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평론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8년 8월 17일 금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평론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center>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평론방]입니다
(2016.01.01 이후)


멀티포엠에 있어서 숨은 주역들 및 그 용어의 정립/박만엽
2008-08-15 15:38:40
mypoem

■ 박만엽 시인
△경북 포항 출생. 본명 박호진
△《수필문학》등단(1973)
△《모던포엠》문학평론 당선(2004)
△세계모던포엠 작가협회 회원
△1980년대 도미하여 경남기업 뉴욕지사 주재원 및 한화그룹 미주본부 회계팀장 역임
△시집『삶과 死의 중간에서』, 『가슴에 묻어본 적이 있는가』
조회:2275
추천:139
    멀티포엠(MultiPoem)에 있어서 숨은 주역들 및 그 용어의 정립 (멀티 시문학 평론가 = 박만엽) I. 첫 머리에 소위 전기적 신호의 형태에 따라 구분되는 아날로그(Analog) 시대에서 디지털(Digital) 시대로 변환됨에 따라 활자체로만 읽히던 문학 출판 업계는 많은 변화가 초래되었다. 소설 분야는 워낙 분량이 많다 보니 그렇다고 하여도 비교적 한 편의 시를 감상하는데 분량이 작은 시문학 분야에서는 우리가 종전의 방식대로 활자화된 책을 읽으며 감상하던 비중은 작아지고 인터넷, 모바일, CD(DVD), 등이 주요 매체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다. 특히, 멀티포엠이란 새로운 시문학 장르(Genre)가 생기면서 시(詩) 감상은 단순한 활자뿐만 아니라 영상, 낭송, 배경음악, 등이 다양하게 접목됨으로써 영화와 마찬가지로 언어와 국경의 장벽을 쉽게 뛰어넘을 수 있는 매우 강력한 장르(Genre)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이런 새롭게 탄생한 멀티포엠이란 무엇이며, 발생 과정에 어떤 숨은 주역들이 있었는지, 그 숨은 주역들로 말미암아 파생된 용어는 어떻게 정립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살펴 보기로 하자. II. 멀티포엠의 개념 그럼, 과연 멀티포엠이란 어떤 문학 장르이며, 도대체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광의(廣義)의 의미에서 말한다면, 문학적 표현 방식이나 매개체가 활자화 중심으로 이루어진 종전과 달리, 영상화, 음악화, 기계화, 등이 되어 공간을 초월한 모든 시, 수필, 소설의 영역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겠으나, 시를 제외한 형태는 분량이 많아 표현 방법에 많은 제약을 받으므로, 여기에서의 멀티포엠이란 역시, 글자 그대로 포엠(Poem)을 중심으로 시(詩)만을 의미한다고 보면 무난할 것이다. 이런 협의(狹義)의 의미의 멀티포엠에 대하여 좀 더 살펴보면, 멀티미디어의 시대에, 자연 발생적인 탄생을 예상해 볼 수 있는 시의 형태, 곧 영상, 음, 문자 등 모든 가능한 표현 매체들이 한데 어우러져 빚어내는 시, 곧 멀티매체(媒體)의 환경 속에서, 시가 있어 온 이래 지속하여온 시의 본질을 존중하고 계승하는 복합(Multi-)적인 표현 형태를 말한다고 볼 수 있다. (월간 모던포엠 2004년 3월호 "멀티포엠의 가능성/장경기" 18 Page 참조) (필자의 평론 “멀티포엠에 있어서 시인과 영상아티스트와의 관계” 참조) III. 멀티포엠에 있어서 숨은 주역들 멀티포엠의 발전에는 많은 숨은 주역들이 있겠지만, 장경기 시인이 1996년 8월에 멀티포엠 제1 선언문 발표를 시발로 태동기를 거쳐 인터넷 혁명을 등에 업고, 2003년5월 17일 멀티포엠 제3 선언문 발표로 급격히 발전하였다고 보면 무난할 것이다. 그 후에 조금 지나 2003년 10월 전형철 시인, 장경기 시인이 주축이 되어 발행한 모던포엠은 '멀티 디지털 시대의 멀티포엠 시문학 운동'이라는 취지를 내걸고 창간한 월간 문예지가 많은 공헌을 했다고 보인다. 그리고 소위 인터넷이란 사이버 공간에서 독자들의 호응에 부응하여, 비교적 빠른 속도로 시를 발표한 시인들, 극소수이지만 멀티포엠이란 무엇인가를 알려 준 시문학 평론가가 있을 수가 있겠다. 하지만, 실제로 가장 큰 숨은 주역은 물질적 반대급부 없이 그저 자기가 좋아서 취미 생활로 시작한 주옥같은 시인들의 시를 멀티포엠화한 즉, 시에 옷을 입혀주는 사람이라고 볼 수가 있다. 또한, 멀티(Multi-)라는 용어에 걸맞게 시를 읊고, 노래를 부른 사람도 빼놓을 수가 없고, 이런 완성된 작품을 게재할 수 있는 수많은 사이버 공간, 특히 "시마을"과 "boaee1.net" 등 대형 홈이 독자들의 폭을 넓혀 저변 확대에 많은 이바지한 것으로 보인다. 그럼, 새로운 장르에 자연 발생적으로 파생된 용어를 살펴보고, 어떤 용어가 바람직한지 다 같이 정립하여 보기로 하자. IV. 멀티포엠에 있어서 파생 용어 정립 위에서 언급한 멀티포엠이란 용어 및 파생 용어들은 아래와 같이 있는데 하나하나 좀더 자세히 살펴보기로 하자. (4)-1 멀티포엠 영어 발음상으로 본다면 “멀티포임”이 원어에 가깝고, 바른 표현이지만, 이미 결정된 고유 명사로 보고, 한글로는 "멀티포엠" 이렇게 표현하면 될 것이다. 다만, 국제화 시대에 영어로도 표현하여야 되니, 영어로 표현한다면 (1) Multi-Poem (영어 표현 방식으로 본다면 가장 바른 방법일 것이다.) (2) Multipoem (이것은 고유명사화 시켜 멀티포엠을 옮긴 것이다. M만 대문자로 표시) (3) MultiPoem (“멀티=복합, 다양화 + 포엠=시”를 강조하여, M과 P를 대문자로 표시) 필자는 (1)과 (2)의 절충안인 (3) MultiPoem이 무난하지 않을까 생각되어진다. (4)-2 멀티포엠 시인 및 멀티포엠 평론가 시인인 경우에 이것은 그대로 “멀티포엠 시인” 또는 영어로는 “MultiPoem Poet” 이라고 하면 될 것이고, 단 영어에서는 여자는 시인은 따로 표현하는 경우가 있는데, “MultiPoem Poetess”라고 하면 될 것이다. 또한, 멀티포엠 평론가는 우리말로는 “멀티 시문학 평론가” 영어로는 “MultiPoem Critic” 정도로 표현하여도 큰 무리는 없을 것이다. (4)-3 시를 읊고, 노래를 부르는 사람 시를 읊고, 노래하는 영상시화가 만들어지는 경우가 이젠 보편화하였는데, 우리가 이미 잘 알고 있는 낭송 영상시화가 그것으로,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가 있다. 전자(前者)는 영상시화를 만든 후에 낭송 부분만 의뢰하는 방법이 있고, 후자(後者)는 낭송하는 분들이 이미 자기가 배경음악을 선택해 낭송한 것을 시에 옷을 입혀주는 사람들이 낭송 태그(Tag)만 가지고 와서 영상시화에 삽입하는 방법이다. 낭송 영상시화는 대부분 후자 방법으로 만들어지는데, 이렇게 시를 읊고 노래하는, 즉 낭송하여 주는 분들은 뭐라고 호칭하여야 하는지 살펴보자. 우리 말로 한다면 "시 낭송가"하면 될 것이고, 가장 많이 사용된다는데는 이의가 없다. 그런데 영어로 표현하여 본다면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영어로 표현할 수가 있는 용어를 나열하여 본다면, 낭송이라는 표현을 영어로 찾아보면 Poem Recitation, Poem Reading이라는 단어가 나온다. 영어를 잘 구사하지 못하는 우리가 생각해도 무언가 충분치 못한 용어라는 것을 알 수가 있다. 그럼, "시 낭송가"는 어찌 영어로 표현하여야 할까? (1) Poem Narrator 또는 Poem Narrater을 생각하여 볼 수가 있겠는데, 시를 해설하는 것이 아니라, 시를 노래하며 읊는 것이니 적합하지 않다. (2) 영어에서는 딱 부러지는 "시 낭송가"라는 말이 없는 것 같다. Chanter라고 표현하는 사람들도 보았다. 필자의 견해로 본다면, 우리 말의 "시 낭송가"의 경우는 영어로는 영혼의 창가를 노래한다는 의미가 강한 (2) Chanter를 사용한 단어에 시를 강조한 Poem을 붙혀 Poem Chanter가 적당하다고 보며, 굳이 여자 낭송가를 표현할 경우가 있다면 Poem Chantress라고 부르면 어떨까? 한다. (4)-4 시를 멀티포엠화한 즉, 시에 옷을 입혀주는 사람 끝으로, 시를 멀티포엠화한 즉, 시에 옷을 입혀주는 사람을 무엇이라고 호칭하여야 될까? 실제로 멀티포엠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이 사람들의 호칭은 만만치가 않다. 현재 불리고 있는 호칭을 나열하여 본다면, (1) 멀티포엠아티스트 => (장경기 시인이 주축이 된 멀티포엠협회에서 사용) (2) 영상아티스트 => (전형철 시인이 주축이 된 모던포엠에서 사용) (3) 영상작가 => (Boaee님, 등이 영상을 만드는 작업가라는 의미에서의 흔히 사용) (4) 영상인 => (개울님, 등이 취미로 영상을 즐긴다는 입장에서 사용) (5) 영상시화작가 => (Eclin님, 등이 시에 중점을 두어 사용) (6) 영상 맹그는 사람 => (석향비천님, 등이 사이버에서 재미있게 표현하여 사용) 그 중에 (1), (2)를 좀더 살펴본다면, 멀티포엠을 창시한 장경기 시인의 표현은 영어로는 “MultiPoem Artist”, 전형철 시인의 표현은 굳이 영어로 표현한다면 “Graphic Artist”가 될 것이다. 필자의 견해로 본다면, 영어로는 장경기 시인이 표현한 “MultiPoem Artist”가 무난할 것으로 보며, (단, P를 대문자로 하여) 우리 말로는 필자도 평론에 (영상아티스트 또는 영상작가)라는 용어를 사용하였으나, 시(Poem)라는 뜻을 강조하여, “영상시화아티스트”라는 절충안이 바람직하지 않을까? 감히 생각해 본다. (1) 발표날짜(06/14/2008) (2) 일차보완(06/22/2008)


   메모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시, 시인에 대한 담론 (2008-08-30 14:01:12)
이전글 : 멀티포엠에 있어서 시인과 영상아티스트와의 관계/박만엽 (2008-08-15 15:37:05)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한국문학방송 2018년도(제9회) 신춘문예 작품 공모
한국문학방송에서 '비디오 이북(Video Ebook, 동영상 ...
경북도청 이전기념 전국시낭송경연대회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