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수필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20년 7월 16일 목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수필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수필방]입니다


([특별공지/주의사항] ★'글쓰기 창' 글 워딩(입력)을 정상적으로 하시려면 클릭)http://dsb.kr//bbs_detail.php?bbs_num=16054&tb=muninpoem&b_category=&id=&pg=1


기다림을 즐기자
2020-01-25 16:12:48
savinekim

■ 김사빈 시인
△《문예창조》(2004)·《동시와 동화나라》(2002) 동시 등단
△하와문인협회 회원
△하와이 한인기독교한글학교 교장
△1975년 사모아 취업. 1976년 하와이 이주
△한민족통일문예제전 외교통상부장관상 수상. '광야'문예공모 및 주부백일장 시 입상
△시집『내 안에 자리 잡은 사랑』, 『그 고운 이슬이 맺히던 날』
△동시집『순이와 매워 새의 노래』
△동화집『하늘로 간 동수』
△수필집『행복은 별건가요』
조회:130
추천:1
손녀딸이 운전면허 시험을 본다고 같이 가자 한다. 그래서 할 일 없이 5시간을 기다리면서 나를 돌아보았다 한달 동안 분주 했다. 분주하다는 것은 내안이 텅 비워 있다는 것이다. 분주한 한 달을 보내면서 내가 내린 결론이다. 분주하고 바빠서 무엇을 얻었는가, 허둥대며 그 시간을 채우려고 불필요한 에너지를 소비하면서 이웃에게 친절하지도 못하고 고운 얼굴 모습이 아니었음을 알게 했다. 교우가 휴가를 가서 한 달을 그의 흉내를 내는데 내 안에서는 적당히 하지, 네가 할 것 아니잖아 말한다. 8년에 내가 하던 일인데 8년을 비운사이 내자리가 아닌데 잠깐 앉아 달라 해서 앉아 보니 편하지 않고 불편하고 억지 춘양이다. 그래도 어제로 그 일이 끝이 났다. 나더러 슬로모션이라고 한마디씩 하면, 난 완벽한 사람이 아니에요, 기대 하지 마세요, 엄포를 놓았지만, 그 자리까지 가려고 최선을 다하면서 이것 내 모습이 아니잖아 하게 되고 이웃은 한마디 씩 던져 준다.. 내 것이 어디 있는가, 언젠가는 두고 가야 할 일인데도 우린 영원한 것처럼 움켜쥐고 있다. 나누지를 못하고 살아간다. 두벌 옷도 가지지 말라 했는데. 그날의 근심은 그날에 족하다했는데 우리 어머니는 부지런 하면 먹고는 산다 하셨다. 아버지는 콩 한쪽도 나누어 먹으라 했다. 평범한 진리지만 나태 해지려 하면 불쑥불쑥 나타난다, 우리는 격은 6.25, 8.15 4.19 5.16 다 겪었다. 그 시간 사이를 건너 온 우린 이북을 안 믿는다. 요즈음 젊은이들은 믿어 주려 한다. 그리고 끝이 나야 한다고 한다. 어느 쪽으로든지. 한 젊은이 말이 공감이 안 간다. 난 이대로가 좋은데 하고 싶다. 대문 짝 만하게 문과 김의 웃는 얼굴이 가증스럽기만 하다 그뒤에 무엇이 있는지 모르기 때문이다, 내 편견인지, 그것도 기다림의 목록에 포함 시켰다 산다는 게 뭐 벌건가. 숨 쉬고 살아 있고 숨을 안 쉬면 죽음이다. 대단한 건가 싶다 누구나 한번은 거쳐 가는 길이다. 죽음 뒤에 아무도 모른다. 안다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죽었다 살아난 사람들의 글들이 쏟아져 나오지만 그들의 체험이 공문서나 성경책은 아니다. 그것도 기다림의 목록의 한 부분이다. 우리의 반나절 기다림이 오늘에 기다림의 목록에 포함 안 될 수도 있다고 말하는 시험관의 말이 우리가 괜히 허우적거리고 있지 않나 하면서 이름을 부르기를 기다린다 우리 삶이 평생에 보이지 않는 잡히지 않는 기다림속에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명옥이 (2020-02-03 05:04:56)
이전글 : 효(孝)의 가치관(엉뚱한 아이디어)/석송 이규석 (2019-12-22 18:36:52)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2020년 한국문학방송 신인문학상 원고(전자책 출간용)...
제3회 윤동주 시낭송대회 개최 / 2019.10.30 접수 마...
한국문학방송 신인문학상 작품집 2019년 제1차 공모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