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문학이론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22년 5월 19일 목요일

한국문학방송작가회
카페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홈메인 > 문인글방_문학이론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개정판 이상시학
2022-04-27 08:59:57
hananim

■ 이영지(Lee Yeong Ji) 시인(poet)
△경북 영주 출생
△서울문리사범대 국어과, 명지대 대학원 국문과(문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철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 학술원 강의, 명지대 사회교육원 문예창작과 주임교수 역임
△《시조문학》에서 시조, 《창조문학》에서 詩 등단
△《창조문학》편집부국장.《말씀과 문학》편집국장. 한국창조문학가협회 사무국장.
△한국시조시인협회, 한국문인협회 회원
△영예문학교회 담임목사(자비량교회운영)
△한국창조문학대상, 추강시조문학상 수상
△시집『하오의 벨소리』,『행복의 순위』,『행복 행 내 님 네』외 다수
△이론서『한국시조문학론』,『이상 시(李箱詩) 연구』,『시조창작 리듬 론』외 다수
조회:28
추천:4
첨부파일 :  1651017597-71.hwp
□ 머리말 『개정판 이상 시학 연구』는 『이상 시 연구』 의 국문학박사학위논문취득 당시의 한문 투성 이던 이상 시 학위논문 문장을 한글로 전부 고쳤다. 이상 시 연구는 1쇄 1989년 후 30년 2쇄 1997년 이후 20년이 지난 후 발간되는 『이상 시학 연구』이다. 제1장 오감도의 구조 · 제2장 오감도의 율격 · 제3장 오감도의 제목과 시어와 이미지 · 제4장 오감도의 신화 상징 · 제5장 이상 시의 시학 · 제6장 이상 시의 이미지 · 제7장 이상 시의 전통성 · 제8장 이상 시의 기독교 관점이다. 제1장 오감도의 구조는 기본구조 나누기와 구조의 상관성을 주로 하였다. 아주 조직적이고 의도적인 오감도 구조를 통해 분리보다는 결합으로 문학작품이 지니는 의미이다. 제2장 오감도의 율격은 시가 지니는 기본적인 황금률이다. 제3장 오감도 제목과 시어와 이미지는 이상이 끝내 오감도라고 주장하는 시적 뜻이 천은지혜의 원리에 있음을 아름다운 한국만의 민족정서로 연구하였다. 제4장 오감도의 신화 상징은 시적 상징이 지니는 이상 시의 초월성과 일상성 그리고 회복 과정이다. 제5장 이상 시의 시학에서는 시가 지니는 대치성과 모호성을 기본요소로 애매성과 모호성 그리고 시의 리듬을 주로 한 시어구성이다. 제6장에서는 이상이 갖는 신에 대하여 관심과 순수성의 시적 승화이다. 제7장 이상 시는 우리의 전통성에 아주 밀접 특히 시조 논리에 있다는 관점이다. 제8장 이상 시의 기독교 관점이다. 도움을 주신 분들과 하나님의 은총에 무한 감사를 드린다. 2020. 8. 李 英 芝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우리시조문학의 마방진 미학 (2022-05-15 23:16:50)
이전글 : 시조와 리머릭의 비교 (2022-04-27 08:42:19)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