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시
역사는 기록이다. 기록은 역사다. 한국문학방송의 기사는 곧 대한민국 문학의 역사다.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23년 9월 23일 토요일

한국문학방송작가회
카페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홈메인 > 문인글방_시 > 상세보기
"알립니다"
문인글방에 글(작품)을 올릴 때 연가 행 구분 없이 글이 딱 붙어버리는 현상이 있습니다.
그래서 매 문장(행)마다 끝에 꺽쇠 '<' 와 영문 'br' 그리고 꺽쇠 '>' 를 순서대로 표기해주시고
연 구분이 할 때는 '<' 와 영문 'br' 그리고 '>' 를 두 번 적어 주시기 바랍니다.
그러면 행과 연 구분이 잘 될 것입니다.

그를 보내고
2023-05-31 10:49:18
leeruth

■ 이정님 시인
△《시조생활》등단
△국제펜클럽한국본부 회원
△초등교장역임
△Frank E. C. Willams선생 기념사업회 자문위원
△황조근정훈장 수훈. 통일문학상 외 다수 수상
△시집 7권,동시집4권, 동화집2권, 소설『무반주 첼로』
조회:254
추천:14
그를 보내고


시/이룻 이정님

바다 낚시를 좋아하던
그에게선
늘 등푸른 바다 냄새가 났지

배고팠던 유년도
절망과 부대낌의 청장년도
헉헉대며 힘들어 살더니
어느날 한 줌 먼지로 떠났다

그가 떠난 후
바다는 더욱더 푸른 절망으로
철썩이고
이픈 물쌀로 다가서
남은 자에겐 너무 가혹한 형벌

아!
오늘은
그의 선한 눈빛이 보고 싶다.



   메모
ID : 김병래    
2023-08-02    
20:57:41    
최고십니다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육이오 유감 (2023-05-31 11:06:33)
이전글 : 굽소리 (2023-05-31 10:22:00)

새 문인글방(한국사랑N)으로 바로가기 (아래 배너 클릭)

한국사랑N(http://kln.kr)에 새로운 문인글방이 개설됐습니다.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