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문학이론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9년 4월 24일 수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문학이론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한국시조창작리듬론 연구 이영지 보관용과 가정의 입체리듬의 예
2019-03-17 19:08:06
hananim

■ 이영지(Lee Yeong Ji) 시인(poet)
△경북 영주 출생
△서울문리사범대 국어과, 명지대 대학원 국문과(문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철학박사)
△서울기독대학원 학술원 강의, 명지대 사회교육원 문예창작과 주임교수 역임
△《시조문학》에서 시조, 《창조문학》에서 詩 등단
△《창조문학》편집부국장.《말씀과 문학》편집국장. 한국창조문학가협회 사무국장.
△한국시조시인협회, 한국문인협회 회원
△영예문학교회 담임목사(자비량교회운영)
△한국창조문학대상, 추강시조문학상 수상
△시집『하오의 벨소리』,『행복의 순위』,『행복 행 내 님 네』외 다수
△이론서『한국시조문학론』,『이상 시(李箱詩) 연구』,『시조창작 리듬 론』외 다수
조회:184
추천:3
첨부파일 :  1552817286-97.hwp
첨부파일 :  1552821902-34.hwp

5) 3737. 서른 이레 가장의 입체시조 창작리듬

 

(1) 3737일과 서른 이레째 날

 

3737일은 새로 셈 베 쉬브아의 히브리어로 발음된다. 37은 독립된 30, 103곱 곧 10, (아사라 · )3배의 힘, 의로운 일 할 때로 시작된다. 그래서 37은 독립된 103배가 되는 30 세로 쉼(새로 셈 · 30, τριάκοντα)과 독립된 ‘7 세 보아(쉬브아 · 일곱)와 합하여 ‘37 새로 셈 배 세보아로 한다. 반면 37번째를 표시하는 법칙은 37 번째가 ‘7번째 십이(쉐비이 · 일곱째 창 2:3)와 합하여 37 십이 새로 셈(쉐비이 쉐로심)으로 할 것 같지만 37일째 십아 배 새로 셈(쉬브아 베쇠로심)으로 한다. 중간에 더한다는 의미의 󰕵()글자를 넣는다. 그러므로 휴식의 의미 10과 이의 3배가 되는 휴식을 세는 의미가 강하게 그 만큼 3이 주는 성령의 힘으로 휴식을 취하는 일이다. 한 가정에서 가장은 가족을 일평생 이끄는 역할을 함으로 가족들은 휴식을 취하게 된다.

강력한 ‘30 · 라멧(라멧 · 소몰이 막대, 하나님의 채찍)의 그리스도 사역의 때와 ‘7 자인(자인 · 연장, 역활)의 합 함 이미지 공유그리움이다. 1 성부 · 2 성자 · 3 성령 · 4 피조물 · 5 구속 · 6 세상의 완전 · 7 성령의 완전 · 8 살찜 · 9 종말 예고 · 10 하나님 질서의 완전함 · 11 파괴와 영웅 · 12 통치적 완전 · 13 혈통 · 14 영적 완전의 혈통 · 15 하나님 은혜로 만들어진 행위 · 16 세상의 일 · 17 축복의 때 · 18 즐거움의 극치 · 19 심판과 연관된 하나님의 질서 · 20 기다림 · 21 영적 완전과 하나님의 완전함 · 22 해체 · 23 절망을 넘어 · 24 하늘의 통치와 경합 · 25 은혜의 본질 · 26 숨 쉼 · 27 성령 충만 · 27 성령 충만 · 28 일곱 가지의 4배량의 일들 · 29 기대 · 30 사역시작 · 31 신성 하나님의 이름 · 32 하나님의 날 · 33 예수님이 이 세상에 사신 나이 · 34 세상을 알아봐 · 35 신성수의 반 · 36 완전한 통치의 3· 37 가장 이미지로 성령의 힘이 절정에 이른 때이다. 37일은 한 달 하고도 5일의 입체시조 리듬이다.

 

사랑

고게 나와

들여 다 보고 있다

눈높이

나는 고게

산 높이

나는 고게

첫사랑

고게 나와서

초록덩이

사랑 눈

-이영지초록덩이 첫사랑 고게

 

(2) 37. 한 달하고도 5일 가정 입체시조 창작리듬

 

초장: 바람 중장: 종장: 가정 참조 주역 궤 37

바람 · 장녀 · 들어감 · 동남 · 다리 · · 중녀 · 붙음 · · ·

(, ) · (, ) · (, ) = (1, 4) · (2, 5) · (3, 6)’

 

1: 초장: 바람 중장: 불의 시조 창작리듬 기호 ‘(, ) · (, ) · (, ) = (1, 4) · (2, 5) · (3, 6)’의 바람이 불을 만나는 입체리듬에서 보여주듯이 처음의 두 어울림이 서로 잘 균형을 이룬다. 바람에 불을 더하는 뜨거운 열기이다.

가정의 신비는 무엇인가. 사람의 생애를 살맛나게 만드는 이 신비한 매력은 바람이 불어 불을 피운데 있다. 바람은 불에서 나온다. 공기를 덥게 하기 때문이다. 바람은 어쩔 수없는 강제성이 있고 불은 붙음의 의미가 있다. 공기가 열을 띄면 가벼운 열기구가 되어 상승 기류로 움직이기 때문에 바람이 생긴다. 바람은 그 불을 부채질하여 크게 확대시켜 나간다.

- 울타리 개나리 불(의미기호 음)

 

2: 불을 붙이는 것은 여자이다. 가정에서의 여자는 그의 따뜻한 손으로 구석구석까지 알뜰하게 골고루 불을 지핀다. 그러기에 사랑을 맡은 비이너스는 여신이다. 때문에 그의 무기로 살아서는 아니된다.

- 봄바람 불어 쌓다(의미기호 양)

 

3: 거센 바람이 지나치게 불면 집안에 법도가 없어진다. 집안 어른이 지나치게 엄격하면, 또는 아내나 아들이 철없이 함부로 떠들면 가훈이 세워지지 않는다. 바람의 방향은 밖으로 지나치게 나가도 아니 되고 들어와도 아니 된다.

- 느으을 집안 꽃이(의미기호 양)

 

4: 공격과 수비가 완전하여야 게임은 이기게 된다. 불은 걱정 없이 공격에 나갈 수 있게 알맞은 속도로 타고, 또한 남자로 하여금 집 안에 되돌아 와서 새날을 위하여 에너지를 축적하게 한다.

- 들 바람 유리안 미소(의미기호 양)

 

5: 어진 군주가 착한 아내를 맞아 가정 지키며 왕 꽃을 피운다.

- 왕 가마(의미기호 음)

 

6: 걸음걸이는 우아하고 위엄 있게 움직인다. 가을 산꽃은 뒤로 물러서며 봄을 기다린다. 집안일을 담당하는 것은 여자의 부끄러움이 아니라 보배다.

- 가는 바람 오는 비 지휘하여 웃는다(의미기호 양)

 

 

울타리 개나리 불

봄바람 불어쌓다

느으을 집안 꽃이

들바람 유리 안 미소

왕가마

가는 바람 오는 비 지휘하여 웃는다

 

이영지 집안 꽃

 

초장(음 양) 중장(양음) 종장(양음) 의 시조 창작리듬을 가지는 (바람)()을 만나는 리듬이다. 바람이 불을 만나는 리듬은 바람이 아래 놓이고 그 위에 불이 놓인다. 불이 밑에서 불어오는 바람 때문에 잘 타오른다.

‘(, ) · (, ) · (, ) = (1, 4) · (2, 5) · (3, 6)’리듬에서 보여의 이 어울림은 갈수록 가정이 잘 되는 표시소이다. 따라서 그 입체의 시조 창작리듬이 삼각구성이 제한되어 있다. 그것은 ‘(, ) · (, ) 대응기호에서 균형의 완성을 보인다. 또한 프리즘 삼각입체의 7개의 행복상징 빨 · · · · · · 보의 신비로움이 된다. 그것은 법칙을 지킬 때 가정의 행복이 옴을 지시한다.

 

눈물로 덮어 준다 추위에 얼지 마라

눈빛을 빛날수록 새봄의 하늘 끝을

쳐다 볼 힘이 나느라 눈물 속에 사랑 참

- 이영지눈물 속에 첫사랑 참

 

바위가 춤을 춘다 풀잎이 춤을 춘다

햇빛이 춤을 춘다 눈물이 춤을 춘다

봄 본 눈 춤을 추느라 푸른눈빛

- 이영지푸른 하늘 첫사랑 참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한국시조창작리듬론 머리말과 보관용 이영지 (2019-03-17 19:26:25)
이전글 : 이영지 홍문표 에덴시학 연구 보관용 (2019-03-03 22:40:06)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한국문학방송 주최 <"바다와 펜" 문학상>,<"유튜브" ...
한국문학방송 2019 신춘문예 작품공모
제2회 전국 윤동주시낭송 대회 안내 / 2018.11.10 개...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