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방송.com :: 한국문학방송.com :: 인터넷문학방송.com :: 문학신문.com :: 한국문학신문.com :: 인터넷문학신문.com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DSB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사이트맵§ 2023년 12월 07일 목요일



한줄인사멘트




[등업신청/기타문의]
알립니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시화전소식
낭송회소식
문학기행
독자투고
기사제보
문인사업장
책소개.서평
문인홈
문학단체홈
문인 장터
물물교환


홈메인 > 참여글방_수필 > 상세보기

[특별공지] 저작권 위반에 특별히 주의 바랍니다.구체내용(클릭) 특히 영상시나 음악, 사진, 그림 등을 올리시는 분들은 더욱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립니다. 관련으로 문제 발생시 한국문학방송은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게시자 본인이 모든 민·형사상 문제를 책임지셔야 합니다. 예전에 게재했더라도 문제의 소지가 있을 만한 대목은 해당 작가님들께서 미리 찾아서 자진 삭제 바랍니다. 관리자가 일일이 확인하고 조치할 여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작가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도 있으며 상호 마찰이 있게 마련입니다. 최근부터 저작권 관련으로 관련 단체와 사정 당국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법적 조치는 매우 냉혹함을 인지 바랍니다.
제목 제100주년 3·1절을 맞이하는 태극기 2019-03-01 23:44:29
작성인
mjmin7 조회:950     추천:51
첨부파일 :  1551451468-21.gif
첨부파일 :  1551451468-21.jpg
첨부파일 :  1551451468-29.jpg

100주년 3·1절을 맞이하는 태극기
-태극기는 우리의 얼굴입니다.

100주년 3·1절을 맞이하면서 태극기에 대한 근래의 국민의 심성이 왜 이리 변했을까?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경축일에는 의례히 태극기 물결이고 자랑스럽게 여기던 우리 국기를 왜 혐오스럽게 생각하고 있는 사람들이 생겼는지 모르겠습니다 

36년 동안 일본의 압제를 받으면서도 소중하게 숨겨 두었던 태극기입니다. 1945815일 해방을 맞아 얼굴 곧추세우고 얼마나 기뻐했습니까? 태극기를 두 손 높이 들어 만세를 목청껏 부르며 얼마나 좋아했습니까. 우리나라도 국기가 있다고 얼마나 자랑스러워했나요?

 6.25 전쟁을 겪고 그 폐허 속에서도 험난한 고통을 이기고 이제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경제규모로 1인당 국민소득 3만 불을 넘어서서 선진국 대열에 들어선 대한민국입니다. 태극기가 세계만방 구석구석에서 대한민국의 얼굴이 되어 함께한 덕분이었습니다. 태극기만 보면 감격에 겨워 눈물이 흐르던 얼굴들이 왜 태극기를 외면해야 합니까?

경축일에는 관공서나 가정은 물론 거리에도 태극기 물결로 환하였는데 이즈음은 태극기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 드문 것 같습니다. 지금은 세계가 한 울타리에서 어우러져 경쟁하며 사는 세상입니다. 내가 나를 소중히 여겨야 남도 나를 존경하게 됩니다. 우리 국민이 우리 태극기를 소중하게 여겨야 다른 나라 사람들도 우리 태극기를 소중하게 대단하게 대해 줄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얼굴인 태극기를 소중하게 여기며 자랑스러워해야겠습니다.

우리나라는 지금 문예부흥시대라고 할 만큼 문화예술이 번창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태극기에 대한 노래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저는 태극기에 대한 시를 창작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드디어 2015년에 민문자 시 박이제 작곡 서활란 소프라노 가곡 태극기’ C/D가 나왔는데 저는 많은 사람들의 호응을 기대했습니다. <아름다운 서정 가곡>이라는 칼럼집을 출간하고 여러 카페를 통하여 가곡 <태극기>를 홍보했습니다. 우리의 얼굴 태극기를 노래한 것이니까요. 그런데 4년 동안 아무런 반응이 없었어요

오늘 비로소 실버넷 기자로 함께 활동하는 강금영 지휘자님께로부터 가곡 태극기를 합창곡으로 편곡하여 불렀으면 좋겠다는 전갈이 왔습니다. 저는 기뻤습니다. 그래서 곧바로 작곡가 선생님께 부탁하여 23부 합창곡을 얻어냈습니다. 이제 태극기에 대한 이 작은 사랑이 가곡합창을 통하여 방방곡곡 옮아가 우리 국민 모두가 애국심으로 태극기를 자랑스러워하며 사랑하는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태극기

민문자 시 박이제 곡 서활란 Sop.

 

조국의 상징 태극기를 보면

경건하게 옷깃이 옷깃이 여며지고

벅찬 감격으로 눈시울이 젖는다

반만 년 유구한 역사의 힘줄

고난과 시련을 슬기롭게 이겨낸

얼마나 자랑스러운 그 깃발이냐

 

한류의 눈부신 문물을 싣고

한 분야의 정상에 정상에 올라서서

세계 어디서나 펄럭이는 태극기

소중히 간직하다 국경일이면

집집마다 대문 위에 내거는

그 정성 그 정성 방방곡곡

되살리고 싶다 되살리고 싶다

 

구로구 고척도서관이 있는 고척근린 공원에 태극기 목비가 있습니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흘러간 영화들 (2019-02-02 17:38:05)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문학인] 문학인정보 | 문학단체 | 문사포커스 | 시비 | 문인의동상 | 문인의초상 | 문인의인장 | 작품세계 | 해외시단 | 예술인 | 문학관 | 문단야화 [TV] 관심영상 | 연예정보 | Focus On Air | 방송이 된 문학 | HDTV문학관 | 보이는 라디오 | 자유VJ | 여행영상 | 낭독의 발견 [동정] 핫이슈 | 행사 | 강연 | 회견 | 인터뷰 | 수상 | 이벤트 | 칼럼 | 사설 | 만평 | 동포문단소식 | 세계문단소식 | 공지사항 | 人事·선출·취임 | 일반소식 | 출간 | 창비논평 | 특별공지 [공모정보] 신춘문예 | 문예지 | 기관 | 기업체 | 채용 | 모집 | 출판사 | 독후감 | 기타 [북&매거진] 서평 | 문예지 | 시집 | 수필집 | 수필문예이론 | 소설집 | 평론집 | 아동문학 | 문예이론 | 문학사 | 창간호 | 동인지·정간물전체 | 동인지 | 학술지 | 정간물 | 멀티미디어 | 베스트셀러 | 문학사속의책 | 기타 | 미디어] 영상시 | 동영상시 | 낭송플래시 | 음향플래시 | 음성낭독 | 음성운문낭독 | 음성산문낭독 | 영상낭독 | 영상운문낭독 | 영상산문낭독 | 영화 | 갤러리 | 음악 | 시인의뜨락 | 시화전체 | 시화 | 엽서시 | 서예 | 노래가된시 | 낭독행사 | 문화 | 만화 | 코주부 | 크로키 | 시사만화 | 시와음악세상 | 추천글 | 추천문학작품 | 화제의 글 | 기타 | 지식·상식·정보 | 신춘문예작품감 | [포토] 일반사진 | 작품사진 | 이슈사진 | 기록사진 | 인물사진 | 예술스페셜 | 풍경사진 | 식물사진 | 동물사진 | 포토포엠에세이 | 포토포엠 | 포토에세이 | 문학이있는풍경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718 | 등록연월일 2008.11.27 | (제호)한국문학방송 | 대표·발행인·편집인 안재동 | 사업자등록번호 109-08-7638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0-서울구로-0186호 | 출판신고번호 제12-610호]'한국문학방송'이란 상호는 상법에 의하여 법원 상업등기소에,
로고 'DSB'와 '드림서치'는 특허법에 의하여 특허청에 각각 등록되어 있습니다.

Contact Us ☎ 02-6735-8945 (H.P)010-5151-1482 | dsb@hanmail.net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73-3, 일이삼타운 2동 5층 117호 (구로소방서 건너편)
우편안내▶DSB 전용 우편함의 용량 사정이 좀 있아오니, 책자, 작품 등 발송시 반드시 사전에 전화나 메일로 연락을 바랍니다
실제로 우편물이 제대로 접수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우편은 물론 등기일 경우에도 마찬가집니다. 보내시기 전 꼭 먼저 연락바랍니다.
free counters

☞ 한국문학방송 추천 전문쇼핑몰 가기 (☜ 클릭)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