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방송.com :: 한국문학방송.com :: 인터넷문학방송.com :: 문학신문.com :: 한국문학신문.com :: 인터넷문학신문.com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문학전문 인터넷언론사

 한국문학방송 창립 5주년(2012년)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DSB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전자책 판매 및 정산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사이트맵§ 2018년 10월 24일 수요일
한국문학방송 특별기획 프로그램 / 문인 바로 알기




한줄인사멘트




[등업신청/기타문의]
알립니다
행사이벤트
자유게시판
시화전소식
낭송회소식
문학기행
독자투고
기사제보
문인사업장
책소개.서평
문인홈
문학단체홈
문인 장터
물물교환


홈메인 > 참여글방_수필 > 상세보기

[특별공지] 저작권 위반에 특별히 주의 바랍니다.구체내용(클릭) 특히 영상시나 음악, 사진, 그림 등을 올리시는 분들은 더욱 각별한 주의를 당부드립니다. 관련으로 문제 발생시 한국문학방송은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게시자 본인이 모든 민·형사상 문제를 책임지셔야 합니다. 예전에 게재했더라도 문제의 소지가 있을 만한 대목은 해당 작가님들께서 미리 찾아서 자진 삭제 바랍니다. 관리자가 일일이 확인하고 조치할 여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작가의 마음을 상하게 할 수도 있으며 상호 마찰이 있게 마련입니다. 최근부터 저작권 관련으로 관련 단체와 사정 당국에서 단속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법적 조치는 매우 냉혹함을 인지 바랍니다.
제목 그림자를 집에 두고 산에 간다. 2015-08-14 17:32:43
작성인
han8801 조회:1020     추천:48

 

소암 韓 明 熙

   “100세 장수시대 - 어떻게 살까?”라는 주제를 가지고 한국교육삼락포럼이 서울역사박물관 강당에서 열렸다. 한국고령사회연구원장 김성순 박사가 주제 강연을 맡았는데, 그는 고독을 관리할 줄 아는 노년의 지혜가 필요하다고 하면서 자기는 가끔 고독을 즐기기 위해 그림자를 집에 두고 혼자 산엘 간다고 했다.그 이야기를 듣는 순간 야, 멋지다! 나도 따라해 보자. 마음속으로 다짐을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림자의 의미와 성격을 먼저 이해해야했다. 이때 그림자는 빛에 의해 만들어지는 물체의 형상이 아니고, 인간의 영혼, 자아 정체성, ()()()()()()() 의 감정, 살아온 족적, 잡다한 세상사 등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독일의 작가 아델베르트 포 사미소(Adelbert von chamisso)의 소설 그림자를 판 사나이는 그림자를 팔고 살수 있다는 황당무계 한 이야기이다.주인공은 자신의 그림자를 팔고 그 대가로 큰 부자가 될 수 있는 행운주머니를 받는다. 그러나 주인공은 그림자를 아무짝에도 쓸모없다 생각하고 팔아버린 후에는 그 그림자가 없다는 이유로 아이들로부터 놀림을 받고, 견딜 수 없는 고독을 맛보고, 애인마저 떠나보내게 된다. 돈 만으로는 행복해질 수 없다는 사실을 늦게나마 깨달은 주인공은 그림자를 팔았던 일을 후회한다이 소설에서 그림자는 돈과 바꿀 수 없는 자신의 정체성과 양심을 의미하고 있다. 그러므로 인간은 누구라도 자기의 영혼이 투영된 그림자를 숙명적으로 평생 안고 살아야 한다. 이렇게 인간은 각기 자기의 그림자를 숙명처럼 안고 살아야하지만 가끔은 그 그림자의 속박으로 부터 벗어나 자유를 누리고 싶을 때가 있다.

  장자(莊子)라는 책에 옛날에, 자기 그림자를 두려워하고 미워해 그것을 피해 달아나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자기 그림자를 피하려고 더 빨리 뛰었지만, 그림자가 같은 속도로 따라올 것은 자명한 일이다. 이 사람은 뛰고 또 뛰다가 결국 기운이 다하여 죽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사실 이때 사물의 그림자는 그늘에 들어가 쉬거나 빛을 피하면 바로 없어진다. 그렇지만 이 글에서 의미하는 그림자는 사람이라는 사물의 그림자가 아니라 더 빨리, 더 많이, 더 높이와 같은 인간의 외면적 물량주의와 내면적 탐욕을 의미한다. 삶을 오도하는 이런 그림자는 우리의 삶을 그늘지게 한다.

  이때는 그림자를 과감하게 벗어 던져야 한다이렇듯 우리가 살아가면서 만들어내는 그림자에는 과감히 벗어 던져야할 그림자도 있고, 평생을 꼭 껴안고 살아가야할 그림자도 있다. 그런데 평생을 안고 살아가야할 그림자도 가끔은 벗어던져버리고 벌거숭이, 자연인이 되고 싶을 때가 있다. 그것은 참자유인이 되어 마음껏 자유를 구가하고 싶기 때문이다. 나는 아직 그림자로부터 벗어나 자유인으로 살아보지 못하였다. 더더구나 그림자를 집에 두고 나 홀로 산에 가겠다는 생각은 꿈에도 해본 일이 없다. 나도 언제인가는 그림자를 집에 두고 홀로 산에 올라 고독을, 인생을, 죽음을 생각하며 무아지경에 빠져들고 싶다. 그러한 산행은 정말로 나를 행복하게 할 것 같다.

  최근에 와서 나는 그림자처럼 달고 살든 휴대폰을 가끔 집에 두고 다닌다. 호주머니가 불룩하여 휴대폰을 넣고 다니기 불편할 때, 예배를 보러가거나 강연을 들으러 갈 때와 같이 휴대폰을 꺼 놓아야할 상황에서는 아예 집에 두고 갈 때가 있다. 그때의 해방감이라니.

 

  나이 들고 보니 촌각을 다투는 급한 연락이 올 때도 없고, 아내가 오해할만한 문자메시지나 전화를 할 사람도 없고, 간혹 오는 연락도 스트레스를 덜어주기보다는 보태주는 경우가 있다 보니 휴대폰을 두고 나가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처음 깜빡 잊고 휴대폰을 집에 두고 나갔을 때는 적지 아니 불안하였는데, 지금은 휴대폰을 두고 나가도 걱정이 되지 않는다. 급하거나 중요한 내용이면 문자메시지를 남길 것이고, 내용은 나중에 집에 돌아와 확인하고 연락을 하면 된다.

  앞으로는 휴대폰을 집에 두고 다니듯이 가끔은 그림자를 집에 두고 다닐 생각이다. 그림자 없는 나 홀로 산행도 실행에 옮겨볼 것이다.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
세상의 모든 욕심과 갈등은 물론 영혼까지 내려놓고, 그림자도 없이 휘적휘적 한가로이 산을 오르고 있는 내 모습을 그려본다. 인간세상, 소풍 끝나는 그날까지.
 

 

   메모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문화유산의 정신적 지주 (2017-10-09 12:25:35)
이전글 : 그대 머문자리/석송 이 규 석 (2015-06-07 16:41:43)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문학인] 문학인정보 | 문학단체 | 문사포커스 | 시비 | 문인의동상 | 문인의초상 | 문인의인장 | 작품세계 | 해외시단 | 예술인 | 문학관 | 문단야화 [TV] 관심영상 | 연예정보 | Focus On Air | 방송이 된 문학 | HDTV문학관 | 보이는 라디오 | 자유VJ | 여행영상 | 낭독의 발견 [동정] 핫이슈 | 행사 | 강연 | 회견 | 인터뷰 | 수상 | 이벤트 | 칼럼 | 사설 | 만평 | 동포문단소식 | 세계문단소식 | 공지사항 | 人事·선출·취임 | 일반소식 | 출간 | 창비논평 | 특별공지 [공모정보] 신춘문예 | 문예지 | 기관 | 기업체 | 채용 | 모집 | 출판사 | 독후감 | 기타 [북&매거진] 서평 | 문예지 | 시집 | 수필집 | 수필문예이론 | 소설집 | 평론집 | 아동문학 | 문예이론 | 문학사 | 창간호 | 동인지·정간물전체 | 동인지 | 학술지 | 정간물 | 멀티미디어 | 베스트셀러 | 문학사속의책 | 기타 | 미디어] 영상시 | 동영상시 | 낭송플래시 | 음향플래시 | 음성낭독 | 음성운문낭독 | 음성산문낭독 | 영상낭독 | 영상운문낭독 | 영상산문낭독 | 영화 | 갤러리 | 음악 | 시인의뜨락 | 시화전체 | 시화 | 엽서시 | 서예 | 노래가된시 | 낭독행사 | 문화 | 만화 | 코주부 | 크로키 | 시사만화 | 시와음악세상 | 추천글 | 추천문학작품 | 화제의 글 | 기타 | 지식·상식·정보 | 신춘문예작품감 | [포토] 일반사진 | 작품사진 | 이슈사진 | 기록사진 | 인물사진 | 예술스페셜 | 풍경사진 | 식물사진 | 동물사진 | 포토포엠에세이 | 포토포엠 | 포토에세이 | 문학이있는풍경
사이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간행물등록번호 서울아00718 | 등록연월일 2008.11.27 | (제호)한국문학방송 | 대표·발행인·편집인 안재동 | 사업자등록번호 109-08-76384
통신판매업신고 제2010-서울구로-0186호 | 출판신고번호 제12-610호]'한국문학방송'이란 상호는 상법에 의하여 법원 상업등기소에,
로고 'DSB'와 '드림서치'는 특허법에 의하여 특허청에 각각 등록되어 있습니다.

Contact Us ☎ 02-6735-8945 (H.P)010-5151-1482 | dsb@hanmail.net
서울시 구로구 고척동 73-3, 일이삼타운 2동 5층 117호 (구로소방서 건너편)
우편안내▶DSB 전용 우편함의 용량 사정이 좀 있아오니, 책자, 작품 등 발송시 반드시 사전에 전화나 메일로 연락을 바랍니다
실제로 우편물이 제대로 접수되지 않을 때가 많습니다. 일반우편은 물론 등기일 경우에도 마찬가집니다. 보내시기 전 꼭 먼저 연락바랍니다.
free counters

☞ 한국문학방송 추천 전문쇼핑몰 가기 (☜ 클릭)
free count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