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영시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7년 10월 21일 토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영시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Trees
2013-03-13 20:03:39
choiihlwha

조회:14079
추천:178

TREES

                                       Joyce Kilmer
 
I think that I shall never see
A poem lovely as a tree.

A tree whose hungry mouth is pressed
Against the earth’s sweet-flowing breast;

A tree that looks at God all day,
And lifts her leafy arms to pray;

A tree that may in summer wear
A nest of robins in her hair;

Upon whose bosom snow has lain;
Who intimately lives with rain.

Poems are made by fools like me,
But only God can make a tree.

*조이스 킬머(1886~1918) 미국 시인. 시집에 "Trees and Other Poems"가 있다. 
 

나무들

- 조이스 킬머 /
- 역: 최일화 /

나는 결코 볼 수 없으리
나무처럼 사랑스러운 시를

굶주린 입으로
단물 흐르는 대지의 젖가슴을 물고 있는 나무

온종일 하느님을 바라보며
잎새 무성한 팔을 들어 기도하는 나무

여름이면 머리에
방울새 둥지를 얹고

가슴엔 흰눈이 내려 앉고
비와 함께 다정하게 살아가는 나무

시는 나같은 바보에 의해 쓰여지지만
나무는 하느님만이 만들 수 있네

<감상> 

이 시의 작가 조이스 킬머는 1886년 미국 뉴저지주에서 태어나 1918년 1차 세계대전 참전중 32세의 나이로 프랑스에서 전사했다. 그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지고 사랑받는 시가 바로 이 "나무들"이다. 내가 이 시를 처음 읽게 된 것은 고등학교 영어교과서에 이 시가 실려있기 때문이었다. 결코 난해하지 않은 시어 속에 깊은 의미를 담고 있어서 금세 내 마음을 사로잡았다.

낯선 이름의 시인과 오직 이 한 편의 시를 기억한채 지내다가 어느 날 우연히 "나무들"이라는 낯익은 표제의 시집 광고를 일간지에서 발견했다. 나는 뛸 듯이 기뻤다. 김귀화님의 번역으로 이해인 수녀님의 해설을 곁들여 조이스 킬머의 시집 "Trees and Other Poems"가 처음으로 번역 출판된 것이다. 곧 서점으로 가 그의 시집을 샀다. 가톨릭 신앙의 기반 위에 쓰여진 그의 시는 예리한 통찰력으로 인간의 내면을 뒤흔드는 내용들로 채워져 있었다.

조이스 킬머의 손자는 조이스 평전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According to my Dad, Joyce Kilmer"s eldest son, Joyce was writing about trees in general, not about any particular tree. Joyce was living in Mahwah, New Jersey, at the time he wrote the poem (February 2, 1913)." (조이스 킬머의 맏아들인 나의 아버지에 의하면 할아버지는 어떤 특별한 나무를 쓴 것이 아니라 세상에 흔히 있는 나무에 대해 글을 썼습니다. 할아버지는 뉴저지주의 Mahwah에 살고 계셨는데 그 때 1913년 2월 2일 이 시를 지으셨지요."

자, 그럼 원문으로 읽으며 아름다운 시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As We Live (2013-04-06 03:25:54)
이전글 : Winter (2013-03-12 08:40:38)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한국문학방송 운영 동해안 문학관(&숙박) '바다와 펜'...
경북도청 이전기념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제2회 ‘박병순’시조시인 시낭송 전국대회 / 접수마...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