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학방송(DSB) 문인글방_평론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등업신청/기타문의]
로그인 회원가입
회원가입
   

한국문학방송은 지상파방송 장기근무경력 출신이 직접 영상제작 및 운영합니다
§사이트맵§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문인.com 개인서재
 

DSB 문인 북마크페이지

전자책 출간작가 인명록



시조
동시
영시
동화
수필
소설
평론
추천시
추천글
한국漢詩
중국漢詩
문학이론


DSB 앤솔러지 제7집


DSB 앤솔러지 제6집


DSB 앤솔러지 제5집


DSB 앤솔러지 제4집


DSB 앤솔러지 제3집



[▼DSB 앤솔러지 종합]
 



홈메인 > 문인글방_평론 > 상세보기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발간 현황
DSB 전자책 판매정산 페이지
도서판매/온라인강좌

전자책 제작·판매·구매의 모든 것

사이버문학관


center>이곳은 문학방송 정회원(문인회원)의 글방[평론방]입니다
(2016.01.01 이후)


詩가 있는 병영 - 피데기의 노래 <이옥진, 2011. 07. 18>
2011-07-31 22:22:06
sijokmj

조회:1698
추천:118

 

 

국방일보 

 

詩가 있는 병영 - 피데기의 노래 <이옥진> 

 / 2011. 07. 18.

 

그래도 조금은 더 남겨놓고 싶었어

동해의 푸른 파도와 갈매기 날개짓도

흰 포말 그것도 조금은 숨겨두고 싶었어

 

찬바람 맞으면서 밤 새워 생각했지

아침 해 불쑥 솟아도 눈 깔고 외면해야지

짠 눈물 조금이라도 남겨둬야 하니까

 

날 때부터 지금까지 온 몸에 어룽이던

무지개빛 꿈들조차 조금씩 말라붙겠지

그래도 하얀 배 흔들며 파도 따라 웃을 거야

 

불 위에 올라가도 바로 춤추진 않겠어

은근한 갈매기 날개짓 다시 한 번 떠올리며

저물녘 어느 식탁에 사뿐히 내려 앉을래

 

                   *피데기: 반쯤 마른 오징어

 

       詩 풀이

宇玄   김민정
 
 
이 작품의 화자는 피데기이다. 분명 자기가 살던 넓은 바다에서 사람에 의해 잡혀 피데기로 만들어지고 있지만 사람을 원망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하나의 과정을 숙명처럼 받아들이며, 살던 바다에 대한 그리움과 함께 조금은 더 아름다움을 간직하려 노력한다.

  인간의 입장에서 본다면 바짝 말리기보다는 먹기 좋으라고 반쯤 말리겠지만 이 작품의 화자인 피데기는 ‘불 위에 올라가도 바로 춤추진 않겠어/ 은근한 갈매기 날개짓 다시 한 번 떠올리며/ 저물녘 어느 식탁에 사뿐히 내려 앉을래’라며 주체적인 입장에서 받아들이고 생각한다.

  사람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조물주의 입장에서 본다면 인간이란 유한한 생명을 가지고 있는 보잘 것 없는 생명체일지도 모른다. 마치 인간이 피데기를 바라보듯이 바라볼 지 모른다. 그러나 인간은 이 시의 화자인 피데기처럼 주체적인 입장으로 자기 삶을 아름답게 가꾸려 노력하는 존재들이다.

  인간들은 얼마나 많이 자기 입장에서만 타인과 사물을 바라보고 있는 것일까. 상대방의 입장에서, 사물의 입장에서 생각해 본다면 상대방에 대한, 사물에 대한 이해의 폭은 그만큼 넓어질 것이다. 우리 모두 소중한 존재인 것도 이해가 될 것이다.                            



   메모
ID : 관리자    
2011-08-01    
01:22:50    
안녕하세요.
글을 복사해서 옮기실 땐 문단이나 글자(확대)크기가 찌그러질 수 있습니다.
그것은 복사하기 전의 게시판 속성과 이곳의 게시판 속성이 상호 다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옮긴 글의 문단이나 글자 크기가 찌그러질 때는
복사를 뜬 글을 일단 윈도우 메모장에 한번 붙여넣고나서, 그 메모장의 글을 다시 복사하여
이곳 게시판에 옮겨 붙이시면 말끔히 해결됩니다.
다만, 글자 크기나 기타 글자의 속성을 다시 지정해줄 필요가 있겠습니다.
필요한 그림이나 이미지도 적재적소에 별도로 복사해 붙이셔야 하겠지요
이상 참고로 말씀드렸습니다.
ID : sijokmj    
2011-08-04    
20:20:13    
네, 알겠습니다.
추천 소스보기 수정 삭제 목록
다음글 : 詩가 있는 병영 - 책 <박기섭, 2011. 07. 25> (2011-07-31 22:26:35)
이전글 : 詩가 있는 병영 - 우선멈춤 <김선화, 2011. 07. 11> (2011-07-31 22:18:02)

[특별공지]댓글에는 예의를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부지불식간에라도 작가의 기분을 상하게 하거나 사기를 꺾지 않게 각별한 유념 부탁드립니다. 글방의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목적상, '빈정거리는 투'나 '험담 투'류의 댓글 등 운영자가 보기에 좀 이상하다고 판단되는 댓글은 가차없이 삭제할 것임을 미리 알려드립니다. 그것이 한국문학방송의 가장 큰 운영방침입니다. 비난보다는 칭찬을! 폄훼보다는 격려를! (작가님들께서는 좀 언잖은 댓글을 보시는 즉시 연락바라며, '언제나 기분좋은 문인글방'을 위해 적극 협조바랍니다. "타인의 작품에 대한 지적은 함부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감상차원의 댓글도 아주 조심스럽고 또 조심스럽게! & 겸허한 자세로~!" 항상 타인의 입장을 먼저 배려하는 미덕을 가지십시다. 기타 (작품 또는 댓글 중)욕설 또는 저속한 언어, 미풍양속에 반하는 표현 등의 글도 삭제합니다.
◐댓글 말미에는 반드시 실명을 밝혀주시길 바랍니다. 실명이 없는 댓글은 무조건 삭제합니다.
 
제2회 전국 윤동주시낭송 대회 안내 / 2018.11.10 개...
한국문학방송 2018년도(제9회) 신춘문예 작품 공모
한국문학방송에서 '비디오 이북(Video Ebook, 동영상 ...
 
사이트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알립니다 독자투고 기사제보