---------------------------------------------------------------------------------------------------------------------------------
2679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신비롭고 경이로운 장엄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
그랜드 캐니언 국립공원 전경   신비롭고 경이로운 장엄한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   글 / 들 샘 정 해각   내가 머물고 있던 산타클라라 오크 그러브(참나무 숲)에서 7월 초순경 아침 7시 그랜드 캐니언과 라스베가스, 부라이언스 캐니언 그리고 시온 캐니언을 관광하기로 하고 6박 7...
jhg33 2016-02-03 52 989
---------------------------------------------------------------------------------------------------------------------------------
2678 [최용현]   <콩트> 뱅뱅사거리에서
뱅뱅사거리에서   최 용 현      새해가 시작된 지 2주일쯤 지난 금요일 오후, 진우한테서 전화가 왔다. 옥천에 있는 설 사장이 오랜만에 서울에 올라오면서 전화를 했는데, 강남 멤버들과 신년회 겸 술 한잔 하고 싶다고 하니 특별한 일이 없으면 퇴근하고 거기로 오라는 것이다. 뱅뱅사거리 근...
weolsan 2016-01-30 61 868
---------------------------------------------------------------------------------------------------------------------------------
2677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인간존재의 실상
약 2,900광년 떨어진 에스키모 성운 인간존재의 실상 들 샘 정 해각 나는 어렸을 때부터 호기심이 많았던지 밤하늘을 쳐다보길 무척이나 좋아했다. 밤하늘엔 무수히 빤짝이는 크고 작은 별들, 마치 금 은 가루를 뿌려 놓은 것 같이 보이는 은하수들 그 은하수 너머에는 무엇이 또 있을까. 달은 실 낫...
jhg33 2016-01-28 45 1236
---------------------------------------------------------------------------------------------------------------------------------
2676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은행 단풍잎 (논쟁과 언쟁)
은행 단풍잎   은행 단풍잎 (논쟁과 언쟁) 글 / 들 샘 정 해각   H 문학회 가을 문학기행 때의 일이다. 1박 2일 일정으로 아산지방 문학기행 코스를 잡은 첫날은 논산 계백장군 유적지, 부소산 낙화암 백마강등을 돌아보고 숙소로 정한 아이에프 콘도미니엄에서 몸을 풀었다. 다음날 맹사성 고택, 장...
jhg33 2016-01-27 51 642
---------------------------------------------------------------------------------------------------------------------------------
2675 [손용상]  
[조선일보 신춘문예]
기러기 '비가'
sonamoo 2016-01-24 49 570
---------------------------------------------------------------------------------------------------------------------------------
267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민들레 꽃이 필 때/석송 이 규 석
    민들레    꽃이 필 때                                           ...
galcheon44 2016-01-18 48 851
---------------------------------------------------------------------------------------------------------------------------------
2673 [이경구]  
[한국수필 등단]
나이테 단상
  나이테 단상    날씨가 추워지자 아내와 함께 서재에 있는 고목 커피 테이블을 벽난로 옆으로 옮겨 놓았다. 내 테이블은 견고하기로 유명한 미얀마산 티크 나무다. 지금으로부터 50년 전인 1966년에 첫 해외 근무지인 랑군 총영사관에서 근무할 때 장만하였다. 랑군이란 양곤의 옛 이름이다.  &nb...
soolee1998 2016-01-18 53 932
---------------------------------------------------------------------------------------------------------------------------------
2672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기다림으로 가는 여정
  기다림으로 가는 여정   ...
lib7269 2016-01-16 41 972
---------------------------------------------------------------------------------------------------------------------------------
2671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짝지(지팡이)
짝지(지팡이)     지팡이는 예로부터 인간과 밀접한 관계를 지탱해온 물건이다. 어찌 보면 인간은 삶의 일부분을 지팡이에 의지 하면서 살아 왔다고 해도 별로 틀린 말이 아닐 듯싶다. 그런데 요즈음에는 지팡이에 대한 인식이 흐려지는 것 같다. 마을에 나가 보면 할머니들이 지팡이 대신 애기들이 타...
KGI8561 2016-01-16 40 1090
---------------------------------------------------------------------------------------------------------------------------------
2670 [최용현]   <콩트> 담배를 함께 끊자고?
담배를 함께 끊자고?   최 용 현      오늘도 출근길에 담배 한 갑을 샀다. 아침에 일어나면 목이 따갑고 가끔 목구멍에서 누런 가래 덩어리가 나와서 이제 정말 담배를 끊어야겠다고 생각하면서도, 출근길에 한 갑 사서 사무실에서 다 피우고, 퇴근길에 또 한 갑 사서 집에서 다 피우는 오래된 ...
weolsan 2015-12-31 62 1099
---------------------------------------------------------------------------------------------------------------------------------
266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사는 것도 죽는 것도
  사는 것도 죽는 것도   ...
lib7269 2015-12-31 54 978
---------------------------------------------------------------------------------------------------------------------------------
266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강물은 흐른다
  강물은 흐른다   ...
lib7269 2015-12-25 51 1019
---------------------------------------------------------------------------------------------------------------------------------
266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너 보다 나를 읽을 줄 알아야/석송 이 규 석
너 보다 나를 읽을 줄 알아야                                             &...
galcheon44 2015-12-19 51 1077
---------------------------------------------------------------------------------------------------------------------------------
2666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태국북부 여행기
태국북부 여행기 (태국. 미얀마. 라오스 국경지대) 소산/문 재학 2015년 12월 5일(토) 맑음 중부지방과 서해안에 폭설과 한파주의보(서울 –4도) 발령되어도 남부지방의 날씨는 모처럼 빙점을 넘나드는 청명한 날씨 속에 김해공항으로 향했다. 오후 5시 40분 탑승수속을 마치고 6시 10분 KAL(KE2669)중형...
mjh022 2015-12-18 58 1344
---------------------------------------------------------------------------------------------------------------------------------
266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산처럼 살다보면
산처럼 살다보면 ...
lib7269 2015-12-16 71 1024
---------------------------------------------------------------------------------------------------------------------------------
266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추억 할만한 친구가
20년을 알던 사람이 오늘 하늘나라로 갔다고 알려 왔다. 이런 저런 인연으로 만나고 같이 공유한 시간을 돌아보았다. 돌아보니 추억이 할 만한 시간들이 없었다. 그 긴 시간 속에 그녀와 Macy에 같이 갔었고, 우체국에도 갔었고, 교회 예배당에서도 나란히 같이 앉아 예배시간을 공유하기도 한 사람, 그녀는 차가 없었...
savinekim 2015-12-12 55 991
---------------------------------------------------------------------------------------------------------------------------------
2663 [윤행원]   메디치 가문과 피렌체
    메디치 가문과 피렌체 꽃의 도시 피렌체는 르네상스 시대를 가장 먼저 꽃피우고 발전시켰던 도시다. 예술과 학문의 도시 피렌체의 찬란한 역사는 세계역사와 문화에 심대한 영향을 끼쳤다. 거리를 걷다보면 탄성이 저절로 나온다. 르네상스 시대의 건축물이 잘 보존되어 도시 전체가 정교한 예술품으로 ...
harvardy 2015-12-06 63 1040
---------------------------------------------------------------------------------------------------------------------------------
266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꿈으로 접어 가슴에 묻는다./석송 이 규 석
    꿈으로 접어     가슴에 묻는다.                                       &nb...
galcheon44 2015-12-04 56 1248
---------------------------------------------------------------------------------------------------------------------------------
2661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좁은문
좁은 문   “좁은 문으로 들어가기를 힘써라. 멸망으로 인도하는 문은 크고 그 길이 넓어 거기로 들어가는 자가 많고, 생명으로 인도하는 문은 몹시 비좁아 찾는 이가 적음이니라” 내가 앙드래지드의 소설 “좁은문“ 을 읽은 때가 사춘기를 벗어날 때 쯤 이였든 것 같다. 그때 읽은 여러 ...
KGI8561 2015-11-29 51 1110
---------------------------------------------------------------------------------------------------------------------------------
2660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꽃길 떠나신 님의 흔적/석송 이 규 석 [2]
    꽃길 떠나신       임의 미소(微笑)                                      &n...
galcheon44 2015-11-24 56 1794
---------------------------------------------------------------------------------------------------------------------------------
2659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큰 바위 얼굴(The Great Stone Face)을 찾아서
큰 바위 얼굴(The Great Stone Face)을 찾아서 글 / 들 샘 정 해각   내가 어렸을 때 읽은 미국작가 너대니얼 호손(Nathaniel Hawthorn: 1804-1864)이 쓴 단편 소설 큰 바위 얼굴(The Great Stone Face)이라는 글만큼 나에게 감명과 꿈을 준 글은 일찍이 없었습니다. 이 글은 하도 유명해 학교 국...
jhg33 2015-11-23 54 1249
---------------------------------------------------------------------------------------------------------------------------------
2658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정 유 태 경 커피 한 잔의 따듯한 정이 이렇게 잊히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얻어 마시는 종이컵에 커피 한 잔이 추운 날씨에 이렇게 잊히지 않는 정을 마셨던 적이 있었다. 어느 싸늘한 겨울 저녁, 바람이 유난히도 온 천지를 온통 뒤흔들고 있어 마음속까지 싸늘했다. 무심히 지나쳐 버린 것보다 남은 세월...
QAQA1126 2015-11-22 63 994
---------------------------------------------------------------------------------------------------------------------------------
2657 [최용현]   <콩트> 웅계(雄鷄)
웅계(雄鷄)    최용현(수필가)     한 문학카페에 연재하는 내 영화에세이에 꾸준히 댓글을 다는 사람이 있었다. ‘팔색조’라는 닉네임을 쓰는 여자였다. 지난봄, 고맙다는 인사와 함께 책 한권 보내주겠다고 쪽지를 보냈다. 주소와 핸드폰 번호가 적힌 회신이 왔다. 부산이었다. ...
weolsan 2015-11-02 87 1471
---------------------------------------------------------------------------------------------------------------------------------
2656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달빛바다
                      달빛 바다   내가 사춘기로 접어들면서 내 마음은 온통 불만투성이로 뭉쳐져 있었다. 도대체 아무것도 할 수가 없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가 않았다. 그른 시절 나는 밤이면 ...
KGI8561 2015-11-02 61 1118
---------------------------------------------------------------------------------------------------------------------------------
2655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나눔의 자리
 지우가 나 힘들어요 말한다. 같이 걸어 보자는 것이다. 알라 모아나 비치를 걷자는 것이다. 그 길이 어떤 의미의 길인지, 그리움이 고이는 길이다. 아련하게 아파 오는 길이다. 신학을 나와서 그 열정을 시키기 위해서 8년을 전도지를 만들어 예수 믿으세요. 사랑하는 믿음의 지우와 함께 한 길이다.  모래밭...
savinekim 2015-10-31 59 1140
---------------------------------------------------------------------------------------------------------------------------------
2654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그런 사람이 그립다
그런 사람이 그립다 조그만 동네에 오순도순 모여 사는 이웃들은 어떤 일가붙이보다 더 가깝고 정답게 지내고 있다. 삶의 연륜이 비슷한 이웃이 있다면 살붙이보다 더 살가운 친구가 되어 세상 누구보다 더 가까이 지낼 수 있다. 이웃에 그런 친구가 하나 있...
lib7269 2015-10-25 49 1475
---------------------------------------------------------------------------------------------------------------------------------
2653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할머니 치마
할머니의 치마   어릴 적 할머니에게 매달려 응석을 부리는 아이들이 무척 부러울 때가 있었다. 자식들을 돌아볼 사이 없이 바쁘게 살아가는 어머니를 바라보는 나로서는 그 아이들이 여간 부러울 수가 없었다. 그른 나에게 언제 부터인가 할머니가 생겼다. 우리 할머니는 아니었지만, 바로 우리 앞집으로 혼자 ...
KGI8561 2015-10-08 80 2800
---------------------------------------------------------------------------------------------------------------------------------
2652 [윤행원]   영고성쇠
영고성쇠                         /석계 윤행원 세월이 가면 모든 생물은 나이를 먹고 끝장을 맞는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다. ‘세월한테 이기는 장사(壯士) 없다’라는 말이 ...
harvardy 2015-10-07 60 1388
---------------------------------------------------------------------------------------------------------------------------------
2651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돌아온 지갑
    돌아온 지갑     ...
lib7269 2015-10-05 70 1414
---------------------------------------------------------------------------------------------------------------------------------
265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무궁화를 심어 가꾸자
[열린 광장] 무궁화를 심어 가꾸자       [LA중앙일보]    발행 2015/09/29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5/09/28 18:00         토요일 새벽 아내와 11살 ...
QAQA1126 2015-10-04 60 1172
---------------------------------------------------------------------------------------------------------------------------------
264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지성인의 용기/석송 이 규 석
    지성인의 용기                                              &...
galcheon44 2015-09-30 75 1234
---------------------------------------------------------------------------------------------------------------------------------
2648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영일만 아리랑
영일만 아리랑   내가 처음 바다 일을 시작 했을 때의 기억은, 작은 전마선으로 형과 함께 초여름이면 산란을 위해 연안으로 몰려드는 날치 잡이를 시작 하면서부터 엿던것 같다. 작은 어촌 마을에서 그나마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보리밭 한 마지기도 없던 우리에게는 보릿고개가 한창 어려웠든 시절 그 ...
KGI8561 2015-09-29 76 1337
---------------------------------------------------------------------------------------------------------------------------------
2647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성남 모란시장 철판구이 선술집
성남 모란시장 철판구이   성남 모란시장 철판구이 선술집   들 샘 정 해각   경기도 성남에 있는 모란시장은 5일 간격으로 시장을 열고 있는 우리나라 전통적인 맥을 이어오고 있는 향토민속재래시장으로 일반시장에서는 볼 수 없는 진귀한 토산품도 나온다고 입소문이 나 있다. 나는 유일하게...
jhg33 2015-09-28 78 1225
---------------------------------------------------------------------------------------------------------------------------------
264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3)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3) -상사화의 일생   ...
lib7269 2015-09-22 68 1271
---------------------------------------------------------------------------------------------------------------------------------
2645 [최용현]  
[한맥문학 등단]
꾀꼬리 울름소리
꾀꼬리 꾀꼬리 울름소리 들 샘 정 해각 녹음이 욱어진 숲에서 나무 가지 사이로 간간이 보이는 노란 꾀꼬리의 모습은 참으로 아름답기 그지없다. 머리에 검은 띠를 들르고 황금빛 날개를 펼치면서 날아가는 환상적인 아름다운 자태와 그 청아한 울름소리에 매료되어 나는 유년기에 ...
jhg33 2015-09-22 65 1186
---------------------------------------------------------------------------------------------------------------------------------
2644 [최원현]  
[한맥문학 등단]
학생 주먹 패
학생 주먹 패 올린이 / 들 샘 정 해각 1945년 8월 15일 태평양전쟁에서 패망한 일제로 부터 해방된 우리나라는 한 때 미군정하에서 치안질서가 제대로 잡히지 않아 주먹패들이 뒷골목에서 활개치고 다닌 적이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학원가에서도 예외 없이 주먹패들이 행세를 하고 ...
jhg33 2015-09-22 69 994
---------------------------------------------------------------------------------------------------------------------------------
2643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동구 밖 과수원 길
아카시아 꽃 동구 밖 과수원 들 샘 정 해각 과수원 길 동구 밖 과수원 길 아카시아 꽃이 활짝 폈네 하얀 꽃 이파리 눈송이처럼 날리네 향긋한 꽃냄새가 실바람 타고 솔솔 둘이서 말이 없네 얼굴 마주 보며 생긋 아카시아꽃 하얗게 핀 먼 옛날의 과수원 길     이 노래가...
jhg33 2015-09-19 69 960
---------------------------------------------------------------------------------------------------------------------------------
2642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북유럽 여행기(2부)
북유럽 여행기(2qn) (러시아.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2015. 8. 23 ~ 9. 2 소산/ 문재학 2015년 8월 28일(금) 맑음 오늘도 가벼운 설레임을 안고 8시에 호텔을 나와 헬싱보리 선착장으로 향했다. 지평선 멀리 멀리 풍력발전기가 멋지게 돌고 왕복선 4차선의 제한속도는 시속 120km로 붉은 전광판이 ...
mjh022 2015-09-13 60 1347
---------------------------------------------------------------------------------------------------------------------------------
2641 [최용현]   <콩트> 서예동아리 들어가기
서예동아리 들어가기       최용현(수필가)    제대가 가까워지면서 붓글씨에 대한 생각이 많이 났다. 대학에 입학했을 때 바로 서예동아리에 가입하지 않은 것이 못내 후회스러웠다. 누구한테서도 배운 적이 없었고 서예학원에 다닌 적도 없었지만, 학창시절에는 붓글씨 잘 쓴다는 ...
weolsan 2015-09-08 94 1243
---------------------------------------------------------------------------------------------------------------------------------
2640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북유럽 여행기(1부)
북유럽 여행기(1부) (러시아. 핀란드.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2015. 8. 23 ~ 9. 2 소산/ 문재학 2015년 8월 23일(일. 맑음) 오늘은 처서 날. 목함 지뢰로 촉발된 남북관계 긴장 속에 남북고위 인사의 철야회담이 새벽 4시 15분에 끝나고 오후에 다시 재개 된다는 보도를 보면서 인천공항에서 13시 10분 러시...
mjh022 2015-09-08 78 1401
---------------------------------------------------------------------------------------------------------------------------------
2639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긍정의 힘
긍정(肯定)의 힘   우리가 살아가는 과정 속에는 높고 낮은 어려움들이 수없이 많다. 그러나 사람들은 제각기 그 어려운 일들을 슬기롭게 잘 풀어 가며 살아가고 있다. 때로는 절망적인 난관에 부딪칠 때도 있고, 때로는 삶을 포기 하고 싶도록 위급한 순간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KGI8561 2015-09-07 61 744
---------------------------------------------------------------------------------------------------------------------------------
263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꽃잎 책갈피의 꿈
  꽃잎 책갈피의 꿈   ...
lib7269 2015-09-07 65 915
---------------------------------------------------------------------------------------------------------------------------------
263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사랑아! 눈물이 소금만큼 짜겠느냐?/석송 이규석
사랑아!    눈물이 소금만큼 짜겠는가?                                         &nbs...
galcheon44 2015-09-07 71 896
---------------------------------------------------------------------------------------------------------------------------------
2636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친구
친구   일찍 죽은 친구가 있었다. 아마 사십대 초반 인 것 같다. 나와 초등학교 육년을 함께하고 형편이 어려워 고등 공민학교(진학 못한 학생들을 위해 지역 선배님들이 중학교 과정을 가르치든 학교)에 일 년 쯤 다니다 겨울 방학을 앞두고 나는 학교를 그만 두고 친구는 일학년을 마치고 그만 두었는데, 이듬...
KGI8561 2015-08-29 71 868
---------------------------------------------------------------------------------------------------------------------------------
2635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독일 쾰른 트라이앵글 파노라마(Koln Triangle Panorama)전망대
독일 쾰른 트라이앵글 파노라마(Koln Triangle Panorama)전망대                                        ...
jhg33 2015-08-28 80 969
---------------------------------------------------------------------------------------------------------------------------------
2634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감귤 한 개의 교훈
제주 감귤   감귤 한 개의 교훈 들 샘 정 해각   2003년 11월 14일 11:30분 인천 국제공항을 이륙한 인도네시아 여객기 GA871기는 한국에서 강제 추방당한 인도네시아 출신 근로자들로 붐비고 있었습니다. 우리나라도 불과 30년 전에는 저러한 처지에 놓여 있었는데 생각하며 무거운 마음을 억누를 ...
jhg33 2015-08-28 68 791
---------------------------------------------------------------------------------------------------------------------------------
2633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가을 명상
가을 명상( 瞑想)   가을이 내린다. 먼 산꼭대기 위로 높이 펼쳐진 파란 하늘에서 춤을 추며 내려오는 나비 같이, 조용히 가을이 내리고 있다. 들판에 곱게 피 여 있는 꽃잎위에 사뿐히 내려앉은 나비의 날개위로, 따사로운 태양이 가을을 품고 오붓하게 내린다. 산자락으로 무성하게 자란 억새풀들이 골자기를 ...
KGI8561 2015-08-23 67 772
---------------------------------------------------------------------------------------------------------------------------------
2632 [윤행원]   대한민국 사람들
대한민국 사람들 요즘 대한민국 사람들은 참으로 잘 산다.  동네 놀이터 옆 쉼터에는 멀쩡한 중고 가죽 소파가 있고 나무 기둥에는 벽시계도 걸어 놓았다. 아무도 훔쳐가는 사람은 없다. 나 어릴 적엔 80여 가구 마을에서 시계 있는 집은 단 한 집뿐이었다. 어머니가 동생을 낳으면 사주 시간(四柱 時...
harvardy 2015-08-12 70 850
---------------------------------------------------------------------------------------------------------------------------------
2631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
  기다린다는 것에 대하여   ...
lib7269 2015-08-12 67 1024
---------------------------------------------------------------------------------------------------------------------------------
2630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독일 하이델베르크 여행기
하이델베르크 성에서 내려다 본 시가지 전경   독일 하이델베르크 여행기   들 샘 정 해각   룩셈부르크에서 약 250km 떨어져 있는 네카르강(Necker)과 라인강(Rhein)이 합류하는 독일 서남쪽 언덕에 있는 고색창연한 도시 하이델베르크는 "신성한 산" 이라는 뜻으로 1196년 이 지역에 ...
jhg33 2015-08-12 69 1215
---------------------------------------------------------------------------------------------------------------------------------
2629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독일 전설의 드레곤 바위산 (Drachenfels)을 찾아서
독일 전설의 드레곤 바위산 (Drachenfels)을 찾아서   들 샘 정 해각   본(Bonn)에서 라인 강을 건너면 쾨닉스빈터(Konigswinter)라는 동내가 나오는데 그 곳 산에 해발 321m 높이의 용 바위산 (Drachenfels)이 있습니다. 이 산 정상에는 고성의 잔해가 남아 있고 독일인들의 마음속에 영웅으로 남아있는 지...
jhg33 2015-08-06 75 969
---------------------------------------------------------------------------------------------------------------------------------
2628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아버지의 상여
아버지의 상여(喪輿)                                               &...
KGI8561 2015-08-04 64 1148
---------------------------------------------------------------------------------------------------------------------------------
2627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자유의 자유
  자유의 자유   ...
lib7269 2015-08-02 82 956
---------------------------------------------------------------------------------------------------------------------------------
262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사랑의 힘
  사랑의 힘   ...
lib7269 2015-08-02 76 888
---------------------------------------------------------------------------------------------------------------------------------
2625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네덜란드의 마스트리히트 성 피터 악마의 동굴을 찾아서
독일 쾰른은 북위 50도에 위치해서 그런지 6월 중순이 넘었는데도 제법 기온이차고 해도 오후 10시경에 넘어가 한국에 비해 낮 시간이 매우 길다. 나는 동굴에 들어 가기위해 옷을 좀 두텁게 입고 쾰른에서 약 150km 떨어진 거리에 있는 네덜란드의 마스트리히트(Maastricht) 성 피터 동굴(Caves of Saint Pietersberg hi...
jhg33 2015-08-01 85 1071
---------------------------------------------------------------------------------------------------------------------------------
2624 [김근이]  
[문학공간 등단]
학교 가는길
학교 가는 길                                           김근이  아직도 기억에 남...
KGI8561 2015-08-01 64 1163
---------------------------------------------------------------------------------------------------------------------------------
2623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재미로 풀어보는 육십갑자/석송 이규석 수필가
재미로 풀어 읽는 동화  (이 작품은 순수하게 석송 이규석 수필가의 자작품이며 어린 동심의 세계에서 재미로 풀어보고자 하는데 그 본뜻이 있다.)    10간(干) 12지(支)의 기본 풀이를 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재미를 가미하여 풀어보자는 것이다. 이렇게 우리의 고유 문화적 뜻 풀이를 하고자 하는 ...
galcheon44 2015-07-31 79 1153
---------------------------------------------------------------------------------------------------------------------------------
2622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굿 닥터
굿 닥터 굿 닥터(Good Doctor) 들 샘 정 해각 좋은, 또는 훌륭한 의사는 어떠한 사람을 뜻하는 것일까. 흔히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볼 때 의사는 의술을 베풀 때 인술이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현행 다양한 직업군(職業群)에서 의사는 고수입 군에 속하는 직업으로 선망...
jhg33 2015-07-30 79 922
---------------------------------------------------------------------------------------------------------------------------------
262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꿈엔들 이보다 그립기야 하겠는가?/석송 이 규 석
꿈엔들 이보다 그립기야 하겠는가?                                           &nbs...
galcheon44 2015-07-28 87 745
---------------------------------------------------------------------------------------------------------------------------------
2620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큰비 내린 강물처럼
  큰비 내린 강물처럼   ...
lib7269 2015-07-21 77 804
---------------------------------------------------------------------------------------------------------------------------------
2619 [윤행원]   나의 수필작법에 대하여
한국수필 작가회에서 펴낸 ‘나의 수필작법’을 며칠에 걸쳐 꼬박 읽었다. 대한민국에서 중진(重鎭)으로 활동하는 수필가들이 마치 불을 뿜는 용처럼 활화산 같은 정열로 글을 쏟아낸 책이다. 작가마다 간직한 내면 깊숙한 곳에서 이글거리는 인간에 대한 강열한 호기심을 불러낸 글이란 걸 알게 된다. 50인...
harvardy 2015-07-12 73 664
---------------------------------------------------------------------------------------------------------------------------------
2618 [황영원]  
<아시아문예> 등단
손(手)
손(手) 황영원     골목 앞 비둘기는 내가 지나가도 옆으로 슬금슬금 피하기만 한다. 봄에 떠났다가 추워지는 늦가을부터 건물 옥상에서 털 고르기와 해바라기를 하며 가끔 돌아서서 배설물을 갈긴다. 결국, 앞집 잔반통에 대고 턴 음식 찌꺼기가 우리 안마당에 떨어지는 격이다.  ...
산해경 2015-07-08 72 671
---------------------------------------------------------------------------------------------------------------------------------
2617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싱가폴 여행기
싱가폴 여행기 (2015. 6. 22~26) 소산/문 재학 2015년 6월 22일(월) 맑음 전국적으로 심한 가뭄과 다소 수그러지긴 해도 “메르스(MERS)”라는 신종질병으로 나라가 떠들썩한 가운데 아침 7시에 친구 G군과 함께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오후 3시 40분 출국수속을 마치고 아시아나 751 비행기 편으로 ...
mjh022 2015-07-05 84 1530
---------------------------------------------------------------------------------------------------------------------------------
2616 [김창현]   두류동의 이틀 밤
   두류동의 이틀 밤  (월간문학 2015년 4월호 게재)       두류동에 사는 친구 집은 빈 농가를 빌린 것인데, 금 간 벽 황토 바르고, 찢어진 창문 한지 발랐더니, 방이 인물 훤하다. 폐교에서 난로를 가져다놓았더니, 산에 지천으로 많은 게 소나무 아닌가. 관...
12kim28 2015-07-03 72 1151
---------------------------------------------------------------------------------------------------------------------------------
2615 [이경구]  
[한국수필 등단]
저서를 나눠 주는 기쁨
                                  저서를 나눠 주는 기쁨      누군가가 건강 다음으로 큰 기쁨이 뭐냐고 묻는다면 나는 서슴...
soolee1998 2015-07-03 72 1024
---------------------------------------------------------------------------------------------------------------------------------
261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엄마가 왕벌이 되었나봐?/석송 이 규 석
    엄마가    왕벌이 되었나봐?                                          ...
galcheon44 2015-07-02 78 970
---------------------------------------------------------------------------------------------------------------------------------
261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뽕나무 타령
빅토리아 호수가한바퀴 걸어가려면 한 시간이 걸린다. 걸어 가면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호수에는 오리가 새끼를 데리고 종종 거리고 하얀 해오라기가 푸드덕 날아 다니고, 못생긴 오리가 궥괙 거린다. 이길은 스파를 가는 길이다. 내가 건강 하지 않으면 자녀들이 불편할 것 같아서 열심히 수영을 한다. 며칠 전부...
savinekim 2015-07-02 86 927
---------------------------------------------------------------------------------------------------------------------------------
2612 [최용현]   <콩트> 어이구, 이 벼엉신…
어이구, 이 벼엉신…   최용현(수필가)      군대 갔다 와서 복학한지 1년쯤 지났을 무렵, 초등학교 동기회를 한다며 꼭 참석하라는 연락이 왔다. 가장 먼저 떠오른 사람은 여자동기 재희였다. 초등학교를 졸업한지 13년이나 지났지만, 재희 땜에 동기회에는 도저히 못 나갈 것 같았다....
weolsan 2015-06-29 99 1053
---------------------------------------------------------------------------------------------------------------------------------
2611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무위의 운동 길
  무위의 운동 길   ...
lib7269 2015-06-15 82 1124
---------------------------------------------------------------------------------------------------------------------------------
261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지 장로 받는 날
예수 믿는 것은 현상에 매이지 않고 생명을 피워 내는 믿음이다. 우리가 보는 것은 형상이다. 실상은 아니다. 언제 변할지 모르는 것이 형상이다. 이 형상을 쫓아서 살다가 생명을 모르고 가는 사람이 가장 불행하다. 우리가 보는 것은 다 형상에 지나지 않는다. 언젠가는 번하고 변질되고 없어질 것이다. 영원...
savinekim 2015-06-10 80 1058
---------------------------------------------------------------------------------------------------------------------------------
260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그대 있음에 내 거기 있으리라!/석송 이 규 석
          그대 있음에       내 거기 있으리라!                                &nbs...
galcheon44 2015-06-05 78 1087
---------------------------------------------------------------------------------------------------------------------------------
260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그대 머문자리에/석송 이 규 석 [2]
    그대    머문 자리에                                           ...
galcheon44 2015-06-02 95 1334
---------------------------------------------------------------------------------------------------------------------------------
260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사랑하는 기술을 배우자/석송 이 규 석 [1]
    사랑하는      기술을 배우자                                       &nb...
galcheon44 2015-05-27 88 1434
---------------------------------------------------------------------------------------------------------------------------------
2606 [최용현]   <콩트>서울 입성의 추억
서울 입성의 추억   최용현(수필가)       2월의 마지막 날, 나는 저녁을 먹고 막차로 읍내로 나와 중학교와 고등학교 동창인 인철이를 만났다. 지난 번 대입 시험에서 같은 대학에 들어가는 바람에 이젠 인철이와 대학까지 동창이 되었다. 우리는 각자 집에서 가져온 이불과 옷 보따리를 들...
weolsan 2015-05-27 111 2274
---------------------------------------------------------------------------------------------------------------------------------
260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강둑길 콘크리트
  강둑길 콘크리트   ...
lib7269 2015-05-11 84 1120
---------------------------------------------------------------------------------------------------------------------------------
260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처음의 인연보다 끝의 인연이 좋아야/석송 이규석
    처음에 인연보다      끝의 인연이 좋아야                                      ...
galcheon44 2015-05-09 83 1360
---------------------------------------------------------------------------------------------------------------------------------
2603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자신만의 색이 뚜렷해야 [3]
    자신만의   색이 뚜렷해야                                           ...
galcheon44 2015-05-05 100 1115
---------------------------------------------------------------------------------------------------------------------------------
2602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못자리 밥
  못자리 밥 -청우헌일기·35   ...
lib7269 2015-04-30 94 1033
---------------------------------------------------------------------------------------------------------------------------------
2601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대만 여행기
대만 여행기 소산/문 재학 2015년 4월 20일 (월) 아침부터 신록을 재촉하는 비가 부슬 부슬 내리는 속에 김해 국제공항으로 향했다. 오전 11시 20분에 탑승 수속을 마치고 중화항공(C10189)편으로 타이베이(TAIPEI)공항으로 설렘을 안고 출발했다. 비행기가 고도를 잡자. 아리따운 대만 안내양들이 비빔밥...
mjh022 2015-04-29 89 1826
---------------------------------------------------------------------------------------------------------------------------------
260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문예창조 등단]
어느 조찬 기도
   친지가 자기 대신 조찬 기도에 참석 해 달라는 요청을 받아. 기대에 차서 조찬기도에 참석 했다. 정초에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기도 한다는 것 좋은 일 아닌가.     종교를 초월하여, 자기가 섬기는 신께 새해를 맞이하게 됨을 감사하고, 일 년을 편안하게 해 달라고 기도하고, 그리고 우리나...
savinekim 2015-04-16 82 1068
---------------------------------------------------------------------------------------------------------------------------------
259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꽃 필 날이 멀었습니까
  꽃 필 날이 멀었습니까   ...
lib7269 2015-04-15 84 1089
---------------------------------------------------------------------------------------------------------------------------------
2598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행복한 미소
행복한 웃음     유 태 경 어느 날이다.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거실에 상자를 놓고 나가기에 “누구냐?”라고 물었다. 대답도 없이 나가버린다. 나는 상자를 열어보고는 소스라치게 놀라 뒤로 벌러덩 자빠졌다. 고함치며 일어서지도 못하고 엉금엉금 기어 밖으로 도망쳐 나갔다. 상자 안에는 ...
QAQA1126 2015-04-07 89 1141
---------------------------------------------------------------------------------------------------------------------------------
2597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봄에는 몸이 가렵다
  봄에는 몸이 가렵다   ...
lib7269 2015-04-06 96 1836
---------------------------------------------------------------------------------------------------------------------------------
2596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세상과 소통하자/석송 이 규 석 [1]
    세상과 소통하자.                                            &nbs...
galcheon44 2015-04-02 92 1083
---------------------------------------------------------------------------------------------------------------------------------
259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일언삼사(一言三思)/석송 이 규 석 [5]
    일언삼사(一言三思)                                             &n...
galcheon44 2015-03-19 96 1251
---------------------------------------------------------------------------------------------------------------------------------
2594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정 주지 않으리
  정 주지 않으리   ...
lib7269 2015-03-18 89 1239
---------------------------------------------------------------------------------------------------------------------------------
259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시내의 행복
시내는 어저께 아버지에게 이년만에 전화를 받았고 오늘 열시에 데리러 온다는 아버지의 말을 듣고 저로서도 마음이 설레는지 밤에 잠자리에서 뒤척거리다 자는 것 같았다 . 오늘 아침에도 일찍 일어나서 말하지 안 하여도 제방 치우고 자기 옷 갈아입고 시간을 기다리는 눈치다. 연신 벽시계를 쳐다보고 있다 .텔레...
savinekim 2015-03-14 101 977
---------------------------------------------------------------------------------------------------------------------------------
259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나를 알면 당신이 보입니다./석송 이 규 석
    나를 알면 당신이 보입니다.   석송(石松)이 규 석       부자가 된다. 누구나 마음속에 담아두고 동경하는 마음에 한 빙점(氷點)이다. 그림 속에 비춰지는 생각이라 해도 잘못된 표현은 아니기에 말이다. 시대에 흐름이 아무리 변해도 변할 수 있는 것과 변할 ...
galcheon44 2015-03-05 97 1120
---------------------------------------------------------------------------------------------------------------------------------
259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삶은 인생의 조각품이다./석송 이 규 석 [3]
    삶은    인생의 조각품이다!                                        &...
galcheon44 2015-03-02 97 1068
---------------------------------------------------------------------------------------------------------------------------------
2590 [양봉선]   전주 토박이의 어느 하루
동장군이 꼬리를 감춘 날. 전주 천을 느리게 거닐며 생각에 잠겨본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 있어 나태해진 마음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는 사색하며 걷는 것만큼 좋은 것이 없기에……. 단순하고 풋풋했던 어린 시절부터 즐겨 찾던 곳. 눈 감고도 훤히 알 수 있는 길이라서 마음이 저절로 들떠 행복하기만...
ybs7 2015-02-13 102 1052
---------------------------------------------------------------------------------------------------------------------------------
2589 [소현숙]   주는 기쁨 채워지는 기쁨
주는 기쁨 채워지는 기쁨 내가 받은 선물들 중에서 오래 오래 잊혀 지지 않고 마음의 선물상자에 넣어 보관하고 있는 것들을 나열해볼 까 한다. 나는 가끔 그 선물상자를 열어 선물들을 하나씩 꺼내 펼쳐 보며 소소한 기쁨에 잠기곤 한다.   지난 발레타인 데이에 선물 받은 초콜릿 다섯 조각은 한 조각, 한 조...
sohparm 2015-02-11 104 1201
---------------------------------------------------------------------------------------------------------------------------------
2588 [소현숙]   양(羊)처럼 어진 인형(仁兄)
양(羊)처럼 어진 인형(仁兄)                                              ...
sohparm 2015-02-11 114 1063
---------------------------------------------------------------------------------------------------------------------------------
2587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소박한 기원 / 김성열
   소박한 기원(祈願)   해마다 초파일이면 연등공양은 주저 없이 계속되고 있다. 사찰로 이어지는 길 양편으여러 모양의 등이 걸리고 한동안 철거되지   않는 광경을 보게 된다. 연등행사는 절에서  불자들만의 불교의식으로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으로 통하고 있지만 신라 때...
assa410 2015-02-11 99 908
---------------------------------------------------------------------------------------------------------------------------------
2586 [신선애]   흙집 고치기 제1편 듣어내기
흙집 고치기 제 1편 뜯어내기/   신선애   병원에서 독감 예방 주사를 3 만원 에 맞고  간호원이 주사를 주면서 말하기를 무거운 것들 들지 마시고 통 목욕 하지마세요<통 목욕 물속에 몸 담금>  독감 예방주사 를 맞으면  감기 몸살 증세가 올지 모르니 쉬세요 라는  ...
ssa1602 2015-02-10 108 838
---------------------------------------------------------------------------------------------------------------------------------
2585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흙집 고치기 제1편 듣어내기
                                흙집 고치기 제 1편 뜯어내기/   신선애   병원에서 독감 예방 주사를 3 만원 에 맞고  간호원이 주사를 주면서 말하기를 무거운 것들 ...
ssa1602 2015-02-10 105 826
---------------------------------------------------------------------------------------------------------------------------------
2584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그리운 설날
  그리운 설날 소산/문 재학   얼마 안 있으면 설이다. 생활이 어렵고 힘들수록 더욱 아련한 추억으로 남는다고 하였든가 필자가 초등학교 다니던 6.25동란 시절부터 60년대 초반까지는 많은 사람들이 춘궁기에는 草根木皮로 연명하며 가난을 숙명처럼 여기며 살았다.   그래도 섣달그믐이 다가오...
mjh022 2015-02-10 113 1016
---------------------------------------------------------------------------------------------------------------------------------
2583 [김형출]   재피나무 [1]
재피나무/김형출      그 많고 많은 향기 중에 내 좋아하는 향기가 내 곁에 있으니 좋아 죽겠다! 이 향기를 유독 좋아하는 나는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기까지 했다. “뭔 재피가루를 그렇게 좋아하는 사람은 처음 봤네.” 재피 향기는 나처럼 좋아하는 사람만 좋아하지, 너처럼 싫어하는 ...
김형출 2015-02-09 110 1165
---------------------------------------------------------------------------------------------------------------------------------
2582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저 산판에도 봄이 오면
  저 산판에도 봄이 오면   ...
lib7269 2015-02-02 113 941
---------------------------------------------------------------------------------------------------------------------------------
258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김치
  .bbs_contents p{margin:0px;} 김치 <!--[if !supportEmptyParas]--> <!--[endif]--> 유 태 경    산들산들 부는 가을바람과 따듯한 태양이 보듬어 키운 무, 파, 배추들...
QAQA1126 2015-01-31 123 950
---------------------------------------------------------------------------------------------------------------------------------
258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신년 하례
등산을 간다고 집을 나섰다, 빛으로 달려 가보는 하루 눈이 부시다. 카네오헤의 길은 좁을 길이다. 양쪽으로 성을 쌓아 올린 것같이 항상 푸른 나무들이 기립 자세로 아침을 맞이한다, 빛의 입자들이 푸름에 이슬을 머금고 있다. 산 날망에 올라온 햇살 한줌이 다가와 눈을 젖게 한다. 내 너와 같이 여기까지 같이 걸어 왔...
savinekim 2015-01-29 113 1609
---------------------------------------------------------------------------------------------------------------------------------
257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은퇴자의 명함
  은퇴자의 명함   ...
lib7269 2015-01-22 114 1027
---------------------------------------------------------------------------------------------------------------------------------
257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국제시장>의 사랑
  <국제시장>의 사랑   ...
lib7269 2015-01-15 128 1153
---------------------------------------------------------------------------------------------------------------------------------
257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행복을 여미는 마음에 그림자/석송 이 규 석
    행복(幸福)을    여미는 마음에 그림자.                                        &nbs...
galcheon44 2015-01-10 126 1012
---------------------------------------------------------------------------------------------------------------------------------
2576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효(孝)의 가치관(엉뚱한 아이디어) [9]
  효(孝)의 가치관 (엉뚱한 아이디어)                                           &nbs...
galcheon44 2015-01-08 127 1185
---------------------------------------------------------------------------------------------------------------------------------
257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50년만의 해후/석송 이 규 석 [1]
      50년만의 해후(邂逅)                                            ...
galcheon44 2015-01-06 118 1352
---------------------------------------------------------------------------------------------------------------------------------
257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가족이란
  내가 살아온 날들 속에서 우리 집에서는 우리가족만 산적이 별로 없었다. 50년 동안 살면서 우리 가족만 산적이 10년도 안될 것 같다. 많은 사람이 드나들었다. 나는 드나드는 사람들이 항상 고맙고 좋았다, 우리가족 외에 새사람은 다른 향이 있다. 그 향을 나는 즐긴다. 어려운 점이 없겠는가. 마는 그래도 내...
savinekim 2014-12-30 129 1490
---------------------------------------------------------------------------------------------------------------------------------
257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신발의 여정
  신발의 여정   ...
lib7269 2014-12-29 116 938
---------------------------------------------------------------------------------------------------------------------------------
2572 [최용현]   <영화에세이> 멤피스 벨(Memphis Belle)
멤피스 벨(Memphis Belle)   최용현(수필가)      제2차 세계대전이 절정에 이르던 무렵, 영국에 기지를 둔 연합군의 공군 전투기는 연일 출격했다. 연합군 제91비행단 소속의 ‘멤피스 벨(Memphis Belle)’은 24차례 출격하여 모두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했고, 이제 한 번만 더 ...
weolsan 2014-12-19 129 1142
---------------------------------------------------------------------------------------------------------------------------------
257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엄마! 울고 싶어요/석송 이 규 석 [14]
       엄마!    울고 싶어요!                                         ...
galcheon44 2014-12-18 120 1153
---------------------------------------------------------------------------------------------------------------------------------
2570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세상에 외치는 소리
  세상에 외치는 소리   ...
lib7269 2014-12-12 121 1148
---------------------------------------------------------------------------------------------------------------------------------
256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특별 관리지역 선포/석송 이 규 석 [3]
    특별 관리지역             선포(宣布)                               &...
galcheon44 2014-12-09 130 1135
---------------------------------------------------------------------------------------------------------------------------------
2568 [백원기]   순간이 최고다
  나의단상/순간이 최고다         백원기 단테는 1265년 이태리 명문가에서 태어났다. 그가 9세 때 어느 화창한 봄날 피렌체 아르노강 다리에서 동갑내기 어여쁜 소녀 베아트리체를 만나게 되고 9년 후 18세의 나이로 같은 장소에서 베아트리체를 우연히 만나게 되었...
ponekey 2014-12-07 121 711
---------------------------------------------------------------------------------------------------------------------------------
2567 [최용현]   <영화에세이> 마음의 고향(Places in the Heart)
마음의 고향(Places in the Heart)   최용현(수필가)      아카데미상 수상은 영화인이라면 누구나 꿈꾸어 보는 최고의 영예이다. 그 중에서도 특히 연기자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욕심내어 보는 것이 아카데미 주연상이리라.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기라성 같은 대 배우들 중에서 아카데미상을 ...
weolsan 2014-12-02 118 1289
---------------------------------------------------------------------------------------------------------------------------------
2566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어느 동창회 모임에서
어느 동창회 모임에서 신외숙   퇴근 후 동료와 함께 음악회에 참석했다. 회사에서 두 블럭 떨어진 국민일보 지하에 있는 영산아트홀이었다. 초대권도 없이 그냥 들어가도 되는 음악회였다. 알고 보니 경북대 총동창회에서 주최하는 거한(?) 음악회였다.   경북대 출신 동창들이 주축이 되어 펼쳐...
sws60 2014-12-01 115 1194
---------------------------------------------------------------------------------------------------------------------------------
256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가을 산의 물음
   가을 산의 물음   ...
lib7269 2014-11-28 98 920
---------------------------------------------------------------------------------------------------------------------------------
256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침묵이 인간의 기본적인 존재의 양식이다
법정의 행복은 조건이란 책에, “침묵이 인간의 기본적인 존재의 양식이다”했다. 요새 같이 흔들어 대고 요란하고 빈틈없이 꽉 찬 공간 속에서 행복의 조건은 자꾸만 빠져 나가고 있는 것이다, 얼마 전 강남 스타일이 온 세계를 흔들게 만들었다. 왜 요란한 저런 것들이 저렇게 열광을 할까, 생각을 해 보았다...
savinekim 2014-11-25 117 1010
---------------------------------------------------------------------------------------------------------------------------------
2563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남미 여행기(제2부)
남미 여행기(제2부) (브라질.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페루) 소산/문 재학   제 2부 2014년 11월 7일(금) 9시에 호텔을 나와 아르헨티나 쪽 이과수 폭포로 향했다. 밤새 천둥번개가 치더니 비가 많이 내리면서 낮에도 천둥번개가 친다. 종려나무 등 생기 넘치는 가로수를 좌우로 거느리고 버스는 시내를 벗어나...
mjh022 2014-11-24 116 1427
---------------------------------------------------------------------------------------------------------------------------------
2562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남미 여행기
남미 여행기 (브라질. 파라과이. 아르헨티나. 페루) 소산/문 재학   제 1 부 2014. 11. 2 (일) 깊어가는 가을 노란 가로수 은행이 유난히 가을햇살에 눈부신 날. 설레는 마음으로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저녁9시30분에 미팅하여 11월 3일 0시 25분에 EY873(아랍에미리트 항공)편으로 출국 예정 이었으...
mjh022 2014-11-23 119 1279
---------------------------------------------------------------------------------------------------------------------------------
2561 [최용현]   <영화에세이>워킹 걸(Working Girl)
워킹 걸(Working Girl)   최용현(수필가)      동서양을 막론하고 영화에 등장하는 여배우의 주된 역할은 남성의 애정 파트너였다. 이것은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 영화에서도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여배우는 대부분 청순함이나 지적, 혹은 육체적 아름다움 따위의 남성의 관점에서 본 매력을 지니고...
weolsan 2014-11-17 115 1044
---------------------------------------------------------------------------------------------------------------------------------
256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생선회 한 접시
.bbs_contents p{margin:0px;} 생선회 한 접시       유 태 경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열고 물을 꺼내 마시려는데 내가 좋아하는 싱싱한 생선회 한 접...
QAQA1126 2014-11-16 108 966
---------------------------------------------------------------------------------------------------------------------------------
255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치매를 이기자/석송 이 규 석 [3]
    치매를 이기자                                               ...
galcheon44 2014-11-15 136 1047
---------------------------------------------------------------------------------------------------------------------------------
255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부부목
  부부목   ...
lib7269 2014-11-11 115 936
---------------------------------------------------------------------------------------------------------------------------------
255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같은 것에 대해
  오늘 새벽 5시에 라디오 아나운서가 이런 말을 하였다. 오늘도 같은 날, 내일도 같은 날, 그 같은 날이 지나 한주가 지나고, 같은 장소 같은 사람이 속에서 일을 하는 것이 짜증나지 않나요, 말하는 서두에 많은 생각을 하게 하였다. 같은 것 얼마나 좋은 말인가. 같아진다. 같이 되고 싶다. 같이 되려고 부단히 노...
savinekim 2014-11-06 127 788
---------------------------------------------------------------------------------------------------------------------------------
2556 [최용현]   <영화에세이> 퍼시픽 하이츠(Pacific Heights)
퍼시픽 하이츠(Pacific Heights) 최용현(수필가)    ‘퍼시픽 하이츠(Pacific Heights)’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한 고풍스런 다세대 주택의 이름이다. 우리 식으로 표현한다면 ‘태평양 빌라’ 쯤으로 이름을 붙일 수 있으리라.    내 집을 갖는다는 것은 양(...
weolsan 2014-11-05 119 1137
---------------------------------------------------------------------------------------------------------------------------------
255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풍유에 늘어진 버들가지/석송 이 규 석 [2]
    풍유(諷諭)에        늘어진 버들가지                                    &...
galcheon44 2014-11-05 96 1025
---------------------------------------------------------------------------------------------------------------------------------
255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그릇이 없어서
미국에도 동동주 막걸리가 선 보였다. 신기해서 사다 먹어보니 어린 시절 술 도가 집에서 아버지의 심부름으로 사오면서 몰래 먹던 그 맛이 아니다. 그 어린 시절에 술지게미 얻어다 검은 무쇠 가마솥에 넣고 사카린 섞어 끊이면 달작지근 하고 새콤한 한 맛이 납니다. 이것을 온 식구가 먹고 취하여 하늘이 돈 짝 만하여...
savinekim 2014-11-02 116 1120
---------------------------------------------------------------------------------------------------------------------------------
255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계절 여행
   계절 여행   ...
lib7269 2014-10-31 110 869
---------------------------------------------------------------------------------------------------------------------------------
2552 [최용현]   <영화에세이> 천사탈주(We're No Angels)
천사탈주(We're No Angels)                                   최용현(수필가)    택시 드라이버, 디어 헌터, 원스 어폰...
weolsan 2014-10-28 120 1171
---------------------------------------------------------------------------------------------------------------------------------
2551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소로우와 함께 속뜰을 거닐다
  월든가를 읽어보자 하고 기내 안 좌석에 앉자 마자 작심하고 읽기 시작을 했다. 좀 큰책이라서 작심을 하며 비행기 안에서 헛된 시간 보내지 말자는 나와의 약속을 시행을 하기 시작했다.    비행기 안은, 넓은 숲이고 우리는 그 숲을 거닐고 있다. 비행기가 공중에 떠 있다는 것도 넓은 상자 속...
savinekim 2014-10-19 120 791
---------------------------------------------------------------------------------------------------------------------------------
2550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선택은 자식의 몫이다. /석송 이 규 석
    선택은      자식의 몫이다.                                       &nb...
galcheon44 2014-10-14 108 852
---------------------------------------------------------------------------------------------------------------------------------
254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가을 논들에 서면
가을 논들에 서면 ...
lib7269 2014-10-13 105 1141
---------------------------------------------------------------------------------------------------------------------------------
254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조용한 꿈을 꾸고 싶다.(치매에 우는 마음)
    조용한     꿈을 꾸고 싶다.                                        &nb...
galcheon44 2014-10-07 134 1153
---------------------------------------------------------------------------------------------------------------------------------
2547 [최용현]   <영화에세이> 볼륨을 높여라(Pump Up the Volume)
볼륨을 높여라(Pump Up the Volume)                                              ...
weolsan 2014-10-07 115 2104
---------------------------------------------------------------------------------------------------------------------------------
2546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뻐꾸기 有感 / 김성열
     뻐꾸기 有感  뻐꾸기 소리에 잠이 깼다. 신록리 진한 색을 발산하는 여름날 이른 아침. 뻐꾹...뻐꾹... 뻑뻑꾹... 단조롭게 들리다가 또 이어서 겹으로 중복된 울음소리는 더욱 강렬하게 나의 청각을 자극하였다. 잠결에 듣던 뻐꾸기 소리를 깨어서 다시 듣는 느낌은 또 달랐다. 직선...
assa410 2014-10-05 124 1230
---------------------------------------------------------------------------------------------------------------------------------
254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인동(忍冬)초에 얼룩진 눈물/석송 이 규 석
    인동(忍冬)초에            얼룩진 눈물                                ...
galcheon44 2014-09-30 118 1213
---------------------------------------------------------------------------------------------------------------------------------
254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문객의 횡설수설/석송 이 규 석
    문객의 횡설수설                                             &nb...
galcheon44 2014-09-26 116 917
---------------------------------------------------------------------------------------------------------------------------------
254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사랑 만들기
  우리가 자랄 때, 우리 부모님은 자녀에게 사랑 표현이 참 인색했다. 아버지가 무서워 마주 앉아 말을 해본다는 것은 엄두도 못 낼 일이다. 꼭 필요한 말이 있으면 아버지 방, 문을 빼꿈이 열고 , 해야 할 말을 봇물 쏟아 붓듯이 쏟아 놓고 문을 닿는다. 이런 분이 우리의 아버지 엄친 이었다. 이런 아버지, 어...
savinekim 2014-09-26 119 966
---------------------------------------------------------------------------------------------------------------------------------
2542 [최용현]   <영화에세이> 굿바이 뉴욕 굿모닝 내사랑(City Slickers)
굿바이 뉴욕 굿모닝 내사랑(City Slickers)   최용현(수필가)      ‘여름휴가’ 하면 가족과 함께 더위를 피해 계곡이나 바다를 찾아 떠나는 피서여행을 떠올리는 것이 상례이다. 그런 휴가여행을 한 번이라도 떠나본 사람은 알리라. 휴가란 떠나기 전에 지도를 펴놓고 도상(圖上) 여...
weolsan 2014-09-18 122 1119
---------------------------------------------------------------------------------------------------------------------------------
2541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가진 것이 참 많다
  가진 것이 참 많다 ...
lib7269 2014-09-15 108 944
---------------------------------------------------------------------------------------------------------------------------------
2540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계절의 질서
  계절의 질서 ...
lib7269 2014-08-30 125 927
---------------------------------------------------------------------------------------------------------------------------------
253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여기 그리고 오늘
여기 그리고 오늘 ...
lib7269 2014-08-22 119 816
---------------------------------------------------------------------------------------------------------------------------------
253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애타는 상사화
  애타는 상사화 ...
lib7269 2014-08-13 111 876
---------------------------------------------------------------------------------------------------------------------------------
2537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동구 밭 과수원
동구 밭 과수원 동구 밖 과수원 들 샘 정 해각 과수원 길 동구 밭 과수원 길 아카시아 꽃이 활짝 폈네 하얀 꽃 이파리 눈송이처럼 날리네 향긋한 꽃냄새가 실바람 타고 솔솔 둘이서 말이 없네 얼굴 마주 보며 생긋 아카시아꽃 하얗게 핀 먼 옛날의 과수원 길     이 노래가 봄...
jhg33 2014-08-12 112 1019
---------------------------------------------------------------------------------------------------------------------------------
2536 [최용현]   <영화에세이> 명량(鳴梁)
명량(鳴梁)   최용현(수필가)      정유재란이 발발한 1597년 음력 7월, 원균이 지휘하던 조선 수군은 거제도 인근 칠천량에서 왜군에 무참히 패하여 완전히 괴멸되고 말았다. 무고(誣告)로 파직 당했던 이순신 장군(최민식 扮)이 다시 삼도수군통제사로 임명된다. 하지만 그에게 남은 건 칠천량...
weolsan 2014-08-11 133 1079
---------------------------------------------------------------------------------------------------------------------------------
2535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미국. 캐나다 동부 여행기(2부)
미국. 캐나다 동부 여행기(2부) (여행기간 2014. 7. 16~7.27 = 12일) 소산/문 재학   2014. 7. 21(월) 아침 새소리에 잠을 깨고 창문을 열어보니 가까이에 세인트로렌스 강물이 유유히 흘러가고 ...
mjh022 2014-08-10 128 1547
---------------------------------------------------------------------------------------------------------------------------------
2534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미국. 캐나다 동부 여행기(1부)
미국. 캐나다 동부 여행기(1부) (여행기간 2014. 7. 16~7.27 = 12일) 소산/문 재학   2014. 7. 16(수) 장마기간인데도 가뭄소식이다. 하루가 지나면 비가 온다는 반가운 소식을 안고 새벽 4시에 집을 나와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여유시간을 가지고 출발 하였지만, 수원을 지나면서부터 차가 밀리기 시...
mjh022 2014-08-08 118 1656
---------------------------------------------------------------------------------------------------------------------------------
253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마을 숲 여름 잔치
  마을 숲 여름 잔치 -청우헌일기·34   ...
lib7269 2014-08-01 125 1000
---------------------------------------------------------------------------------------------------------------------------------
253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인디아나 폴리에서 곤돌라를 타다
아들에게 학술 대회가 끝나는 시간을 알려주지 않고 주일 날 비행기 표를 끊으세요. 했더니 자기시간에 맞추어 표를 끊어 저녁 일곱시 반이다, 학술 대회가 5일 저녁 늦게 장기 자랑까지 하고 뉴욕에서 만나세요. 헤어진 사람들, 새벽 4시, 5시, 늦으면 6시에 썰물처럼 빠져 나갔다. 당연히 아침 7시 인줄 알고 준비를 ...
savinekim 2014-08-01 119 1121
---------------------------------------------------------------------------------------------------------------------------------
2531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발칵 뒤집어놓고 싶다
    발칵 뒤집어놓고 싶다     ...
lib7269 2014-07-28 120 1062
---------------------------------------------------------------------------------------------------------------------------------
253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똬리
유 태 경 우연히 컴퓨터에서 옛날 어머니가 사용하셨던 똬리가 내 눈길을 사로잡는다. 말썽만 부리던 나를 비웃기라도 하듯 똬리가 어머니와 함께하며 나누는 정겨운 속삭임이 내 귀에 들려온다. 부엌에 들어가면 오른쪽 기둥 위에 항상 꼬리를 축 늘어트린 채 똬리가 걸려있다. 언제든지 도움이 필요하면 떠날 준비를 ...
QAQA1126 2014-07-25 110 950
---------------------------------------------------------------------------------------------------------------------------------
2529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학생 주먹 패
학생 주먹 패 올린이 / 들 샘 정 해각 1945년 8월 15일 태평양전쟁에서 패망한 일제로 부터 해방된 우리나라는 한 때 미군정하에서 치안질서가 제대로 잡히지 않아 주먹패들이 뒷골목에서 활개치고 다닌 적이 있었다. 그래서 그런지 학원가에서도 예외 없이 주먹패들이 행세를 하고 ...
jhg33 2014-07-13 118 1149
---------------------------------------------------------------------------------------------------------------------------------
2528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무궁화 꽃이 피였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유 태 경.       언제 어디서나 우리나라 꽃 무궁화만 보면 나도 모르는 사이 발걸음이 멈춰...
QAQA1126 2014-07-09 126 1189
---------------------------------------------------------------------------------------------------------------------------------
2527 [최용현]   <영화에세이>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   최용현(수필가)      ‘너 참 불쌍타’    일제강점기인 1914년, ‘청춘’ 지에 연재되던 ‘레미제라블(Les Miserables)’의 한글 제목이다. ‘불행한 사람들’이나 ‘비참한 사람들’ 쯤이면 무난...
weolsan 2014-07-07 129 1153
---------------------------------------------------------------------------------------------------------------------------------
252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일상에서
그 날이 그 날 같은 일상, 그 일상이 우리는 탈출 하고 싶어 한다. 그러면서도 그 속에 예속되기를 추구를 한다. 일상에서 탈출 하고 싶을 때 가벼운 행장을 하고 산에 올라보는 것도 가슴이 탁 트인 것을 느끼리라 .  같은 것이 좋은 것인데 타성이 젖으면 좋은 줄 모르고 살아가는 것을 , 우리가 가장 소중한...
savinekim 2014-07-04 133 783
---------------------------------------------------------------------------------------------------------------------------------
2525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에세이포레 등단]
아리랑
 아리랑   유 태 경     < 아리랑>은 일제 35년 동안 쌓이고 쌓였던 우리 민족의 한을 조금이나마 풀어 주는 우리의 민요다. 지금 <아리랑> 합창 소리가 온 천지에 메아리치고 있다. 병원은 물론 산들바람에 실려 일본인 마을에 울려 퍼지고, 태평양을 건너 일본까지 전해져 일본 사람...
QAQA1126 2014-07-02 131 1002
---------------------------------------------------------------------------------------------------------------------------------
252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무제
얼마 전 드라마에 거저 6,25 때 난리는 난리가 아니다. 인기 있는 말이 많이 사용 하었다. 왕가 할머니가 하시는 말이 우린 살펴 보아야 한다, 6.25를 이제는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다는 말이리라, 6.25는 가벼운 난리란 말이다. 그만큼 국민 의식이 6,25를 편안히 넘어간다는 것 아닌가 싶다. 내가 격은 6.25 민족의 ...
savinekim 2014-06-28 116 789
---------------------------------------------------------------------------------------------------------------------------------
2523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노인 6 쾌사
한 것도 없이  어느덧 종심에 이르르니 마음 한 구석이  늘 허전하던차에 다산이 썼다는 노인 의 여섯가지 즐거운 일이란 한문 구절을 만나서 웃으면서 읽었다. 한글 번역문이 다소 어색하지만 의 미전달은 가능할 것 같앗 여기에 올려본다. 나와 같은 이가 있다면 위안을 받을수 있기를 바라면서   ...
choihaepil 2014-06-26 133 757
---------------------------------------------------------------------------------------------------------------------------------
2522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노인 6 쾌사
한 것도 없이  어느덧 종심에 이르르니 마음 한 구석이  늘 허전하던차에 다산이 썼다는 노인 의 여섯가지 즐거운 일이란 한문 구절을 만나서 웃으면서 읽었다. 한글 번역문이 다소 어색하지만 의 미전달은 가능할 것 같앗 여기에 올려본다. 나와 같은 이가 있다면 위안을 받을수 있기를 바라면서   ...
choihaepil 2014-06-26 126 745
---------------------------------------------------------------------------------------------------------------------------------
2521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노인 6 쾌사
한 것도 없이  어느덧 종심에 이르르니 마음 한 구석이  늘 허전하던차에 다산이 썼다는 노인 의 여섯가지 즐거운 일이란 한문 구절을 만나서 웃으면서 읽었다. 한글 번역문이 다소 어색하지만 의 미전달은 가능할 것 같앗 여기에 올려본다. 나와 같은 이가 있다면 위안을 받을수 있기를 바라면서   ...
choihaepil 2014-06-26 136 783
---------------------------------------------------------------------------------------------------------------------------------
2520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노인 6 쾌사
한 것도 없이  어느덧 종심에 이르르니 마음 한 구석이  늘 허전하던차에 다산이 썼다는 노인 의 여섯가지 즐거운 일이란 한문 구절을 만나서 웃으면서 읽었다. 한글 번역문이 다소 어색하지만 의 미전달은 가능할 것 같앗 여기에 올려본다. 나와 같은 이가 있다면 위안을 받을수 있기를 바라면서   ...
choihaepil 2014-06-26 127 681
---------------------------------------------------------------------------------------------------------------------------------
2519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개망초
개망초   ...
lib7269 2014-06-18 133 1084
---------------------------------------------------------------------------------------------------------------------------------
2518 [최용현]   <영화에세이l> 맘마미아!(Mamma Mia!)
맘마미아!(Mamma Mia!)   최용현(수필가)      그리스의 작고 아담한 섬에서 모텔을 운영하는 도나(메릴 스트립 扮)는 외동딸 소피(아만다 사이프리드 扮)의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 그런데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꾸는 스무 살 소피에게 한 가지 부족한 것이 있는데, 그것은 결혼식 때 자신의 손을...
weolsan 2014-06-17 136 1463
---------------------------------------------------------------------------------------------------------------------------------
2517 [최용현]   <영화에세이> 괴물(The Host)
괴물(The Host)   최용현(수필가)      여의도 한강 둔치에서 매점을 운영하는 아버지를 돕고 있는 강두(송강호 扮)는 아내가 애를 낳고 도망가는 바람에 엄마 없이 자란 중학생 딸 현서(고아성 扮)만 쳐다보며 사는 딸 바보이다.    어느 청명한 가을날, 시커먼 아귀처럼 생긴 탱크...
weolsan 2014-06-03 137 1215
---------------------------------------------------------------------------------------------------------------------------------
251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찬물에 밥 말아 김치 한 조각 얹어 먹는 맛
저녁을 굶고 자니 배가 고픈 것 같아 일어나니 일곱시 반이다. 부엌에서 유나가 초콜릿 컵케익을 만들고 있다, 감기로 인해 저녁을 안먹고 그냥자려니 부엌에서 덜그럭 거리는 소리가 나니 배가 고파 온다. 일어나서 물만 밥에 김치 한 조각 얹어 먹고 싶으나 일어 나지지 않아 그냥 자다가.나중에  일어나서 물 한...
savinekim 2014-05-31 133 1185
---------------------------------------------------------------------------------------------------------------------------------
251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달래지지 않는 슬픔
달래지지 않는 슬픔     ...
lib7269 2014-05-24 126 1068
---------------------------------------------------------------------------------------------------------------------------------
2514 [최용현]   <영화에세이> 봄날은 간다
봄날은 간다   최용현(수필가)      시전문지 ‘시인세계’가 우리 가요사 100년을 기념하여 시인 100명을 대상으로 ‘노랫말이 아름다운 가요’에 대해 여론조사를 했는데, ‘봄날은 간다’가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킬리만자로의 표범&rsqu...
weolsan 2014-05-14 151 1611
---------------------------------------------------------------------------------------------------------------------------------
2513 [최용현]   <영화에세이> 왕의 남자(King and the Clown)
왕의 남자(King and the Clown)   최용현(수필가)      고관대작들의 잔칫집을 드나들며 촌철살인의 해학으로 버무린 외줄타기 공연을 해오던 광대 콤비 장생(감우성 扮)과 공길(이준기 扮)은 멸시와 성희롱을 감수하던 그간의 생활을 청산하고 큰 놀이판을 찾아 한양으로 올라온다. 그리고 한...
weolsan 2014-05-07 147 1304
---------------------------------------------------------------------------------------------------------------------------------
2512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볼펜 한 자루
볼펜 한 자루/ 최일화 내 책상 서랍과 연필꽂이에 볼펜이 한 개, 두 개, 세 개, 네 개, 다섯, 여섯, 일곱, 여덟…. 나는 저 볼펜들을 볼 때 흐뭇하거나 기분이 유쾌한 것이 아니다. 오히려 뭔가 안타깝고 아까운 생각이 먼저 든다. 저 볼펜들을 다 써서 소비할 수 있다면 그것은 더 없이 좋은 알뜰한 경제생활이 ...
choiihlwha 2014-05-07 146 979
---------------------------------------------------------------------------------------------------------------------------------
2511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서안 여행기
서안 여행기           소산/문 재학   2014. 4. 20(일요일. 맑음)   동대구역에서 심야버스로 인천공항에 20일 새벽 5시에 도착했다. ...
mjh022 2014-04-30 131 1986
---------------------------------------------------------------------------------------------------------------------------------
2510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푸름으로 가는 길
    푸름으로 가는 길     ...
lib7269 2014-04-18 139 1111
---------------------------------------------------------------------------------------------------------------------------------
2509 [최용현]   <영화에세이> 아바타(Avatar)
아바타(Avatar)   최용현(수필가)      1977년, 영화감독의 꿈을 키우며 트럭 운전사로 일하던 22살의 청년 제임스 카메론은 조지 루카스 감독의 ‘스타워즈’를 관람하고 큰 충격에 휩싸인다. 조지 루카스를 따라잡을 결심을 한 그는 혼자서 영화 공부를 시작한다. 시나리오 집필에서...
weolsan 2014-04-14 155 1307
---------------------------------------------------------------------------------------------------------------------------------
250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시 외는 삶
    시 외는 삶     ...
lib7269 2014-03-28 175 1065
---------------------------------------------------------------------------------------------------------------------------------
250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자격 미달
  어제 문인협회 모임에서 , 오랫동안 픽업을 하고, 절친한 친구로 지냈던 사람이 모임의 자리에서 자격상실이라고 말했다. 회장이 무언데 그렇게 말하는가 하는 회의를 느끼었다. 집에 돌아와서 이원식불로그에들어가서“벗 꽃 한줌과” 코마니 읽으면서 글이 좋아, 모임인 것을 생각하니 헛 된 것에...
savinekim 2014-03-25 144 878
---------------------------------------------------------------------------------------------------------------------------------
2506 [최용현]   <영화에세이> 트로이(Troy)
트로이(Troy)   최용현(수필가)      3200년 전, 그리스 미케네의 왕 아가멤논은 주변의 여러 도시왕국들과 전쟁을 통해 강제로 동맹을 맺어 패권을 잡는다. 그러나 그의 동생인 스파르타의 왕 메넬라오스는 오랜 전란에 지친 나머지, 트로이와 독자적으로 평화협정을 체결한다.    ...
weolsan 2014-03-18 155 1401
---------------------------------------------------------------------------------------------------------------------------------
2505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문학에 나이테가 있는가?/석송 이 규 석
문학에    나이테가 있는가?                                            &nb...
galcheon44 2014-03-15 155 1080
---------------------------------------------------------------------------------------------------------------------------------
2504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홍콩/마카오/심천 여행기
홍콩/마카오/심천 여행기                                소산/문 재학     2014년 3뤌 3일(월요일)   연일 봄 날씨 같이 포근하다. 몇 ...
mjh022 2014-03-14 140 1579
---------------------------------------------------------------------------------------------------------------------------------
250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산의 가슴
    산의 가슴   ...
lib7269 2014-03-13 153 1068
---------------------------------------------------------------------------------------------------------------------------------
250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하나님이 애녹처럼 모셔 갔어요
  이 말은 나의 막내딸이 아버지 사고로 돌아가신 것을 보고 그렇게 말했다. 재작년 남편은 사고로 돌아 가셨다. 새벽기도 갔다 오고 성경 한 장 쓰고 일 가셨는데 3시간 후에 사고로 돌아갔다는 소식이다. 일터에서 혼자 일하다가 돌아 가셨다는 보고이다. 하늘이 노랗게 보였다. 어찌 할꼬 하기만 했다. 33년 일...
savinekim 2014-03-04 151 1290
---------------------------------------------------------------------------------------------------------------------------------
2501 [최용현]   <영화에세이> 실미도(Silmido)
실미도(Silmido)   최용현(수필가)      아버지가 월북하는 바람에 사회에서 인간대접을 받지 못하고 깡패처럼 살아가던 인찬(설경구 扮)은 살인미수죄를 저질렀는데도 사형선고를 받아 수감된다. 어느 날 그 앞에 군복을 입은 한 장교가 나타나 ‘나라를 위해서 칼을 잡을 수 있겠느냐?&rs...
weolsan 2014-03-03 181 1300
---------------------------------------------------------------------------------------------------------------------------------
2500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구불구불가는 길
    구불구불 가는 길     ...
lib7269 2014-02-25 162 1168
---------------------------------------------------------------------------------------------------------------------------------
2499 [최용현]   <영화에세이> 친구(Friend)
친구(Friend)   최용현(수필가)      ‘친구 2’가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도저히 안보고는 못 배길 것 같았다. 개봉한 첫 주말에 영화관을 찾았다. 기대만큼은 아니었어도 그런대로 볼만했다. 보고나니 옛날에 본 ‘친구’가 다시 보고 싶어졌다. 10여 년 만에 PC로 ...
weolsan 2014-02-21 169 2171
---------------------------------------------------------------------------------------------------------------------------------
2498 [최용현]   <영화에세이> 올드 보이(Old Boy)
올드 보이(Old Boy)   최용현(수필가)      ‘오늘만 대충 수습하며 살아라.’고 자신의 이름이 오대수(최민식 扮)라는, 술 좋아하고 떠벌리기 좋아하는 이 분, 외동딸의 생일 날 선물을 사가지고 귀가하다가 무슨 일 때문인지 파출소에 끌려가 한바탕 난동을 부리다가 풀려난다. &n...
weolsan 2014-02-17 189 1404
---------------------------------------------------------------------------------------------------------------------------------
2497 [최용현]   <영화에세이> 와호장룡(臥虎藏龍)
와호장룡(臥虎藏龍)   최용현(수필가)      청나라 말기, 무당파의 고수 모백(주윤발 扮)은 사부가 푸른여우의 독침에 맞아 목숨을 잃자, 오랜 숙고 끝에 강호를 떠날 결심을 하고 선대로부터 전해 내려오는 400년 된 청명검을 수련(양자경 扮)에게 맡긴다.    경비업체인 표국(%...
weolsan 2014-02-01 182 1373
---------------------------------------------------------------------------------------------------------------------------------
249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저 나무에게나
    저 나무에게나     ...
lib7269 2014-01-29 184 1065
---------------------------------------------------------------------------------------------------------------------------------
2495 [최용현]   <영화에세이> 글래디에이터(Gladiator)
글래디에이터(Gladiator)   최용현(수필가)      1959년에 나온 영화 ‘벤허(Ben-Hur)’는 아카데미상 11개 부문 수상이라는 찬란한 금자탑을 세운 아날로그 시대 최고의 명화이다. 30여 년 전에만 해도 크리스마스 때마다 TV에서 ‘벤허’를 방영하곤 했다. 10여 년 전에는...
weolsan 2014-01-24 166 1474
---------------------------------------------------------------------------------------------------------------------------------
249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멀어져가는 느낌/석송 이 규 석
    멀어져가는 느낌                                             ...
galcheon44 2014-01-16 175 1000
---------------------------------------------------------------------------------------------------------------------------------
2493 [김영월]   양동 마을
                                                  &...
weol2012 2014-01-13 168 1025
---------------------------------------------------------------------------------------------------------------------------------
249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책을 읽는 즐거움
오늘은 독서 모임이 있었다. 15년째 이어온 하와이 독서 모임이, 해가 가면서 남는 사람은 정말 글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우 몰려 왔다. 우수수 빠져 나간다. 외국에 나와서 살면 한국 사람이 특별하다는 알게 된다. 끼리끼리 모이는 모임은 있지만,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아름다운 모습은 적다, 독서 모임은 십오 년...
savinekim 2014-01-11 153 1330
---------------------------------------------------------------------------------------------------------------------------------
2491 [최용현]   <영화에세이> 미이라(The Mummy)
미이라(The Mummy)   최용현(수필가)      모험영화는 무조건 재미있고 흥미진진해야 한다. 명품 모험영화의 계보는 1980년대 ‘인디아나 존스’로 시작되어 ‘백 투 더 퓨처’를 거쳐 ‘미이라’ 시리즈로 이어져왔다. 최근에는 CG기술의 획기적인 발달에 힘입어...
weolsan 2014-01-09 171 1653
---------------------------------------------------------------------------------------------------------------------------------
249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별이 뜬 밤
12월 31일 딸아이가 식구와 같이 다운타운 별구경 가자고 한다. 해마다 만들어 놓은 별들의 향연, 가장 큰 인기는 산타 할머니 할아버지다, 그이가 돌아가시고 가지 않았던 곳, 가자하여, 안 간다, 하니, 엄마 같이 가, 말에 힘이 들어갔다. 그 힘에 따라 갔다. 밤의 정취는 항상 돌아보게 한다. 별이 많은 하와이, ...
savinekim 2014-01-04 156 948
---------------------------------------------------------------------------------------------------------------------------------
2489 [윤의섭]   유라시아 횡단철도와 한국
유라시아 횡단철도와 한국/미산 윤의섭   동양의 시대는 오고 있는가? 21세기 들어 현대 세계의 화두는 모두 이 제목에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지난 500년 동안 서양이 항해시...
esyoon35 2014-01-03 154 1021
---------------------------------------------------------------------------------------------------------------------------------
248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현재를 위하여
현재를 위하여 -한 해를 보내며 ...
lib7269 2013-12-29 169 1006
---------------------------------------------------------------------------------------------------------------------------------
2487 [최용현]   <영화에세이> 쉬리(Swiri)
쉬리(Swiri)   최용현(수필가)      국가정보기관 OP의 비밀요원인 중원(한석규 扮)과 장길(송강호 扮)은 최근에 일어난 정부요인 암살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긴요한 제보를 해주기로 한 무기밀매상 보스가 또 눈앞에서 저격당하자, 두 요원은 현장에 남아 있는 탄피와 저격 스타일 등을 분석한 ...
weolsan 2013-12-27 186 1418
---------------------------------------------------------------------------------------------------------------------------------
2486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이베리아 반도를 가다.(2~3부)
이베리아 반도를 가다.(2~3부) (포르투갈. 스페인. 모로코=2013. 11.28~12.9) 소산/문 재학   제2부 12월 2일(월) 맑음 아침 7시에 해안가 산책에 나섰다. 지난밤 화려한 조명아래 붐비던 해안가는 약간 쌀쌀한 날씨인데도 조깅하는 몇 사람이 보일뿐 아주 조용하다. 요트계류장 옆을 조금 거닐다가 호텔로 ...
mjh022 2013-12-24 190 1994
---------------------------------------------------------------------------------------------------------------------------------
2485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이베리아 반도를 가다.
이베리아 반도를 가다. (포르투갈. 스페인. 모로코=2013. 11.28~12.9) 소산/문 재학   제1부 2013. 11. 28일(목) 흐림 16세기 세계를 제패한 궁금한 나라 스페인. 포르투갈 을 방문 하기위해 나셨다. 모로코도 둘러볼 예정이다.   전국적으로 갑작스런 때 이른 大雪주의보와 寒波특보가 내려 여행에 차질...
mjh022 2013-12-23 179 1709
---------------------------------------------------------------------------------------------------------------------------------
248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매를 맞았다 [1]
  바르게 가려고 공부 한다( 음악선생님의 말씀) 중학교를 거쳐 고등학교 들어가면, 어른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 한다,  내 목소리를 낼 수 있다고 믿는 고등 시절, 나는 음치다,  어려서 부터 오른 귀가 중이염으로 오래 동안 앓아서 음을 잘 구별 못한다.  학교서 청각 검사 때 시계를 오른 귀에 ...
savinekim 2013-12-22 171 923
---------------------------------------------------------------------------------------------------------------------------------
2483 [윤의섭]   도덕의 존망자추
도덕의 존망지추/미산 윤의섭   어느 젊은 남자가 5살 난 아들과 함께 장난감을 사기 위해 밖에 나섰다가 욕설을 하며 침을 뱉는 10대 일행을 보고 훈계를 했다. 이 과정...
esyoon35 2013-12-21 169 1108
---------------------------------------------------------------------------------------------------------------------------------
248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도약하는 대한민국의 비전/석송 이 규 석
    도약(跳躍)하는            대한민국 비전                                &...
galcheon44 2013-12-13 168 1040
---------------------------------------------------------------------------------------------------------------------------------
2481 [최용현]   <영화에세이> 아마겟돈(Armageddon)
아마겟돈(Armageddon)   최용현(수필가)      1990년대 말,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서가 어쩌고 하면서 1999년 7월에 말세(末世)가 온다는 얘기가 심심찮게 나돌았다. 또 세기말을 맞아 요한계시록을 근거로 한 휴거설도 회자되곤 했었다. 그때 종말론을 믿고 전 재산을 교회에 헌납한 사람도 있...
weolsan 2013-12-12 185 1339
---------------------------------------------------------------------------------------------------------------------------------
248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축제의 횡포
   축제나 한마당이나 무슨 행사가 있으면 언제나 문제가 파킹이 없는 것이 문제이다.  이번에 제23회 하와이 민속 축제를 9월 1일에 했다. 노동절이라 남편은 느긋이 집에서 쉬겠다고 한다. 우리 교회에서는 나가지 않는다고 한다.     행사나 축제를 하면 교회, 절, 천주교 , 단체 이...
savinekim 2013-12-04 163 1021
---------------------------------------------------------------------------------------------------------------------------------
247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왜? 국회의사당의 정문을 들이 받았을까?
    왜? 국회의사당          정문을 들이 받았을까?                                  ...
galcheon44 2013-12-02 182 1060
---------------------------------------------------------------------------------------------------------------------------------
247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요양센-타가 효(孝)의 상징인가?/석송 이 규 석
    요양 센-타가           효(孝)의 상징인가?                                &nb...
galcheon44 2013-11-28 181 1273
---------------------------------------------------------------------------------------------------------------------------------
2477 [윤의섭]   신중년층 세대의 사회적 기대
신중년층 세대의 사회적 기대/미산 윤의섭   2013년 고령화 화두는 고령화 시대가 도래하여 사회적 부담의 인구가 늘어 부양능력의 한계에 부딪치는 문제에 봉착할 것이라고 한다.&nb...
esyoon35 2013-11-23 206 959
---------------------------------------------------------------------------------------------------------------------------------
2476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잠자리 날개는 왜? 부러졌는가! /석송 이 규 석 [3]
    잠자리 날개는          왜? 부러졌는가!                                   ...
galcheon44 2013-11-20 164 1066
---------------------------------------------------------------------------------------------------------------------------------
2475 [최용현]   <영화에세이> 레옹(Leon)
레옹(Leon)   최용현(수필가)      1995년, 프랑스의 뤽 베송 감독이 할리우드 영화와 당당히 경쟁하기 위해 영어로 만든 ‘레옹(Leon)’이 세계적인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우리나라에 상륙했다. 그리고 드라마, CF, 예능프로그램의 패러디 등에서 레옹 신드롬을 일으키며 프랑스영화 ...
weolsan 2013-11-19 196 1728
---------------------------------------------------------------------------------------------------------------------------------
247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버려라! 하면 행복하리라!./석송 이 규 석
    버려라!     하면 행복(幸福)하리라!                                        ...
galcheon44 2013-11-18 174 1013
---------------------------------------------------------------------------------------------------------------------------------
247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행복해 지려는 여인
   친구는 나더러 행복한 여인이 아니란다. 행복하지 않는데 행복하여 지려고 노력하는 사람으로 보인다고 한다. 친구는 많은 생각을 하였다 한다. 왜 행복하여 보이지 않는가 하고 충분히 행복하여야 할 사람이고 행복의 조건을 갖추고 있는 사람인데 왜 그럴까하여 생각하여 보아도 어떤 결론을 얻지 못하였...
savinekim 2013-11-16 161 1092
---------------------------------------------------------------------------------------------------------------------------------
2472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효심(孝心)
        효  심(孝  心) /김성열 (어머니는 아버지를 많이 위하는 것처럼 보였다. 밥상 앞에서 음식에 먼저 손을 대면야단을 맞았고, 무엇이든 아버지께 먼저 갖다 드려야 했고, 그것이 너무도 당연했다.어머니는 아버지를 사랑하는 것처럼 보였고 그러한 몸짓을 보여주는 ...
assa410 2013-11-09 173 1061
---------------------------------------------------------------------------------------------------------------------------------
2471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뒷마당이 코스모스 꽃밭이 되었다
교회 뒷마당 쓰레기 장이 코스모스 밭이 되었어요.   우리교회 뒷마당에는 쓰레기장입니다 . 교회 아줌마들이 쌀 씻고 ,김치 담그면서 뒷마당에 버리지요. 구질구질하고 더러워 아무도 그곳에 가려고 안합니다. 언젠가는 홈리스가 와서 거기다 대변을 보았지요. 냄새가 났어요. 그래서 목사님이 누가 여기다 대변...
savinekim 2013-11-02 165 1438
---------------------------------------------------------------------------------------------------------------------------------
2470 [윤의섭]   항해시대 이후 사이버시대를 이끄는 한국
 항해시대 이후 사이버시대를 이끄는 한국   2013.10.17 제13차 사이버 스페이스 총회가 전 세계 87개국 1.600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에서 열렸다. 새로운 신대륙이라고 ...
esyoon35 2013-10-27 158 1071
---------------------------------------------------------------------------------------------------------------------------------
246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1.4kg이 가진 위대한 힘/ 석송 이 규 석
    1.4kg이 가진                  위대한 힘                           ...
galcheon44 2013-10-21 173 1014
---------------------------------------------------------------------------------------------------------------------------------
2468 [최용현]   <영화에세이> 동방불패(東方不敗)
동방불패(東方不敗)   최용현(수필가)      1990년, 중국 최고의 무협작가 김용의 동명(同名) 소설을 대폭 수정하여 영화화한 ‘소오강호(笑傲江湖)’가 개봉되어 무협영화의 최고봉이라는 평을 들으며 마니아들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1992년에 나온 정소동 감독의 ‘...
weolsan 2013-10-17 167 1869
---------------------------------------------------------------------------------------------------------------------------------
246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사이가 좋아서 웃 자랐다.
  하람 한글 학교에서 학생들에서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고, 우리가 먹는 채소를 직접 심는 체험을 알려 주려고, “하람 정원”을 만들었다. 그리고 학생들에게 상추씨를 심으라고 씨를 주었더니. 한곳에다 씨를 소복히 씨를 뿌린 고로 상추가 소복히 나왔다. 연하게 가늘게 우북이 자랐다. 굵은 것만 ...
savinekim 2013-10-14 154 1247
---------------------------------------------------------------------------------------------------------------------------------
246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아내의 텃밭·3
아내의 텃밭·3 ...
lib7269 2013-10-13 159 1073
---------------------------------------------------------------------------------------------------------------------------------
246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말개진 강둑
    말개진 강둑   ...
lib7269 2013-10-07 151 1114
---------------------------------------------------------------------------------------------------------------------------------
2464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나의 시 나의 시 쓰기
나의 시 나의 시 쓰기 (1)높은 아파트와 낮은 아파트 사이에 나무들이 왼쪽으로 구부러지고 있다. / 상수리 나무와 나도밤나무는 중심 잡기에 안달이다/소나무는 한낮에 쏟아낸 제 그림자를 즈믄 가시 잎잎에 흑진주로 치렁치렁 꿰달고/ 높은 아파트와 낮은 아파트의 옆구리에서 여러 나무의 그림자가 까마귀 떼로 부딛...
assa410 2013-10-03 167 1204
---------------------------------------------------------------------------------------------------------------------------------
2463 [윤의섭]   꿈을 이룬 복지시대
꿈을 이룬 복지시대/미산 윤의섭   좋은 건강, 윤택한 생활, 안락한 환경들이 어우러져 행복을 누릴 수 있는 상태를 꿈 꾸는것이 복지의 목표이다.   2014년 어느날, 서울 시내 한강 녹지공원 벤치에 앉아 도도하게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던 두 노신사의 대화가 이어진다. a 신사의 말,&nbs...
esyoon35 2013-09-30 160 1106
---------------------------------------------------------------------------------------------------------------------------------
2462 [최용현]   <영화에세이> 원초적 본능(Basic Instint)
원초적 본능(Basic Instinct)   최용현(수필가)      첫 화면부터 후끈한 정사장면이다. 허리를 리드미컬하게 상하로 움직이고 있던 금발의 여성이 아래에 있는 남성의 손목을 하나씩 침대 머리에 묶는다. 절정의 순간, 여성이 갑자기 숨겨둔 얼음송곳(ice pick)을 꺼내 남성의 목과 가슴을 미...
weolsan 2013-09-27 175 1481
---------------------------------------------------------------------------------------------------------------------------------
2461 [윤의섭]   마지막 신의 작품 국화꽃
  마지막 신의 작품 국화꽃/미산 윤의섭   고결하고 청순하며 사랑스러운 꽃, 절개와 인내로 촉촉하게 젖어 있는 듯한 꽃. 평화 진실 풍미 감사의 의미가 느껴지는 꽃, 국화에 부쳐지는 아름다움의 찬사이다. 다른 꽃과 달리 다가가고 싶고 눈이 부드러워지는 참 좋은 꽃이다. 국화꽃을 예찬한 문인 묵객...
esyoon35 2013-09-25 171 1286
---------------------------------------------------------------------------------------------------------------------------------
2460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전기 이야기
전기(電氣) 이야기 소산/문 재학 형광등 한 개가 깜빡거리더니 결국 탈이 나버렸다. 새것으로 교체해도 불이 오지 않았다 .형광등 끼우는 틀이 나무로 되어 있어서인지 약간 검게 그을렸는데,아무래도 문제가 생긴 것 같았다. 형광등 한 개로 책을 보거나 조금 더 작은 물체를 보려면 돋보기를 사용해도 눈이 침침하여...
mjh022 2013-09-21 161 1375
---------------------------------------------------------------------------------------------------------------------------------
2459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나의 건강 수기
  나의 건강 수기 글 차영섭   때 늦은 감은 있지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 보니, 지난날에 나의 생활이 건강에 대한 개념도 없이 철부지 없었던 것 같다. 지금도 친구들이나 주변 사람들의 생활을 보면 과거의 나처럼 식습관과 생활방식이 아직 정리되지 않았음을 본다. 그래서 아래와 같이 나의 건강생활...
chays43 2013-09-18 161 1123
---------------------------------------------------------------------------------------------------------------------------------
2458 [김영월]   아포리즘 수필- 생명
(아포리즘 수필) 생명 김 영월   1. 여름 들녘은 온통 새파란 모들이 점령했다. 그 무엇도 두려울 것 없이 오로지 앞을 향해 행진하는 씩씩한 병사들이다. 어떠한 폭우와 강풍에도 당당히 맞서고 말겠다는 전의가 칼날처럼 번득인다.   2. 태안 신두리 사구에 오면 모래 언덕이 사막처럼 펼쳐진...
weol2012 2013-09-12 164 1127
---------------------------------------------------------------------------------------------------------------------------------
2457 [윤의섭]   우상 偶象
우상 偶像/미산 윤의섭   우상이란 무엇일까?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살펴보면 조선 시대에 사대부 지식인들이 유학을 국가적 철학의 기본 틀로 도입하면서 종래에 전해 내려오던 민속적 전설 중에서 당시의 합리성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해석 되는 미신 따위의 숭배 대상을 우상이라며 배척하였다. 현대사에서는...
esyoon35 2013-09-12 174 891
---------------------------------------------------------------------------------------------------------------------------------
2456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내가 사랑하는 까닳은
   설음이 올라오면 손바닥만 한 앞마당에 풀을 가위로 깎는다. 처음 막내 딸네 집에 와서 깜짝 깜짝 놀라는 일이 많았다. 왜 그리 사위의 목소리는 큰지. 처음엔 싸우나 하고 귀를 쫑긋 하고 들으면, 그렇게 소리 지르면, 딸이 목소리는 잔잔한 물결이 흐르는 것 같다. 싸우는 것이 아니구나 하고, ...
savinekim 2013-09-10 151 1039
---------------------------------------------------------------------------------------------------------------------------------
2455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가을 단상
                                                   ...
assa410 2013-09-08 163 1024
---------------------------------------------------------------------------------------------------------------------------------
245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세계는 내 종소리를 들어라!/석송 이규석 [1]
    세계는    내 종소리를 들어라!                                         &nb...
galcheon44 2013-09-08 162 2056
---------------------------------------------------------------------------------------------------------------------------------
2453 [윤의섭]   어머니 같은 느티나무
어머니 같은 느티나무/미산 윤의섭   매미 소리가 요란한 한여름에 느티나무 아래 자리를 깔고 누워 있으면 바람결에 흐르는 매미 소리와 함께 낮잠에 빠진다. 휴식의 공간으로 자연스럽게 자라 잡힌 것이 마을 어귀의 정자 나무인 느티나무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느티나무를 신령한 나무로 받들어 온 수많은...
esyoon35 2013-09-07 160 1012
---------------------------------------------------------------------------------------------------------------------------------
2452 [김영월]   생명
(아포리즘 수필) 생명 김 영월   1. 여름 들녘은 온통 새파란 모들이 점령했다. 그 무엇도 두려울 것 없이 오로지 앞을 향해 행진하는 씩씩한 병사들이다. 어떠한 폭우와 강풍에도 당당히 맞서고 말겠다는 전의가 칼날처럼 번득인다.   2. 태안 신두리 사구에 오면 모래 언덕이 사막처럼 펼쳐진...
weol2012 2013-09-03 163 839
---------------------------------------------------------------------------------------------------------------------------------
2451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문객의 횡설수설/석송 이규석
문객의 횡설수설                                      석송(石松)이 규 석     시인은 외로움을 스스로 ...
galcheon44 2013-09-02 166 1020
---------------------------------------------------------------------------------------------------------------------------------
245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말이 삶이되어야한다
말이 삶이 되지 못하면, 말은 허공에 대고 짖어 대는 것이다, 우리가 아무렇게나 쓰는 말들이 삶이 안 된다면, 그 삶은 헛되고 공허 할 것이다. 전도서에 보면 솔로몬 왕의 전도서에 보면 헛되고 헛되며 헛되고 헛도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라고 기록 했다. 솔로몬이 누구인가, 성경에서 말하기를 부귀와, 영화와, 지혜가...
savinekim 2013-08-31 156 1070
---------------------------------------------------------------------------------------------------------------------------------
2449 [최용현]   <영화에세이> 퐁네프의 연인들(Les Amants Du Pont-Neuf)
퐁네프의 연인들(Les Amants Du Pont-Neuf)   최용현(수필가)      1987년, 프랑스의 레오 까라 감독이 파리를 관통하는 센 강의 다리 퐁네프에서 영화를 찍겠다고 했을 때, 파리시에서는 허가를 해주지 않았다. 퐁네프에서의 차량과 행인에 대한 통제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예술인들과 ...
weolsan 2013-08-27 171 1459
---------------------------------------------------------------------------------------------------------------------------------
2448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행복하다
행복하다 ...
lib7269 2013-08-25 154 954
---------------------------------------------------------------------------------------------------------------------------------
244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금강송에 비쳐진 아리랑에 혼
금강(金剛)송(松)에         비쳐진 아리랑의 혼(魂)                                    ...
galcheon44 2013-08-22 140 1082
---------------------------------------------------------------------------------------------------------------------------------
2446 [최용현]   <영화에세이> 서편제(西便制)
서편제(西便制)   최용현(수필가)      전쟁고아 송화를 양딸로 삼아 떠돌이생활을 하고 있는 소리꾼 유봉(김명곤 扮)은 과부 금산 댁과 눈이 맞아 그의 아들 동호와 함께 새 가정을 꾸린다. 금산 댁이 자신의 아이를 낳다가 죽자, 유봉은 어린 송화와 동호를 데리고 장터에서 약장사들을 따라다...
weolsan 2013-08-21 168 1392
---------------------------------------------------------------------------------------------------------------------------------
2445 [성종화]  
['영문' 등단]
궁 즉 통(窮則通)
         궁 즉 통(窮則通)                                        &nb...
sjw 2013-08-21 167 1372
---------------------------------------------------------------------------------------------------------------------------------
244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하람 개강 하는 날
   하람 교실이 개강이 되었다. 석달 동안 긴방학동안에 짜임새 있게 보내려고 한 것이 , 택사스 갔다 오고 뉴저지 갔다 온 것이다. 두달을 비운 교회 , 그래도 내교회라는 소속이 있다는 것이 행복이다. 성도는 목사님을 잘 만나야 한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교회를 이리 저리 옮겨 다닐 수도 없는 노릇이고, 편...
savinekim 2013-08-19 170 1168
---------------------------------------------------------------------------------------------------------------------------------
244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아름다운 자리로
  나는 오늘 석양 무렵의 세월을 살고 있다. 어느덧 저녁놀이 내 어깨 위로 얼비치고 있다. 나는 평생 동안 태양빛을 손에 움켜 쥐 보지는 못했지만, 뜨겁고도 찬란한 놀빛을 내 어깨 위에 담뿍 올려놓고 싶다, 월요일 마다 광장에서 미사를 드린다는 신부님의 글이다. 어느덧 나도 짙은 석양의 세월에 살면서, ...
savinekim 2013-08-03 168 1023
---------------------------------------------------------------------------------------------------------------------------------
2442 [성종화]  
['영문' 등단]
이 여름 나기
                  이 여름 나기                                 ...
sjw 2013-07-30 162 1101
---------------------------------------------------------------------------------------------------------------------------------
2441 [최용현]   <영화에세이> 쥬라기 공원(Jurassic Park)
쥬라기 공원(Jurassic Park)   최용현(수필가)      장맛비 추적추적 내리는 일요일, 휴일이면 늘 가던 관악산에도 못가고 TV 앞에 앉아 어제 신문을 뒤적이고 있는데, 내 영화 취향을 잘 아는 작은 딸이 ‘쥬라기 공원(Jurassic Park)’ 탄생 20주년을 기념하는 3D버전이 개봉되...
weolsan 2013-07-29 179 1367
---------------------------------------------------------------------------------------------------------------------------------
244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아침 이슬을 밟으며
  침묵의 시간이다, 새벽에 일어 나서 커피 한잔 들고 창가에 앉아 호수 끝에서부터 올라 오는 새벽을 본다 . 호수위로 드리운 그림자가 길어지고 그위로 구름이 덮어 있다. 아직은 아침이 아니다 . 밤이 가시지 않은 새벽 수면 위로 오늘을 올려 놓았다 , 가만히열어 볼 선물. 하루라는 것을 풀어 보기가 설렘으...
savinekim 2013-07-25 167 995
---------------------------------------------------------------------------------------------------------------------------------
2439 [윤의섭]   미래 50년은 한국철도시대
 미래 50년은 한국철도시대/미산 윤의섭   2.000년 대에 들어와서 산업혁명의 마무리시대를 맞고 있는 세계는 중국 인도 브라질 등 약 30억의 거대 인구가 산업사회에 편입되면...
esyoon35 2013-07-14 167 935
---------------------------------------------------------------------------------------------------------------------------------
243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살구꽃이 필 때./석송 이규석
    살구꽃이 필 때                                              ...
galcheon44 2013-07-10 165 1180
---------------------------------------------------------------------------------------------------------------------------------
243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수필은 삶의 생명력이다./석송 이규석
수필은        삶의 생명력이다.다.                                       ...
galcheon44 2013-07-10 174 1383
---------------------------------------------------------------------------------------------------------------------------------
2436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소외되는 노인
疏外되는 노인 소산/문 재학   인생 백년시대를 열어가는 현대사회에 고령화 노령화되어가는 노인문제가 難題중의 難題일 것 같다.   며칠 전 자식으로부터 학대받는 노인이 9000여건이 넘는다고 방송을 했다. 굳이 東方禮義之國이 아니라도 자기를 낳아주고 정성을 다해 길러준 부모에 대해 자식 된...
mjh022 2013-07-08 163 1098
---------------------------------------------------------------------------------------------------------------------------------
2435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여자 고등학교가 군청이 되었다
남동생이 앞장 서서 가는 뒷 모습이 IMF가 얼마나 힘들었는지 보인다. 구부러진 어깨가 아직도 펴지지 않고 있는 것 같다. 그때 사랑하는 부인을 보내고 , 아이들과 얼마나 힘들게 살았는지 보인다. 자기 공장이 다른 사람으로 넘어가고 그 밑에서 일하는 동생이 누나가 왔다고, 시간을 내어 나왔다 한다. 측은한 생각이 ...
savinekim 2013-07-05 161 1236
---------------------------------------------------------------------------------------------------------------------------------
2434 [성종화]  
['영문' 등단]
청 매실이 나오는 계절이면
              청 매실이 나오는 계절이면                                  ...
sjw 2013-07-01 160 1909
---------------------------------------------------------------------------------------------------------------------------------
2433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일상으로서의 시 쓰기
                                일상으로서의 시 쓰기                ...
assa410 2013-06-30 163 1222
---------------------------------------------------------------------------------------------------------------------------------
2432 [최용현]   <영화에세이> 터미네이터 2(Terminator 2 : Judgment Day)
터미네이터 2(Terminator 2 : Judgment Day)   최용현(수필가)      ‘터미네이터(The Terminator)’는 우리가 흔히 쓰는 ‘끝내 주는 사람’, 또는 ‘종결자’란 뜻으로, 제임스 카메론 감독의 1984년 작 SF영화에 제목으로 사용되면서 일반화된 말이다. 이 ...
weolsan 2013-06-26 168 1402
---------------------------------------------------------------------------------------------------------------------------------
2431 [정성수(丁成秀)]   짧은 산문/나의 6.25사변(정성수 丁成秀)
<짧은 산문> 나의 6.25사변 정 성 수(丁成秀)    내 나이 여섯 살(만 네 살 반)일 때 일어난 6.25사변...!  나는 피란 중에 폭격의 충격으로 두 살(만 한 살)짜리 여동생을 잃었고, 내 눈앞에서 친척 소녀가 피 흘리며 즉사하는 것을 보았고, 나의 종교인 어머니가 폭탄에 의해 부상 당하는 것을...
chungpoet 2013-06-25 152 1013
---------------------------------------------------------------------------------------------------------------------------------
2430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같은 것에 대한 소고
      오늘 새벽 5시에 라디오 아나운서가 이런 말을 하였다. 오늘도 같은 날, 내일도 같은 날, 그 같은 날이 지나 한 주가 지나고, 같은 장소, 같은 사람, 속에서 일을 하는 것이 짜증나지 않나요, 말하는 서두에 많은 생각을 하게 하였다. 같은 것 얼마나 좋은 말인가. 같아진다. 같이 되고 싶다....
savinekim 2013-06-22 168 913
---------------------------------------------------------------------------------------------------------------------------------
2429 [윤의섭]   6.25동란 바로알기
 6.25 동란 바로알기/미산 윤의섭   우리나라는 20세기 전반 50년은 일제 침략 수난 시대와 분단의 피를 흘린 약소국으로 막을 내렸고 후반 50년은 각고 노력 총궐기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압축 달성하여 세계 10강 반열에 올랐다. 그러나 성장에 바쁜 나머지 앞만 보고 달려오느라 민권과 도덕적 정신수...
esyoon35 2013-06-21 153 964
---------------------------------------------------------------------------------------------------------------------------------
2428 [박종국]   운전대만 잡으면 야누스가 된다
jongkuk600 2013-06-18 157 927
---------------------------------------------------------------------------------------------------------------------------------
242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내 노트에는
   새 해 젓 주가 시작이 되었다. 해마다 이 맘때면 계획을 세우고 달력에다, 붉은 마크도 그려 잊지 않고 실천하려고 한다. 실천이 2월 까지 가다가, 3월부터는 건너뛴다. 5월쯤이면 까맣게 잊어 먹고 만다. 그러다 10월이 되면, 어느새 한 해가 거의 다 가네 하고 마음이 다급하여 온다. 그렇게 해마다 1월 1일...
savinekim 2013-06-15 140 978
---------------------------------------------------------------------------------------------------------------------------------
242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임금숙 시인을 추모하며
임금숙 시인을 추모하며 ...
lib7269 2013-06-14 148 1506
---------------------------------------------------------------------------------------------------------------------------------
2425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동백섬 산책길 풍경
동백섬 산책길 풍경            소산/문 재학   짙어가는 녹음이 싱그러운 이른 아침 시원하게 부는 바람을 안고 옷깃을 날리면서 동백섬 산책길에 나섰다.   먼동이 터는 시간이라 통행차량이 많지 않았다. 산책 나온 사람들이 사방에서 모여들어도 ...
mjh022 2013-06-12 141 1327
---------------------------------------------------------------------------------------------------------------------------------
2424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버려라! 하면 행복(幸福)하리라!/석송 이규석
    버려라! 하면 행복(幸福)하리라!                                           ...
galcheon44 2013-06-10 147 1055
---------------------------------------------------------------------------------------------------------------------------------
2423 [윤의섭]   고령화 사회의 실버교육
고령화 사회의 실버교육/미산 윤의섭   앞으로는 주 40시간이 아니라 주 20시간 근무제가 도입되어야 할지도 모른다. 정부는 적은 노동시간을 더 많은 인력에 배분하는 기업에 법인세를 면제해주는 혜택을 줘야 할 것이다. 인공지능이 모든 일자리의 30% 이상을 차지할 것이기 때문이다.   워싱턴 경제동...
esyoon35 2013-06-05 142 887
---------------------------------------------------------------------------------------------------------------------------------
2422 [김영월]   이백 시인, 그리고 태안 해변
                                                  &...
weol2012 2013-05-31 150 1169
---------------------------------------------------------------------------------------------------------------------------------
2421 [최용현]   <영화에세이>사랑과 영혼(Ghost)
사랑과 영혼(Ghost)   최용현(수필가)      뉴욕 월스트리트에서 금융전문가로 일하는 샘(패트릭 스웨이지 扮)은 도예를 하는 애인 몰리(데미 무어 扮)와 함께 맨해튼의 아파트에서 동거를 시작한다. 몰리가 ‘사랑해요.’하고 말하면 샘은 언제나 ‘동감(ditto)’이라고 ...
weolsan 2013-05-30 168 1714
---------------------------------------------------------------------------------------------------------------------------------
2420 [김영월]   레미제라블
                                                 &nbs...
weol2012 2013-05-29 135 1004
---------------------------------------------------------------------------------------------------------------------------------
2419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의미 있는 삶
의미 있는 삶                     소산/ 문 재학   지나간 세월을 되돌아보니 후회 되는 일과 반성해야 될 것 들이 너무 많다. 사람은 모름지기 혼자서는 살아 갈 수 없고, 더불어 살아가야 한다. 살...
mjh022 2013-05-21 143 1169
---------------------------------------------------------------------------------------------------------------------------------
2418 [최원현]   먼저 좋아
먼저 좋아   최원현 nulsaem@hanmail.net   요즘은 아이들 눈으로 세상 보는 연습을 한다. 손주녀석들의 눈높이에 맞춰줘야만 그들이 좋아해 주기 때문이다. 이제 33개월과 14개월 된 외손녀가 가끔씩 집에 오는데 올 때마다 깜짝깜짝 놀라게 한다. 아이들의 하는 짓이 지난 번 왔을 때보다 몰라보게 달...
nulsaem 2013-05-07 155 1031
---------------------------------------------------------------------------------------------------------------------------------
2417 [최원현]   눈빛
눈빛   최원현 nulsaem@hanmail.net   “아이고 어떻게 요로콤 소식도 없이 온다냐? 요로콤 오니께 더 반갑기는 허다만 어서 오그라 내 새끼” 문을 열고 들어간 내 손을 잡은 이모의 눈은 어느새 젖어 있었다. 이 년 전 당신의 손자 수발로 서울에 오셨을 때 뵈었으니 그리 오래 된 건 아...
nulsaem 2013-05-07 142 1049
---------------------------------------------------------------------------------------------------------------------------------
2416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피안(彼岸)의 어머니 像
                                             피안(彼岸)의 어머니 상(像)   ...
assa410 2013-05-03 169 1190
---------------------------------------------------------------------------------------------------------------------------------
2415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벚꽃이 흐드러지면
벚꽃이 흐드러지면 -청우헌일기·29 ...
lib7269 2013-04-27 151 1235
---------------------------------------------------------------------------------------------------------------------------------
2414 [최용현]   <영화에세이>킬링필드(The Killing Fields) [1]
킬링필드(The Killing Fields)     최용현(수필가)      1973년 8월 7일, 뉴욕타임스 특파원 시드니(샘 워터스톤 扮)는 미국 공군이 캄보디아의 니크루움을 폭격하여 많은 민간인 사상자를 발생케 한 사건을 취재하기 위해 프놈펜에 도착한다. 그는 곧바로 미군 지휘관을 찾아가지만 이 사건...
weolsan 2013-04-23 159 1426
---------------------------------------------------------------------------------------------------------------------------------
2413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황금! 지팡이의 요술/ 석송 이규석
      황금(黃金)!       지팡이의 요술                                     &nbs...
galcheon44 2013-04-22 146 1473
---------------------------------------------------------------------------------------------------------------------------------
241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기억하고 싶지 않았던 순간들!/석송 이 규 석
     기억(記憶)하고         싶지 않은 순간들!                                  &nb...
galcheon44 2013-04-18 157 1039
---------------------------------------------------------------------------------------------------------------------------------
2411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봄나들이
봄나들이            소산/문 재학   오늘은 모처럼 필자 부부가 봄나들이를 하기로 했다.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하늘을 보니 약간의 구름만 있을 뿐 비가 올 것 같지는 않아 마음 놓고 하루를 즐기기 위해 사천시 “와룡문화축제&rd...
mjh022 2013-04-17 150 1472
---------------------------------------------------------------------------------------------------------------------------------
2410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절이 보이는 풍경
                                 절이 보이는 풍경   /   김 성 열         &nbs...
assa410 2013-04-16 150 1342
---------------------------------------------------------------------------------------------------------------------------------
2409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좋은 것을 우주에서 끌어오기
  좋은 것을 우주에서 끌어오기 글 차영섭   좋게 보면 좋아 보이고, 나쁘게 보면 나쁘게 보여요. 밉게 보면 미워지고, 사랑스럽게 보면 사랑스러워져요. 꼭 거울이고 내 맘이어요. 입도 눈도 귀도 똑같은데, 말과 형상과 소리는 달라요. 겉으로 보면 똑같은 수박인데, 쪼개보면 맛이 달라요. 세상만...
chays43 2013-04-10 146 823
---------------------------------------------------------------------------------------------------------------------------------
2408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언니네 집
고국 방문 둘째 날   언니네 집에서 언니네 넓은 앞마당에는 배추 심어 놓고, 비닐하우스 속에 밖은 감자 꽃이 피는 집안이 금기 지역 같았다. 배추들이 상당히 크고 알이 백이는 것 같았다, 어떻게 이렇게 자랐지, 굉장히 크네, 말하니, 잘 키우니까 그렇지, 자신 있게 말한다, 언니가 혼자서 아이들 일곱을...
savinekim 2013-04-09 146 861
---------------------------------------------------------------------------------------------------------------------------------
2407 [성종화]  
['영문' 등단]
지리산 둘렛길에서 만난 여인
                     지리산 둘레길에서 만난 여인                          &nbs...
sjw 2013-04-03 140 1380
---------------------------------------------------------------------------------------------------------------------------------
2406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시인의 자괴감
   시인의 自愧感                                              &...
assa410 2013-03-28 149 1039
---------------------------------------------------------------------------------------------------------------------------------
2405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맞춤 성격
  맞춤 성격 글 차영섭   성격은 맞춤이다. 누구 성격은 어떤 것이라고 딱 꼬집을 수 없다. 성격은 무지개 색 같다. 빨강에 맞추면 빨간 성격이 되고 파랑에 맞추면 파란 성격이 된다. 맞춤에 따라서 성격이 달라진다. 어느 한 성격이란 규정짓기 곤란하다. 성격에도 색깔이 있어서 잘 드러나는 면...
chays43 2013-03-28 145 854
---------------------------------------------------------------------------------------------------------------------------------
2404 [윤의섭]   3D프린트-제3의 산업혁명
3D프린트-제3의 산업혁명/ 윤의섭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기 정부 취임을 앞두고 2013년에 실시한 국정연설에서 3D 프린팅 기술 관련 제조업 연구소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해 미국 내 다른 지역에 추가로 제조업 허브를 구축, 제조업 부흥을 위한 핵심 기술로 언급하였다 G2로 떠오르고 있다는 중국에서도 ...
esyoon35 2013-03-27 152 1235
---------------------------------------------------------------------------------------------------------------------------------
2403 [성종화]  
['영문' 등단]
내가 하고 싶은 일 한다
        내가 하고 싶은 일 한다                                        &nb...
sjw 2013-03-25 150 1191
---------------------------------------------------------------------------------------------------------------------------------
2402 [최용현]   <영화에세이>로보캅(RoboCop)
로보캅(RoboCop)   최용현(수필가)      매월 8만부가량 발행되는 협회지 ‘전력기술인’과 종합문예지 ‘한국문학예술’에 몇 년째 영화에세이를 연재하게 되면서부터 자주 듣는 질문이 생겼다.    “가장 감명 깊게 본 영화가 뭐예요?”  &nb...
weolsan 2013-03-24 171 1283
---------------------------------------------------------------------------------------------------------------------------------
2401 [김영월]   작은 이들의 벗
                                                  &n...
weol2012 2013-03-23 143 926
---------------------------------------------------------------------------------------------------------------------------------
2400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부 자(父 子)
부 자 부자간은 닮기 마련이며 많이 닮을수록 그 정이 두터워 보인다.    지난여름 덕수궁에서 어느 외국인 부자를 보았다. 검은색의 얼굴에 터번을 쓴 아버지의 손을 잡고 그림자처럼 꼬마는 따라다녔다. 이들 낯선 부자는 곳곳에 많은 점이 닮아 있었다. 쑥 들어간 눈언저리에 잔잔한 경련을 뚫고 비치는 눈...
assa410 2013-03-23 136 850
---------------------------------------------------------------------------------------------------------------------------------
2399 [김성열]  
[문예사조 등단]
어머니의 육자명호(六字名號)
      어머니의 六字名號             김  성  열                 어머니는 일 년에  한 두 차례 절에 다녀오곤 하였는데, 어떤 ...
assa410 2013-03-20 134 1332
---------------------------------------------------------------------------------------------------------------------------------
2398 [이규석]   백-미라에 비친 세월의 잔주름/석송 이 규 석
     백-미라에 비친       세월에 잔주름                                     ...
skt5244 2013-03-19 144 1212
---------------------------------------------------------------------------------------------------------------------------------
2397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용서가 어려운 까닭은
  용서가 어려운 까닭은 차영섭 용서의 필요성을 인식하면서도 실은 용서를 못하며 살고 있다. 왜 용서를 어렵게 생각하는가? 그것은 자기 모르는 사이에 집착하고 있기 때문이다. 상대를 부정하는데 집착하고, 자존심이란 핑계로 자기 자신에게 집착하고 있다. 그런 까닭에 상대는 제쳐 두고라도 자기 자신...
chays43 2013-03-18 145 890
---------------------------------------------------------------------------------------------------------------------------------
239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대마도여 잘 있거라
    대마도여 잘 있거라   ...
lib7269 2013-03-17 139 1711
---------------------------------------------------------------------------------------------------------------------------------
2395 [성종화]  
['영문' 등단]
생각하기에 따라
                    생각하기에 따라                             ...
sjw 2013-03-12 141 1101
---------------------------------------------------------------------------------------------------------------------------------
239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쉼터
      문학동인회원 모임은 하와이대학에 교수로 오셨던 서울법대 교수님의 송별을 가라오케에서 한다고, 수지님에게서 연락이 와 좀 의아한 기분으로 갔다 .보통 송별회를 한다면 아늑한 식당이나 항상 모이던 사무실에서 각자 음식 한가지씩 가지고 와서 가시는 분의 소견과 동인회원들의 질...
savinekim 2013-03-12 134 1198
---------------------------------------------------------------------------------------------------------------------------------
2393 [윤의섭]   대나무의 미학
대나무의 미학/미산 윤의섭   문인화 화폭에 묵죽으로 그려진 선현의 문화재가 많은 것은 무슨 유래일까? 대나무의 뿌리는 오래도록 땅속에서 뻗어 나가면서 뿌리를 키워 싹을 틔울 준비를 한 후에 5년이 지나야 비로소 죽순이 솟아난다고 한다. 그것은 새싹이 솟아 오를 때 양분을 충분히 주어 ...
esyoon35 2013-03-09 161 1077
---------------------------------------------------------------------------------------------------------------------------------
2392 [성종화]  
['영문' 등단]
여 유 로 움
                    여유로움                              ...
sjw 2013-03-04 145 879
---------------------------------------------------------------------------------------------------------------------------------
2391 [성종화]  
['영문' 등단]
시비(詩碑)하나 세우려다가
         시비(詩碑) 하나 세우려다가                                       ...
sjw 2013-02-25 131 1131
---------------------------------------------------------------------------------------------------------------------------------
2390 [최용현]   <영화에세이> 영웅본색(英雄本色)
영웅본색(英雄本色)   최용현(수필가)      둥근 테 선글라스, 입에 문 성냥개비, 짙은 남색 바바리코트…. 홍콩느와르의 바이블로 추앙받는 ‘영웅본색(英雄本色)’의 주인공 주윤발의 이미지이다. 그 시절에는 껌 좀 씹는 청소년들까지도 입에 성냥개비를 물고 다녔고, 그가 ...
weolsan 2013-02-24 152 1582
---------------------------------------------------------------------------------------------------------------------------------
2389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기도
      남편의 검사 결과가 일주일 후에 나오고, 남편은 방광에 종양이 생겼다고 내일 수술하려면 전 날, 입원을 하고. 남편 옆에서 잠시 쉬고 있다가, 나는 밖을 나오니 미스터리의 누님을 만났다. 그녀는 나를 보더니 굉장히 반갑게 나의 손을 꼭 잡고 나를 쳐다보는데 그녀의 눈이 부어 있었다. 나...
savinekim 2013-02-23 138 992
---------------------------------------------------------------------------------------------------------------------------------
2388 [이규석]   단풍임과 오동잎/석송 이규석 [2]
      단풍잎과 오동잎                                            ...
skt5244 2013-02-21 133 1185
---------------------------------------------------------------------------------------------------------------------------------
2387 [성종화]  
['영문' 등단]
감사하는 마음으로
                   감사하는 마음으로                              ...
sjw 2013-02-18 135 984
---------------------------------------------------------------------------------------------------------------------------------
2386 [이규석]   몽유(夢遊)사원의 도색(挑色)/석송 이규석
     몽유(夢遊)         사원의 도색(桃色)                                   &n...
skt5244 2013-02-15 129 1578
---------------------------------------------------------------------------------------------------------------------------------
2385 [김영월]   힐링
                                                 &nbs...
weol2012 2013-02-14 138 1016
---------------------------------------------------------------------------------------------------------------------------------
2384 [윤의섭]   저주의 유물
저주의 유물/미산 윤의섭   "저주의 유물"이란 미국 영화의 줄거리에 보면 어느 고고학 교수가 멕시코의  비밀스러운 고대 아즈텍족 제단 안에 들어있는 붉은 망토 때문에 부인과 경비원을 살해하고 그 자신의 몸까지 자해하게 된다. 이는 붉은 망토가 가진 악을 극대화하...
esyoon35 2013-02-14 141 969
---------------------------------------------------------------------------------------------------------------------------------
2383 [성종화]  
['영문' 등단]
수필은 곶감이다
                        수필은 곶감이다                         &nb...
sjw 2013-02-12 127 1061
---------------------------------------------------------------------------------------------------------------------------------
2382 [윤의섭]   뱀띠의 해, 즐거운 생각
뱀띠의 해, 즐거운 생각/미산 윤의섭   올해는 2013 계사 癸巳 뱀띠의 해이다. 열두 태세 太歲의 하나인 뱀이라는 한 생명의 성정을...
esyoon35 2013-02-12 127 1001
---------------------------------------------------------------------------------------------------------------------------------
2381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우리 부부 생활 소개
우리 부부 생활 소개 글 차영섭   1. 개요 부부라는 말은 한문으로는 달라도 한글로는 같다. 태극이 음과 양을 낳고, 아내는 이 음의 요소를 듬뿍 받아 이 땅에 왔으며 나는 양의 요소를 많이 받아 이 땅에 왔다. 이렇게 오기도 힘든데 이 작은 한반도로 함께 왔고, 개중에 우연히 아주 드물게 우연히 태릉이...
chays43 2013-02-10 141 1174
---------------------------------------------------------------------------------------------------------------------------------
2380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혼자와 더불어
 혼자와 더불어 글 차영섭 1. 개요 혼자라는 건 독립된 하나의 원이고, 더불어는 두 개 이상의 원이 이루는 교집합 부분이다. 혼자는 ‘나’ 이고, ‘너’이며, ‘그’인 각각이다. 더불어는 1,2,3 인칭의 전부를 말한다. 혼자가 실이라면 더불어는 천이다. 나무만 바라봐도 안 ...
chays43 2013-02-05 141 965
---------------------------------------------------------------------------------------------------------------------------------
2379 [윤의섭]   한.중 선린 경협을 제의 한다
한.중 선린 경협을 제의 한다/미산 윤의섭   국제 신용평가사 S&P는 중국의 성장을 견인해 온 값싼 노동력이 2012년을 기점으로 감소세로 ...
esyoon35 2013-02-05 136 1075
---------------------------------------------------------------------------------------------------------------------------------
2378 [성종화]  
['영문' 등단]
눈길 산행에서 얻어온 시 두편
    눈길 산행에서 얻어온 시 두 편                                           &n...
sjw 2013-02-04 146 1205
---------------------------------------------------------------------------------------------------------------------------------
2377 [윤의섭]   일본의 진정한 과거사 처리를 요구한다
일본의 진정한 과거사 청산을 요구한다/미산 윤의섭   일본은 패전 후 전반적인 전범 피해 배상에 직면하였으나 미국은 냉전의 격화로 공산화 (소련과 중공의 진출)의 확산을 봉쇄 할 거점으로 일본의 역할을 기대하는 전환점을 맞았다. 일본은 패전국에서 미국의 이러한 우산과 국제 정세하에서 ...
esyoon35 2013-02-02 134 925
---------------------------------------------------------------------------------------------------------------------------------
2376 [윤의섭]   매화의 향기
  매화의 향기/미산 윤의섭   삭풍에 울어예는 한겨을의 추위가 견디기 어려운지 산속 나목의 떨림이 흉흉하다. 엄중한 천기의 경외로움을 느끼는것은 초목 ...
esyoon35 2013-01-30 136 1353
---------------------------------------------------------------------------------------------------------------------------------
2375 [김병래]  
[수필시대 등단]
TV에 출연했던 넉타이들 [1]
  TV에 출연했던 넥타이들                                       김 병 래  컬러TV가 등장하기 전까...
김병래 2013-01-29 143 1596
---------------------------------------------------------------------------------------------------------------------------------
2374 [성종화]  
['영문' 등단]
오래 살다 보니까
                    오래 살다 보니까                            &nbs...
sjw 2013-01-28 151 1339
---------------------------------------------------------------------------------------------------------------------------------
2373 [윤의섭]   독립정신과 우애정신
독립정신과 우애정신/미산 윤의섭   프랭클린의 독립정신은 자유 평등 민주 인권을 기본 원리로 하는데 동양에서 강조한 수신 修身과 비슷하지만, 일평생을 통하여 13가지 인생 덕목을 설정하고 각고 정진하여 인생의 성취를 스스로 이룬 사람으로서 새로 건국한 미국의 민주주의 기본지표에 이를 담아&...
esyoon35 2013-01-26 154 994
---------------------------------------------------------------------------------------------------------------------------------
2372 [최용현]   <영화에세이> 블루 벨벳(Blue Velvet)
블루 벨벳(Blue Velvet)   최용현(수필가)      방학이 되어 집에 온 대학생 제프리(카일 맥라클란 扮)는 아버지 병문안을 갔다가 동네 풀밭에서 사람의 귀가 잘려서 버려져 있는 것을 발견한다. 가까운 경찰서에 신고를 하지만 담당형사는 기본적인 조사만 할 뿐, 더 이상 수사를 하지 않는다. ...
weolsan 2013-01-25 169 1372
---------------------------------------------------------------------------------------------------------------------------------
2371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날 깨우쳐 준 노래
사랑을 위하여 / 들샘 열창     날 깨우쳐 준 노래 글 / 들 샘 정 해각    완고하고 보수적인 집안에서 태어나 또 주로 클래식음악과 가곡에 길 드려져서 그런지 나는 가요에 대하여는 좀 경멸하는 듯 한선입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어딘지 모르게 저속하면서도 즉흥적인 환락을 ...
jhg33 2013-01-24 139 985
---------------------------------------------------------------------------------------------------------------------------------
2370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내가 나의 노동력을 착취하지 말라
 내가 나의 노동력을 착취하지 말라                                            ...
chays43 2013-01-23 152 974
---------------------------------------------------------------------------------------------------------------------------------
2369 [성종화]  
['영문' 등단]
새 기르는 노인 / 성종화
              새 기르는 노인                                    ...
sjw 2013-01-22 146 1218
---------------------------------------------------------------------------------------------------------------------------------
2368 [윤의섭]   소나무의 기상
     소나무의 기상/미산 윤의섭     소나무가 민족의 사랑을 받으며 내려온 그 유서깊은 내력은 무엇일까?&...
esyoon35 2013-01-21 131 1112
---------------------------------------------------------------------------------------------------------------------------------
2367 [권영의]   길목
길목/ 글. 권영의 - 세상을 그대 가슴에 - 입을 크게 벌려 새빨간 석양을 가슴으로 먹어본 사람은 많지 않다. 중학교 시절 계양산 산마루로 내려오는 그놈의 불타는 석양이 나의 입속으로 들어 왔다. 나도 모르게 삼켰다. 그토록 벅찬 그것을 먹고 난 후부터 지금까지 나는 열 정을 잃어버...
myway02 2013-01-19 133 953
---------------------------------------------------------------------------------------------------------------------------------
2366 [윤의섭]   난초의 관조
난초의 관조/미산 윤의섭   휘어지는 난초 잎의 끊어질 듯한 가늘기에, 힘이 이어진 길고 유연함에, 그리고 꺽어지지 않는 기개에 눈길이 무아경으로 들어간다. 난초잎의 푸름은 일 년을 두고 변함이 없는 지조를 지녔다. 피어오른 꽃대의 우아함과 연한 홍화의 향기에서 청초한 그윽함을 흐르게 하는...
esyoon35 2013-01-11 138 937
---------------------------------------------------------------------------------------------------------------------------------
2365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꿈 꾸자
새해란 언제나 설레는 글 짜이다, 사실 따지고 보면 그날이 그날인데, 동쪽에서 뜨는 해 그 해가 그 해인데, 별다른 의미부여를 할만한 이유는 없는데 힘들었던 한 해를 마무리 하고 새해를 바라 볼 때, 새로운 꿈을 꾸는 것이 설렘이 아닌가 싶다 우리가 꿈꿀 수 있어서 희망이 있는 것 아닌가, 꿈을 많이 꾸는 사람...
savinekim 2013-01-10 129 1033
---------------------------------------------------------------------------------------------------------------------------------
2364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눈 속에서 맞는 새해
눈 속에서 맞는 새해 ...
lib7269 2013-01-06 136 1057
---------------------------------------------------------------------------------------------------------------------------------
236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눈 덮인 주지봉
눈 덮인 주지봉 -청우헌일기·27 ...
lib7269 2012-12-31 129 1277
---------------------------------------------------------------------------------------------------------------------------------
2362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한맥문학 등단]
마지막 일기, 강단 15년 최후의 특강 / 白樂 최두환
마지막 일기, 강단 15년 최후의 특강     2011. 12. 28(수). 날씨 맑음. 1년 12달의 마지막 한 달이 남은 음력 섣달의 초나흘이다. 자은동 기슭 아침은 깨었다. 약간은 마음이 산란하여 기지개 켠 몸은 창밖을 내다보고 있었다. 세상은 여느 때나 다를 바 없지만, 물론 있을 것도 없지만, 왠지 낯선 것 같고...
tchoydh 2012-12-27 136 1688
---------------------------------------------------------------------------------------------------------------------------------
2361 [윤의섭]   문화시장 개발로 복합불황 탈출하자
문화시장 개발로 북합불황 탈출하자/미산 윤의섭   문화국가란 사회의 문화적인 발달을 적극 도모하는 국가를 말한다. ...
esyoon35 2012-12-25 128 1196
---------------------------------------------------------------------------------------------------------------------------------
2360 [최용현]   <영화에세이> 백 투 더 퓨처(Back to the Future)
백 투 더 퓨처(Back to the Future)   최용현(수필가)        캘리포니아 힐 밸리에 사는 마티 맥플라이(마이클 J. 폭스 扮)는 기타와 로큰롤, 스케이트보드 타기를 좋아하는 좀 별난 고등학생이다. 그는 평소 친하게 지내던 괴짜 과학자 브라운 박사(크리스토퍼 로이드 扮)로부터 시간...
weolsan 2012-12-23 137 1474
---------------------------------------------------------------------------------------------------------------------------------
2359 [윤의섭]   백세시대에 달라지는 인생관
백세시대에 달라지는 인생관/미산 윤의섭   인생관에 대하여 동양에서는 일직이 인류의 추앙을 받는 성인 공자가 이르기를 30세에 이립 ...
esyoon35 2012-12-23 123 1231
---------------------------------------------------------------------------------------------------------------------------------
2358 [윤의섭]   사회쇄신과 부의 양극화
사회 쇄신과 부의 양극화/미산 윤의섭   공직자에게 청렴하기를 바라는 것은 동서고금을 두고 변함이 없다. 특히 격변하는 현대사회에서 무한경쟁이라는 시장경제 구도에서 경쟁 열위에 있는 서민과 소외계층이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특성이 있는데 이의 공정한 심판 위치에서 사심 없이 재배분하는 공무를 수...
esyoon35 2012-12-19 131 1068
---------------------------------------------------------------------------------------------------------------------------------
2357 [윤의섭]   위대한 겸손
...
esyoon35 2012-12-16 127 1038
---------------------------------------------------------------------------------------------------------------------------------
235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눈길을 거닐며
눈길을 거닐며 ...
lib7269 2012-12-15 137 1166
---------------------------------------------------------------------------------------------------------------------------------
2355 [윤의섭]   위태로운 사회 현상-4포 세대
위태로운 사회현상-4포 세대/미산 윤의섭   노량진 전철역 주변에는 2030 세대가 운집하여 무슨 공부를 하는지 심각하기는 한데 침울한 청년 들의 흐려진 눈빛이 힘을 잃고 떼를 지어 정심 시간에 짜장면집으로 몰려가는 풍속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진풍경은 이곳 말고도 전국의 전철역 부근에 재수 학원가가 여...
esyoon35 2012-12-11 148 1539
---------------------------------------------------------------------------------------------------------------------------------
2354 [김영월]   불통
                                                 &nbs...
weol2012 2012-12-09 130 1086
---------------------------------------------------------------------------------------------------------------------------------
235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가장 넉넉한 집
  아버지도 없는 집에 있지 말고 오라고, 비행기 표를 보내주며 오라고 하는 딸아이의 간청에 못 이기어 택사스로 왔다. 비행기 안에서 혼자 떠나는 여행은 생각의 집에 들어가 좀처럼 나올 수가 없어서 밤새도록 집을 짓다가 허물어 버리다가 다시 모래성을 쌓기도 하는 과정을 씨름을 하다가 부스스한 얼굴로 딸을 ...
savinekim 2012-11-22 123 1463
---------------------------------------------------------------------------------------------------------------------------------
2352 [최용현]   <영화에세이>붉은 수수밭(紅高粱)
붉은 수수밭(紅高粱)   최용현(수필가)      북경영화학교를 졸업한 30대 중반의 장이모가 1987년 처음으로 감독한 영화 ‘붉은 수수밭(紅高粱)’은 일제 침략기에 가난한 농가에서 태어난 한 여인이 겪은 기구한 인생역정을 담은 작품이다. 여주인공은 북경희극학원에 재학 중인 22살짜...
weolsan 2012-11-22 156 1490
---------------------------------------------------------------------------------------------------------------------------------
2351 [김영월]   바다
                                                 &nbs...
weol2012 2012-11-21 129 1058
---------------------------------------------------------------------------------------------------------------------------------
2350 [김영월]   시월의 멋진 여행
                                                 &nbs...
weol2012 2012-11-10 133 1334
---------------------------------------------------------------------------------------------------------------------------------
2349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출판 기념을 마치고
오늘 수필 집 출판 기념을 조촐하게 친지들과 아름다운 시간을 가졌다. 8월 29일에 남편을 저 세상으로 보내고, 슬퍼할 때 독서 동호회원님들과 문인님들이 찾아 와서 위로를 하여 주었다. 남편 장례 일에도 화환을 많이 보내 주고, 진심 어린 위로를 받으면서. 사람 사는 곳에 이런 향이 있음으로 인해 살아 갈만한 세상...
savinekim 2012-11-09 129 975
---------------------------------------------------------------------------------------------------------------------------------
2348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돈의 사람들
돈의 사람들 / 차영섭   사람들은 돈을 따라다닌다. 돈은 사람들의 심리를 잘 알고 있다. 돈은 처음에는 자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을 좋아하고 어느 정도까지는 베풀기를 좋아하지만 자기를 터무니없이 소유하려 하고 너무 욕심 부리는 사람들을 싫어한다. 돈은 사람들이 고루 평등하고 편리하게 살게 하기 위...
chays43 2012-11-05 137 900
---------------------------------------------------------------------------------------------------------------------------------
2347 [박성희]   시월의 마지막 밤
             시월의 마지막 밤   어제 10.31일 라디오방송에서 낭송되었음.....   2012. 10.25일자.<코리안뉴스>신문에 발표함.                &n...
feelhee9 2012-11-01 121 1258
---------------------------------------------------------------------------------------------------------------------------------
2346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인생은 자전거 타는 것처럼
  인생은 자전거 타는 것처럼 차영섭   자전거는 편리하고 즐겁게 하기 위해서 탄다. 자전거는 인생이다. 내가 인생을 타고 간다. 어디로 가느냐? 내 마음이 가자는 대로 간다. 인생 또한 그러하다. 처음엔 누가 뒤에서 잡아주고 밀어줘서 배운다. 약간 멀리 바라보며 시선을 앞에다 집중해야 몸의 중...
chays43 2012-10-31 125 1093
---------------------------------------------------------------------------------------------------------------------------------
2345 [최용현]   <영화에세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Once upon a Time in America)   최용현(수필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Once upon a Time in America)’는 1920년대 대공황과 금주법(禁酒法) 시절을 배경으로 뉴욕 빈민가에서 자란 약간 불량스런 소년들의 아웃사이더적...
weolsan 2012-10-25 136 1592
---------------------------------------------------------------------------------------------------------------------------------
2344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가을 풍경화(3)
  가을 풍경화(3) -청우헌일기·25 ...
lib7269 2012-10-25 128 1115
---------------------------------------------------------------------------------------------------------------------------------
2343 [윤의섭]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산책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산책/미산 윤의섭   인터넷은 40여 년 전 미군의 군사적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하지만 인류가 공유하게 된 인터넷 의 시작을 그때로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 중요한 것은 그것이 언제부터 인류 모두가 공용하여 사회적 효과를 만들어 내기 시작했느냐는 것이다. 만들어지고 쓰이...
esyoon35 2012-10-22 125 1007
---------------------------------------------------------------------------------------------------------------------------------
2342 [차영섭]  
[한맥문학 등단]
여자의 마음
여자의 마음                              차영섭 1. 음양에 대하여    태극은 음과 양을 낳는다.    음양은 서로 부족해서 서로를 끌어당긴다. ...
chays43 2012-10-06 116 1158
---------------------------------------------------------------------------------------------------------------------------------
2341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그 집 앞
  어제도 그 집 앞을 지나 왔다. 코스모스가 하늘하늘 손 사례를 하고, 닐리꼬이 넝쿨이 처마 밑을 두르고 하얀 꽃을 피우고 있었다. 시내서 카네호에를 가려면 나서면 그 집 앞을 저절로 팔이 운전을 한다. 10년 전에 그 집으로 이사를 와서 함께 한 시간들을 보고 싶어서 자동적으로 운전을 하고 있다.   &...
savinekim 2012-10-06 125 974
---------------------------------------------------------------------------------------------------------------------------------
2340 [강천형]   늦가을의 경주
늦가을의 경주    강천형 : 본지 발행인           낙엽이 지다 남은 붉은 늦가을 경주는 노을처럼 아름답다. 천년의 역사 만큼 곱게 물든 애절한 이야기를 듣고 싶다. 지난 여름 짙게 굽이치던 소낙비도 찌는 폭염 속에서 세월을 담았고 목화솜처럼 따뜻한 가을을 맞이한...
kangch41 2012-09-25 127 1032
---------------------------------------------------------------------------------------------------------------------------------
2339 [강천형]   30호를 엮으며
30호를 엮으며        강천형 : 본지 발행인     7년 전 진지하게, 순수하게, 그리고 겸손하게 가슴 따뜻한 한편의 글로 인생을 바꾸게 하겠다는 시와수필이 30호를 맞게 되었다. 7년의 세월이 주마등 처럼 지나간다. 어려웠던 초창기 문화관광부에 2005년 1월 25일 문화마 03101...
kangch41 2012-09-25 108 1552
---------------------------------------------------------------------------------------------------------------------------------
2338 [최용현]   <영화에세이> 아마데우스(Amadeus)
아마데우스(Amadeus)    최용현(수필가)      ‘모차르트! 모차르트! 용서해 주게. 자넬 죽인 건 바로 날세.’    1823년 눈보라치는 밤, 모차르트 교향곡의 장중한 음률이 들려오자, 한 노인이 절규하며 칼로 자신의 목을 찔러 자살을 시도한다. 시종들에게 발견되어 ...
weolsan 2012-09-24 146 1572
---------------------------------------------------------------------------------------------------------------------------------
2337 [김영월]   이상 시인
         이상 李箱시인                                        ...
weol2012 2012-09-20 128 1021
---------------------------------------------------------------------------------------------------------------------------------
2336 [이현실]   금강산에서
                          우리는 드디어 휴전선을 넘어갔다. 하마터면 잊어버릴 뻔한 오십육 년 세월이었다.   강원도 고성, 새로 개통된 육로를 따라 쿠션 좋은 관광버스에 편...
hyunsilpen 2012-09-16 145 1269
---------------------------------------------------------------------------------------------------------------------------------
2335 [박창목]   친숙한 眞本작품 앞에서는 숨이 멎었다
    「서유럽 3국 박물관 답사 여행기」  친숙한 眞本작품 앞에서는 숨이 멎었다 훈석 박창목   7박8일간 서유럽 3국 박물관 답사에 오른 인제대학교 박물관대학 수강...
changmok21 2012-09-13 138 1338
---------------------------------------------------------------------------------------------------------------------------------
2334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태산. 곡부여행기
泰山. 曲阜여행기 소산/문 재학 2012년 8월 25일(토)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 詩句로 유명한 중국의 명산인 泰山을 향해 강력한 대형태풍 “볼라벤”이 우리나라 서해로 접근중이라는 방송을 듣고도 불안과 기대 속에 아침 6시30분 김해 국제공항으로 자동차를 몰았다.   11시10...
mjh022 2012-09-06 144 1757
---------------------------------------------------------------------------------------------------------------------------------
2333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눈물로 씻어낸 좌절/석송 이 규 석 [2]
  눈물로       씻어낸 좌절(挫折)                                       &nbs...
galcheon44 2012-09-04 138 1385
---------------------------------------------------------------------------------------------------------------------------------
2332 [최용현]   E.T.(The Extra Terrestrial)
E.T.(The Extra Terrestrial)    최용현(수필가)      UFO가 나타났다는 기사와 사진을 심심찮게 본다. 미확인비행물체를 뜻하는 UFO는 많은 사람들에게 호기심과 함께 두려움을 주곤 한다. 정말 외계인이 있을까? 있다면 그들은 어떻게 생겼을까? 외계인들이 지구를 침공한다면 우리는 어떻...
weolsan 2012-08-24 143 1166
---------------------------------------------------------------------------------------------------------------------------------
2331 [김영월]   인간다움을 향해
                                                  &nbs...
weol2012 2012-08-21 143 1169
---------------------------------------------------------------------------------------------------------------------------------
2330 [윤의섭]   한 집의 파산은 백성이 제일 두려워 한다
한 집의 파산은 백성이 제일 두려워 한다/미산 윤의섭  <부제/자산가치 방어와 편중해소가 시급하다>   한 집의 파산은 그 가족에게 일생일대의 불행이기 때문에 백성은 그것을 제일 두려워하다. 우리나라 근대역사는 국난과 함께 백성의 파산이 반복되면서 수난과 고행을 경험한 민족이다. 최...
esyoon35 2012-08-21 163 1294
---------------------------------------------------------------------------------------------------------------------------------
2329 [윤의섭]   일본에게 충고한다
  일본에게 충고 한다/미산 윤의섭   한.중.일 3국의 역사적 대사건인 8.15. 광복 및 종전의 67주년을...
esyoon35 2012-08-15 143 1096
---------------------------------------------------------------------------------------------------------------------------------
2328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위로라는 말
   친구가 전화가 왔다 . 상의 할 일이 있고 할 말이 있다고 말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젖어 있다. 전화를 받고 아련한 여운이 남는다. 무슨 말을 하려고, 내가 섭섭하게 했나. 내가 한말이 씨앗이 되어 날아다니다 그녀의 귀에 들어가 그녀의 마음을 찔렀나 하는 생각까지, 곰곰이 내 안을 살펴보았다. 요즈음은 ...
savinekim 2012-08-10 143 978
---------------------------------------------------------------------------------------------------------------------------------
2327 [문재학]  
[한맥문학 등단]
어느 여름밤의 추억
어느 여름밤의 추억             소산/문 재학   1960년 4.19혁명이 있었던 해. 고등학교 시절 여름 방학이다. 필자의 부락에서 조금 먼 U초등학교에서 숙명여대생들의 하계 공연이 있다고 하여 부산에서 온 친구 H군(부산 동래 D고등학교를 누나 집에 ...
mjh022 2012-08-08 135 1272
---------------------------------------------------------------------------------------------------------------------------------
2326 [김영월]   설거지 회의
  설거지 회의                                               &n...
weol2012 2012-08-06 129 1325
---------------------------------------------------------------------------------------------------------------------------------
2325 [윤의섭]   베이징 기행
베이징 기행/미산 윤의섭   오늘은 온종일 억수 같은 비가 쏟아졌다. 엇그제는 베이징의 여름 날씨가 혹독하리만큼 뜨거웠는데 오늘 낮부터 퍼붓든 ...
esyoon35 2012-08-05 150 1149
---------------------------------------------------------------------------------------------------------------------------------
2324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기회의 활용
기회(機會)의 활용     30회 런던 올림픽의 열전이 갈수록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나라마다 국위를 선양하느라 사투를 벌인다. 선수들보다 응원이 열을 더하는 느낌이다. 나는 시차로 인하여 중계방송을 열심히 보지 못하지만 마음은 런던에 있다. 런던은 우리나라와 시차가 -8시간이다. 올림픽 응...
ltj45 2012-08-05 137 1123
---------------------------------------------------------------------------------------------------------------------------------
2323 [황영원]  
<아시아문예> 등단
동양의 보석
동양의 보석 / 황영원   이번 2012년 하계 런던 올림픽에서 국제 심판들의 잦은 오심으로 우리의 선수들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 한두 번이라면 몰라도 여러 차례 반복되는 데는 어떤 이유나 속내가 있는 게 아닐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수영의 박태환, 유도의 조준호, 펜싱의 신아람 선수가 그렇다. 어떤 축구 ...
산해경 2012-08-02 147 1080
---------------------------------------------------------------------------------------------------------------------------------
232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Buthart Gardens , (카나다 영 내, 빅토리아 도시에 있음)
   이번 알라스카 마지막 코스인 빅토리아에 있는 부쳐 가든이다. 빅토리아는 카다다의 뱅큐버의 속한 도시다.  카나다의 세 번 째 큰 도시라고 말한다, 빅토리아 시내 관광을 하면서 느끼는 것이, 이 도시는 평안하다 넉넉하다. 아름답다 인식을 준다, 관광을 유치하려면 이 정도는 가꾸고 오라고 해야지, ...
savinekim 2012-07-30 133 1337
---------------------------------------------------------------------------------------------------------------------------------
2321 [최용현]   <영화에세이> 사관과 신사(An Officer and a Gentleman)
사관과 신사(An Officer and a Gentleman)   최용현(수필가)      그윽한 눈빛과 약간 수줍은 듯한 미소를 지닌 은발의 노신사 리처드 기어가 언제 멋있지 않았을 때가 있었을까마는, 1982년에 만든 ‘사관과 신사(An Officer and a Gentleman)’ 속의 모습이 가장 멋있었지 않았나 싶다...
weolsan 2012-07-23 173 1794
---------------------------------------------------------------------------------------------------------------------------------
2320 [권영의]   악보 없이 연주하는 연주곡
악보 없이 연주하는 연주곡/ 권영의 사람이 산다는 것은 쉽사리 풀리지 않는 실타래를 풀며 사는 일, 다 풀었는가 싶으면 다시 또 뒤엉키는 경우도 많습니다.풀다가 못 풀면 푼만큼만 쓰고 허송세월 쪼그려 앉아 인생을 허비하며 풀기보다는 못 푸는 것은 잘라내며 사는 일입니다. 세상에는 아무...
myway02 2012-07-13 131 1446
---------------------------------------------------------------------------------------------------------------------------------
2319 [윤의섭]   무한성이 잠재한 스마트 워크
...
esyoon35 2012-07-13 137 1053
---------------------------------------------------------------------------------------------------------------------------------
2318 [강천형]   한려수도의 중심도서, 자란도의 해조음
한려수도의 중심도서, 자란도의 해조음 강천형 : 본지 발행인   새벽빛 봄날, 물안개 피는 자란도에 모자(母子)는 섬을 찾아 나선다. 할아버지의 전설을 안고 있는 자란도 그 섬에 간직한 비련의 모음은 아무에게도 전수되지 않은 자수정이 닭의 알처럼 품어 있는 섬이다. [산세가 닭이 알을 품고 있는 형상이...
kangch41 2012-07-12 136 1156
---------------------------------------------------------------------------------------------------------------------------------
2317 [강천형]   아름다움(美)의 예찬 - 그림같은 한려수도
아름다움(美)의 예찬 - 그림같은 한려수도   강천형 : 본지 발행인   신록의 아름다움이 계절을 장식하고 있다. 이 자연의 경이로움이 지난날 접어 두었던 한려수도의 아름다움을 떠 오르게 한다. 한려수도, 정말 그림같은 한려수도 세계사에 새로운 바다의 미래로 기록되는 여수자연엑스포에 맞추어 ...
kangch41 2012-07-12 131 1384
---------------------------------------------------------------------------------------------------------------------------------
2316 [어영화]   관악산 산행기
    (7월1일 관악산 산행기)  초여름 더위가 한방에 무너졌다. 금 새 한바탕 소나기라도 내릴 듯이 하늘은 잔뜩 찌푸리고 있다. 두 달여 가뭄에 한여름을 방불케 했던 더위는 어디가고, 얼굴에 스치는 바람이 가을의 문턱에 들어선 듯 선선하기만 하다. 오랜 가뭄 끝에 애타게 기다리던 단비가 내렸...
uh2326 2012-07-10 140 3115
---------------------------------------------------------------------------------------------------------------------------------
2315 [어영화]   문학기행문
      6/23 이효석문학관 기행문   뉴스를 타고 들리는 가뭄 소식에 메마름이 더해간다. 갈라진 논바닥과 바닥을 드러낸 저수지를 볼 때면, 농민들의 가슴도 타들어 간다.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엔 어김없이 이글거리는 태양이 솟아올랐다. 비가 온다는 소식은 어디에서도 들을 수가 없었...
uh2326 2012-07-09 135 1503
---------------------------------------------------------------------------------------------------------------------------------
2314 [이현실]   신부일기 [1]
                                       신부일기 (2)           엄청난 불볕더...
hyunsilpen 2012-07-08 131 1477
---------------------------------------------------------------------------------------------------------------------------------
231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불안과 외로움 속에서
불안과 외로움 속에서 남원의 혼불문학관이며 전주의 최명희문학관으로 다리품을 파느라 어제는...
lib7269 2012-07-03 118 1277
---------------------------------------------------------------------------------------------------------------------------------
2312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정 깊은 고향 못고개에 살렵니다
정 깊은 고향 못고개에 살렵니다 -2012.6.15. 17:40 KBS 1TV <고향에세이 '사노라면'> ...
lib7269 2012-07-03 110 1662
---------------------------------------------------------------------------------------------------------------------------------
2311 [윤의섭]   통곡 痛哭
통곡 痛哭/미산 윤의섭   생각만 하여도 잔혹한 6.25전쟁은 점령과 수탈 점유의 목적을 둔 과거의 전쟁과 그 차원을 달리하는 세계 전사 ...
esyoon35 2012-06-29 127 1089
---------------------------------------------------------------------------------------------------------------------------------
2310 [권영의]   그리움이 물든 내 삶의 길목
그리움이 물든 내 삶의 길목/ 글. 권영의      그곳으로 가면 나의 꿈을 발견 할 수 있을까, 세월이 흘러 많은 것들이 변했을지도 모를 내 삶의 그리움이 묻어 있는 길목은 내내 변하지 않은 모습으로 기억 될 것이다.  늘 그리움이 머물러 있어 멈춰버린 시간 속으로 서둘러 ...
myway02 2012-06-27 137 1317
---------------------------------------------------------------------------------------------------------------------------------
2309 [최용현]   <영화에세이> 레이더스(Raiders of the Lost Ark)
레이더스(Raiders of the Lost Ark)   최용현(수필가)      1970년대 할리우드에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한 기발한 아이디어로 세계 영화계를 신선한 충격에 빠뜨린 두 천재가 등장했다. 해양공포물 ‘죠스(1975)’를 만든 스티븐 스필버그와 우주모험물 ‘스타워즈(1977)&rsquo...
weolsan 2012-06-25 158 1459
---------------------------------------------------------------------------------------------------------------------------------
2308 [공순임]   남해 그리고 샤랑도와 지리망산
             남해 그리고 사량도와 지리망산   미항 여수를 출발하여 광양, 하동을 경유하여 남해대교와 충렬사를 둘러보았다. 남해대교와 충렬사는 남해12경중 제2경이다. 남해대교는 경상남도 남해군 설천면과 경상남도 하동군 금남면을 연결하는 현수교이며, 우...
koog1026 2012-06-22 126 1843
---------------------------------------------------------------------------------------------------------------------------------
230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산책 길의 풍경
     저녁 때 걷는 산책길에도 변화가 오는 것을 본다. 하와이 날씨도 계절을 감지하게 된다. 시작할 때는 봄이었다. 하와이 봄이라면 웃기겠지만 하와이도 봄도 있고, 사계절에 있다.      겨울에 코스모스를 피우지만 나뭇잎에 많이 떨어져 있으면 가을이이구나 싶다. 처음 걷기 ...
savinekim 2012-06-20 125 1246
---------------------------------------------------------------------------------------------------------------------------------
2306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고향 에세이 '사노라면'
고향 에세이 '사노라면' “……계획이 있는지 없는지는 모르겠는데요, 누구 ...
lib7269 2012-06-11 138 1352
---------------------------------------------------------------------------------------------------------------------------------
2305 [윤의섭]   인터넷과 산업발전
...
esyoon35 2012-06-11 133 1007
---------------------------------------------------------------------------------------------------------------------------------
2304 [윤의섭]   신록의 금수강산
신록의 금수강산/미산 윤의섭   오뉴월이 되면 백두대간의 줄기는 푸른 신록으로 뒤덮여 장관을 이룬다. 저 동해의 바람이 나뭇잎을 흔들...
esyoon35 2012-06-07 136 1379
---------------------------------------------------------------------------------------------------------------------------------
2303 [정해각]  
[한맥문학 등단]
내 사랑, 내 나라 내 조국
中正紀念堂 정문인 大忠門     내 사랑 내 나라 내 조국   글 / 들 샘 정 해각 숙명적으로 주어진 이 땅 한국에 태어나 살면서 가끔 진담 농담 반 엽전 같은 0들, 000들, 등의 저 속적이면서도 자학적인 말을 할 때 가 더러 있었습니다. 때로는 이 나라에서 되어져가는 꼴을 보고 있노라면 ...
jhg33 2012-06-06 138 1333
---------------------------------------------------------------------------------------------------------------------------------
2302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나를 알면 당신이 보입니다./석송 이규석
나를 알면 당신이 보입니다.                                             &nbs...
galcheon44 2012-05-25 157 1309
---------------------------------------------------------------------------------------------------------------------------------
2301 [최용현]   <영화에세이> 취권(醉拳)
  취권(醉拳)    최용현(수필가)       크리스마스 때마다 TV특선영화에 한 꼬마가 주인공인 ‘나홀로 집에’가 방영되던 시절이 있었다. 그 시절 명절 연휴 때는 으레 성룡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중국영화를 보여주곤 했다. 이웃집 아저씨처럼 친근하고 털털한 이미...
weolsan 2012-05-25 157 1767
---------------------------------------------------------------------------------------------------------------------------------
2300 [황영원]  
<아시아문예> 등단
흑경 [1]
기침이 나고 가슴이 불편해서 얼마 전 병원에 갔을 때 의사는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게 좋겠다고 권했다. 말기 암으로 세상을 떠나신 부친의 가족력도 있고, 젊었을 때 나의 화려한 경력도 있고 해서 문진을 받는 내내 마음이 개운치 않았다.  공부에 특별한 재주도 없었거니와 줄줄이 딸린 동생들을 보며 일찌감치...
산해경 2012-05-24 147 1145
---------------------------------------------------------------------------------------------------------------------------------
2299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꿈을 꾸는 사람이 되라!
꿈을 꾸는 사람이 되라! 석송(石松) 이 규 석   정신일도(情神一道)하사불성(何事不成) 하나의 생각으로 정신을 차리고 한 길을 걷고자 한다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는 옛 성현들이 좌우명이다. 그 어원(語原)에 담겨져 있는 말에 진정한 참 뜻을 틀림없이 새겨들어야 한다. 그만큼 어떤 일에 집중(...
galcheon44 2012-05-18 140 1515
---------------------------------------------------------------------------------------------------------------------------------
2298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어둠이 지워지면 행복(幸福)했다. 말하리라!
어둠이 지워지면 행복(幸福)했다. 말하리라!                                           &...
galcheon44 2012-05-18 127 1241
---------------------------------------------------------------------------------------------------------------------------------
2297 [권영의]   선생님과 보리빵
선생님과 보리빵/글. 권영의       ...
myway02 2012-05-16 152 1302
---------------------------------------------------------------------------------------------------------------------------------
2296 [정성수(丁成秀)]   시인(소설가)의 첫사랑/정성수(丁成秀)
*시인(소설가)의 첫사랑 바보 같은, 그러나 정 성 수(丁成秀)    나의 첫사랑은 중학교 2학년 때, 미군 트럭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동족상잔의 비극 6.25사변, 서울에서 피란 나온 우리 가족은 오랫동안 객지인 경기도 지방의 이곳저곳을 부초처럼 떠돌았다.  내가 사는 마을(일곱집메)에서 학교까지는 ...
chungpoet 2012-05-16 130 1699
---------------------------------------------------------------------------------------------------------------------------------
2295 [윤의섭]   문인의 복지
문인의 복지/미산 윤의섭 우리나라의 사회 복지는 국민소득 2만 불 시대를 맞아 각 분야에서 눈부시게 신장하고 있다. 복지는 엄두도 못 내던 어려운 과거를 가진 우리나라는 개화 이후 1세기 동안 나라의 척박한 환경에서도 타고난 창조적 문화 예술성을 발휘하는 인재들의 헌신성에 힘입어 문...
esyoon35 2012-05-15 137 1016
---------------------------------------------------------------------------------------------------------------------------------
2294 [이경구]  
[한국수필 등단]
소렌토 아리랑
                                                 &nbs...
soolee1998 2012-05-10 140 1418
---------------------------------------------------------------------------------------------------------------------------------
229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4월의 기억
4월의 기억 4월은 반란처럼 왔다. 그리고 진압된 반란처럼 가버렸다. ...
lib7269 2012-05-09 153 1133
---------------------------------------------------------------------------------------------------------------------------------
2292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행복 만들기
  행복 만들기 (2) 한 달 전에 신문 광고에 “ 괜찮은 신붓감 찾습니다.” 광고를 낸 룸메이트를 한 달 동안 지켜보았습니다. 의외로 외로운 사람이 너무 많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 외로움을 표현을 못해서 감추고 살아가는 분들이 그 광고를 보고 너무 좋아 하는 것을 알았다. 룸 메이드는 광고를 ...
savinekim 2012-05-05 151 1117
---------------------------------------------------------------------------------------------------------------------------------
2291 [최용현]   <영화에세이> 록키(Rocky)
록키(Rocky)   최용현(수필가)      40전 39KO승을 기록하고 있던 세계 헤비급 챔피언 조지 포먼을 8회에 KO로 눕히고 타이틀을 탈환한 무하마드 알리는 제1차 방어전 상대로 무명복서 척 웨프너를 선택했다. 웨프너는 펀치력은 그런대로 괜찮았지만 세기(細技)가 부족한 한물간 선수였다. 결과는 ...
weolsan 2012-04-25 157 1575
---------------------------------------------------------------------------------------------------------------------------------
2290 [손희]   선인장
선인장                                                  &n...
smile 2012-04-20 142 1327
---------------------------------------------------------------------------------------------------------------------------------
2289 [어영화]   목련꽃이 필때면
        목련꽃이 필때면.   군대를 제대하고 무작정 상경을 한 나는 공장이 밀집된 오류동의 하숙집에 거처를 정하였다. 한 달이 지나도록 취직을 못하여서 하숙비를 외상으로 남겨두고 잠자리를 옮긴 곳은 신문 보급소였다. 일자리를 구하며 틈나는 데로 공부도 하...
uh2326 2012-04-17 127 1588
---------------------------------------------------------------------------------------------------------------------------------
2288 [김학]   끝없는 사랑/윤효숙
끝없는 사랑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수요반 윤효숙     허름한 잿빛건물이 둘려진 무대, 흑인 빈민가에서 남녀들이 춤을 추며 나온다. 이어서 노름꾼들이 구경꾼들과 함께 삼삼오오 노름을 하고 있다. 한 여인이 아기를 다독거리며 귀에도 익숙한 ‘썸머 타임’이란 노래를 부른다. 흑...
crane43 2012-03-27 136 1386
---------------------------------------------------------------------------------------------------------------------------------
2287 [최용현]   <영화에세이> 스타워즈(Star Wars)
스타워즈(Star Wars)    최용현(수필가)      ‘아주 먼 옛날 은하계 저편에….(A long time ago in a galaxy far, far away….)’라는 자막과 함께 존 윌리암스의 경쾌하고 웅장한 로고 음악이 흘러나오면서 시작되는 영화 ‘스타워즈(Star Wars)’. 조지 ...
weolsan 2012-03-26 168 1685
---------------------------------------------------------------------------------------------------------------------------------
2286 [김학]   호랑이 꼬리 밟기/김정길
호랑이 꼬리 밟기 벽송 김정길   우리나라 지도를 눈이 짓무르도록 들여다봤다. 영락없이 중국 대륙을 향해 울부짖는 호랑이 형상이었다. 이에 우리 선조들이 우리나라 지형을 한결같이 호랑이 형상으로 여겨왔나 보다. 유독 일본인들만 채반이 용수가 되도록 토끼 형상으로 우겼을 따름이었다. 한술 더 떠서 나...
crane43 2012-03-26 123 1214
---------------------------------------------------------------------------------------------------------------------------------
2285 [김학]   지워지지 않는 여름의 추억들
지워지지 않는 여름의 추억들 김학     꽃피고 새우는 찬란한 봄도 결국은 태양을 앞세운 여름의 위력 앞에 밀려날 수밖에 없다. 여름이 걸어오고 있다. 보무도 당당히 뚜벅뚜벅 걷는 여름의 발자국소리가 들린다. 귀가 따가울 정도로 요란하게 여름을 찬양하는 매미소리는 마치 군악대의 연주처럼 지축을 ...
crane43 2012-03-25 135 1105
---------------------------------------------------------------------------------------------------------------------------------
2284 [김학]   내 몸을 활짝 웃게 하지/김명란
내 몸을 활짝 웃게 하자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목요야간반 김명란   나이가 들자 친구나 선후배들의 건강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면 남의 일 같지 않다. 살기도 좋고 체격도 좋아져 각종 의학상식은 충분히 가지고 있어도 겉모습은 그럴듯하지만 몸은 허약하기만하다. 요즘은 정보의 홍수 속에 살고 ...
crane43 2012-03-25 117 1129
---------------------------------------------------------------------------------------------------------------------------------
2283 [김학]   책이 사라진다니/정장영
책이 사라진다니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정장영  얼마 전에 전주 민중서관과 대한문고가 문을 닫았다. 경영이 어려워 도산한 셈이다. 수 십 년 전통을 이어온 서점들이었다. 이제 홍지서림과 교보문고가 전주의 대형서점 명맥을 잇고 있다. 그 옛날 번화했던 책방거리가 하나 둘 바뀌더니 이제 학생...
crane43 2012-03-25 113 1256
---------------------------------------------------------------------------------------------------------------------------------
2282 [정성수(丁成秀)]   어느새 봄날이 오는구나, 일당산 곰지기 계곡/정성수(丁成秀)
<단상> 어느새 봄날이 오는구나, 일당산 곰지기 계곡 정 성 수(丁成秀)    어느새 신선한 봄 내음이 양평의 끝자락 양동에 숨어있는 일당산 곰지기 계곡을 슬며시 에워싸기 시작했다.  며칠 전까지 영하 16도를 오르내리던 강추위가 사라지고 일당산 자작나무 숲속의 하얀 눈은 물론 1년 내내 쉬...
chungpoet 2012-03-24 160 1383
---------------------------------------------------------------------------------------------------------------------------------
2281 [김학]   두 조강지처 사이에서/이승환
두 조강지처 사이에서 전주꽃밭정이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이승환     누구나 한 번은 평생 다니던 직장을 떠나야할 때가 온다. 알맞은 때에 떠날 수 있다는 것은 미덕이다. 건강한 모습으로 정년퇴직을 할 수 있다는 것은 행복이다. 어떤 이는 교장자리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1,2년이라도 더 근무했으면...
crane43 2012-03-24 135 1286
---------------------------------------------------------------------------------------------------------------------------------
2280 [김학]   자가용은 본처 택시는 애첩
자가용은 본처 택시는 애첩                                             &n...
crane43 2012-03-21 142 1344
---------------------------------------------------------------------------------------------------------------------------------
2279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너보다 선한사람 많다
     1991년에 신학을 졸업을 하고, 졸업을 하고 무얼 하나 고민하고, 뜨거운 가슴을 식히기 어려워 , 노방 전도를 나선 것이다 ,  나와 뜻을 같이 한 홍순남이란 친구와, 그는 영어 전도지는 책방에서 샀고, 나는 한국어 전도지를 돌렸는데, 나는 매주 목사님의 설교를 요약해서 만들어서 알라...
savinekim 2012-03-19 132 1182
---------------------------------------------------------------------------------------------------------------------------------
2278 [김학]   별난 혼례식/이종희
별난 혼례식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목요반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이 종 희     아침부터 봄비가 부슬부슬 내려 우산을 챙기며 길을 나섰다. 아내의 셋째동생 아들의 결혼식이 전남 순천에서 있기 때문에 관광버스를 이용했다. 버스는 소양 톨게이트로 들어서더니 완주-광양고...
crane43 2012-03-19 118 1229
---------------------------------------------------------------------------------------------------------------------------------
2277 [권영의]   고려의 혼이 서린 계양산
고려의 혼이 서린 계양산/ 글. 시인ㆍ수필가 권영의       전설을 따르자면 계양산은 강화도에서 떠밀려 온 산이다.   해발 394M, 인천의 지산인 계양산에 올라서보면 南東으로는 서울과 경기 부천, 西北으로는 인천강화도 바다까지 훤하게 볼 수 있다. 또한, 도심 속의 공...
myway02 2012-03-18 116 1175
---------------------------------------------------------------------------------------------------------------------------------
2276 [김학]   소통의 길을 찾아서/김영숙
소통의 길을 찾아서 전주꽃밭정이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김 영 숙     칠순잔치를 끝내고 손님들이 떠난 뒤 아들녀석이 머뭇머뭇하더니 말을 꺼냈다. “보험통장은 어디에 두었어요? 어디에 몇 개나 보험을 든 거에요?” “그건, 왜?” “그래도 제가 알아두어야 할 것 같아서...
crane43 2012-03-17 98 985
---------------------------------------------------------------------------------------------------------------------------------
2275 [김학]   아내인 나의 직업은 세 가지/김영숙
아내인 나의 직업은 세 가지                                              ...
crane43 2012-03-17 106 1192
---------------------------------------------------------------------------------------------------------------------------------
2274 [김학]   옛 친구와 남도 둘러보기/윤경묵
옛 친구와 남도 둘러보기 전주안골노인복지회관 수필창작반 윤경묵     고향친구 R회장이 전주에 온다면서 시내거주 친구가 있으면 같이 만나자고 했다. 자영업을 하는 K사장이 생각나서 말을 전하니 좋다고 했다. 약속한 날에 R회장이 전주에 내려왔다. 요즘 관광명소로 뜨는 한옥마을, 경기전을 둘러보...
crane43 2012-03-17 108 1203
---------------------------------------------------------------------------------------------------------------------------------
2273 [김학]   봄이 오는 길목에서/박일천
봄이 오는 길목에서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수요반 박일천     모악산 숲길을 걸으며 심호흡을 해본다. 편백나무 내음이 가슴속까지 스며든다. 맑은 공기를 마시니 도시의 그을음이 정화되어 숲 향기 속으로 사라지는 느낌이다. 금곡사로 가는 이 길은 둘레길처럼 편하게 걸을 수 있어 자주 찾는 ...
crane43 2012-03-17 133 1143
---------------------------------------------------------------------------------------------------------------------------------
2272 [김학]   삶을 다시 배운다/이승환
삶을 다시 배운다 전주꽃밭정이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이승환   수필공부를 시작한 뒤부터는 월요일이 기다려진다. 무슨 큰일을 하러 가는 날도 아닌데 이상한 일이다. 늦바람이 들었나 싶다. 초등학생 소풍가는 날도 아니요, 강태공이 대어를 꿈꾸며 낚시를 가는 날도 아니다. 그렇지 않아도 지난주에 아내한테...
crane43 2012-03-16 118 1040
---------------------------------------------------------------------------------------------------------------------------------
2271 [윤의섭]   청사공정 淸史工程을 보는 우리의 눈
청사공정 淸史工程을 보는 우리의 눈/미산 윤의섭   얼마 전 국내언론에서는 중국이 동북공정 이외에 청사공정을 벌이고 있다는 보도를 한 바 있다.  이러한 역사공정들은 급속한 경제발전과 증대된 국가위상으로 자신감을 회복한 중국이 당면한 영토 내 소수민족 문제, 등을 해결하고, 신 중화민족의 자긍...
esyoon35 2012-03-16 127 1047
---------------------------------------------------------------------------------------------------------------------------------
2270 [김학]   새 봄의 마술/조윤수
새 봄의 마술 - 조윤수 전북일보  |  desk@jjan.kr ...
crane43 2012-03-16 122 1182
---------------------------------------------------------------------------------------------------------------------------------
2269 [김학]   봄바람 값/김양순
봄바람 값                                                 전북대...
crane43 2012-03-16 121 1160
---------------------------------------------------------------------------------------------------------------------------------
2268 [강천형]   소통과 상생
소통과 상생     인간의 고귀한 점은 서로 소통하면서 함께 상생 하는데 있다. 너의 생각과 나의 생각이 서로 통하여 소통을 이루고 이 소통이 발전하여 공생번영의 문화를 진보시켜 왔다. 서로 소통되지 못하는 오늘의 현실, 이를 타개시키는 방법은 없을까 생각이 다름을 인식시키는 일은 그렇게 쉽지...
kangch41 2012-03-15 116 1922
---------------------------------------------------------------------------------------------------------------------------------
2267 [강천형]   문학의 힘, 기록의 힘
문학의 힘, 기록의 힘 문학의 힘은 역사를 바꾸고 기록의 힘은 문학을 바꾼다. 인간 역사의 영고성쇠, 그 파고와 리듬은 기록으로 표현되어왔다. 이 기록의 힘에서 문학이 탄생 되었다. 문학은 기록의 예술이다. 예술 본래의 궁극적 목표는 아름다움에서 잉태되지만 표현된 결과물은 기록으로 남는다. 그래서 기록...
kangch41 2012-03-15 125 1115
---------------------------------------------------------------------------------------------------------------------------------
2266 [김학]   즐거움(1)/이해숙
즐거움(1)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목요야간반 이 해 숙     텅 비어서 가득한 풍요로움! 오늘 이 공간을 내가 접수했다. 요즘 대부분의 직장이 주 5일 근무제지만, 내 직장은 토요일 오전까지 근무를 한다. 별다른 모임이 없는 토요일엔, 사무실에서 가까운 시립도서관으로 가 미뤄 두었던 책을 ...
crane43 2012-03-14 138 1014
---------------------------------------------------------------------------------------------------------------------------------
2265 [김학]   죽마고우들의 수다/이종희
죽마고우들의 수다   전북대학교평생교육원 수필창작 목요반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이 종 희     오랜만에 친구들과 3차에 걸쳐 술을 마시고 늦게 귀가했다. 막 옷을 갈아입으려는데 휴대폰이 요란하게 울렸다. 손도 술에 취했는지 주머니를 찾지 못해 헛손질만 하다가 겨우 휴대폰을 꺼냈...
crane43 2012-03-12 126 1129
---------------------------------------------------------------------------------------------------------------------------------
2264 [김학]   반갑잖은 두 손님/장지연
반갑잖은 두 손님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장지연     어느 날 문득 깜박이라는 손님이 찾아왔다. 그날부터 깜박이는 시도 때도 없이 나를 혼란스럽게 하였다. 냉장고 문을 열고 뭘 가지러 왔지, 지금 무슨 얘기를 하려고 했는데, 친구이름이 생각나지 않는 안타까움, 깜박 깜박하는 기억력 때문에...
crane43 2012-03-11 125 1078
---------------------------------------------------------------------------------------------------------------------------------
2263 [이일배]  
[수필집 '마가목..']
봄·캠퍼스
봄·캠퍼스 “출석은 카드가 다 체크해 주기 때문에 부를 필요가 없군요. 그래도 이...
lib7269 2012-03-11 102 887
---------------------------------------------------------------------------------------------------------------------------------
2262 [김학]   내가 처음 만나 사람들/최대관
내가 처음 만난 사람들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수요반 최대관       산에나 들에 아무리 아름다운 꽃과 나무가 있을지라도 한 가지만 있다면 얼마나 빨리 싫증이 날까? 하느님이 만드신 이 산과 들이 높고 낮음 없이 평평하기만 하다면 나들이는 어디로 가야 할까? 밥상에 아무리 맛있는 반...
crane43 2012-03-10 122 1117
---------------------------------------------------------------------------------------------------------------------------------
2261 [김학]   그때는 그랬었지/김영숙
그때는 그랬었지                                                ...
crane43 2012-03-10 128 1135
---------------------------------------------------------------------------------------------------------------------------------
2260 [김학]   얼굴에 새겨진 글자/김길남
얼굴에 새겨진 글자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수필창작반                                 전북대학교 평생교육원 수필창작 목요야간반 김길남 ...
crane43 2012-03-07 120 1005
---------------------------------------------------------------------------------------------------------------------------------
2259 [정성수(丁成秀)]   봄, 언제나 숫처녀인 봄/정성수(丁成秀)
봄, 언제나 숫처녀인 봄 정 성 수(丁成秀)    다시 이 혹성 지구별 위에 가슴 설레는 신비스러운 봄날이 왔다. 해마다 어김없이 하나의 운명처럼 눈부신 봄은 숨가쁘게 달려오지만 그 봄은 언제나 변함없이 온몸이 달아오른 우주의 숫처녀, 수줍고 또 수줍은 너무나도 아름다운 새봄이다.  희망과 허무...
chungpoet 2012-03-06 121 122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