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소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7년 9월 24일 일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소설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소설방]입니다
(2016.01.01 이후)


어둠속의 노래-6[박찬현]
2009-03-15 17:54:02
oilcolor

■ 박찬현 시인
△《문예사조》시 등단
△한국문인협회, 한국펜클럽한국본부, 서대문·은평문인협회 회원
△대전 백지동인. 청다한민족협회 간사
△시집『먼나라』, 『종이강』
△지방문화재 노씨문중 의병 영정, 천주섭리수녀원 성화 제작. 불우이웃돕기 갤러리 30점 기증. 와우갤러리 작품 등재
조회:1477
추천:101

 

6.정치의 바다

전 여사는 고향 사람이기도 하거니와 결혼을 치루지 않은 관계로 사람들은 의례히 아녀자들에게 불리던 ‘택호’는 생략하고 그녀의 호칭을 ‘여사’라고 칭했다.

물론, 정치 자락에서 살고 있는 여인네이고 타고남이 사내와 별반 다를 바 없다. 그녀의 베짱이라든가 의기들은 여느 남자의 여러 몫을 할 정도이다.

비록 반쪽 가정이지만 자식을 낳고 사는 점에 관하여서는 그래도 여자 이였음을 각인 시켜주었지만, 그녀의 몸가짐 새는 차라리 남성으로 태어났었더라면 하는 시각으로 느끼며 공감하는 것은 일반적이다.

 

김형욱은 전 여사에게 가끔씩 드나들기는 했다. 그러나 5년이 지나자 발길이 뜸 했다.

들리는 풍문에 의하면 전실 자식들이 서울에서 거주지를 잡고 나름 살아가는 곳을 들리려 서울을 오르내리다가 자식처럼 젊은 여인과 정분이 나서 또 살림집을 차렸다 는 것이다.

그래서 김형욱은 그 이후로는 그림자조차 전 여사 집에 들여다 놓지 않았지만, 정작 전 여사는 그 즈음 둘째 아이를 복중에 둔 상태이다. 전 여사는 김형욱이 집안에 오거나 말거나 그냥 살아오던 대로 포목상으로 살아 나갔다.

 

지방의 국회의원이 선거에 등장 할 무렵이면 전 여사는 어느 시절 보다 한 없이 바쁘다. 전 여사의 문지방이 닳도록 드나들며 연사를 청 해 왔기 때문이다.  타고난 목청은 쩌렁쩌렁 했으며, 연설문을 작성 하지 않아도 그녀의 머릿속에는 대변 할 인물의 리스크가 꽉 차 있었다.

지방색을 띤 정치인들 가운데 전 여사를 따를 자가 없었다. 그녀 자신이 직접 대선 출마는 못 했어도 정치라는 골자와 내력 사에 관해서는 훤히 꿰뚫고 있었다.

전 여사가 과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당원으로 활약을 해서 훗날 아이들에게 연좌제에 연루 되어 있기는 해도 고향 사람들은 전여사가 누구보다도 정치에 밝은 것을 인정을 하는 입장 이였다.

지방으로 출마하는 국회의원들은 대다수가 3,4선은 기본이다. 더러는 국회의장까지 앉았다가 정치 밥줄을 놓는 이들도 있지만,

지방은 언제나 흑백의 논리이다. 가끔은 전여사가 두는 훈수에 뒤집어 지는 판도 있기는 하지만, 출마한 의원의 당 소속이 우선이고 국회와 지방에 어느 만큼의 역량을 기여를 해 왔는가, 출마 당시 공략한 것들은 지켜졌는지에 주력을 하는 점에서 3,4선의원은 공략은 칼처럼 지켰다. 그래서 6,7선도 내다보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전 여사처럼, 배수만큼 꼼꼼 하고 치밀하게 두는 지략과 두뇌의 세력가에게는, 3,4선도 6,7선도 허술히 대했다가는 낙선의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일부의 논리들은, 정치에 출마하는 의원들은 당리당략의 쇼라고 하지만, 전 여사의 생각은 달랐다. 정치는 역사라고 생각했다. 시간이 지나면 그것은 기록되는 흔적이기에 역사라고 정의를 내렸다.

전 여사는 붉은 완장을 휘둘렀을 때와는 달리 정신적 폭이 많이 깊고 넓어졌다.

세월의 폭을 몇 마장 씩 뛰어 넘은 결과인 듯 했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어둠속의 노래-7[박찬현] (2009-03-17 00:12:18)
이전글 : 두 여인(1회) /권영의(첨부파일:한글파일) (2009-03-15 16:50:15)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경북도청 이전기념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제2회 ‘박병순’시조시인 시낭송 전국대회 / 접수마...
문학방송으로 연결되는 96개의 핫 키워드급 도메인 / ...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