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동화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동화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동화방]입니다
(2016.01.01 이후)

 
조회순 추천수 기본보기
번호 회원이미지 제 목 등록인 등록일 추천 조회수

77 [이규석]  
[한국작가 등단]
가나다라의 꽃/석송 이 규 석 [2]
     가나다라의 꽃                                            &nb...
galcheon44 2016-09-04 18 434
---------------------------------------------------------------------------------------------------------------------------------
76 [양봉선]   도깨비 친구
    입에서 입으로 전해온 이야기라고 찰떡같이 믿고 있던 늦은 밤. 꿈나라 여행 중이던 경민이가 우연히 도깨비를 만나게 되었어요. 참 이상한 일이었지요. 믿지 않으려 해도 머리에 뿔 달린 것만 빼고 사람과 비슷하게 생겼지 뭐예요. 꿈속에서도 경민이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정신을 바짝 차리고 예전...
ybs7 2016-08-07 17 352
---------------------------------------------------------------------------------------------------------------------------------
75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기억해 기억해
어재는 사랑 해 사랑 해 노래했다 오늘은 대답 해 대답 해 노래한다 금강가에 놀다가 이슬에 젖어 들어 온 아빠에게 안 그런다고 대답 해 대답 해 보채었다 들어오지 않던 날은 잊지 마 잊지 마 노래한다. 며칠 집을 비우면 돌아 와 돌아 와 울면서 노래한다 이제는 아침 창...
savinekim 2016-07-21 18 231
---------------------------------------------------------------------------------------------------------------------------------
74 [양봉선]   애달픈 “견우” 와 “직녀”
     
ybs7 2016-07-14 16 259
---------------------------------------------------------------------------------------------------------------------------------
73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무자개섬 사람들에게 물어보세요
                                 무지개섬 사람들에게 물어보세요             ...
psbae 2015-12-18 22 602
---------------------------------------------------------------------------------------------------------------------------------
72 [카테고리명을 정확히 설정바랍니다]  
[한국작가 등단]
재미로 풀어 읽는 동화/석송 이규석수필가 [3]
  재미로 풀어 읽는 동화    (순수하게 석송 이규석 수필가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한 작품이다.   재미로 풀어보고자 하는데 그 참뜻이 있고 어떤 가감도 허용허고 싶지않은 것이다.   10간(干) 12지(支)의 기본 풀이는 토정비결을 생각나게 하는 것이다.   운명에 얼킨신수. 일년...
galcheon44 2015-05-19 53 612
---------------------------------------------------------------------------------------------------------------------------------
71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세상에서 가장 멋진 택배
                                               세상에서 가장 멋진 택...
psbae 2015-04-23 40 501
---------------------------------------------------------------------------------------------------------------------------------
70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보름달을 사랑한 흰꼬리 돼지
                                         보름달을 사랑한 흰꼬리 돼지     &nbs...
psbae 2015-02-19 53 647
---------------------------------------------------------------------------------------------------------------------------------
69 [양봉선]   꽃가게의 풍경
                    꽃 가게 앞 새장에 앵무새 두 마리가 있었어요.    온몸이 파란 앵무새와 노란 앵무새였지요.    파랑 앵무새는 파란대로 예뻤고, 노랑 앵무새는 노란대로 예뻤어요.  &n...
ybs7 2015-02-17 56 556
---------------------------------------------------------------------------------------------------------------------------------
68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수자의 하늘
   내 친구 수자는 까만 머리에 노란얼굴을 가지고, 커다란 눈에는 이슬 한 방울 달고 다닙니다, 가슴이 항상 따뜻한 예뿐 일곱 살 아이입니다. 나는 수자 옆에 있으면 행복합니다. 수자의 노란얼굴과 하얀 이슬을 보면 서늘한 가을 하늘을 보는 것 같습니다. 수자의 마음엔 하늘을 달고 다닌다고 생각하였습니...
savinekim 2014-05-16 52 916
---------------------------------------------------------------------------------------------------------------------------------
67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유나와 곰돌이
  유나는 세 살 먹은 예쁜 아이입니다. 오늘 아침에도 곰돌이는 일어나 옆에 누워있는 유나를 쳐다보았습니다. 눈을 꼭 감고 입을 오물오물하며 속 눈썹이 눈물에 젖어 자는 모습이 예쁩니다. 한번 얼굴을 핥아 주었습니다. 꿈속에서 엄마에게 야단이라도 맞았나 봅니다. 아무튼 숨소리가 새근새근 들리며 어깨가 ...
savinekim 2014-04-12 63 852
---------------------------------------------------------------------------------------------------------------------------------
66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꼬리에 리본을단 쥐
꼬리에 리본을 단 쥐   박성배   부침개, 고구마, 라면, 조기, 쌀, 멸치, 참기름 이렇게 써 놓으니까 무얼 써 놓은 건지 잘 모르겠지요? 이건 모두 빌라 주변 숲에 사는 쥐식구들의 이름이랍니다. 쥐들은 이름을 정할 때 자기가 처음 먹어본 음식 이름을 자기 이름으로 정하는 습관이 있거든요. 굶주린...
psbae 2014-04-07 52 632
---------------------------------------------------------------------------------------------------------------------------------
65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오리 가족 나들이
  뉴저지 말톤에 아침 거리 안개는 가로등의 불빛에 무지갯빛이 됩니다. 길가에 있는 나무며 숲이며 지붕만 보이는 집들이 꿈을 꾸듯이 아름답습니다.    산도 나무도 숲도 이슬도 잠에서 덜 깬 모습입니다. 안개에 꿈을 꾸고 있다. 사람들의 아침 행렬은 안개가 만들어준 꿈속의 길을 건너서 하루의 꿈길...
savinekim 2014-03-29 63 1717
---------------------------------------------------------------------------------------------------------------------------------
64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보약
   외할아버지는 외숙모를 쳐다보지 못하고 사셨습니다.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는 같은 방에 자지 못하고 사는지가 큰 아들 죽고 난 다음해이니 몇 십 년이 되었다. 할머니 할아버지 금술은 참 좋았다. 외삼촌 17살에 장가를 보냈다. 외삼촌은 몸이 부실하여 할아버지가 사람 노릇 할거나 하고 걱정이 많았다. 여...
savinekim 2014-03-15 54 539
---------------------------------------------------------------------------------------------------------------------------------
63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진수의 소원
진수는 오늘도 누나가 만들어 준 아침을 먹고 문 앞에 앉아 차 가 달려가는 도로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누나들은 학교를 가고 아버지는 방에 자고 있습니다. 한바탕  여우비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큰 누나에게 작은 누나는 “내 신발 어디다 두었어. 하고 소리 질렀습니다. 찾아 봐 하고 큰 누나를 소리 질렀습...
savinekim 2014-03-04 65 664
---------------------------------------------------------------------------------------------------------------------------------
62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구름 위를 달리는 자전거
구름 위를 달리는 자전거   박성배 서울에서 자가용으로 2시간을 달려 산으로 둘러싸인 한적한 읍내에 도착했다. 여기서부터는 승호 혼자 버스를 타고 가기로 약속을 하고 온 터였다. 하지만 아빠 맘대로 강요한 약속이어서 승호 얼굴은 줄곧 뾰로통했다. 둘이는 느티나무 그늘 아래에서 서로 먼 산만 보며 버스...
psbae 2014-02-18 82 581
---------------------------------------------------------------------------------------------------------------------------------
61 [김사빈]  
[문예창조 등단]
이사 가는 날 (동화)
이사 가는 날 엄마의 숨결이 가빠 보인다. 속이 상하거나 분하면 엄마는 그렇게 하여 왔다 .눈물 한 방울이 바느질하던 저고리에 떨어졌다. 요즘 들어 자주 보는 엄마의 모습이다. 엄마는 단정한 머리 매무새는 어떤 상황에도 의연하다 거부한다는 모습이다. 나는 그런 엄마를 요즘 들어 자주 보면서 엄마와 아빠의...
savinekim 2013-11-12 86 631
---------------------------------------------------------------------------------------------------------------------------------
60 [임교순]   아동문학가 임교순 입회 하였습니다.
아동문학가 임교순  입회하였습니다.
ks28 2013-01-08 90 790
---------------------------------------------------------------------------------------------------------------------------------
59 [임교순]   동시 아기스님 해맞이. 동화 인형이 사는 동네
입회하여  동시 동화 1편씩 첨부자료로 등록했습니다.
ks28 2013-01-08 87 825
---------------------------------------------------------------------------------------------------------------------------------
58 [심혁창]   바보 삼촌 22-23 / 할머니는 못 말려
  22. 할머니는 못 말려 배나무 밑에서 새로 핀 예쁜 꽃들과 나비를 따라다니며 노는 노라를 과수원 아저씨가 불렀습니다. “노라야, 그만 놀고 내려가거라.” “네.” 어른 말씀을 잘 듣는 노라는 발딱 일어섰습니다. “노라야. 내일은 삼일절이라 모두 쉬는 날이지?” &ldquo...
simsazang 2012-11-30 74 682
---------------------------------------------------------------------------------------------------------------------------------
57 [심혁창]   바보 삼촌 22-23 / 할머니는 못 말려
  22. 할머니는 못 말려 배나무 밑에서 새로 핀 예쁜 꽃들과 나비를 따라다니며 노는 노라를 과수원 아저씨가 불렀습니다. “노라야, 그만 놀고 내려가거라.” “네.” 어른 말씀을 잘 듣는 노라는 발딱 일어섰습니다. “노라야. 내일은 삼일절이라 모두 쉬는 날이지?” &ldquo...
simsazang 2012-11-30 80 747
---------------------------------------------------------------------------------------------------------------------------------
56 [심혁창]   바보 삼촌 18-21 / 너 장가 안 갈껴?
  18. 아름다운 사람들 장사꾼들은 배만 사고파는 사람들이라 좋은 배를 금방 알아봅니다. 과수원을 한 바퀴 돌아본 장사꾼들은 모두가 삼촌 배나무 앞으로 몰려들어 그 배나무 배를 좋은 값으로 사겠다고 다투었습니다. 삼촌 배는 다른 배보다 비싸게 다 팔려나갔습니다. 솔이 아버지가 기분이 좋아서 배 판 돈을 ...
simsazang 2012-11-23 71 701
---------------------------------------------------------------------------------------------------------------------------------
55 [심혁창]   바보 삼촌 12-17 / 비밀이 생겼어요
  12. 속마음은 좋지만 삼촌은 속으로 좋으면서도 말을 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솔이가 하는 대로 따라 나섰습니다. 보름달이 온 세상을 대낮같이 비추고 배나무에는 화사한 꽃들이 흐드러지게 피어 향기와 달맞이 웃음으로 넘쳤습니다. 달그림자를 밟고 솔이 도도하게 앞장서서 배밭 한가운데 긴 의자로 가서...
simsazang 2012-11-22 76 743
---------------------------------------------------------------------------------------------------------------------------------
54 [심혁창]   바보 삼촌 9-11 / 먹고 싶은 향기
  9. 꽃이 좋아서 하는 일 삼촌은 갑자기 오빠라고 부르는 소리에 가슴이 뜨끔했습니다. ‘오빠?’ 삼촌은 솔이를 바라보며 고개를 끄덕했습니다. “응.” 솔이 다가앉으며 예쁜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오빠, 고마워.” 솔이 곁에 앉자 삼촌은 괜히 가슴이 두근거렸습니다. 그...
simsazang 2012-11-21 70 690
---------------------------------------------------------------------------------------------------------------------------------
53 [심혁창]   바보 삼촌 6-8 / 금붕어야 이게 뭐야
  5. 금붕어야 이게 뭐야 키다리 삼촌은 다음 날 허리 아래에 차는 노라를 잡아당겨 안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호수에 또 가 보자.” “호수?” “금붕어들 잘 있나 보러 가자.” “또?” “어항에 물도 담아가지고 가자. 너무 가물어서 그 애들도 목이 많이 마...
simsazang 2012-11-20 88 697
---------------------------------------------------------------------------------------------------------------------------------
52 [심혁창]   바보 삼촌 1-5 / 키다리
  바보 삼촌 심혁창 1. 키다리 삼촌 노라 삼촌은 키가 해바라기보다 더 높고 얼굴도 해바라기처럼 언제나 벙글거립니다. 허리도 가늘고 다리도 길기만 하고 키는 그렇게 큰데 체중이 새털 같아서 군대도 못 가고 직업도 없습니다. 머리가 나빠서 바보 소리도 가끔 듣지만 남의 말을 잘 듣고 친절하고 착한 사...
simsazang 2012-11-19 78 720
---------------------------------------------------------------------------------------------------------------------------------
51 [심혁창]   배신한 친구를 위한 기도 [2]
  배신한 친구를 위한 기도 농부가 친한 친구에게 사기를 당했습니다. 사업을 한다면서 돈을 좀 꾸어주면 일 년 뒤에 이자까지 쳐서 꼭 갚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농부는 친구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자네와 나 사이에 그만한 것쯤 거저도 못 주면서 이자까지 받겠는가. 이자 걱정은 말고 장사 잘 해...
simsazang 2012-11-17 72 732
---------------------------------------------------------------------------------------------------------------------------------
50 [정연균]   나라꽃에 대한 정민이의 생각
이야기의 첫머리 이 지구상에는 수많은 국가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국가들은 제각기 그들만의 나라꽃을 하나씩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테면 네덜란드는 튤립, 덴마크는 붉은 클로버, 독일은 센토레아, 미국과 영국은 장미, 오스트리아는 에델바이스, 일본은 벚꽃, 뭐 이렇게 말입니다. 그리고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겠...
dusrbs0324 2012-10-19 82 729
---------------------------------------------------------------------------------------------------------------------------------
49 [정성수(丁成秀)]   해야 해야, 이리 오세요/정성수(丁成秀)
 아주 오래된 어느 날 저녁, 수많은 별빛과 함께 이 지구별 위로 내려온 우리 이쁜 하영이 나이는 이제 세 살입니다.   입춘이 지난 이른 봄날 아침, 투명한 유리창 사이로 햇살이 반짝이기 시작할 때, 두 눈빛도 함께 반짝이는 하영이는 출근 시간이 바쁜 선생님 엄마의 손을 잡아 끌고 잠실 아파트 정원...
chungpoet 2012-03-03 86 939
---------------------------------------------------------------------------------------------------------------------------------
48 [신외숙]   동영이의 외출 [1]
      동화
sws60 2011-10-27 86 1111
---------------------------------------------------------------------------------------------------------------------------------
47 [정연균]   토돌이와 토순이/ 정연균
  토순이는 눈을 뜨자마자 옆에 놓인 침대부터 쳐다보았습니다. 그러나 침대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삐걱!’ 토순이가 눈을 비비며 창문을 열었습니다. 밤새 눈이 내렸는지 사방천지가 온통 하얗게 변해있었습니다. “아무래도 눈이 많이 올 것 같아. 내가 나가서 먹을 것을 좀 구해...
dusrbs0324 2011-01-02 112 3170
---------------------------------------------------------------------------------------------------------------------------------
46 [박성배]  
[서울신문신춘문예]
모자를 쓴 히읗(ㅎ) [2]
                                                모자를 쓴 히...
psbae 2010-11-24 123 2104
---------------------------------------------------------------------------------------------------------------------------------
45 [남승원]   엄마는 거짓말쟁이 [2]
엄마는 거짓말쟁이                                               &...
tmddnjs996 2010-09-05 136 2262
---------------------------------------------------------------------------------------------------------------------------------
44 [전체]  
[서울신문신춘문예]
잘 자라거라 괭이밥아 [1]
                                                   &n...
psbae 2010-07-27 136 2076
---------------------------------------------------------------------------------------------------------------------------------
43 [전체]   구린 거짓말 [남승원] [1]
구린 거짓말                                             남 승 원 점심시간이 끝나고 5교시 수업 종이 울렸습니다.  화장실 다녀 오는...
tmddnjs996 2010-06-10 158 2273
---------------------------------------------------------------------------------------------------------------------------------
42 [전체]  
[서울신문신춘문예]
이상한 초대장 (박성배)
                                                   &...
psbae 2010-05-09 122 1939
---------------------------------------------------------------------------------------------------------------------------------
41 [전체]   내 친구 몽둥이 / 남승원 [1]
내 친구 몽둥이         다호라 남 승 원     경준이 는 초등학교 3학년이에요. 경준이가 학교에서 돌아올 시간이면 현관문 앞에 쪼그리고 앉아 기다리는 몽둥이. 몽둥이는 경준이가 여섯 살부터 키워온 강아지이지요. 하고많은 이름 중에 왜 몽둥이냐고요? 처음...
다호라 2010-03-04 167 1995
---------------------------------------------------------------------------------------------------------------------------------
40 [전체]  
[서울신문신춘문예]
똥꼬교회의 성탄절/박성배 [1]
       똥꼬교회의 성탄절                                          ...
psbae 2010-02-25 122 2022
---------------------------------------------------------------------------------------------------------------------------------
39 [전체]  
[서울신문신춘문예]
하늘을 날아다녔던 여름밤/박성배
  하늘을 날아다녔던 여름밤                                박성배      시골 교회의 목사님인 아빠가 어느 작은 ...
psbae 2010-02-15 123 1852
---------------------------------------------------------------------------------------------------------------------------------
38 [전체]  
[서울신문신춘문예]
새 아파트에 살 사람을 뽑습니다/박성배
    새 아파트에 살 사람을 뽑습니다                                           ...
psbae 2010-02-12 137 1903
---------------------------------------------------------------------------------------------------------------------------------
37 [전체]   공주와 말몰이꾼/ 정연균
아주 먼 옛날, 바닷가의 작은 왕국에 소월이라는 한 공주가 있었습니다. 소월공주는 얼굴도 예쁘고 무척 총명해서 왕과 왕비는 물론 성안의 모든 사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자랐습니다. 게다가 형제라곤 아무도 없었기에 부모님의 사랑은 더할 나위 없이 클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런데 소월은 얼굴도 ...
dusrbs0324 2010-01-28 122 2017
---------------------------------------------------------------------------------------------------------------------------------
36 [정연균]   옥이는 내 각시/ 정연균
훈이와 옥이는 나란히 앉은 짝꿍입니다. 그런데 요즘 와서 둘 사이에 상당한 틈새가 벌어지고 말았습니다. "옥아, 나 색연필 한 번만 빌려주라." 어쩌다보니 미처 준비를 못해 온 훈이가 옥이의 눈치를 살피며 작은 소리로 부탁을 해보았습니다. "넌 무슨 애가 준비물도...
dusrbs0324 2009-11-12 138 2075
---------------------------------------------------------------------------------------------------------------------------------
35 [전체]  
[문예창조 등단]
귀하나 없는 아이 (2)
  정말 이제는 안 되겠다 하고 할머니는 금식을 시작 했습니다. 마지막 수단이라고 말하지만 무엇이 마지막 수단인지 모릅니다. 할머니는 하루 , 이틀 식사를 안 하고 거실 옆 기도 방에서 나오지 않습니다. 교회 갈 시간만 나옵니다. 그 방에서는 돌아와, 돌아와 찬송만 흘러나옵니다.    채원이도 소...
savinekim 2009-10-23 121 2034
---------------------------------------------------------------------------------------------------------------------------------
34 [전체]  
[문예창조 등단]
귀 하나 없는 아이
  채원 이는 귀가 하나가 없지요 . 채원이가 태여 날 때부터 하나가 없었어요. 채원이가 태여 나던 날 엄마와 아빠가 들여다보고, 어머님 이 아이 보세요. 귀가 왜 이렇게 생겼어요,  아기 엄마는 엉엉 울었어요. 소원이도 그런 귀가 아니고, 아무도 그런 귀는 없었어요. 하고 엉엉 울었어요.    그...
savinekim 2009-10-20 116 2057
---------------------------------------------------------------------------------------------------------------------------------
33 [전체]   동화 토종벌 임교순지음
 동화    토종벌                       임교순   여기는 원주 치악산 무심정골입니다. 골짜기를 덮은 다래덩굴 머루덩굴이 얼기설기 덮인 밑에서 물소리가 돌돌 거립니다. 이끼...
ks28 2009-07-06 141 2336
---------------------------------------------------------------------------------------------------------------------------------
32 [전체]   토종벌
 동화    토종벌                       임교순   여기는 원주 치악산 무심정골입니다. 골짜기를 덮은 다래덩굴 머루덩굴이 얼기설기 덮인 밑에서 물소리가 돌돌 거립니다. 이끼...
ks28 2009-07-06 116 2055
---------------------------------------------------------------------------------------------------------------------------------
31 [전체]   꼬맹이의 일기/ 정연균
* 200X년 2월 X일 엄마는 나쁘다. 내가 무슨 심심풀이 노리개인가? 걸핏하면 꾸짖고 꼴밤 주어 날 울린다. 진짜 내 엄마가 맞긴 맞는 걸까? 오늘도 엄마 땜에 울었다. 컴퓨터게임 하다보면 시간가는 줄 모른다. 게임이 얼마나 재미있는데... 그래서 숙제 좀 못했다고 사랑하는 아들에게 그리 ...
dusrbs0324 2009-06-23 138 2053
---------------------------------------------------------------------------------------------------------------------------------
30 [전체]   새 가족/ 정연균
"여..엉..민아." 수창이가 영민이를 부를 때는 항상 이렇게 밖에는 부르질 못했습니다. 그것도 몇 번씩이나 고개를 이리저리 꼬아가며 겨우 한마디 하는 수창이었습니다. "왜? 수창아." 휠체어에 앉은 수창이가 제 가슴을 손가락으로 가르치며 무슨 말인가를 더 하려 했습니다. "나, 너희 ...
dusrbs0324 2009-06-14 139 2021
---------------------------------------------------------------------------------------------------------------------------------
29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10. 둥구나무의 황금열매> 마지막회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10. 둥구나무의 황금열매 아침부터 풍악소리가 온 하늘에 울려 퍼졌다. 꽹과리 소리에 이어 북, 징, 소고 소리가 멀찍이서 들려왔다. “아! 드디어 오늘이구나!” 하마아줌마는 아침부터 화장을 마치고 옷장에서 새로 산 원피스를 꺼내 입고 ...
sionsira 2009-02-04 137 2761
---------------------------------------------------------------------------------------------------------------------------------
28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9. 둥구나무의 전설>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9. 둥구나무의 전설   지금으로부터 6백 년 전으로 시곗바늘이 빠르게 돌아갔다. 옹기종기 모여 있는 초가지붕 사이로 복사꽃과 살구꽃이 만발한 봄날이었다. 색동저고리를 입은 금옥의 뒤로 머슴 뚱이 되똥거리면서 따라다녔다. 금옥은 발회목을 덮...
sionsira 2009-02-04 158 2489
---------------------------------------------------------------------------------------------------------------------------------
27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8. 둥구나무 할아버지를 만나다.>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8. 둥구나무 할아버지를 만나다.   겨우내 꽁꽁 얼어붙었던 땅이 촛농처럼 서서히 녹고 있었다. 앙상했던 가지마다 새순이 돋고, 얼어붙었던 시냇물도 졸졸졸 경쾌한 자연의 소리를 맘껏 연주했다. 동잠에서 깨어난 개구리도 부스스 눈비비고 일어나 ...
sionsira 2009-02-04 166 2528
---------------------------------------------------------------------------------------------------------------------------------
26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7. 둥구나무에 피어난 눈꽃>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7. 둥구나무에 피어난 눈꽃   1년이 지났다. 이제 니가의 나이 열한 살, 초등학교 4학년이 되었다. 여름방학이 끝나고 니가는 아니와 같은 반이 되어 새로운 학교생활에 적응을 잘 해나갔다. 담임선생은 동그란 안경을 콧잔등에 걸치고 반 친구들을 ...
sionsira 2009-02-04 158 2902
---------------------------------------------------------------------------------------------------------------------------------
25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6. 빨간 자전거>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6. 빨간 자전거   은은한 꽃냄새가 코끝에서부터 머릿속까지 전해졌다. “왕자님! 웬 잠꼬대를 그렇게 사납게 합니까?” 열린 창문으로 커튼이 나풀거리며 부채바람을 일으켰다. 침대 머리맡에 앉은 하마아줌마가 물수건으로 이마에 흐르...
sionsira 2009-02-04 142 2457
---------------------------------------------------------------------------------------------------------------------------------
24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5. 둥구나무 할아버지>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5. 둥구나무 할아버지   니가는 양치질을 하고 목욕을 마친 후 상큼한 새물내가 은은하게 풍기는 잠옷으로 갈아입었다. 하얀색 바탕에 분홍색 하트 무늬가 그려진 잠옷은 엄마가 생일선물로 사준 것이다. 남자가 무슨 분홍색 하트냐고 엄마가 웃으며 귓...
sionsira 2009-02-04 129 2136
---------------------------------------------------------------------------------------------------------------------------------
23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4. 두근두근>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4. 두근두근   짹짹, 짹짹짹, 짹짹짹. 맴맴, 맴맴, 맴맴맴맴. 깍깍깍깍, 깍깍깍깍.   조그마한 시골마을이지만 아침을 여는 소리만큼은 대도시의 소음 못지않게 시끄럽고 요란했다. “잠꾸러기 왕자님! 그만자고 일어나요.” ...
sionsira 2009-02-04 127 2042
---------------------------------------------------------------------------------------------------------------------------------
22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3. 낡은 일기장>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3. 낡은 일기장 어둠이 사뿐히 내려앉은 마당에 들어서자 낯선 아줌마가 문에 잦바듬히 기대고 서 있다가 니가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한창 요리 중이었는지 훈감한 냄새가 집안에 가득했다. “아줌마는 누구세요? 그리고 아빠는요?” “...
sionsira 2009-02-04 120 2021
---------------------------------------------------------------------------------------------------------------------------------
21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2. 둥구나무와 삼총사>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2. 둥구나무와 삼총사   단잠을 자고 일어난 니가는 편안한 옷으로 갈아입고 아래층으로 내려갔다. 아빠는 아이보리색 소파에 앉아 커피를 마시면서 신문을 읽고 있었다. “낮잠 잘 잤어?” “제가 얼마나 잤나요?” “한...
sionsira 2009-02-04 110 1997
---------------------------------------------------------------------------------------------------------------------------------
20 [전체]   <장편동화>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1. 엄마의 고향>
< 소원을 들어주는 둥구나무 > 최 윤 애    1. 엄마의 고향   작열한 태양의 열기 아래 사람들이 커다란 나무 주위로 몰려들었다. 안전모를 쓴 사람들이 지도를 펼쳐놓고 나무 옆에 서있었다. 절대로 나무를 베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관에 진정서를 내겠다, 현장소장을 직접 만나 단판...
sionsira 2009-02-04 109 1897
---------------------------------------------------------------------------------------------------------------------------------
19 [전체]   [권창순창작동화] 말의 열쇠를 파는 집
                                                 &nbs...
pooleep7 2009-01-26 123 2092
---------------------------------------------------------------------------------------------------------------------------------
18 [전체]   오돌이와 꼬순이/ 정연균
“대뚱거리며 걷는 모습이 오늘따라 더 우습구나, 야“ 양지쪽에서 서성이던 꼬순이가 저만치 지나가는 오돌이를 보고 깔깔대며 놀렸습니다. 걸음을 멈춘 오돌이가 눈을 흘기며 “남이야 대뚱이든 말든 참견 말고 너나 잘 하시지요.” 한 마디 쏘아주고는 다시 물 흐르는 도랑 ...
dusrbs0324 2009-01-01 113 2190
---------------------------------------------------------------------------------------------------------------------------------
17 [전체]   [안재식 동화] 꽥꽥이와 허수아비. 2,3
꽥꽥이와 허수아비.2,3  안재식(小亭 安在植)   점점 더 하늘은 높게높게 올라가더니, 티끌 하나 없이 맑아졌습니다. 산너머에서 불어오는 바람향기가 더욱 진해졌습니다.  그러자 매미들은 온데간데없이 자취를 감추었고, 메뚜기들은 신바람이 나서 타닥타닥 경쟁이라도 하는 듯 벼 줄기 사이로...
green21an 2008-12-24 139 2231
---------------------------------------------------------------------------------------------------------------------------------
16 [전체]   [안재식 동화] 꽥꽥이와 허수아비 . 1
[동화] 꽥꽥이와 허수아비 . 1                                          &nbs...
green21an 2008-12-04 161 2295
---------------------------------------------------------------------------------------------------------------------------------
15 [전체]   소년/ 정연균
소년은 언제나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사실 소년의 곁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자신을 나아준 부모도 형제도 친척도 친구도 그 누구도 없었습니다. 자연히 가족이 함께 사는 집도 없었습니다. 소년의 표정은 항상 우수에 차있었고 눈동자는 촉촉히 젖어 있을 때가 많았습니다. 웃어본 ...
dusrbs0324 2008-07-18 167 2852
---------------------------------------------------------------------------------------------------------------------------------
14 [전체]   고란초가 맺어준 사랑/ 정연균
  때는 서기 400년경. 가락국이라는 나라에 진진이라는 한 청년이 살고 있었다. 진진은 평소 성격이 호방한지라 여행을 무척이나 좋아 했다. 그런 그에게 가락국은 아무래도 좁아 보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하루는 꽤 긴 여정으로 길을 나서기로 마음먹고 차비를 채려 가락국을 떠났다. 걷고 ...
dusrbs0324 2008-06-07 184 3259
---------------------------------------------------------------------------------------------------------------------------------
13 [전체]   부메랑/ 정연균
  "너, 왜 거짓말 하니?" 엄마가 오늘은 아주 단단히 화가 난 것 같았다. "거짓말이 세상에서 가장 나쁜 거라고 말했지? 종아리 걷어, 요 녀석!" 회초리까지 손에 든 채 엄마가 경호를 노려보았다. 화나면 아빠보다도 더 무서운 엄마였다. "잘못 했어요 엄마." 경호는 ...
dusrbs0324 2008-05-29 209 3104
---------------------------------------------------------------------------------------------------------------------------------
12 [전체]   마시마로의 독도여행/ 정연균
  일명 엽기토끼라고도 불리는 마시마로가 태어난 곳은 대한민국 하고도 서울입니다.   마시마로는 세상 견문을 넓히기 위해 여러 나라로 여행을 즐겨했습니다. 그러던 하루는 이웃나라 일본으로 혼자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마시마로 아니, 지금부터는 그냥 간단히 마로라고 부르도록 하겠습니...
dusrbs0324 2008-05-22 179 2842
---------------------------------------------------------------------------------------------------------------------------------
11 [전체]   민혁 아저씨/ 정연균
  파릇파릇 새순이 돋기 시작한 게 엊그제 같았는데 산은 어느새 울창한 숲으로 변해 있었다. 온 세상이 푸르게 물든 오월은 과연 계절의 여왕이라는 찬사를 듣기에 조금도 부족함이 없어 보였다. 화창한 일요일이다. 욱이는 오늘도 어김없이 집 뒤의 야산을 오르고 있었다. 혼자는 아니고 이웃집에 ...
dusrbs0324 2008-05-19 190 2593
---------------------------------------------------------------------------------------------------------------------------------
10 [전체]   [안재식] 엄마와 섬아이
안재식 동화   엄마와 섬아이                                            &nbs...
green21an 2008-05-14 223 2658
---------------------------------------------------------------------------------------------------------------------------------
9 [전체]   [공지]문인글방 우수작에 대한 작품집(인쇄본)제작 이벤트 마감
 ◐ 한국문학방송 공지사항 ◑ 한국문학방송에서 아래 내용과 같이 기 공지한 바 있는 이벤트는 2008년 4월 30일부로 마감합니다. 향후(2008년 5월 1일 이후) 문인글방에 오른 작품(2008년 10월 말까지) 중 우수작은  2008.12월 중 전자책으로 제작하여 무료 배포할 예정입니다. ...
문학방송 2008-05-01 145 2211
---------------------------------------------------------------------------------------------------------------------------------
8 [전체]   <단편동화>산들강눈비
<산들강눈비>   최 윤 애     굴뚝에 저녁연기가 모락모락 피어오를 때 외할아버지가 자전거를 타고 오셨어요. 네모난 박스를 자전거 짐칸에 꽁꽁 묶어서 가지고 오셨지요. 박스가 자꾸자꾸 움직였어요. 나는 깜짝 놀라 자전거에서 몇 발자국 뒷걸음질을 쳤지요. 아빠가 박스를 받아...
sionsira 2008-04-21 158 2290
---------------------------------------------------------------------------------------------------------------------------------
7 [전체]   <단편동화>수루메 껍데기
<수루메 껍데기>                                               ...
sionsira 2008-04-14 174 2415
---------------------------------------------------------------------------------------------------------------------------------
6 [전체]   빨간 만년필
   순이가 막 잠에서 깨어나면 제일 먼저 찾아오는 것이 참새이다. 초가 처마 밑에 사는 참새가 전깃줄에 앉아서 ,제일 먼저 아침 인사를 하고   순이가 나오나 보다가 안나오면, 순이의 창문에 가서 짹짹 하며 일어나세요. 일어나세요. 한다. 순이는 앞집 한식오빠를 사랑을 하게 되었다. 온통...
김사빈 2008-04-01 187 2437
---------------------------------------------------------------------------------------------------------------------------------
5 [전체]   <단편동화>고양이 방울목걸이
<고양이 방울목걸이>   최 윤 애  아빠의 퇴근시간이면 저는 동구 밖에 나가서 기다린답니다. 아빠는 자전거를 타고 오세요. 가끔 자전거 뒤에 사탕봉지를 달고 오기도 하죠. 저는 자전거 뒤에 대롱대롱 매달려 따라오는 사탕봉지를 눈이 빠지도록 기다린답니다. 돌멩이 위에 엉덩이를 걸치고...
sionsira 2008-03-04 251 2611
---------------------------------------------------------------------------------------------------------------------------------
4 [전체]   <단편동화>그림자돌멩이 2
“왜 또? 씻으라고 해서 씻었잖아. 그러면 됐지. 또 뭐가 문제인데?”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어? 뒤돌아서 봐봐. 네가 벗어놓은 옷을 말이야.” 나는 고개만 겨우 돌렸다. 욕실 문 앞에 벗어놓은 바지와 속옷, 윗도리가 뱀 허물벗어놓은 것처럼 흉한 모습으로 놓여 있었다. “어이쿠!&rdqu...
sionsira 2008-03-03 204 2385
---------------------------------------------------------------------------------------------------------------------------------
3 [전체]   <단편동화>그림자돌멩이 1
< 그림자 돌멩이 >   최 윤 애   오늘도 늦잠을 잤다. 짜증이 머리끝까지 치밀어 올랐다. 나는 늦잠자서 늦은 게 다 엄마 탓인 냥 투덜거렸다. “엄마, 엄마. 나 늦었어. 빨리빨리! 내 수저통, 물통, 내 실내화가방은 어디 있어? 아, 참. 내 알림장은? 오늘 준비물이 뭐였더라?!” ...
sionsira 2008-03-03 210 2305
---------------------------------------------------------------------------------------------------------------------------------
2 [전체]   (권창순)알을 낳는 바위와 참새 참이
(권창순 창작동화)   알을 낳는 바위와 참새 참이                   작은 언덕 아래로 시냇물이 흐르고 있습니다. 그 작은 언덕엔 할아버지라 불리는 소나무가 살고 있는데, 오늘도 참새 참이가 날아와 조잘거립니다.   &q...
pooleep7 2008-02-10 171 2500
---------------------------------------------------------------------------------------------------------------------------------
1 [전체]   [안재식] 왕이 없는 나라 [1]
  〈동화가 있는 풍경〉                               왕은 필요없어요              &nb...
green21an 2008-02-02 278 2637
---------------------------------------------------------------------------------------------------------------------------------
 
[1]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한국문학방송 운영 동해안 문학관(&숙박) '바다와 펜'...
경북도청 이전기념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제2회 ‘박병순’시조시인 시낭송 전국대회 / 접수마...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